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테마타 지역 보건부, 이순혜 씨

김수동기자 0 5,140 2014.01.29 13:51
이순혜.jpg



환자가 의사와의 면담에서는 문화적인 특성과 가치관의 이해를 돕고 이를 바탕으로 가교의 역할자로서 환자와 가족 의사를 대변하기도 하고, 환자와 가족들이 건강 서비스 사용자로서의 권리를 행사할 수 있도록 홍보 활동을 하고 있다. 사회복지 차원의 업무는 Work and Income이나 Housing NZ등의 각종 사회자원들을 연결하고 지원하며 여타 지역의 비 정부 서비스 제공기관들과 연계하여 회복에 필요한 서비스를 의뢰 요청하는 일을 한다. 

interview_title 셈플.jpg


한국인들과 아시안들의 보건건강 지원을 위해 항상 바쁘게 움직이는 교민 이순혜씨가 있다.  환자와 의사 사이에서 문화적인 특성과 가치관의 이해를 도와주고 이를 바탕으로 가교의 역할 자로서 환자와 가족을 대변하기에 바쁘게 움직이는 와이테마타 지역 보건부, 이순혜씨를 만나 보았다. 

지금에 직장은 지난 2007년 보건부 산하 지역 보건 서비스에서 전공 관련 직원 채용 모집공고에 응모, 입사하여 오늘까지 근무하게 되었다. 한국에서는 대학에서 의상 학을 수학한 후, 전공과 관련하여 나이키, 퓨마, 등의 인터내셔널 스포츠 브랜드와 논노등의 내셔널 패션 브랜드에서 디자이너로 일을 하면서 전문직 종사자로서의 화려하고 분주하게 생활을 했다. 뉴질랜드 생활은 지난 2001년 가족들과 오클랜드로 이주하면서 시작 했다. 한국에서의 일과 지금의 일은 분야가 달라서 결정하는 데는 시간이 소요되었지만 이민 전 직업에서 채울 수 없었던 신앙인으로서의 심적인 공허함과 이민 후 뉴질랜드 사회에서 자주 등장하는 사회문제에 대하여 관심을 가지게 되면서, 남은 인생을 봉사하는 삶을 살기로 마음을 정하고 매시 대학 사회 복지 학과에서 공부를 시작 했다. 의상 디자이너로서의 과거 경력이나 활동분야가 현재의 업무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어 보이지만, 창의성과 다양성을 이해하는 열린 마음으로 환자를 대할 수 있다는 점과 그들 삶에 이미 존재하는 내적인 아름다움을 인식하도록 돕고 회복의 의지를 얻어내는 데 크게 도움이 되고 있다. 

의료 관련 아시안 인들의 가교 역할 자로 봉사
아시안 보건 지원 서비스는 정부의 보건부 산하 지역 보건 서비스의 부속기관으로 의료진과 협력하여 와이테마타 보건 서비스 관할지역 (와이타케레, 노쇼어와 로드니 지역)에 거주하는 다양한 아시안들의 문화와 가치관이 그들이 겪게 된 병의 진단과 치료계획에 반영되어 회복을 돕도록 환자와 그 가족을 지원하는 서비스를 제공 하고 있다. 개개인의 질병의 요인과 특성 등을 조사, 예방을 위한 계획, 응급시의 대처방안, 회복을 위한 계획 등에 관여하고 이러한 일련의 조사와 계획에 환자의 의사와 선택이 존중되도록 돕는 일을 하고 있다.

환자가 의사와의 면담에서는 문화적인 특성과 가치관의 이해를 돕고 이를 바탕으로 가교의 역할 자로서 환자와 가족  의사를 대변하기도 하고, 환자와 가족들이 건강 서비스 사용자로서의 권리를 행사할 수 있도록 홍보도 하고 있다. 사회복지차원의 업무로서 Work and Income이나 Housing NZ등의 각종 사회자원들을 연결하고 지원하며 여타 지역의 비 정부 서비스 제공기관들과 연계하여, 회복에 필요한 서비스를 의뢰 요청하기도 한다. 경우에 따라 일상생활에서 겪는 문제 해결을 돕기 위한 상담서비스를 제공하기도하며 아시안 커뮤니티의 지속적인 복지개발의 도모를 위해 지역사회에 건강관련 자료나 정보를 알리고 부모교육이나 건강관련 워크숍 등의 프로젝트를 계획하고 리드하는 일을 한다. 
 
얼마 전 환자와 상담 하던 중 의사가 맘에 들지 않는다고 항의하고 바꾸어 달라고 하던 일이 있었다. 또한 담당 간호사의 처사가 부당한 치료계획을 따르도록 강제한다고 항의하던 일도 있었다. 순간적으로 당혹감을 느끼기도 했지만, 결국 중재하여 환자의 요청이 반영되어 다른 담당자로부터 계속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교민들께 꼭 알리고 싶은 것은 뉴질랜드 건강 서비스 이용자로서 만일 억울한 일이 있다면, 그 부당함을 알리고 시정을 요구할 권리가 있다는 것이다.  참고로 소원의 절차는, 본인이나 가족의 건강과 관련하여 치료와 재활에 관여하는 의료진을 비롯한 일련의 사회 서비스 제공자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거나 불공평하다고 생각이 되는 경우, 우선은 담당자에게 본인이 느끼는 바를 표현하여 그 대상에게 알려서 자가 태도나 접근방법을 바꿀 수 있는 기회를 준다. 이유는, 본의 아니게 문화적인 시각차이나 개인의 품성으로 인하여 문제가 발생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만일 이러한 절차를 거쳤는데도 개선됨이 없다면, 그 부서의 관리자에게 항의서를 제출하거나 면담을 요청하여 부당한 감정과 시정방향에 관해 의사를 표명할 수 있다. 이 때 의사소통에 자신이 없다면, 통역이 필요함을 만남이 예약된 서비스 관계자에게 면담이전에 알려서 통역서비스를 통해 충분히 대화할 수 있다. 대개는 이 정도의 과정 중에 항의내용의 진위를 토론하게 되고, 답을 얻거나 문제해결을 얻을 수 있지만, 부득이한 경우 다음 기관을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이용자나 제공자가 동등한 권리와 책임이 있다는 것을 인식함이 기본이 됨은 물론이다. 
건강과 장애 위원 사무소Health & Disability Commissioner Office 에 구두 혹은 서면으로 정식절차를 밟아 불만을 알리고 시정을 요구할 수 있다. 참고로 웹사이트www.hdc.org.nz 에 방문하면 한글버전의 자세한 설명서를 볼 수 있고, 서비스이용자로서의 권리행사에 관한 내용과 불만을 알리고 시정을 꾀하기 위한 절차나 그로 인하여 거치게 되는 과정과 결과 등을 확인 할 수 있다. 

사회 복지사를 꿈꾸고 있는 1.5세대 들에게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 대한, 애정과 열정, 그리고 전문가적인 지식을 입사 후에도 갈고 닦아야 한다. 인문 사회 과학과 커뮤니케이션에 열정이 있는 후배들이라면 많이 유리할 것이다. 학부에서 사회복지 학을 전공하거나, 타 학과에서 학부를 마친 경우는 대학원 이년 과정이 있다. 
실습을 제공할 사회서비스 관련기관을 선택하는 것이 졸업후의 진로의 향방을 정하는 중요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하고 싶다.  4년 과정을 예로 든다면 3, 4학년 이년 동안에 한 학기에 240시간에서 480시간의 실습을 필 해야 한다.  대학원 2년 과정 중에서는 압축된 코스인 만큼 해마다 480에서 600여 시간에 걸친 긴 실습기간을 마쳐야 한다.  졸업후 종사할 수 있는 곳은 정책수립과 관련 정부기관 (기초 리서치와 자료분석), 학교, 교정기관, 병원 (일반 병동과 정신건강 서비스), 기타 비 정부 사회 서비스 제공기관(커뮤니티 웍), 어린이와 청소년 복지 서비스 (CYFS), 커뮤니티 개발 서비스 등이 있다. 

자녀교육의 중요성으로 한국인 학부모교육프로그램 실시
지역보건부에서 이민가정들을 포함해 가정에서의 자녀교육의 중요성을 실감하고 이 프로그램을 실행 되었다. 인크레더블 이어 부모교육은 (Incredible Year Parenting Programme: IY: 아이와이) 미국에서 25년 전에 자녀교육에 산만하고 지나치게 부산하여 주위집중에 어려움을 겪는 어린이들의 부모를 대상으로 와싱톤대학의 임상심리학 박사인 캐롤린 웹스터-스트래톤 주관으로 개발되어 실행과 효과를 인정받아 오늘날 세계나라에서 행해지는 프로그램이다. 뉴질랜드 교육관계자들이 이를 도입하여 한국 커뮤니티를 포함 하여 아시안가정들이 문화적 배경과 사용언어에 구애 받지 않고 차별 없는 부모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되기까지 아시안을 위한 서비스에 종사하는 지역보건부의 여러 사람들의 숨은 노력이 이 오늘의 결실을 얻게 되었다.  
지난 해 이 프로그램에 꾸준히 참석했던 어떤 부부로부터 자신들 사이의 소통이 더욱 용이하게 되었고, 자녀 교육에 있어서의 불협화음을 줄일 수 있었을 뿐 아니라, 아빠의 자녀교육에 대한 적극적인 개입과 가족활동 리드를 통하여 자녀교육이 더욱 부드러워지고 아이들도 편안해하면서 말을 잘 듣게 되는 등 매우 효과적이었다고 긍정적인 경험담을 전해 들었다. 또한 참석자들로부터 아이들의 정서적으로 안정되어가며, 형제나 또래 친구들과의 관계가 원만해지고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려 노력하는 등 바람직한 모습으로 변화되어가는 모습을 경험했다.
 이메일: Hannah.lee@waitematadhb.govt.nz / mina.lee2@waitematadhb.govt.nz

글,사진; 김수동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동의한의원
환자를 최선을 다해 치료하는 한의원 ,믿음과 신뢰가 있는 한의원 T. 094197582
Total Cleaning & Total Paint
cleaning, painting, 카펫크리닝, 페인팅, 물 청소, 토탈 크리닝 T. 0800157111
Blindsmith NZ Ltd
blind, blinds, 블라인드. 윈도우, window, 베니시안 블라인드, 우드 블라인드, PVC 블라인드, 롤러 블라인드, 블럭아웃 블라인드, 터멀 블라인드, 선스크린 블라인드, 버티컬 블라인드, Venetian blinds, wood T. 09 416 1415

마당한누리 패장, 원진희 씨

댓글 0 | 조회 4,143 | 2014.07.08
마당한누리 국악 공연을 통해서 뉴질랜드 현지인들에게 그리고 한인 교민들에게 한국 전통문화를 알리는 것과 강습을 통해 접해보지 못한 교민들에게 국악을 체험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더보기

아시안 커뮤니티 서비스

댓글 0 | 조회 2,880 | 2014.07.08
Asian Community Services Trust Asian Community Services Trust (ACST)는 비영리 기관 (민간 사회 복지단체)으로서 Chinese… 더보기

[오클랜드 경찰서 24시] Dealing with Asian Young Adult…

댓글 0 | 조회 2,376 | 2014.06.24
아시안 부모들이 자녀들의 갑작스런 반항에 대해 많은 걱정을 하고 있다. 최근에 저는 평소와 달리 자녀들의 문제로 부모님들께 많은 전화을 받고 있다. 그래서 오늘은 District … 더보기

타카푸나 그래머스쿨 학생회, 송영은 씨

댓글 0 | 조회 7,310 | 2014.06.24
타카푸나 그래머 스쿨(Takapuna Grammar School), 코리안 나이트(Korean Night)는 한국의 얼과 문화,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함이 목적이다. 또한 한국인들과… 더보기

한라 컴퓨터-

댓글 1 | 조회 4,872 | 2014.06.24
한라 컴퓨터는 1992년 교민 업체로 시작하여 1995년 새로운 주인으로 바뀌고 24년간 이끌어온 컴퓨터 판매 및 수리 업체로 교민업체로는 가장 오래된 업체 중 하나 이다. 타카푸… 더보기

더불어 사는 사회를 꿈꾸는, 유광종씨

댓글 0 | 조회 5,152 | 2014.06.10
“12바구니 봉사”는 현재 한국 교민 봉사자들이 도와 주고 있다. 손님들 대부분은 뉴질랜드 현지 다양한 사람들이 방문해서 물건을 구입 해준다. 판매 가격도 손님들에 따라 조금씩 차… 더보기

한인야구클럽,골드건스

댓글 0 | 조회 4,279 | 2014.06.10
중고등학생과 양로원이 만나는 골드건스 미국 메이저리그 경기에 류현진과 추신수가 경기에 출장하면 컴퓨터 모니터 앞에 바싹 붙어 앉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그들의 경기가 없는 날이면… 더보기

미래를 꿈꾸는 청년 리더, 윤 사무엘

댓글 0 | 조회 7,296 | 2014.05.27
“2014 소수민족 컨퍼런스” 청년 리더십이라는 주제로 연설의 영광을 얻게 되어 모든 분들께 매우 감사한다. 이번 연설의 목적은 세가지 이다. 첫번째는 본인의 리더십에 관한 경험 … 더보기

보타니도자기공방

댓글 0 | 조회 6,034 | 2014.05.27
보타니에 위치한 도자기 공방 Bot Pots 는 뉴질랜드에서 제일 규모가 큰 도자기 재료상이며 공방이다. 또한 도자기 수업을 위한 작업실이 따로 마련되어 있으며 클레이, 안료, 유… 더보기

[오클랜드 경찰서 24시] 도로 교통과 John Nelson 경찰과의 인터뷰

댓글 0 | 조회 4,662 | 2014.05.14
아시안들이 저에게 전화을 해서 자동차 사고 이후에 대해 정보를 알고자 합니다. 저는 오늘 도로 교통법 팀에 소속된 John Nelson 경관과 인터뷰에서 만약 교통사고 발생시 도움… 더보기

도박문제 방지 재단 상담사, 조정임 씨

댓글 0 | 조회 4,834 | 2014.05.13
도박을 하든, 술 담배 마약을 하든 그 사람에 대한 비판적 평가는 우리가 함부로 해서는 안 된다. 중독을 겪고 있는 본인은 자신도 알 수 없는 어떤 고통 속에서 그런 부정적 해결 … 더보기

OPTICS 1 안과 안경원

댓글 0 | 조회 6,359 | 2014.05.13
1. 눈에도 운동이 필요한가? 현대인의 눈은 잠시도 쉴 틈이 없다. 아침에 일어나 잠자리에 들기 전까지 눈은 잠시도 활동을 멈추지 않는다. 그러다 보니 우리의 눈은 늘 피곤에 지쳐… 더보기

ACG 시니어 고등학교

댓글 0 | 조회 3,889 | 2014.04.23
▶ 한국인 학생 데이비드 리, 장래 위해 IB 교육과정 선택 청소년기에 앞으로의 교육 진로를 정한다는 것은 어떤 과목을 공부할지, 어떤 교수요목을 사용할지 등 여러 가지 복잡한 결… 더보기

NZ 바다사랑, 해병전우회 회장 최창호 씨

댓글 0 | 조회 7,988 | 2014.04.23
해병전우회 회원들의 바다 사랑은 뜨거운 태양 아래서 쓰레기를 주우며 수중에 침적된 각종 쓰레기와 주변 정화활동을 통해 보다 깨끗하고 친환경적인 여건을 조성하고, 주변 환경과 더불어… 더보기

[오클랜드 경찰서 24시] 4월 긴 연휴 안전운전하세요!!

댓글 0 | 조회 4,019 | 2014.04.23
4월에는 Easter와 Anzac Day가 있어 긴 연휴가 이어집니다. 긴 연휴기간 동안 안전운전에 대해 교통안전 담당관인 Ed Fong 경찰관과 인터뷰를 가졌다. Jessica:… 더보기

미국 아이비리그 유펜 대학 합격,신해성 씨

댓글 0 | 조회 8,506 | 2014.04.09
내가 키위들과 ‘다른 사람’임을 느끼지 않고 지내고, 나와는 방식이 다른 친구들을 사랑할 수 있게 된 것은 이민자인 나에게 조건 없이 이해와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주었던 이곳 뉴질랜… 더보기

Netcafe 24(도메인등록 및 웹 호스팅 전문기업 )

댓글 0 | 조회 2,714 | 2014.04.09
다운타임 제로에 도전한다! 넷카페24는 2006년부터 자체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독립서버를 운영하고 있으며, 도메인등록, 웹 호스팅 서비스 및 웹을 기반으로 한 소프트웨어 개발 업… 더보기

한인 여성 야구 심판, 최성자 씨

댓글 0 | 조회 5,738 | 2014.03.25
야구를 사랑하고 좋아하다 보니 본인도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한인 여성 최초의 야구 심판이 되었다. 뉴질랜드는 럭비나 크리켓 그리고 소프트 볼에 비해 야구에 대한 인지도는 아직까지… 더보기

한솔 문화원,한권의 책과 여유를 위해!

댓글 0 | 조회 3,588 | 2014.03.25
뉴질랜드 한인 교민들에게‘문화’를 매개하는 역할을 하고 있는 한솔 문화원이 있다. 책은 적극적으로 짬을 내어 읽지 않으면 자꾸 멀어 진다. 일상의 시시콜콜한 문제들에 대해서만 생각… 더보기

[오클랜드 경찰서 24시] Compliance Officer인 Albert Yap…

댓글 0 | 조회 2,731 | 2014.03.25
오늘은 지역 Compliance Officer인 Albert Yap씨와 인터뷰을 가졌다. 그의 주 업무인 Inland Revenue의 책무와 IRD 일반적 정보 및 꼭 숙지해야 할… 더보기

국제 미술디자인 최우수상, 이선민씨

댓글 0 | 조회 6,436 | 2014.03.11
국제 미술디자인 최우수상 소식을 받았을 때 정말 믿을 수 없었다. 작은 대회도 아니고 이렇게 큰 대회에서 입상해 본 것도 처음이라서 아직도 그냥 신기 하기도 하고 얼떨떨하다. 뉴질… 더보기

아시안 패밀리 서비스

댓글 0 | 조회 4,367 | 2014.03.11
심리적으로 힘든 문제에 대한 도움! 언어적인 환경이 완전히 다른 뉴질랜드에서 이민자로 살아가는 우리가 일상에서 격는 크고 작은 일로 인하여 스트레스를 경험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 더보기

[오클랜드 경찰서 24시] 공공장소 폭력

댓글 0 | 조회 2,667 | 2014.03.11
이번달 저는 오클랜드 시티지역 담당 Youth and Community Services Coordinator인 Martin Brown 형사와 만나 시티내에서의 안전에 대해 대화을 … 더보기

새로운 도전, 뉴질랜드 배우 김민 씨

댓글 0 | 조회 8,420 | 2014.02.25
뉴질랜드에서 배우로 산다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니지만 배우기에는 더 할 나위 없는 환경이다. 내가 노력도 했겠지만 그 동안은 운이 좋아 많은 훌륭한 분들을 만나 일도 하고 훈련도 해… 더보기

Healthy Steps podiatry-발 치료 전문 병원

댓글 0 | 조회 7,145 | 2014.02.25
Healthy Steps Podiatry 는 현재 오클랜드 근교에 18개의 지점을 가지고 있는 발 치료 전문 병원이다. 그 중 알바니 지점은 제일 큰 지점 중 하나로 한국인 홍웅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