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부동산 정책, 규제외는 대안이 없나?

정윤성 0 957 2018.04.24 18:45

주택가격 상승을 억제하면서 무주택자들에게 좀 더 저렴한 주택을 보급하려는 정부의 생각이 구체적으로 토론되고 있다 .“이러한 뉴질랜드 정부 정책 중 해외 바이어들에 대한 규제는 자유무역을 추구하는 세계적 기류와 반한다고 최근 IMF가 밝히면서 주택시장에 미치는그 영향은 사실 미미하다”며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밝히기도 했는데 문제는 대부분의 정책이 규제로 일관되어 있다는 것이다.  

 

알다시피 규제 정책이란 권력 기관이 가장 쉽게 할 수 있는 소극적인 문제 해결 방법 아닌가? 연정으로 뭔가 적극적인 정책은 각 당의 당론에 부딪혀 못한다 하더라도 규제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은 얼마나 고려되고 있는 지 의심스럽기까지 한 것이 요즘 현실이다. 정부를 구성하고 있는 각료들의 부처 운영에 대한 경험 부족이나 아기 양육과 한 나라의 수상을 동시에 하겠다는 수상의 포부를 미디어에서 청취하며 아이 셋 아빠인 필자로서는 좋은 말로 “젊다”는 표현 밖에 할 말이 없다.

 

- 지난 17일 웨스트팩 은행의 수석 경제ㅠ연구원인 도미닉 스티븐스씨의 ‘Home Truths Report’에 따르면 다음의 5가지 이유로 인하여 올 하반기 부동산 시장은 더 부정적인 양상으로 바뀔 것이라고 예측했다. 상황이 바뀔 때마다 표현이 달라지는 경제 분석가들의 말을 모두 신뢰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참고할 만 해서 기술해 본다. 이 중 ‘이자율 상승 요인’은 은행 소속 이코노미스트들이 늘 하는 멘트임을 알아 두자. 그리고 다음 네 가지는 

- 현존하는 주택을 구매하는 경우, 외국인 구매 금지 

- 투자용 주택인 경우 융자 이자를 포함한 경비를 투자자의 수입과 연계한 세금공제 혜택을 차단 

- 본인 거주가 아닌 부동산 양도 소득세(Capital Gain Tax) 적용(현재는 2 년) 

- 이미 증가된 주택 건축수에 비해 낮아질 예정인 순이민자 수 

이미 밝혔듯이 외국인 구매를 제한 하는 것이 주택가 안정에 별 영향이 주지 않는다는 것은 전문기관들에 의해 많이 보고된 내용이기도 하다. 

 

그러면 정부에 묻고 싶은 것은 주택을 소유하고 있지 않은 40%의 국민 그리고 현금 저축을 전혀하고 있지 않거나 못하는 국민이 무려 25%가 넘는 국민들이 주택 구매를 위한 몫돈인 ‘데포짓’을 준비하고 있는가? 인데 절대 그렇지 못하다. 

 

불가능한 가정이지만 만일 40% 국민들이 최소 20% 데포짓을 준비하고 있다면 나머지 80% 융자를 받을 만큼 은행의 높은 문턱을 넘을 수 있는 수입원을 가지고 있는가? 이것 또한 절대 그렇지 못하다.

 

40% 국민 대부분은 두 개 중 한가지 조건을 충족하거나 두 가지 다 가능하지 않는 상태이다. 투자용인 렌트용 부동산 구매를 어렵게 규제로 일관한다면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 향후 렌트 수요의 증가가 문제가 되며 부동산 상승 요인인 인구 증가를 막기 위해 이민의 문을 닫으면 되는 것인가? 

 

그리고 투자용 부동산의 양도소득세는 진정 조세 형평에 맞는 정책일까? 한채 3백만불의 아름다운 주택에 거주하다가 3개월 만에 4백만불에 되팔아 남긴 부유층의 백만불 이익은 세금이 적용되지 않고 그보다 부동산 수입이 불가피하게 있어야 하는 렌트용 부동산 소유자들은 양도소득세를 내야 한다면 공정한 것인가? 내가 아는 지인 중 2백만불에 구입한 주택을 2천만불에 되팔고는 양도소득세는 내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공정해 보이진 않는다. 

 

10년 전 뉴질랜드에 상륙했던 미국 발 섭프라임은 주요 담보가 부동산이었던 뉴질랜드 2금융계를 강타해서 거의 궤멸시키다시피 했었다. 그 때 가장 큰 피해자는 평생 모은 돈으로 은행보다 높은 이자를 받기 위해 제 2금융에 노후 자금을 묻었던 노인들이었음을 기억하는가? 

 

그 노인들에게 렌트용 부동산은 불안한 2금융을 대신하는 정부가 대신해 줄 수 없는 노후 대책이 된지 오래다. 대학생이 2명인 필자는 대학교 학비 면제같은 인기성 정책은 환영하지 않는다. 부족한 세수는 다른 방법으로 조세해야 하기 때문이다. 현 정부는 국민의 일자리와 직결되기도 하는 금융과 부동산 관련 정책에 있어서 규제보다는 좀 더 적극적인 문제 접근 방법이 재삼 필요할 때다.

 

1914168078_5aea42dfe2b00_15253019839285.
 

 

[이 게시물은 KoreaPost님에 의해 2018-05-03 10:59:43 칼럼에서 복사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Eftpos 나라
eftpos.cash register,cctv,scale,alarm,pos system. T. 0800 880 400
Pin cargo limited
해운운송, 항공운송, 통관, 수입운송, 수출운송 T. 09-257-1199
한나 유학이민
한 번의 만남으로 후회없는 선택을 하세요.이민 T. 09 600 6168
번호 제목 날짜
880 구입한 주택 5년내 판매 시 규정이 적용되는 Bright-line ru…
뉴질랜드| Korea Post| 2018년 3월29일에 발효된 규정으로 집을 … 더보기
조회 3,639
2018.05.08 (화) 16:04
879 NZ부동산, 해외 투자자들의 관심도는 여전해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 재산에 대한 … 더보기
조회 1,588
2018.05.07 (월) 09:44
878 건축 자재 공급 산업 경쟁력 없어,조잡한 수입산이 문제
뉴질랜드| 노영례| 건축 산업 연맹 (Building Indust… 더보기
조회 1,316
2018.05.06 (일) 09:36
877 건축허가 불필요 또는 면제 대상들
유영준의 부동산 플래닝| 유영준| 작년 3월에 현재 수상인 자신다 아던의 화장실… 더보기
조회 1,676
2018.04.25 (수) 18:56
열람중 정부의 부동산 정책, 규제외는 대안이 없나?
정윤성의 생활 속의 보험 이야기| 정윤성| 주택가격 상승을 억제하면서 무주택자들에게 좀 … 더보기
조회 958
2018.04.24 (화) 18:45
875 부동산 가격, 지난 4월 한달 동안 보합세 유지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부동산 가격은 지난 4… 더보기
조회 1,365
2018.05.02 (수) 08:06
874 오늘 오클랜드 두 개의 신규 도로 프로젝트 발표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정부는 오늘 오클랜드의… 더보기
조회 1,718
2018.04.26 (목) 10:07
873 지난 20년 동안 낙농장, 폭발적으로 늘어나...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지난 20년 동안 낙농… 더보기
조회 929
2018.04.20 (금) 09:02
872 IMF, 외국인 부동산 취득 금지-차별적 조치라 지적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IMF가 외국인 부동산… 더보기
조회 4,644 | 댓글 7
2018.04.19 (목) 09:42
871 오클랜드 북서쪽 6천 여 세대 신규 주택 단지, 무산 가능성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북서쪽 지역에… 더보기
조회 2,641
2018.04.19 (목) 09:24
870 3월, 뉴질랜드 주택 매매율 9.9%하락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3월 뉴질랜드 주택 매… 더보기
조회 2,292
2018.04.18 (수) 08:09
869 임대차 보호법 어겨 징벌적 벌금 맞은 집 주인
뉴질랜드| 서현| 임대차 관련 법률을 어긴 셋집 주인에게 거액의… 더보기
조회 2,564 | 댓글 2
2018.04.11 (수) 16:48
868 정부, 아파트 건축 개정안-내년 초가 되어야...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정부는 5백억 달러 규… 더보기
조회 1,198
2018.04.10 (화) 12:52
867 오클랜드 높은 주택가와 물가 때문.매일 180km 운전하는 교사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남부 지역의 … 더보기
조회 2,194
2018.04.10 (화) 07:57
866 정부 주택 관리 비용, 3년 간 20% 상승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원 뉴스의 통계에… 더보기
조회 470
2018.04.06 (금) 08:22
865 일부 오클랜드 부동산, 10만 달러 할인 : 새로운 QV 조사
뉴질랜드| 노영례| 수년간 주택 부족 문제로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 더보기
조회 3,471
2018.04.05 (목) 21:10
864 오클랜드 렌트비는 계속 상승, 집주인은 수리 등 유지 작업에 인색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의 가난한 지역… 더보기
조회 2,184
2018.04.03 (화) 08:09
863 5년동안 순 이민자 수 증가, NZ 세계적 이민 대상국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지난 한 해 동안 외국… 더보기
조회 1,290
2018.03.29 (목) 12:33
862 오클랜드 유니텍 마운트 알버트 캠퍼스, 주택단지로 개발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마운트 알버트… 더보기
조회 3,635
2018.03.26 (월) 07:44
861 중앙은행, 기준 금리 변동 없이 당분간 유지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중앙은행인 리저브 뱅크… 더보기
조회 917
2018.03.23 (금) 08:44
860 부동산 임대 수수료인 Letting Fee, 폐지 법안 도입
뉴질랜드| 노영례| 주택을 임대할 때 내는 수수료인 Letting… 더보기
조회 6,153 | 댓글 4
2018.03.22 (목) 21:49
859 오클랜드 남-북부 2만 3천 세대 신규 주택 건설, 장기적으로...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남부와 북부 … 더보기
조회 2,211
2018.03.19 (월) 10:21
858 오클랜드 신규 주택 부지, 30년 전에 비해 1/3 정도 줄어들어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신규 주택의 … 더보기
조회 1,563
2018.03.16 (금) 08:38
857 토지분할용 주택 분석 사례 1
유영준의 부동산 플래닝| 유영준| 최근에 오클랜드 외곽지역에서 토지분할을 위한 … 더보기
조회 1,251
2018.03.13 (화) 20:12
856 주택 소유 유무에 따른 격차 상승, 구입 시 부모 도움 받아...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 더보기
조회 2,516
2018.03.13 (화) 08:33
855 중앙은행 이자율 1.75%로 유지 예상
뉴질랜드| Korea Post| 뉴질랜드 금융정보를 전달하고 있는 인터넷금융 … 더보기
조회 805
2018.03.12 (월) 16:25
854 오클랜드 주택 공급 속도내기 위해, 정부도 공식 합류하기로...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의 주택 공급을… 더보기
조회 2,007
2018.03.09 (금) 11:03
853 낮은 이자율과 대출 한도 완화, 전국 주택 가격 상승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낮은 이자율과 대출 한… 더보기
조회 4,342 | 댓글 1
2018.03.07 (수) 09:33
852 지난달 오클랜드 주택 평균 매매가, 만 5천 달러 이상 하락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지난 달 오클랜드 주택… 더보기
조회 1,739
2018.03.06 (화) 10:14
851 오클랜드, 여전히 주택 구입 어려워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지난 한 해 동안 오클… 더보기
조회 2,191
2018.03.05 (월) 08:49
850 개발을 위한 주택 고르기
유영준의 부동산 플래닝| 유영준| 주택 구입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준비된 분들은지… 더보기
조회 2,223
2018.02.27 (화) 10:43
849 남섬 주택 공급 부족, 렌트가격 급상승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남섬의 주택 공급 부족… 더보기
조회 1,218
2018.02.27 (화) 09:31
848 뉴질랜드 경제 위기, 최고점 지나간 것으로...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계속해서 오르는 부동산… 더보기
조회 2,984
2018.02.21 (수) 20:17
847 건설 업계, 과열 경쟁으로 어려움 겪고 있다고
뉴질랜드| 노영례| 건설 업계의 시장 환경이 수익 측면에서 '최저… 더보기
조회 1,855
2018.02.19 (월) 21:10
846 주택 구입의 기본 이해 사항
유영준의 부동산 플래닝| 유영준| 요즘 집값이 많이 올라 집 구입이 힘들다고 말… 더보기
조회 3,097
2018.02.13 (화) 12:33
845 오클랜드 주택 평균 매매 가격 93만 4천 달러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지난 1월의 부동산 주택 매매는 뜨… 더보기
조회 3,084
2018.02.06 (화) 08:45
844 주택 가격 상승보다 주택임대료 급상승이 더 큰 문제
뉴질랜드| KoreaPost| 앞으로 2년 이내에 임대 주택의 가격이 급속도… 더보기
조회 2,598 | 댓글 1
2018.02.01 (목) 20:24
843 주택 가격 상승, 주요 도시에서는 주춤...그 외 지역에서는...
뉴질랜드| KoreaPost| 주택 가격의 상승이 주요 도시에서는 주춤하는 … 더보기
조회 1,580 | 댓글 1
2018.02.01 (목) 20:21
842 바다 전망 가진 주택, 추가 뷰 값 내야 구입 가능
뉴질랜드| KoreaPost| 바다 전망이 있는 주택들은 이미 값이 비싼 오… 더보기
조회 2,570
2018.02.01 (목) 09:27
841 외국인 NZ주택 구입 금지 법안, 주택 공급 부족 역효과 예상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의 주택용 부동산에 대하여 외국인의 구… 더보기
조회 3,302
2018.01.31 (수) 11:46
840 전국에서 가장 비싼 레무에라 정부 임대주택
뉴질랜드| KoreaPost| 레무에라의 3백만 달러 가치의 주택이 정부 임… 더보기
조회 1,825
2018.01.31 (수) 08:45
839 타우랑가 “소득 대비 주택 구입, 오클랜드보다 더 어렵다”
뉴질랜드| 서현| 타우랑가가 오클랜드보다 수입에 비해 주택을 구… 더보기
조회 1,959
2018.01.22 (월) 22:45
838 5천만 달러 부동산 모기지 사기, 개발업자 유죄 인정
뉴질랜드| 노영례| 오클랜드 부동산 개발업자는 5천만 달러의 모기… 더보기
조회 3,673
2018.01.22 (월) 12:12
837 2021년 아메리카스 컵 준비, 9백 여채 주택 필요하지만...
뉴질랜드| KoreaPost| 2021년 아메리카스 컵을 준비하는 동안 9백… 더보기
조회 1,364
2018.01.22 (월) 11:13
836 타우랑가, 오클랜드 제치고 주택 구입 가장 어려운 도시
뉴질랜드| KoreaPost| 타우랑가가 오클랜드를 제치고 주택 구입이 뉴질… 더보기
조회 1,495
2018.01.22 (월) 10:27
835 뉴질랜드 전국 주택 연간 5.8%, 오클랜드 1.8% 상승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 전국의 주택 가격은 연간 5.8% 올… 더보기
조회 1,589
2018.01.19 (금) 15:14
834 경매 통한 주택 매매 인기, 최근 들어 하락해
뉴질랜드| KoreaPost| 경매를 통한 주택 매매의 인기가 최근들어 하락… 더보기
조회 2,361
2018.01.18 (목) 15:52
833 은행권, 모기지 대출 완화 분위기
뉴질랜드| 노영례| 모기지 브로커는 주택 담보 대출 제한 완화로 … 더보기
조회 2,082
2018.01.17 (수) 18:51
832 중앙은행 기준 금리 금년까지 유지, 연말 인상 예상
뉴질랜드| KoreaPost| 중앙은행인 리저브 뱅크가 기준 금리를 저금리로… 더보기
조회 1,371
2018.01.15 (월) 10:48
831 신규 주택 승인, 13년만에 최고치 기록
뉴질랜드| 노영례| 경제 전문가들은 새로운 주택 건설 승인이 크게… 더보기
조회 1,891
2018.01.13 (토) 0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