내일 독서모임 안내입니다.

행진 1 524 2019.01.07 14:38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글렌필드 독서모임에서 알려드립니다.

 

****2019년 첫 모임 공지입니다.****

 

일시 : 201918() 오전 10-12

 

장소 : 밀포드비치 그네타는곳 뒤편

 

준비물 : 야외용 의자 혹은 돗자리 먹을 것 음료수

 

 

 

참고로 우리 모임안내를 드립니다. 관심있으신 분들은 추후라도 시간내서 나오시면 환영합니다.

 

\ 정기모임안내 : 매달 둘째 화요일 오전 10시에서 2시간, 글렌필드 도서관에서 모임을 갖습니다.

 

\ 모임목적 : 책과 영화를 통한 감명받은 것을 나누고 추천하여 선한 영향력을 주고 받습니다.

 

 

 

문의 : 021 922 468 (문자나 전화환영합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행진
사명과 신념사이에서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을 읽고)

신념을 위해 죽음을 선택할 수 있는 것은 자연계에서는 오로지 인간만이 할 수 있는 일이다. 그중에서도 특히 종교에 관한 신념은 곧잘 죽음의 형태로 발현되곤 한다.

응급실에 산탄총을 맞은 사람이 실려왔다. 그는 많은 양의 수혈이 필요했으나 여성 인턴은 당황한 때문인지 수혈하라는 지시를 따르지 않고 두눈에 닭똥 같은 눈물을 흘리면서 수액만 주입하고 있었다.

“뭐해! 빨리 교체하지 않고!”

환자를 수술실로 들여보내고 의사휴게실에서 의사는 ‘환자의 피가 너무 낭자해서 인턴이 패닉에 빠졌나 보다’하고 그 상황을 이야기 하였다.
그러자 후배 하나가 난감한 표정으로
“ 형 그 친구 ㅇㅇㅇ의 ㅇㅇ 신도에요”
의사는 그날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여자의 빰에 손을 댔다.
‘NO BLOOD , NO TRANSFUSION!’
인턴 선생의 수첩에 커다랗게 쓰여진 글씨였다.
다음날 그녀와의 의야기를 통하여 ‘수혈논쟁과 군복무거부’등 에 관한 그녀가 속한 종파의 사상과 신념을 어느정도 이해하게 되었다.
그리고 시간이 어느정도 지난 어느 날이었다.

일곱살 된 어린아이가 교통사고를 당해 바로 수술을 해야만 하는 위급한 상황이었다. 그런데 의외의 문제가 생겼다. 아이의 부모가 완강하게 수혈을 거부했다. 대신 ‘펜타스판’이라는 수액을 사용하여 수술해줄것을 요구했다. 그들 역시 같은 교파이었다.  ‘차라이 아이가 죽게 되더라도 수혈을 받아 사는 것보다는 낫다’고 말했다.
젊은 혈기의 수술팀은 부모 몰래 수혈과 함께 수술을 집도하여 아이를 살렸으나 여전히 수혈이 필요한 상태였다. 수술경과를 부모에게 설명하고 ‘아직도 수혈을 할 생각이 없는지’ 물었으나 돌아오는 대답은 같았다.
결국 의사는 각서를 받았다. “나는 환자의 친권자로서 의사의 수혈 권유를 강력하게 거부하였으며 이로 인해 발생 가능한 모든 문제는 전적으로 본인이 질것을 약속합니다”.  그러나 각서는 의미가 없는 것이었다. 이미 의사는 아이에게 수혈을 했고 또 다시 필요하다면 수혈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것이 옳은 처신인지 아닌지는 … 판단할 수 없었다.
다만 종교적 신념을 존중하는 것과 아이에게 수혈을 하는 것은 별개의 문제라고 생각했다. 만약 환자가 성인으로서 스스로 수혈 거부를 햇다면 그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지만, 이미 세상에 태어난 생명체로서 자기 의사를 아직 표현할 수 없는 아이의 삶과 죽음에 대한 결정권은 어느 누구에게도 없는 것이라 의사는 생각했다.

3~4파인트의 신선한 피가 공급되기만 해도 아이의 상태는 호전될 수 있는데, 드레인되는 피가 너무 많아 위험한 상태에 빠지고 있었다. 부모가 중환자실에서 지켜보고 있으니  의사팀은 답답한 상황이었다. 결국 그들은 주사기를 통해 10CC씩 링거줄을 통해 주입하였다.  이틀동안 이런식으로 무려 3파인트의 혈액을 수혈할 수 있었다. 다행이 아이는 간의 절반이 날아갔음에도 황달이나 다른 대사 이상을 보이지 않았고 2차 감염도 없이 빠른 속도로 회복했다.

아이의 퇴원날 사단이 생겼다. 아이의 부모가 하얗게 질린 모습으로 담당의사를 찾았다. 퇴원비 계산서가 들려있었는데 수혈된 것을 따지러 온것이다. 나름 완전범죄(?)를 시도했다 생각했는데 변명의 여지가 없이 발각이 되고 만것이다.

하지만, 이상했다. 원래 계산서에는 수술비, 마취료,진찰료, 입원료, 투약료,처치료, 약품료와 같은 항목만 청구되기 때문에 상세진료비 요청전에는 수혈내역을 알 수 없기 때문이다. 그 내막을 알아보고 분노가 사람에 대한 분노가 이렇게도 컷던적은 처음이었다. 이번에도 그 문제의 인턴이 개입된 것이었다.

의사는 징계위원회를 소집하여 그 인턴의 의사면허를 아예 박탈 시켜야 하는 것은 아닌지 심각하게 고민하였다. 그는 우선 그녀를 만나 이야기를 나눠보기로 하였다.
“개인의 종교적 신념은 존중받아야 한다. 이차돈의 순교나 천주교박해때 ‘나는 하느님을 믿는다’라며 죽은 수많은 순교자처럼, 타인의 피를 수혈 받느니 차라리 죽겠다는 당신들의 죽음이 다 선택의 문제라 해도 왜 아이를 포함한 타인의 삶과 죽음의 선택에 까지 관여하여 그들을 위험한 상황에 빠지게 하는가?”
그녀의 답은 이러하다
“나는 신앙을 가진사람이다. 신앙은 확신이다. 그것에는 인간의 이성으로 이해할수 없는 맹목성이 존재한다. 믿음이란 문자 그대로 믿어버리지 않으면 존재 가치가 없다. 나는 내종교를 믿고 잇또 믿고 있다는 말은 곧 ‘따른다’는 뜻이다. 선생님의 관점에서는 ‘왜 다른 사람의 죽음에 까지 관여하느냐”라는 질문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믿음’을 확신하는 내관점에서는 그냥 두는 것이 그 사람에 대한 구원이다. 만약 내가 나 자신과 타인에 대해 이중 잣대를 가지고 있다면 아예 ’믿음’자체를 버리는 것과 같은 것이다. 그러므로 비록 소수로서 존중받지 못함을 알지만, 그래도 나는 내 믿음대로 행할 수 밖에 없다.”
의사는 다시 묻는다.

“그렇다면 수혈이 의무가 되는 의사의 길을 왜 택하였는가?”

그녀는 답하였다.

“우리 교파에는 의사가 거의 없다. 우리가 수혈을 거부한다 하여 생명을 경히 여기는 것은 결코 아니다. 다만 수혈을 해서까지 살고 싶지는 않다는 것이다. 때문에 우리의 생명을 위해 수혈 없이도 사함을 살릴 수 있는 최대한의 노력을 하거나 그러한 의술을 발전시켜야 하는 의사들이 있어야 한다. 내가 의사가 된 이유다. 만약 내 담당의사가 원치 않는 수혈을 한다면 정신적 불구자가 될 수도 있다”

의사는 그녀가 가진 종파에 대한 문제를 덮어두기로 했다. 대신 외과나 내과처럼 수혈로 타인의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전공을 택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더 이상 이 문제에 개입하지 않았다.
그녀는 방사선과 전문의 과정을 마치고 같은 교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의원을 개설하고 혈액학회회원으로서 대체수혈 문제에 대해 많은 연구를 하고 있다.

생명을 소중히 살려야 하는 의사로서 수혈거부라는 종교적 신념과 맞닥뜨릴 때 의사는 과연 무엇을 먼저 존중해야 할까? 라는 물음으로 마무리를 한다


저는 이글을 읽고 가슴에 무언가 남아있는 생각을 정리하기 위해 간추려 글을 썼고 한동안 이 상황을 곱씹어 보았습니다. 나의 과거를 돌이켜 보았고 여러가지 경험을 생각 하였습니다.
이 세상에서 우리는 개인의 이익과 신념사이에서 ‘처세’라는 이름으로 자신이 생각에 반한 행동을 할 때가 많습니다. 
‘강한자만이 자신의 신념을 유지하면서 살 수 있지 않을까?’ 인생의 완성은 그 과정이 아닐까? 무수히 반복되는 삶의 모순에서 나는 언제쯤 자유로와 질 수 있을까? 성인이 된 나는 이제 강한자가 되기 위한 발판을 어느정도 마련했습니다. 저에게는 첫째 ‘경제적자립’이 제일 중요한 요소였으며 힘이었습니다. 두번째는 제자신의 ‘내적인정’입니다. 올해는 두번째의 목표를 향한 걸음을 시작할 것입니다.
이것을 추구하는 것이 인생의 묘미가 아니겠는지 반추해봅니다.

 플러스 광고

동의한의원
환자를 최선을 다해 치료하는 한의원 ,믿음과 신뢰가 있는 한의원 T. 094197582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번호 제목 날짜
알림방 운영원칙
Asian Young Driver & Road Safety Worksho…
FullTimeVolunte…| 안녕하세요?안전교육재단에서 다음과 같이 방학 중 무료로… 더보기
조회 3,278
2018.09.19 (수) 09:48
KB 국민은행 "인터넷(모바일) 뱅킹을 통한 정기 적금" 금리우대 조회 2,208
2019.03.09 (토) 18:34
♬♬♬ LG 김치냉장고 출시기념 특가 예약 판매 ♬♬♬
LG전자| 모든 LG전자 김치 냉장고 관련 문의는 kimchinz… 더보기
조회 6,926 | 댓글 5
2019.04.04 (목) 16:49
이문재 시인 문학이야기, 이산하 시인 문학 강연회-오클랜드 문학회
오클랜드 문학회| 오클랜드 문학회에서 주최하는 강연회에 초대합니다."마음… 더보기
조회 209
2019.06.17 (월) 11:03
2019 K-Culture Festival -웰링턴 2019 한국문화 축…
웰링턴한인회| 2019 K-Culture Festival7월 6일 토… 더보기
조회 215
2019.06.18 (화) 15:39
임동환 가정복지심리상담...
천천찬찬| 참고 홈페이지 (www.powerlistening.si… 더보기
조회 27,802 | 댓글 2
2016.06.11 (토) 14:07
한민족 한글학교 Term2 개학안내 / "전국 나의 꿈 말하기 대회"-금… 조회 6,528 | 댓글 1
2018.03.07 (수) 14:41
서두르세요, 상품권 증정 행사가 6월에 끝납니다.
ComprehensiveCa…| 4주간 금연을 성공하면 누구나 받을 수 있었던 40불 … 더보기
조회 3,928
2018.07.25 (수) 21:46
아시안패밀리서비스 심리상담: 무료상담 비밀보장 (0800 862 342)
아시안패밀리| 아시안패밀리서비스 심리상담센터 - 0800 862 34… 더보기
조회 14,498
2016.07.11 (월) 10:44
브라운스베이 Unichem 약국 - 한국인 약사 신보혜 직영
Unichem| 교민의 건강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궁금하신 사항이 있으… 더보기
조회 897
2019.06.07 (금) 14:31
7706 EduExperts Holiday Program 정보 공유합니다.^^
EduExpertsHV| Holiday program과 childcare pro… 더보기
조회 27
1시간전
7705 ★★PTE90★★ 아이엘츠가 힘드신분 클릭! 이번주 부터 시작! 오후/저…
PTE90| PTE / IELTS / GENERAL ENGLISH … 더보기
조회 73
5시간전
7704 무료 이동 유방암 검사 Mobile Breast Screen Clinic
BreastScreen| 무료 이동 유방암 검사 Mobile Breast Scr… 더보기
조회 24
7시간전
7703 ☆ ☆ ☆ 영주권자 정부지원 무료영어!!
Education| 영주권자 정부지원 무료 영어!!1. 1 등급 학교에서 … 더보기
조회 133
8시간전
7702 오클랜드한인회 뉴스레터(6월 넷째주) 조회 63
8시간전
7701 제 2회 대한민국 바로 세우기 오클랜드 집회
슝슝|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모든 분이 모여서 힘을 합해야 할 … 더보기
조회 124
8시간전
7700 무료 영어성경공부반 EBS - 알바니
gabrielle| 세계적 베스트 셀러인 성경의잠언을 통해 영어와 지혜를 … 더보기
조회 94
10시간전
7699 CAB 브라운스베이 시민상담소 매주 목요일 오후 12.45-4.00 까지…
stormyjet| 브라운스베이 시민 상담소 목요일 오후 12.45-4.0… 더보기
조회 45
12시간전
7698 10기 충현아기학교 수료식
Patience| 10기 충현아기학교 수료식을 은혜가운데 잘 마쳤습니다.… 더보기
조회 63
13시간전
한국-뉴질랜드 무역 가속화 기대, MOU체결
김수동기자| 재뉴 한인상공인 연합회(오창민 회장)와 주한 뉴질랜드 … 더보기
조회 1,889
2019.04.24 (수) 15:04
7697 통기타, 드럼, 가야금, 사물놀이, 색소폰 교실에 초대 합니다...국원 …
밥리| 장소 : 33 Trig Rd, Westharbour연락… 더보기
조회 142
17시간전
7696 Join ELECTRICKIWI And We Both Get a $50 …
파아란 바다| Sign up with Electric Kiwi usi… 더보기
조회 241
2019.06.25 (화) 20:21
7695 Electric Kiwi 가입하세요~~
이오니스| 전기세가 뉴질랜드 전력회사중에 가장 저렴하고가입 간단하… 더보기
조회 351
2019.06.25 (화) 16:44
7694 BACKPRO 클리닉 온라인 무료 상담.
BackProClinic| 안녕하세요저희 100%클리닉에서는 뉴질랜드 교민들의 건… 더보기
조회 133
2019.06.25 (화) 16:39
7693 Year 5 ~ Year 10 북클럽 안내
아이엘츠| 우리 아이를 위해 좋은 책을 고르기도 읽히기도 힘드셨죠… 더보기
조회 179
2019.06.25 (화) 16:25
7692 친구를 찾습니다.
cookie0323| 시드니사는 유지헌님이 친구 전귀영님(1950년생, 서울… 더보기
조회 576
2019.06.25 (화) 15:38
7691 클래식 기타 앙상블에서 신입 단원 모집 및 캠프 공고 합니다
goodbye| 뉴질랜드 클래식 기타 앙상블에서 신입 단원 모집 및 캠… 더보기
조회 66
2019.06.25 (화) 12:14
7690 오클랜드.3040.골프.동호회.회원.모집
bbuk| 안녕하세요? 오클랜드중심 30~40대..순수 친목 골프… 더보기
조회 353 | 댓글 1
2019.06.25 (화) 00:24
7689 CFC 축구팀 회원모집
8아요| 안녕하세요 CFC 축구팀입니다저희 팀은 2007년 창단… 더보기
조회 182
2019.06.24 (월) 18:01
7688 Eduexpert Hobsonville지점에서 방학동안 Holiday c…
EduExpertsHV| ******************************… 더보기
조회 172
2019.06.24 (월) 17:06
7687 무료 유방암 검사 일정 – 타카푸나 & 헨더슨
BreastScreen| 무료 유방암 검사 일정 – 타카푸나 & 헨더슨 … 더보기
조회 63
2019.06.24 (월) 17:01
7686 무료 영어 레벨테스트 (Year 3~Year10) 조회 198
2019.06.24 (월) 15:37
7685 오클랜드한인회 행사 봉사자 모집(6월29일. 2시간)
한인회| 안녕하세요. 오클랜드한인회입니다.'2019년 정기총회 … 더보기
조회 384
2019.06.24 (월) 15:29
7684 오클랜드 한인 성당 청년부 카카오톡 오픈챗 들어오세요!!
커피빈| †​​찬미 예수님!안녕하세요, 오클랜드 한인 성가정 성… 더보기
조회 189
2019.06.24 (월) 13:53
7683 이민자들의 정착 지원- 무료 상담
NZInfoNow| 인포나우는 뉴질랜드에 정착하는 이민자들에게 본인들이 선… 더보기
조회 136
2019.06.24 (월) 13:19
7682 알바니 불곱불닭 드디어 24일 월요일 오픈!
sunz| 안녕하세요 알바니 불곱불닭입니다 오늘 드디어 점심시간 … 더보기
조회 525
2019.06.24 (월) 11:43
7681 Term 2 방학 프로그램-하버 스포츠
프라이머리| 하버스포츠텀2방학프로그램:7월8일부터7월19까지(8세-… 더보기
조회 140
2019.06.24 (월) 10:23
7680 CAB 무료 민원 상담, 공인 이민법무사, JP공증, 변호사 상담 - 노…
cabnorthcote| 주민들의 각종 민원상담소에서 무료로 JP 공증(10am… 더보기
조회 72
2019.06.24 (월) 09:53
7679 청소년 바둑, 생활미술,서예 붓글씨, 전통 무용, 건강교실(기훈련) 에 … 조회 109
2019.06.24 (월) 08:52
7678 아기와 나 무료 부모교실
msbaeya|
조회 132
2019.06.23 (일) 21:04
7677 뉴질랜드 한인회 총연합회 정기총회 공고 조회 528
2019.06.21 (금) 16:00
7676 한인 크리스천 청장년 축제, "킹덤 페스티벌" (사은품 텀블러 증정)
앤드류문| ***참여 시 텀블러를 사은품으로 드립니다*** <… 더보기
조회 334
2019.06.21 (금) 14:52
7675 라아코스-가정과 교회
cluedo| '가정과 교회'에 대해https://www.onechu… 더보기
조회 208
2019.06.21 (금) 06:45
7674 특별한 부모교실
msbaeya| ​특별한부모교육행복한부모가행복한아이를만듭니다.부모가먼저… 더보기
조회 166
2019.06.20 (목) 15:55
7673 (정부지원 무료) 방과후 학교 T2 방학 학생 모집
Education| 방과 후 School & Holiday Scho… 더보기
조회 106
2019.06.20 (목) 14:20
7672 2019 킴스 무늬오징어 낚시대회 공고
참돔| 겨울 낚시 시즌의 꽃인 “ 무늬오징어 낚시대회”가 웰빙… 더보기
조회 385
2019.06.20 (목) 12:32
7671 오클랜드 노스쇼어 보드게임 모임 알림.
minsub2| 안녕하세요뉴질랜드 퇴근후할거없죠?저녁이 되면 어디 나가… 더보기
조회 158
2019.06.20 (목) 11:52
7670 토크 콘서트에 청년들을 초대합니다.
jadore2| 알려드립니다.[4대강 사업] 강연과 끝장토론!6월 30… 더보기
조회 405
2019.06.20 (목) 11:43
7669 알바니 불곱 불닭 점심 시간 오픈
sunz| 안녕하세요 알바니 불곱 불닭입니다 여러분들의 성원에 힘… 더보기
조회 506
2019.06.20 (목) 11:41
7668 2019 뉴질랜드 로봇올림피아드 대회 (7월 8-10 & 15-18일)
nzcilab| 7월 8-10, 15-18일 총 7일간 (Term br… 더보기
조회 236
2019.06.20 (목) 00:26
7667 소망의집 기도원에서 알려 드림니다
Blessed| 핸더슨 벨리에 있는 소망의집 기도원에서 알려 드림니다 … 더보기
조회 327
2019.06.19 (수) 2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