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마음이 설렙니다

밀짚모자 11 1,790 2018.10.28 20:02

매주 월요일이 되면 마음이 설렙니다. 

돌아오는 day-off (일반적으로 토요일이지만)  낚시가려는 마음때문에 말입니다.

근 20년을 자주는 아니었지만 꾸준히 갔던 낚시였는데 이제는 권태가 올만도 한데

그게 아닌가 봅니다.

어느 조사님들은 갈때마다 풍성한 수확물로 가족과 이웃에게 기쁨을 준다고 들었는데

저는 그것도 없으면서 기름 때가며 굳이 바닷가로 가는 것은

쉽게 말로 표현할수 없는 설레임때문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낚시가기전에 채비를 준비하면서 미끼를 손보고  릴을 손보는 시간이 그렇게 재미있습니다.

바닷가에 앉아 파도를 보고 새들을 보고 멀리 떨어져 낚시를 하는 조사님들을 보면서

혼자 중얼 거리며 놉니다. 싸이즈 미달이에게는 삼촌이나 이모들 오라고 전하라며 돌려보내며

놓쳐버린 고기에 대해서는 은근히 좀더 강한 모노줄을 욕심 내보기도 합니다. 

그렇게 시간은 잘도 흘러 갑니다.

 

아주 오래전 한국에서 골프를 시작했을때 1년여를 닭장 연습장에서 연습을 하고 처음으로 머리 

올리러 가기전날  머리속으로 이미 100타를 깨버린 상상을 하며 잠 못 이루던 것처럼

1시간만에 리미트를 채워 버릴거라는 상상과 짜릿한 손맛을 기대하며 근 일년만에 찾은 

파키리 해변의 낚시,

새벽잠을 미루며 달려간 그곳은 영롱한 달빛과 파람, 파도가 너무나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 합니다.

바람은 없고 하이가 오전 8시30분, 파도는 0.3미터 커다란 보름달의 달무리가 이쁩니다.

고기가 많이 놀거라는 시간대는 이미 지났고(4시-5시사이) 다음 시기가 8시 전후 입니다.

 

내눈 앞에는 커다란 스내퍼가 노니는 듯 싶고 당장이라도 카와이가 바늘털이를 하며 물위로

튀어 오를것 만 같습니다. 부지런히 새 미끼로 바꾸어 주면서 두대의 낚시대의 케미 라이트가

춤추기를 바라면서 바지장화 무릎까지 잠기는곳 에서 열심히 캐스팅을 합니다.

 

해는 떠오르고 아침 산책을 나온 키위들이 제법 있습니다.

내 주변에는 고기 잡으면 씻어 볼거라고 가져온 페인트통만 뒹굴고 마스덴과 파키리용으로 만든

아이스박스만 낚시 왔다는 것을 보여 줍니다.

이제는 서운한 마음도 없습니다 ㅎㅎㅎㅎ  이것도 만성이 되나 봅니다.

그런데 또 마음이 설렙니다 다음주에는 어디로 갈까 하는 마음에요.

 

살아가는 우리의 마음도 이렇게 항상 설레임속에 모든일이 왔으면 싶습니다.

날마다 똑 같은 일상 속에서 자기도 모르게 갇혀지내 버린 방안의 창문을 열면 또다른 초원이 있고 

숲이 있고 바다가 있다는것을 알았으면 싶습니다.  

   

이제 낚시 바늘 싸이즈때문에 고민입니다 좀더 작은 걸로 바꿔 볼까? ㅎㅎㅎㅎㅎㅎ

그래도 5-6호를 고집합니다  그래야 미달이를잡드래도 살려 보낼수 있으니 말입니다. 

 

아름다운 비치 감상하시길.......(사진 올립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오클레이더
아이스박스를 골프카트에 올리신건가요?!!!
저런 방법이 있었군요! 파키리에서 정말 최고의 방법이겠어요!!
밀짚모자
단단한 모래 밭에는 잘굴러 갑니다만 초입부 부드러운 곳에서 는 빠져서 힘들었 습니다 쓰기에는 편리 했습니다.
GRIT
가끔 취미도 좋아하는 일도 없는 분들을 보면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어부라는 업을 지녔다면 쉽게 느끼지 못할 즐거움일것 같네요. 좋아하는 일을 업으로 갖는 분들중에 얼마나 많은 분들이 행복할까 고민 해보게 됩니다. 취미를 취미 답게 즐기는 모습이 멋있어 보이네요.. 사진 잘 보고 갑니다.
밀짚모자
감사합니다
Dicksmith
멋집니다
밀짚모자
감사합니다
김치찌개먹고싶다
저도 비슷한 마음으로 낚시를 합니다. 잡으면 잡아서 좋고 못잡아도 낚시 자체가 주는 즐거움이 크니까요.
마지막 줄 공감입니다. 미달이는 살아서 돌아가야지요, 애기들이 미끼말고 더 맛난거 먹고 살았으면 해요. 저도 그래서 바늘은 항상 5호 6호 쓰네요.
참돔
:))
waterbear
Hilsborh 에서 저녁낚시
코모네일
지난번... 오마하 비치에서 낚시 하지 않으셨는지요?  약 한달전인가.... 그 쯔음에 비슷한 광경을 본 기억이 나서요...
밀짚모자
아닙니다 전 오마하는 가본적이 없답니다 ㅎㅎㅎ

 플러스 광고

동의한의원
동의한의원, 감기, 천식, 식욕부진, 성장탕, 산후조리, 피부연고 T. 094197582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Total 2,262 Posts, Now 4 Page

2 낚시대와 릴수리
뉴질파파 | 조회 791 | 2019.07.23
1 보트낚시
filer11 | 조회 561 | 2019.07.23
낚시에 관하여...
이오니스 | 조회 714 | 2019.07.19
7월 둘째주 주간조황
최형만 | 조회 868 | 2019.0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