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업과 취업에 고민하는 Z세대

JJW 0 1,549 2019.04.09 17:27

1990년대 중반에서 2000년대 초반에 걸쳐 태어난 젊은 세대를 Z세대라고 이른다. 밀레니얼 세대(Y세대)의 뒤를 잇는 인구 집단인 Z세대는 풍족한 사회 속에서 자라난 동시에, 부모 세대가 2000년대 말 금융위기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모습을 보고 자랐기 때문에 안정성과 실용성을 추구하는 특징을 보인다. Z세대는 기존과는 다른 환경에 맞닥뜨리며 교육과 취업의 기로에서 고민하고 있다.

 

대학 졸업이 성공 지름길이라는 전통적 인식에 대한 회의

 

델 테크놀로지(Dell Technologies)가 뉴질랜드와 호주의 Z세대 72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92%는 일을 시작하는 문제에 대해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자신이 받은 교육이 미래를 준비하는데 좋았다거나 훌륭했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56%에 그쳤다.

 

또 맥킨지 앤드 컴퍼니(McKinsey & Company)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젊은 대학생의 55%는 전공을 잘못 선택했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기관인 에듀케이션 카운트(Education Counts)의 조사 결과 대학생 5명 가운데 1명은 1년이 지나면 대학을 중퇴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2017년 대학 학위를 받은 국내 학생 및 유학생 수는 11만7,325명으로 2016년의 12만345명에 비해 2.5% 줄었다.

 

영국의 젊은이들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영국의 다국적 금융 기업인 아비바(Aviva)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영국 대학 졸업생의 3분의 1은 대학에 다닌 일을 후회한다는 것이다.

 

대학 교육을 후회하는 이유로 49%가 대학 졸업장이 없어도 직업을 구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답했고 37%는 학생융자가 늘어난 점을 들었다.

 

직장에선 쓸모없는 대학 교육과정

 

선데이 스타 타임즈는 최근 많은 젊은이들이 직장에서는 실제로 사용하지 않는 기술을 대학에서 배우면서 학생융자만 쌓이고 있는 것으로 느끼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대학에서 복수 전공으로 마케팅을 공부한 스테이시 멀홀랜드(Stacey Mulholland)를 그 사례로 소개했다.

 

멀홀랜드는 5년 동안 대학에 다니면서 학생융자가 늘어났지만 마케팅 회사들이 원하는 기술을 가지고 있는지 걱정이 태산이다.

 

그녀는 소비자 행동에 관한 이론을 배웠지만 요즘 마케팅 회사들이 요구하는 구글 애널리틱스(Google analytics)나 검색엔진최적화(SEO) 등에 관해서는 배우지 않아 마케팅 분야에서 취업 관문을 통과할 수 있을지 두렵다는 것이다.

 

그녀가 대학 2학년과 3학년 때 배운 컴퓨터 프로그램은 더 이상 쓰이지 않고 있다.

 

그녀는 “우리 또래는 취업 문을 두드리려면 학위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지만, 또한 첫 직장을 얻기 위해서는 3년의 경력이 필요하다는 농담도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매시 대학의 폴 스푼리(Paul Spoonley) 사회학과 교수는 “고용주들의 기대와 대학 교육과정 사이에 단절이 있었다”며 “고용주들은 뉴질랜드 직장 경력을 요구하지만 경력을 제공하려고 하진 않는다”고 지적했다.

 

스푼리 교수는 “전통적 의미에서의 경력은 죽었고 한 직장이나 소수의 직장에서 한가지 직업만 종사하는 개념은 사라졌다”며 “대학이나 직업훈련기관, 고용주들은 학생들이 변화된 세상의 직업을 잘 따라갈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aa0e2b6a417865c3f5b697d41b1b2450_1554787
 

뉴질랜드 8개 종합대학들이 결성한 단체인 ‘유니버서티 뉴질랜드(Universities New Zealand)’의 크리스 휄란(Chris Whelan) 전무는 “뉴질랜드 대학들은 학생들이 반드시 전공한 분야에서 일하는 것으로 추정하지 않는다”며 “그 대신에 다방면에 걸쳐 균형 잡힌 졸업생 배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휄란 전무는 이어 “졸업생이 고용주가 원하는 기술을 익히는데 현장실습이나 인턴십이 도움을 줄 수 있다”며 “많은 학위 프로그램에서 이미 이들 과정이 포함돼 있지만 대학들이 그것을 주류로 하는데 자금과 자원이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고교 중퇴하고 취업하는 Z세대 늘어

 

구체적인 계획없이 대학에 가기보다는 직업전선에 일찍 뛰어들기 위해 고등학교를 그만두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다.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고등학교를 그만둔 17세 이하 젊은이들은 총 3만4,763명으로 3만2,233명이었던 2016년보다 7.8% 증가했다. 

 

대학 등 상급학교 진학을 하지 않고 공부를 그만둔 18세 이상 젊은이들도 2만8,397명에서 2만8,677명으로 1% 증가했다. 

 

이에 따라 대학 입학 자격인 UE(University Entrance)를 취득하고 고등학교를 떠나는 학생들의 비율은 2016년 40.9%에서 2017년 40.1%로 줄어들었다.

 

이와 관련, 교육부 차관보인 크레이그 존스(Craig Jones) 박사는 “많은 학생이 고등학교 졸업반이 되기 전에 학교를 그만두고 취업 전선에 뛰어들고 있다”며 “실제로 2017년 15세에서 19세 사이 고용이 1.5% 증가했다”고 말했다.

 

산업훈련연맹의 조시 윌리엄스(Josh Williams) 이사장은 학교 공부를 그만두고 기술을 배우려는 젊은이들의 숫자가 매년 6만 명 정도 되는데 2017년부터 6만3,440명으로 갑자기 껑충 뛰었다고 밝혔다.

 

그는 “일자리 시장의 모든 분야에서 학교를 그만둔 젊은이들로는 다 채울 수 없을 만큼 수요가 많아서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는 데 대해 놀라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학에서 공부한 젊은이 중에도 뒤늦게 기술을 배우려는 사람이 점점 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2017년 기술훈련 과정에 새로 등록한 사람들의 29%가 대학 학위를 가진 사람들로 14%였던 2010년과 비교할 때 두 배 이상 늘어났다. 

 

교육부 엘렌 맥그리거-레이드(Ellen MacGregor-Reid) 교육감은 재무상식, 고용기술 등 학교를 그만두는 학생들을 위해 성인으로서 필요한 기술과 지식, 능력을 높여주는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학 무상교육 실시에도 신입생 늘지 않아  

 

지난해부터 대학 1학년에 실시된 대학 무상교육도 예상과 달리 학생들을 대학교육에 끌어 모으지 못하고 있다.

 

aa0e2b6a417865c3f5b697d41b1b2450_1554787
 

지난해 정부는 대학 무상교육으로 4만1,700여명의 신입생들에게 2억3,600만달러의 등록금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대학 신입생 수는 2017년에 비해 오히려 2,400명 가량 줄어든 것이다.

 

국민당의 폴라 베셋(Paula Bennett) 교육 담당 대변인은 “더욱 많은 학생들에게 대학교육을 받도록 하기 위한 이 비싼 정책이 실패했다”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크리스 힙킨스(Chris Hipkins) 교육장관은 2017년말 NCEA 레벨 3 이상 과정에서 2016년에 비해 5,000명 정도가 감소한 영향이라고 해명했다.

 

대학과 폴리테크닉에서 무상교육 혜택을 받은 80%는 19세 이하였고 11%는 20-24세였으며 59%가 여성이었다.

 

직업훈련기관의 경우 58%가 19세 이하였고 18%는 20-24세였으며 93%가 남성이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코리아포스트 / The Korea Post
교민잡지, 생활정보, 코리아포스트, 코리아타임즈 T. 09 3793435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Blindsmith NZ Ltd
blind, blinds, 블라인드. 윈도우, window, 베니시안 블라인드, 우드 블라인드, PVC 블라인드, 롤러 블라인드, 블럭아웃 블라인드, 터멀 블라인드, 선스크린 블라인드, 버티컬 블라인드, Venetian blinds, wood T. 09 416 1415

부자 마을과 가난한 마을

댓글 0 | 조회 2,087 | 2019.04.11
지난달 뉴질랜드 통계국(NZ Statistics)은, 2017.4~2018.3월의 1년 동안 각 지역별로‘국내 총생산(gross domestic product, GDP)’성장 추이… 더보기
Now

현재 학업과 취업에 고민하는 Z세대

댓글 0 | 조회 1,550 | 2019.04.09
1990년대 중반에서 2000년대 초반에 걸쳐 태어난 젊은 세대를 Z세대라고 이른다. 밀레니얼 세대(Y세대)의 뒤를 잇는 인구 집단인 Z세대는 풍족한 사회 속에서 자라난 동시에, … 더보기

양도소득세, 이번에는 도입될까?

댓글 0 | 조회 3,428 | 2019.03.27
양도소득세(CGT, Capital Gains Tax) 도입이 다시 한번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세금제도 개선안 마련을 위한 특별기구인 세제자문단(Tax Working Gro… 더보기

총기 문제, 지금이 마지막 해결 기회

댓글 0 | 조회 1,882 | 2019.03.26
뉴질랜드 역사상 최악의 테러 사건으로 온 국민들이 경악과 충격 속에 빠졌다.3월 15일(금)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벌어진 이번 테러는 뉴질랜드는 물론 전 세계에 곧바로 전해지면서, 그… 더보기

누가 배신자인가?

댓글 0 | 조회 4,049 | 2019.03.14
최근까지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인 ‘이슬람국가(Islamic State, IS)’에서 활동하다 현재는 수용소에 갇힌 한 뉴질랜드 국적 남성의 귀국 문제를 놓고 정치권은 물론 국민들 … 더보기

노동당 정부의 중국 딜레마

댓글 1 | 조회 2,861 | 2019.03.13
뉴질랜드는 지난 1984년 자국을 방문하는 미국 군함에 대해 핵무기 적재 여부를 밝히도록 요구하는 핵 금지 이후 국제 외교무대에서 자주 외교 노선을 비교적 잘 유지해 오고 있다는 … 더보기

범죄, 언제 어디에서 많이 발생하나?

댓글 0 | 조회 2,502 | 2019.02.27
지난 2월 중순에 뉴질랜드 경찰은 작년 한 해 동안 발생한‘범죄 피해자(victims of crime)’가 전년에 비해 감소했다는 통계를 발표했다.잠정 발표된 이번 통계에 따르면 … 더보기

극한 대립 예고된 2019학년도

댓글 0 | 조회 1,773 | 2019.02.26
대학들이 대부분 개강하면서 본격적인 2019학년도를 맞았다. 2019학년도는 그 어느 해보다도 정부 당국과 일선 학교 간에 격렬한 대결 양상이 예상된다. 30년 만에 가장 대폭적인… 더보기

“멸종 위기에 직면한 노란눈 펭귄"

댓글 0 | 조회 1,116 | 2019.02.14
지난 1월 초, 뉴질랜드 자연보존부는 토종 펭귄인 ‘노란눈 펭귄(yelloweyed penguins)’ 숫자가 근래 들어 격감해 자칫하면 멸종 단계에 직면 할 수도 있다는 걱정스런… 더보기

뉴질랜드인 정신건강 ‘적신호’

댓글 0 | 조회 3,409 | 2019.02.12
뉴질랜드인들의 정신건강에 빨간 불이 켜졌다. 매년 뉴질랜드인 5명 가운데 1명은 정신질환을 앓고 있고 약 2만명이 자살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하지만 공공 의료 시스템과 … 더보기

누가 입국이 거부됐나?

댓글 0 | 조회 5,053 | 2019.01.31
1월 중순에 뉴질랜드 이민부(Immigration NZ)는 ‘2017/18 회계년도(2017.7.1 ~ 2018.6.30)’ 에 뉴질랜드 입국과 관련된 연례 보고서를 발간했다.이에… 더보기

뉴질랜드에도 적용되는 ‘금수저’ ‘흙수저’

댓글 0 | 조회 7,091 | 2019.01.30
부모의 직업이나 소득이 자녀의 학력에 미치는 영향력이 점점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천에서 용 나기’가 갈수록 어려워지고 이른바 ‘금수저 흙수저 계급론’이 평등주의를 앞세… 더보기

첫 집 장만이 가장 어려웠던 시기는?

댓글 0 | 조회 5,003 | 2019.01.16
198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 초반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는 집값이 너무 올라 부모의 도움 없이 생애 첫 주택 구입이 어렵다고 토로한다. 1946년부터 1964년 태어난 베이비… 더보기

잠 못 이루는 뉴질랜드의 1월

댓글 0 | 조회 4,495 | 2019.01.16
이번 1월 들어 오클랜드에서는 몇 차례에 걸쳐 한밤중에도 최저기온이 10℃ 후반까지 치솟으면서 무덥고 습한 날씨로 인해 시민들이 밤새 잠자리를 뒤척였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또한… 더보기

연말 맞아 활개치는 전화 사기

댓글 0 | 조회 3,192 | 2018.12.24
인터넷과 스마트폰이 우리 생활의 일부가 된 지금, 이 편리한 현대 문명의 새로운 도구들을 이용해 사기를 치는 사기꾼들도 더불어 크게 늘어나면서 주변에서 피해자가 심심치 않게 발생하… 더보기

코리아포스트 선정 2018 NZ 10대 뉴스

댓글 0 | 조회 3,113 | 2018.12.21
█ 공식적으로 가장 더웠던 지난 여름1월 30일 남섬 알렉산드라(Alexandra)의 낮 최고기온이 섭씨 38.7도까지 오르는 등 지난 여름은 예년 평균보다 2-3도 높아 공식적으… 더보기

금리, 지금이 바닥인가

댓글 0 | 조회 3,124 | 2018.12.12
1년 고정 모기지 금리가 시중은행들의 경쟁이 심화되면서 최근 한때 4% 아래로 떨어졌다. 4% 이하의 금리는 지난 70년 동안 볼 수 없었던 최저 수준이다. 주택시장에 직접적인 영… 더보기

‘Givealittle’, 10년간 기부금 1억불 달성

댓글 0 | 조회 1,138 | 2018.12.11
지난 12월 5일, 국내 언론들과 인터넷을 통해 뜻깊은 소식이 전해졌다. 내용은 뉴질랜드인들의 기부금(crowd funding) 사이트인 ‘기브어리틀(Givealittle)’이 창… 더보기

하루 2만5천불짜리 관광상품 등장

댓글 0 | 조회 3,421 | 2018.11.29
지난 11월 중순 국내 각 언론들에는, 중국 부유층을 대상으로 4인 가족 기준으로 하루 비용만 무려 2만5000달러에 달하는 초호화 관광상품이 등장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쇼핑 위주… 더보기

문제 많은 ‘키위빌드’ 사업

댓글 1 | 조회 5,696 | 2018.11.27
노동당 정부의 ‘키위빌드(KiwiBuild)’ 정책에 의해 지난달 처음으로 오클랜드 파파쿠라에 18채의 주택들이 완공됐다. 뉴질랜드의 주택 구매력을 향상하기 위해 오는 2028년까… 더보기

유가 3달러 시대 오나

댓글 0 | 조회 3,809 | 2018.11.14
기름값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리터당 2달러 중반선까지 올라섰다. 연립정부를 이끄는 노동당은 정유사들이 바가지를 씌우고 있다며 기름값 급등의 주범으로 정유사들을 지목한 반면 야당인 … 더보기

퀸스타운은 젊은 도시, 노년층은 코로만델

댓글 0 | 조회 3,686 | 2018.11.13
▲ 젊은층 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퀸스타운 전경​통계국 자료(추정)에 의하면 2018년 6월 30일 기준으로 뉴질랜드 인구는 489만명에 거의 도달, 인구 500만명 시대를 눈앞에… 더보기

反이민 감정 깔린 ‘NZ 가치 존중법’

댓글 0 | 조회 6,796 | 2018.10.25
연립정부의 한 축을 이루고 있는 윈스턴 피터스(Winston Peters) 부총리 겸 외교장관의 뉴질랜드제일(New Zealand First)당이 이민자를 대상으로 한 ‘뉴질랜드 … 더보기

야생 염소와 결투 벌이는 DOC

댓글 0 | 조회 2,139 | 2018.10.24
뉴질랜드 자연보존부(DOC)가 ‘야생 염소(wild goat)’의 한 종류로 알려진 ‘히말라얀 타르(Himalayan tahr)’와의 전쟁(?)을 선언하고 나섰다.생태계 보존을 위… 더보기

뉴질랜드의 미친 집값

댓글 17 | 조회 16,247 | 2018.10.10
뉴질랜드 주택가격이 전 세계 주요국 가운데 2010년 이후 상승폭이 가처분소득 대비 가장 크고 임대료 대비 두 번째로 큰 것으로 조사됐다. 또 뉴질랜드 집 값은 두 번째로 과대평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