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민의 안전과 범죄 예방 - NZ 최초 한인 경찰 이민형씨

댓글 0 | 조회 5,902 | 2009.01.12
다민족 국가인 뉴질랜드에 소수민족수가 급격히 증가되면서 각종 커뮤니티들이 활성화되고 교민사회에서도 한국인들을 돕기 위해 다방면에서 봉사하고 있는 전문인들이 많이 생겨나고 있다. 특… 더보기

외길인생, 작은 섬에서 큰 섬까지....- 유로자동차의 김운성 사장

댓글 0 | 조회 5,056 | 2008.12.23
/인/터/뷰/사실상 38도선 이북인 곳. 심청이 몸을 팔아 아버지의 눈을 뜨게 했다는 심청전의 전설이 있는 곳. 인당수가 있고 한 송이 연꽃이 되어 떠올랐다는 연봉이 있는 곳. 아… 더보기

[탐방인터뷰] 한국인 수영클럽 '코스모스'

댓글 0 | 조회 4,120 | 2008.12.11
한국 젊은이들이 맨몸으로 오클랜드 하버를 건넜다. 바로 '오클랜드 하버 크로씽' 을 위해서이다. 파도와 해류가 평상시와는 다르게 다소 강했던 11월 16일 일요일 오전, Devon… 더보기

"군대보다 대학교 에세이가 더 힘들었어요." - 김용준씨

댓글 0 | 조회 4,694 | 2008.12.08
군대를 제대한 남자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복학, 어학연수, 취업 등 수많은 옵션들을 두고 ‘어떻게 내 미래를 설계할까?’ 라고 고민을 해 본적이 있었을 것이다. 이때 과감하게 본인… 더보기

코넬대학교 탐방인터뷰

댓글 0 | 조회 5,866 | 2008.11.26
미국의 불안정한 경제상황이 반영되듯 최근 환율 800원선이 2004년 2월 5년만에 돌파되었으며, 그로인해 유학시장은 들썩이고, 유학의 예약취소/연기 사태가 발생하기도 하였다. 기… 더보기

"키위 문화 속 한국인이 자랑스러워요" - NZ IT회사의 신창원씨

댓글 0 | 조회 4,996 | 2008.11.24
한국말이 어딘가 모르게 서툴러 보인다 싶었더니 아니나 다를까 뉴질랜드에 온지 18년이 되었다고 한다. 올해로 25세가 되는 신창원씨는 6살 꼬마 때 부모님을 따라 뉴질랜드로 이민을… 더보기

"의료와 경영을 함께……." 유승훈, 허초록 부부약사

댓글 0 | 조회 7,980 | 2008.11.11
우리는 뉴질랜드 한인 교민들의 현지사회 진출이 점차 확장되어 가는 모습들을 주변에서 종종 찾아볼 수 있다. 대학교 졸업 후 한국으로 돌아가거나 또 다른 학업 준비 및 미래 설계를 … 더보기

키위 사회생활 적응기 - 이슬아 변호사

댓글 0 | 조회 7,165 | 2008.10.28
키위 사회생활 적응기 - GrimShaw&Co 법률회사의 이슬아 변호사"대학시절 성적과 더불어 가장 중요한 것은 폭넓은 인간관계, 그리고 그 속에서 배우는 커뮤니케이션 능력… 더보기

유엔(UN) 국제공무원 - 지리정보시스템 부서장 고동주씨

댓글 0 | 조회 6,156 | 2008.10.13
"유엔 헌장에 명시된 유엔의 창설 목적은 전쟁을 예방하고 국제 평화와 안전을 강화 유지시켜 인종, 성별, 언어 및 종교에 의한 차별 없이 인권과 기본적인 자유를 보호하며 경제 및 … 더보기

뉴질랜드 예일종합건설 – 김득진 대표

댓글 0 | 조회 6,598 | 2008.09.22
"뉴질랜드에서 교민 건설회사로서는 최초로 현장 상주 대형 크레인이 올라가는 공사를 맡게 되었습니다. 공사현장에 '예일건설' 회사 이름과 함께 크레인이 올라가는 것이죠." 오클랜드 … 더보기

US아마추어챔피언십 최연소 우승자 이진명군

댓글 0 | 조회 3,729 | 2008.09.08
US아마추어챔피언십 최연소 우승자 – 교민 1.5세대 골퍼 이진명군 교민 1.5세대 이진명(Danny Lee, 18)군이 지난8월 25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빌리지 오브 파인허스… 더보기

Civil Engineer(토목기술자) - 정화용씨

댓글 0 | 조회 8,478 | 2008.08.26
GHD 엔지니어링 컨설팅- Civil Engineer(토목기술자) 정화용씨토목공학(Civil Engineering)은 우리들이 살아가는데 편리함과 안전성을 주며, 인간이 자연과 물… 더보기

한글서체 현대 미술로 형상화

댓글 0 | 조회 3,799 | 2008.08.13
한글 서체를 현대 미술로 형상화한 초대 개인전이 8월 19일부터 9월 6일까지 오클랜드 시티 Albert Park 아래에 위치한 The Lane Gallery(33 Victoria… 더보기

카이로프랙틱과 건강한 삶 - 척추신경교정의 이영진씨

댓글 0 | 조회 7,220 | 2008.08.11
카이로프랙틱(Chiropractic)은 손으로 치료하는 수기의학을 뜻하며, 약과 수술에 의존하지 않고 인체를 한 부분이 아닌 전체에 초점을 두고 연구하며 치료한다. 최근 카이로프랙… 더보기

우리도 이민자 인걸요. - NZIE (업체탐방)

댓글 0 | 조회 3,392 | 2008.08.05
"이 학교의 이사인 앤드류(Andrew)는 남아공에서 왔고, 저는 영국에서 왔어요. 한국인 매니저 제니퍼 (Jennifer)도 역시 이민자죠. 우린 학생들이 뭘 필요로 하는지 잘 … 더보기

이민한다면 이들처럼!

댓글 0 | 조회 5,227 | 2008.08.05
워싱턴 의과 대학의 토머스 홈스 박사 팀이 일상 생활에서 경험하게 되는 많은 사례를 스트레스 지수로 환산해 만든 '스트레스 평정값'에 의하면 인간이 받는 가장 큰 스트레스는 배우자… 더보기

뉴질랜드를 따뜻하게.. 김스자동차 김수진 사장님

댓글 0 | 조회 4,477 | 2008.08.05
초기 이민자들치고 고생 꽤나 하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겠나 만은, 오늘 만난 이 분의 이야기는 남다르다. 넉넉하지 않은 형편임에도 불구하고, 항상 베푸는 삶을 살아오신 '김스자동차… 더보기

[349] 한국인 금융시장의 미래를 연다. - 리차드 윤

댓글 0 | 조회 5,914 | 2008.07.26
지난 1월, The National Bank of New Zealand에 한국인만을 위한 독립적인 은행업무를 수행할 "한국인 은행업무본부 (the Korean Bank Unit)"… 더보기

[350] 아빠, 까만머리는 저 밖에 없어요.- 정현석군 가족

댓글 0 | 조회 4,415 | 2008.07.26
"아는 사람들이 보면 별거 아닌 일로 인터뷰를 다 한다고 할 거예요. 수 많은 종목 중에 하나에 출전해서 수상한 것 뿐인걸요. 세일링을 시작한지도 1년 남짓이라 아직 초보단계예요.… 더보기

[327] 저는 '죄값'을 치르러 뉴질랜드로 온 것입니다

댓글 0 | 조회 6,069 | 2008.07.26
"아들(군복무중)을 미국에 유학 보낼때는 아내가 동행했지만 딸은 뉴질랜드로 혼자 보냈습니다. 저는 바쁘다는 핑계로, 아내는 딸이 잘해낼 것으로 믿으며…" 만가지법이 하나로 귀결된 … 더보기

[328] 도전은 아름답다!

댓글 0 | 조회 4,071 | 2008.07.26
'교민 1.5세대가 직접 만든 한국 패션, 뉴질랜드가 주목한다' 고급스러우면서도 비교적 저렴하고, 질좋은 제품을 구입하기 위해 10대 청소년들로부터 40대 이상 중, 장년층에 이르… 더보기

[329] 우리들의 꿈을 찾아서

댓글 0 | 조회 4,346 | 2008.07.26
"항상 인터뷰나 원고청탁을 하다가 직접 인터뷰를 당하니 생각보다 많이 긴장되네요(웃음)."라는 뉴질랜드 최고의 명문인 오클랜드 대학교 한인 신문사 친구들. 그들의 손에 의해 만들어… 더보기

[330] 10만 달러의 사나이

댓글 0 | 조회 5,741 | 2008.07.26
단 3개월 파트타임 근무후, 뉴질랜드 최대 대기업인 텔레콤에서 잡오퍼(Job Offer) 제공…, 항상 근면하고 성실한 자세로 최선을 다했던 양승원 씨(33세, 시스템컨설팅회사인 … 더보기

[331] 영어공부, 힘들게 하지 마세요

댓글 0 | 조회 5,411 | 2008.07.26
"영어공부요, 밤샘하면서 공부하지 말고 놀면서 즐기면서 해야죠. 잘못된 영어공부는 말보다 글을 먼저 배우는 것인데 대부분 학생들은 지금까지 그렇게 해왔습니다. 허나 저희 학교에 서… 더보기

[332] 24살의 생뚱(?) 발랄한 내 청춘

댓글 0 | 조회 4,228 | 2008.07.26
내셔널 타우랑아 재즈 페스티벌 금메달,99년 내셔널 콘서트밴드 컴퍼티션 색소폰 연주자 금메달, 오클랜드 음대 재즈과 색소폰 전공... 경력이 정말 끝내 주십니다. 음악에 굉장히 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