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 많은 ‘키위빌드’ 사업

JJW 1 5,569 2018.11.27 16:16

3094eb76f7c3fcf2ef6e4c034bff84fc_1543288
 

노동당 정부의 ‘키위빌드(KiwiBuild)’ 정책에 의해 지난달 처음으로 오클랜드 파파쿠라에 18채의 주택들이 완공됐다. 뉴질랜드의 주택 구매력을 향상하기 위해 오는 2028년까지 10만채의 주택 건설을 목표로 두고 있는 키위빌드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늘고 있다. 50년래 최대 공공건설 사업인 키위빌드가 안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 알아 보았다.

 

개발업체가 판매 상한선 맞춰야 하는 키위빌드 주택  

 

키위빌드 정책은 오클랜드 집값이 급등하기 시작한 지난 2012년 처음으로 당시 야당이었던 노동당이 발표했다.

 

지난해 총선에서 뉴질랜드제일당, 녹색당 등 3당 연립으로 집권한 노동당은 키위빌드 사업에 20억달러를 배정하면서 올해부터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갔다. 

 

키위빌드 주택에 신청할 수 있는 자격은 우선 생애 첫 주택 구입자이거나 과거에 주택을 소유한 적이 있지만 현재 자기 소유의 주택이 없는 사람이어야 한다.

 

또한 뉴질랜드 시민권자이거나 영구영주권자, 또는 뉴질랜드에 통상 거주하는 영주권자여야 한다.

소득에 대한 제한도 있는데 1인 구입자의 경우 연간 소득이 12만달러를 넘지 않아야 하고 2인 이상 구입자의 경우 합계 소득이 18만달러를 넘지 않아야 한다.

 

키위빌드 주택을 구입한 사람은 최소 3년 동안 그 주택에 거주해야 한다.

 

만약 3년 이내 키위빌드 주택을 판매하려고 할 때 정부는 강제로 그 판매 활동을 중단할 수 있다.

 

정부는 최근 키위빌드 주택에 관한 양도소득 규정을 완화, 기존 5년 이내에 판매한 차익에 대해 전액 국고로 환수하는 방침에서 3년 이내에 판매한 차익의 30%만 국고로 환수하기로 했다.

 

예를 들어 키위빌드 주택을 55만달러에 구입하여 사망, 이혼 등 부득이한 사정으로 정부의 승인을 받아 3년 안에 60만달러에 팔았을 경우 발생한 5만달러의 양도소득 가운데 30%인 1만5,000달러만 정부에 돌려주면 된다.

 

키위빌드 주택은 정부가 보조금을 주는 것이 아니라 개발업체가 시장가격으로 정부에 판매하고, 정부는 다시 자격을 갖춘 구입자에게 원가로 판매하는 방식으로 거래된다.

 

구입자가 구입가격을 정부에 지불하면, 그 돈은 키위빌드 사업 안에서 계속 사용된다.

 

개발업체들이 키위빌드 주택들을 정부에 판매할 수 있는 금액은 오클랜드와 퀸스타운에서는 65만달러를 넘지 못하고, 다른 지역에서는 50만달러를 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따라서 개발업체들이 이 금액 상한선을 맞추기 위해서 작은 부지에 기본적인 형태의 주택을 지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키위빌드는 저소득층을 위한 정책이 아니다

 

키위빌드는 소득 상한선이 저소득층에게는 너무 높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지난달 27일 재신더 아던(Jacinda Ardern) 총리, 필 트와이포드(Phil Twyford) 주택장관, 필 고프(Phil Goff) 오클랜드 시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파파쿠라 첫 키위빌드 주택 현장에서 열린 입주자 환영식 이후에 키위빌드의 공평성에 대한 문제가 다시 불거졌다.

 

방 4개 짜리 주택을 64만9,000달러에 입주하게 된 플레처 로스(Fletcher Ross, 24세)와 데린 제인(Derryn Jayne, 25세) 커플이 마케팅 매니저와 곧 의사가 될 의대 졸업생으로 해외여행도 많이 다녀온 것으로 알려지면서 온라인 상에 비난의 글들이 쏟아졌다.

 

제인은 로또에 당첨된 기분이라고 말했고 로스는 당장 얻은 7만달러 가량의 자본이득에 대해 가까운 지인들과 페이스북을 통해 농담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6개월 후면 그들의 소득은 제한선인 18만달러를 넘을 것이다. 이것은 내가 생각했던 저소득 가정을 위한 키위빌드가 아니다”고 비난했다.

 

국민당 주디스 콜린스(Judith Collins) 주택담당 대변인은 이들 커플에 트위터를 통해 “204개국을 여행했다면 납세자의 지원을 받을 필요가 없을 것” 이라고 지적했다가 트와이포드 주택장관으로부터 사이버불링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트와이포드 주택장관은 “이들 커플은 젊은 가정이 현재의 주택시장에서 밀려나고 있음을 보여 준다”며 “키위빌드는 몇 년 전에 내집 마련을 기대했다가 집값 급등으로 실현하지 못한 가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키위빌드 주택이 저소득 가정을 위한 정책은 아니라고 밝혔다.

 

회의적인 10만채 주택 건설

 

키위빌드 사업은 내년까지 1,000채의 주택을 짓고 2020년에 추가로 5,000채를 완공하는 등 오는 2028년까지 10만채의 주택 건설을 목표로 두고 있다.

 

그 가운데 절반인 5만채는 오클랜드에 계획되어 있다.

 

트와이포드 주택장관은 키위빌드 주택으로 포인트 셰발리에에 1,600-4,000채를 짓고 망게레에 3,500채를 세우며 마운트 로스킬에 2,400채를 건설한다고 얘기했지만 이러한 계획들이 차질없이 진행된다고 해도 10만채의 목표량을 채우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콜리어스 인터내셔날(Colliers International)의 피트 에반스(Pete Evans) 주거 프로젝트 마케팅 이사는 “업계에 종사하는 사람은 아무도 정부가 계획한 주택량을 달성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는 도로, 상하수도, 교통 등 인프라와 관련된 문제 때문이다”고 말했다.

 

데이비드 휘트번(David Whitburn) 전(前) 오클랜드 부동산 투자자 협회장은 “키위빌드는 건설업계의 인력 부족과 건축비용 상승 등의 문제를 악화시키고 있다”며 “더욱 많은 주택이 필요하지만 민간 부문의 요구와 균형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정부가 10만채라는 목표량에 얽매여 이곳 저곳에 작은 주택들을 짓는데 급급하기 보다는 인프라를 구축한 위성도시를 체계적으로 건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인기 식어가는 키위빌드 

 

키위빌드는 관심이 있다고 등록한 무주택자는 지난 16일 현재 4만5,981명이나 되지만 그 다음 단계인 자격 심사 과정을 마친 신청자는 222명에 불과하다.

 

3,839채의 주택에 키위빌드 사업 계약이 돼있고 73채의 주택이 공사 중인 것에 비하면 키위빌드에 대한 인기가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퀸스타운 인근 와나카의 키위빌드 주택 10채에 대한 추첨 마감은 신청자가 20명에 그쳐 연기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국민당의 콜린스 주택담당 대변인은 “키위빌드 주택들이 너무 비싸고 너무 작다. 충분하게 지어지지 않고 충분하게 팔리지 않을뿐더러 일부 팔린 주택도 필요한 사람들에게 돌아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콜린스 대변인은 이어 “키위빌드 사업의 재정적 실현 가능성에 대해 짚어봐야 할 때이다”며 “정부가 키위빌드 주택을 팔 수 없다면 자체 자금으로 개발업체에 지불해야 하고 쉽게 20억달러의 예산을 넘어서면서 키위빌드 사업 자체가 실패할 것” 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정부의 키위빌드 사업 대변인은 키위빌드에 등록한 사람들은 구입하고 싶은 주택이 분양 추첨에 들어가기 전까지 자격 심사 과정을 신청할 필요가 없다며 현재까지 키위빌드 주택 추첨에 만족한다고 전했다. 

 

작은 주택에 최소 3년 동안 살아야 하고 거의 시장가격으로 지불하며 분양 추첨에 뽑힐 가능성도 낮은 키위빌드 주택을 피하라는 주장도 나온다.

 

웰링턴의 부동산 개발업자 알렉스 카셀스(Alex Cassels)는 키위빌드 사업에 대해 정부가 홍보를 하는 것에 비해 장점이 없다며 반대했다. 

 

이코노미스트 샤무빌 이큅Shamubeel Eaqub)은 “키위빌드 주택과 같은 보통 형태의 주택들이 건설되지 않는다”며 “최악의 경우 정부가 개발업체에 지불한 가격으로 키위빌드 주택을 자격이 되지 않는 일반인에 판매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해피뉴질랜드
50만 60만  집 값싸다 생각해도 땅이 150스퀘어도 안되던데요 주차도 한대뿐. 차라리 60만-70 주고 노스쇼어에 800 스퀘어 1/2 쉐어 유닛 사는게 낫지않나요?

 플러스 광고

조앤제이
조앤제이 09-336-1155 각종 뉴질랜드 이민 비자 전문 Immigration Adviser Kyong Sook Cho Chun T. 093361155

누가 배신자인가?

댓글 0 | 조회 3,430 | 2019.03.14
최근까지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인 ‘이슬람국가(Islamic State, IS)’에서 활동하다 현재는 수용소에 갇힌 한 뉴질랜드 국적 남성의 귀국 문제를 놓고 정치권은 물론 국민들 … 더보기

노동당 정부의 중국 딜레마

댓글 1 | 조회 2,406 | 2019.03.13
뉴질랜드는 지난 1984년 자국을 방문하는 미국 군함에 대해 핵무기 적재 여부를 밝히도록 요구하는 핵 금지 이후 국제 외교무대에서 자주 외교 노선을 비교적 잘 유지해 오고 있다는 … 더보기

범죄, 언제 어디에서 많이 발생하나?

댓글 0 | 조회 2,236 | 2019.02.27
지난 2월 중순에 뉴질랜드 경찰은 작년 한 해 동안 발생한‘범죄 피해자(victims of crime)’가 전년에 비해 감소했다는 통계를 발표했다.잠정 발표된 이번 통계에 따르면 … 더보기

극한 대립 예고된 2019학년도

댓글 0 | 조회 1,560 | 2019.02.26
대학들이 대부분 개강하면서 본격적인 2019학년도를 맞았다. 2019학년도는 그 어느 해보다도 정부 당국과 일선 학교 간에 격렬한 대결 양상이 예상된다. 30년 만에 가장 대폭적인… 더보기

“멸종 위기에 직면한 노란눈 펭귄"

댓글 0 | 조회 1,039 | 2019.02.14
지난 1월 초, 뉴질랜드 자연보존부는 토종 펭귄인 ‘노란눈 펭귄(yelloweyed penguins)’ 숫자가 근래 들어 격감해 자칫하면 멸종 단계에 직면 할 수도 있다는 걱정스런… 더보기

뉴질랜드인 정신건강 ‘적신호’

댓글 0 | 조회 3,194 | 2019.02.12
뉴질랜드인들의 정신건강에 빨간 불이 켜졌다. 매년 뉴질랜드인 5명 가운데 1명은 정신질환을 앓고 있고 약 2만명이 자살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하지만 공공 의료 시스템과 … 더보기

누가 입국이 거부됐나?

댓글 0 | 조회 4,869 | 2019.01.31
1월 중순에 뉴질랜드 이민부(Immigration NZ)는 ‘2017/18 회계년도(2017.7.1 ~ 2018.6.30)’ 에 뉴질랜드 입국과 관련된 연례 보고서를 발간했다.이에… 더보기

뉴질랜드에도 적용되는 ‘금수저’ ‘흙수저’

댓글 0 | 조회 6,791 | 2019.01.30
부모의 직업이나 소득이 자녀의 학력에 미치는 영향력이 점점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천에서 용 나기’가 갈수록 어려워지고 이른바 ‘금수저 흙수저 계급론’이 평등주의를 앞세… 더보기

첫 집 장만이 가장 어려웠던 시기는?

댓글 0 | 조회 4,826 | 2019.01.16
198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 초반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는 집값이 너무 올라 부모의 도움 없이 생애 첫 주택 구입이 어렵다고 토로한다. 1946년부터 1964년 태어난 베이비… 더보기

잠 못 이루는 뉴질랜드의 1월

댓글 0 | 조회 4,390 | 2019.01.16
이번 1월 들어 오클랜드에서는 몇 차례에 걸쳐 한밤중에도 최저기온이 10℃ 후반까지 치솟으면서 무덥고 습한 날씨로 인해 시민들이 밤새 잠자리를 뒤척였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또한… 더보기

연말 맞아 활개치는 전화 사기

댓글 0 | 조회 3,114 | 2018.12.24
인터넷과 스마트폰이 우리 생활의 일부가 된 지금, 이 편리한 현대 문명의 새로운 도구들을 이용해 사기를 치는 사기꾼들도 더불어 크게 늘어나면서 주변에서 피해자가 심심치 않게 발생하… 더보기

코리아포스트 선정 2018 NZ 10대 뉴스

댓글 0 | 조회 3,038 | 2018.12.21
█ 공식적으로 가장 더웠던 지난 여름1월 30일 남섬 알렉산드라(Alexandra)의 낮 최고기온이 섭씨 38.7도까지 오르는 등 지난 여름은 예년 평균보다 2-3도 높아 공식적으… 더보기

금리, 지금이 바닥인가

댓글 0 | 조회 2,999 | 2018.12.12
1년 고정 모기지 금리가 시중은행들의 경쟁이 심화되면서 최근 한때 4% 아래로 떨어졌다. 4% 이하의 금리는 지난 70년 동안 볼 수 없었던 최저 수준이다. 주택시장에 직접적인 영… 더보기

‘Givealittle’, 10년간 기부금 1억불 달성

댓글 0 | 조회 1,096 | 2018.12.11
지난 12월 5일, 국내 언론들과 인터넷을 통해 뜻깊은 소식이 전해졌다. 내용은 뉴질랜드인들의 기부금(crowd funding) 사이트인 ‘기브어리틀(Givealittle)’이 창… 더보기

하루 2만5천불짜리 관광상품 등장

댓글 0 | 조회 3,330 | 2018.11.29
지난 11월 중순 국내 각 언론들에는, 중국 부유층을 대상으로 4인 가족 기준으로 하루 비용만 무려 2만5000달러에 달하는 초호화 관광상품이 등장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쇼핑 위주… 더보기
Now

현재 문제 많은 ‘키위빌드’ 사업

댓글 1 | 조회 5,570 | 2018.11.27
노동당 정부의 ‘키위빌드(KiwiBuild)’ 정책에 의해 지난달 처음으로 오클랜드 파파쿠라에 18채의 주택들이 완공됐다. 뉴질랜드의 주택 구매력을 향상하기 위해 오는 2028년까… 더보기

유가 3달러 시대 오나

댓글 0 | 조회 3,719 | 2018.11.14
기름값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리터당 2달러 중반선까지 올라섰다. 연립정부를 이끄는 노동당은 정유사들이 바가지를 씌우고 있다며 기름값 급등의 주범으로 정유사들을 지목한 반면 야당인 … 더보기

퀸스타운은 젊은 도시, 노년층은 코로만델

댓글 0 | 조회 3,566 | 2018.11.13
▲ 젊은층 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퀸스타운 전경​통계국 자료(추정)에 의하면 2018년 6월 30일 기준으로 뉴질랜드 인구는 489만명에 거의 도달, 인구 500만명 시대를 눈앞에… 더보기

反이민 감정 깔린 ‘NZ 가치 존중법’

댓글 0 | 조회 6,685 | 2018.10.25
연립정부의 한 축을 이루고 있는 윈스턴 피터스(Winston Peters) 부총리 겸 외교장관의 뉴질랜드제일(New Zealand First)당이 이민자를 대상으로 한 ‘뉴질랜드 … 더보기

야생 염소와 결투 벌이는 DOC

댓글 0 | 조회 2,081 | 2018.10.24
뉴질랜드 자연보존부(DOC)가 ‘야생 염소(wild goat)’의 한 종류로 알려진 ‘히말라얀 타르(Himalayan tahr)’와의 전쟁(?)을 선언하고 나섰다.생태계 보존을 위… 더보기

뉴질랜드의 미친 집값

댓글 17 | 조회 16,037 | 2018.10.10
뉴질랜드 주택가격이 전 세계 주요국 가운데 2010년 이후 상승폭이 가처분소득 대비 가장 크고 임대료 대비 두 번째로 큰 것으로 조사됐다. 또 뉴질랜드 집 값은 두 번째로 과대평가… 더보기

제초제 ‘Round Up’은 발암물질?

댓글 0 | 조회 3,259 | 2018.10.09
​지난 7월초 미국 캘리포니아주 1심 법원에서는 현재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쓰이는 제초제인 ‘라운드업(Roundup)’의 암 발병 관련성을 놓고 역사적인 재판이 열렸다.한 달여 뒤… 더보기

뉴질랜드에 부는 韓流 바람

댓글 0 | 조회 5,990 | 2018.09.26
“한국 드라마와 K팝을 좋아해서 한국어를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앞으로 여건이 되면 한국에 가서 한국 문화를 직접 체험하고 싶습니다.” 한국어를 독학해서 지난해 오클랜드대학 한국어과… 더보기

‘최후의 날’벙커 만드는 미국의 슈퍼 부자들

댓글 0 | 조회 3,377 | 2018.09.25
지난 9월 초 국내외 언론들에는 미국 실리콘 밸리 출신의 몇몇 억만장자들이‘최후의 날(doomsday)’을 대비한 서바이벌 벙커를뉴질랜드에 마련했다는 소식들이 일제히 실렸다.비슷한… 더보기

NZ의 새로운 계층 ‘워킹 푸어’

댓글 1 | 조회 7,113 | 2018.09.12
직장은 있지만 아무리 일을 해도 가난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근로 빈곤층이 늘고 있다. 열심히 일해도 급등한 집값과 렌트비, 상승하는 생활비 등으로 여전히 가난한 이들 ‘워킹 푸어(W…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