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의 정치가를 꿈꾸는 학생회장, 김동규 씨

김수동기자 0 6,003 2015.03.10 17:28
1111-1.jpg


아시안, 유학생으로 칼리지, 총학생회장으로 당선되어 봉사하고 있는 교민 학생이 있다. 학교를 너무 사랑해, 그 동안 받은 모든 것 들을 어떤 방법으로든 보답하고 싶어 해드보이에 도전 했다고 한다. 현 총학생회장으로 학교 발전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바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공부는 물론 농구와 육상에서도 좋은 성적으로 리더십과 스포츠에서도 두각을 보이고 있다. 미래의 꿈이 정치가라고 이야기하는 2015년 Pinehurst School (파인허스트 스쿨) 총학생회장, 더 넓은 세계로 나갈 준비에 한 걸음 다가서고 있는 김동규 학생을 만나 보았다.

interview_title 셈플.jpg


학교에 보답하고 싶어 총학생회장에 도전 
지난 2007년 초등학교 4학년때 뉴질랜드로 유학을 왔다. 2년 계획으로 초등학교만 졸업하고 다시 귀국하는 계획이었는데 뉴질랜드 유학생활을 하면서 좀더 세계를 깊이 있게 경험해 보고 싶은 마음으로 파인허스트 스쿨(Pinehurst) 사립학교로 중학교를 진학했다. 지금까지 6년동안 파인허스트 학교는 나에게 리더십, 스포츠, 공부, 음악 등 정말로 많은 기회를 주었다. 덕분에 친구들을 많이 사귀고 풍부한 경험과 자신감을 얻었다. 뉴질랜드 교육을 받으면서 얻은 모든 것 들을 어떤 방법으로든 보답하고 싶었다. 동시에 한국을 정말로 사랑하고 미래에 정치나 외교를 통해 우리나라를 알리고 싶은 마음이 싹트고 있는 상황에서 고등학교 시절 최고의 경험을 할 수 있는 것 중 하나인 해드보이(Head Boy, 총학생회장)를 진심으로 도전하고 싶었다. 

막상 총학생회장으로 도전하려고 생각해보니 많은 것들이 걸렸다. 영어권 국가에서 아시안 학생이 전교회장이 되는 건 쉬운 일은 아니었다. 먼저 해드보이라는 꿈을 가지고 있는 정말 유능한 학교 친구들이 많이 있어서 다른 사람들에게는 물론, 가족들에게도 이 꿈에 대해 조언을 구하는 것이 조심스러웠다. 그 꿈을 바깥으로 표출하지 못하고 혼자만 생각하고 있었던 즈음에, 11학년 말, 12학년 초부터 친구들과 후배들 그리고 선생님들께서 학생회장(prefect)에 도전해서 “네가 가진 능력을 펼쳐 보지 않겠느냐” 라는 희망과 확신을 실어주었다. 그리고 작년 초에 내가 정말 열정적으로 공부하고 즐겼던 과목중의 하나인 Enterprise를 뉴질랜드 전체에서 제일 높은 점수를 받고 입상을 하게 될 것이라는 소식을 들었다. 아! 최선을 다하고, 이루고자 하는 열정이 있으면 분명히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라는 것을 믿고 총학생회장에 정식으로 도전하게 되었다. 하지만 다 방면에서 뛰어남을 인증해야 하는 점에 있어서 아시안, 유학생 신분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선출과정의 마지막 관문인 면접과정에서는 자신의 모국어인 키위후보자들에 비해 웅변능력이 뒤쳐지는 것은 사실이었지만 열정과 용기가 큰 힘이 되어 좋은 결과를 얻었다.


희망을 주는 총학생회장을 최선 다해 노력
파인허스트 학교는 나에게 정말로 많은 기회를 주었다. 첫 번째로는 내가 학교 역사상 첫 번째 한국인 해드보이(Head boy), 전교학생회장으로서 소수 민족이라도 열심히 노력하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것을 후배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다. 그리고 파인허스트 학교가 아직 많은 사람들에게 잘 알려져 있지 않은 것 같다. 우리학교, 파인허스트 스쿨은 1학년 부 터 13학년까지 캠브리지(Cambridge) 시험을 체계적인 시스템으로 스텝바이스텝(step by step) 절차를 밟으며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리고 명문사립학교라는 타이틀이 아깝지 않게 학생을 위한 시설은 물론 학생들에게 주는 기회가 많이 있다. 내가 학생회장으로 일하는 동안 우리 학교가 좋은 공부환경과 인재양성 면에선 정말로 뛰어난 학교임을 많이 알리고 싶다.


스포츠를 통해서 리더십과 건강한 정신 만들어 
처음에는 단순히 키 성장이란 목표로 농구가 좋다고 해서 시작하게 되었는데 단체 스포츠로 개인의 그 어떤 능력보다 팀워크가 우선이며 그 결과물이 다른 일을 했을 때 원동력이 된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지금까지 7년동안 꾸준히 이재훈 코치님이 운영하고 있는 연세농구교실에서 신체단련을 하고 있다. 솔직히 처음 시작했을 때는 연세농구의 특징인 ‘하드 트레이닝’에 겁을 먹어 조금 꺼려했지만, 짧은 시간에 실력이 상당하게 향상되고 이러한 하드트레이닝을 통해서 내가 힘든 그 어떤 일을 하게 되더라도 극복할 수 있는 힘을 주는 스포츠라 생각하고 있다. 또한 시니어 칼리지(Senior College)에 들어 오면서 2년 동안 노스하버(North Harbour) 지역 대표 선수로도 뽑히는 영광도 누릴 수 있었다. 농구는 정말로 나에게 소중하며 나를 이 자리로 올 수 있게 한 가장 매력적인 스포츠라고 자신 있게 이야기 할 수 있다.  학교 농구부 주장을 맡으면서 팀워크가 핵심인 종목에서 리더십 기회를 받았고, 연세농구에서 끈기를 배우고 공부와 다른 활동을 할 때 아무런 지장이 없는 체력을 만들어주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농구를 하면서 기본 체력이 만들어 지면서 육상에서도 좋은 성적을 말들 수 있었다. 처음에는 그냥 학교 육상대회에서 즐기며 출전을 했는데 학교 육상 담당 선생님께서 나에게 개인적으로 찾아와서 ‘Triple jump 와 Long jump’ 기량을 더 큰 무대에서 펼쳐보라고 적극 추천했다. 처음엔 이게 과연 가능할까 라는 의문이 들 긴 했지만 도전 하기로 결정하고 훈련에 들어갔다. 학교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학생들이 노스하버(North harbor) 지역 에서 더 큰 대회 출전권을 놓고 경기를 하는데 11학년엔 놀랍게도 북 섬 전체 최고를 가리는 규모의 대회에 출전해 한종목에 톱8안에 들어오는 성적까지 거두고 전국체전에 학교와 지역을 대표하여 출전했었다.


“독도는 한국땅” 알리려고 노력
내가 요즘 가장 관심 있어하는 분야는 ‘독도와 동해’ 문제 이다. 뉴질랜드 사람들은 물론 세계인들에게 정확한 독도문제를 많이 알리고 싶다. 독도는 대한민국 영토라는 역사적 사실을 제대로 알리는 것이다. 내가 한국에서 살 때는 어려서 이 상황이 얼마나 심각한지 몰랐다. 더욱더 충격적 인 것은 내가 처음 역사 과목을 택하고 교과서를 보았을 때 일본 해 라는 이름이 동해를 대신하고 있었다. 각 교실마다 있는 세계지도에선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되어 있었다. 역사, 논리적으로도 한국의 소유가 확실한데 학생의 신분으로 많은 것을 할 수 없었다.  ‘독도와 동해’ 문제에 대해 학생 신분이지만 무엇이라도 해야 되겠다는 마음을 먹었다. 작년에는 일단 무작정 학교 스피치 대회에 독도의 한국소유 근거 와 논리를 가지고 결승에 올라가 더 큰 관객들 앞에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심사를 하던 선생님들께선 토픽이 한나라를 상대로 어떻게 보면 비난을 하는 주제이기 때문에 입상을 하지 못할 수 도 있다고 했다. 하지만  입상 보다는 더 많은 관객들 앞에서 독도를 알렸다는 점에 중점을 두고 만족을 했다. 또한 뉴질랜드 교육부장관에게 교과서 동해표기 문제를 바로 잡아 달라는 편지를 보냈다. 아직 답장은 오지 않았지만 지속적으로 보내면 언젠간 답이 올 것으로 믿고 있다. 이제 독도문제에 대해 퍼레이드나 청소년으로서 영향력을 펼칠 수 있는 자리에서 더 많은 외국사람들에게 ‘독도는 한국땅’이라고 알리고 싶다.


정치외교 공부, 한국발전에 도움 원해
뉴질랜드 유학생활을 하면서 뉴질랜드가 특히 다문화적인 나라이기 때문에 여러 나라들의 문화와 경제 등에 대해서 배울 기회가 많았다. 또한 평소에 역사와 정치에 관심이 많아서 지금도 세계역사를 배우면서 각 나라들이 어떻게 성장해왔는지 배우고 있다. 뉴질랜드에서 학교를 졸업하면 한국으로 돌아가서 정치외교를 배우면서 한국사람들의 삶을 더 이해하고 사람들이 원하는 정치를 하는 것이 나에 최종 꿈이다. 그리고 뉴질랜드로 다시 돌아오거나 다른 나라 외교관으로서 가서 한국이 배울 점이 있다면 도입해서 한국 발전에 도움이 되고 싶다. 마지막으로 뉴질랜드에서 공부하고 있는 한인 학생들에게 조금 이나마 희망이 되었으면 한다. 열정을 가지고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면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라 믿는다. 만약 그것이 실패하더라도, 한 목표를 향해 쌓아왔던 것 들이 반드시 또 다른 좋은 결과를 가지고 올 것이다. 
한인 학생 여러분 파이팅!

글,사진: 김수동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한나 유학이민
한 번의 만남으로 후회없는 선택을 하세요.이민 T. 09 600 6168
(주)웰컴뉴질랜드
뉴질랜드 여행, 북섬여행, 남섬여행, 패키지여행, 호주여행, 피지여행, 맞춤여행, 자유여행, 단체여행, 개별여행, 배낭여행, 현지여행, 호텔예약, 투어예약, 관광지 예약, 코치예약, 버스패스, 한 T. 09 302 7777

한민족의 소리와 문화를 찾아서, 백효순 씨

댓글 2 | 조회 3,272 | 2016.01.13
한민족의 소리와 문화를 알리기 위해 활동하고 있는 교민이 있다.우리의 전통 문화와 예술을 잘 이해 할 수 있도록 문화 교육에 힘 쓰며 한국문화예술을 뉴질랜드 사회와 교민들을 위해 … 더보기

에듀킹덤칼리지 (Edu-Kingdom College)

댓글 0 | 조회 4,838 | 2016.01.13
에듀킹덤칼리지는 뉴질랜드에 3개(다네모라, 뉴마켓, 노스쇼어), 호주에 25개의 분원을 두고 있으며, 해마다 좋은 성적을 거두어 학부모와 학생들로부터 지속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입… 더보기

치과 의사를 꿈꾸는 학생, 엄보미

댓글 1 | 조회 7,823 | 2015.12.24
어렸을 때부터 치과의사를 꿈꾸는 학생이 있다.엡섬걸스 고등학교 최고의 학업상을 수상하고 오타고 대학교,장학생으로 입학을 앞두고 치과의사의 길을 준비하고 있다.학원이나 과외 보다는 … 더보기

에임하이스쿨

댓글 0 | 조회 5,129 | 2015.12.24
미국대학 및 한국대학교 합격생 배출 에임하이스쿨은 2001년11월, 교민 역사상 처음으로 오클랜드에 설립된 학원으로서 2003년에 현재의 Mairangi Bay Campus를 오픈… 더보기

호주 주니어 골프대회 우승, 궁정현 선수

댓글 0 | 조회 6,085 | 2015.12.08
각종 골프 대회에서 승승장구 하고 있는 15세 교민 학생이 있다.지난 27일 막을 내린 호주 주니어 오픈(2015 Hills Australian Junior Open) 대회에서 뉴… 더보기

한나 유학이민

댓글 0 | 조회 5,556 | 2015.12.08
한나 유학이민은 2010년 5월에 설립된 회사로 대표자는 Vivian NAM 이다. Vivian은 중국교포 출신으로 중국 학교에서 일본어를 가르치는 선생이었다. 그러던 중 일본으로… 더보기

마법에 걸린 행복한 청년 마술사, 신창훈 씨

댓글 0 | 조회 4,589 | 2015.11.25
뉴질랜드 마술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교민이 있다. 그가 보여주는 현란한 손 동작 마술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면서마술사라는 매력을 느끼며 오늘도 열심히 노력하고… 더보기

The 123 Mart

댓글 0 | 조회 5,867 | 2015.11.25
“고객에 대한 신뢰를 가장 우선” 123마트는 1995년 11월 10일 직원 3명으로 뉴질랜드에 설립되었다. 2015년 현재 전국적으로 총 62개의 직영 지점과 약 170여명의 직… 더보기

한민족의 얼과 정체성을 찾아주는 사람들 ,김선민 씨

댓글 0 | 조회 4,531 | 2015.11.11
한민족의 얼과 정체성을 물설고 낯선 땅에서 우리교민 학생들과 뉴질랜드 현지인들에게 전달하고 있는 교민이 있다. 모든 것이 부족하고 힘든 환경이지만한글과 한국문화 전파를 위해 노력하… 더보기

TREE 유학 & 이민 서비스 센터

댓글 0 | 조회 4,886 | 2015.11.11
“유학, 이민 전문 회사” TREE 유학 & 이민 서비스 센터는 유학, 이민 전문 회사이다. 오클랜드 시티 중심지(10 O’connell street)에 위치하고 있어 고객… 더보기

대중 무용수의 끝없는 도전, 채아람 씨

댓글 0 | 조회 6,355 | 2015.10.28
미국 할리우드에서 힙합 & 팝 가수들과 대중 무용수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뉴질랜드로 돌아온교민이 있다.미국, 비디오 뮤직 시상식(Video Music Awards)에서 비욘… 더보기

재 뉴질랜드 대한 태권도 협회

댓글 0 | 조회 5,854 | 2015.10.28
“뉴질랜드 생활체육으로 보급 노력” 재 뉴질랜드 대한 태권도 협회는 사단법인 대한 체육회, 뉴질랜드 지부 산하 경기단체로서 매년 뉴질랜드 선발전을 통해 전국체전, 태권도 해외동포 … 더보기

크라이스트처치, 한국알리기 봉사자, 윤교진 씨

댓글 0 | 조회 5,367 | 2015.10.14
크라이스트처치에서 한국 문화 알리기에 앞장선 교민이 있다. 한국전통문화를 뉴질랜드현지인들에게 가르쳐 각종행사에 참여하면서 한국 문화를 알리고 있다.한국인으로 긍지와 자부심으로 한국… 더보기

헬스NZ-안전한 건강식품을 위해 최선

댓글 0 | 조회 5,924 | 2015.10.14
안전한 건강식품을 위해 최선 뉴질랜드 건강식품 업체 “헬스 NZ”은 지난 2007년 회사를 창립해 2008년 6월, 그랜필드 1호점을 시작으로 지난 3일 5호점을 개업하면서 승승장… 더보기

타우랑가, 한국 알리기 봉사자, 박주영 씨

댓글 0 | 조회 7,333 | 2015.09.23
타우랑가에서 한국전통무용과 K-Pop댄스 그리고 미술을 종합적으로 가르치는 교민이 있다.한국 문화에 대해서 잊지 않고 보존하기 위하여 뉴질랜드 교민과 학생들이 우리의 전통 문화와 … 더보기

Century 21, 보타니 지점

댓글 0 | 조회 3,728 | 2015.09.23
“더 슬기롭고 더 대담하게, 더 빨리” 부동산회사 Century21은 1971년 미국에서 설립되어 미국 뉴저지 주에 본사를 두고 74개 국가 7700개 지점망, 10만명이 넘는 전… 더보기

국가대표 4명배출 - 김경훈 골프 아카데미

댓글 2 | 조회 6,672 | 2015.09.08
골프 레슨의 새로운 시작 뉴질랜드 골프 국가대표 4명 배출 김경훈 골프 아카데미는 뉴질랜드 골프 발전을 만들어낸 큰 역할을 한 주역이다. 뉴질랜드 골프 국가대표 넘버1을 4명이나 … 더보기

한국전쟁, 더니든 참전용사들의 친구, 김의자 씨

댓글 1 | 조회 4,624 | 2015.09.08
뉴질랜드, 더니든에서 한국전쟁 참전 용사들과 함께 활동하면서 친목과 우호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오타고 참전용사회로부터 “명예 참전용사 회원증”을 받은 교민이 있다. 현재 우리가 평화… 더보기

NZ Pastry Chef of the Year, 요리사 정수정 씨

댓글 0 | 조회 8,552 | 2015.08.26
뉴질랜드 요리 대회(NZ Pastry Chef of the Year)에서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한 교민이 있다. 요리사로서 호텔에 근무하면서 뉴질랜드 요리대회에서 우승까지 모두들 … 더보기

무지개 시니어 중창단

댓글 0 | 조회 4,737 | 2015.08.26
매주 수요일 오후 타카푸나 레이크로드에 위치한 오클랜드 Takapuna medist church 홀에서는 아름다운 여성들의 하모니가 흘러 나온다. 교회 앞을 지나던 사람들의 발걸음… 더보기

Anne Bellam &Graham Grant 장학생수상, 정승연씨

댓글 0 | 조회 6,444 | 2015.08.12
음악으로 인생을 살아가는 교민이 있다. 5살 때부터 피아노를 시작해 뉴질랜드에서 배운 플루트로 수 많은 대회에서 입상하면서 음악이 삶에 대부분 되어 버렸다. 2015년 오클랜드 음… 더보기

AKPA(오클랜드대학교 정치학과 학생회)

댓글 1 | 조회 6,106 | 2015.08.12
AKPA는 2011년, 오클랜드대학교 정치학과 학생 (회장 이수현) 들에 의해 만들어진 학생회로 주 1회(화요일) 오클랜드대학교에서 모임을 갖고, 한국과 뉴질랜드, 나아가 국제적으… 더보기

우리의 전통예술, 한국무용가, 성정미 씨

댓글 0 | 조회 4,481 | 2015.07.28
한국인으로 한국 문화에 대해서 잊지 않고 보존하기 위하여 뉴질랜드 교민과 학생들이 우리의 전통 문화와 예술에 대하여 잘 알 수 있도록 이를 전수하는 교민이 있다. 또한 긍지와 자부… 더보기

참존 뷰티

댓글 0 | 조회 6,016 | 2015.07.28
최신식 기계로 써비스, 고객 만족도 높여 2014년 3월 오픈한 참존뷰티는 네일, 왁싱, 헤어드레스, 마사지를 한 곳에서 할 수 있는 토탈 뷰티 이다. 1층 네일바와 6개의 관리룸… 더보기

음악의 열정, 교민 오케스트라 지휘자, 왕주철씨

댓글 0 | 조회 5,408 | 2015.07.15
뉴질랜드에서 살고 있는 한인 이민자들은 한국에서의 다양한 경험과 높은 학력과 지식은 누구나 잘 알고 있는 일이다. 음악 역시 다양한 경험과 실력있는 음악 이민자들이 많이 있지만 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