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력 잃은 주택 투자

JJW 0 10,918 2018.02.28 21:32

adff051834b0c38580a6062222c90103_1519806
 

임대주택에 대한 정부 규제가 강화되고 집값 조정이 지속되면서 주택시장을 떠나는 임대주택 투자자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임대주택 공급 부족으로 앞으로 렌트비가 오를 전망이다.

 

오클랜드 임대수익률 대도시 가운데 가장 낮아


최근 주택을 임대해서 나오는 수입이 각종 비용을 제하고 나면 별로 남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2-2016년 집값이 급등할 시기에는 임대수입이 적어도 시세 차익을 목표로 임대주택에 투자했으나 주택시장이 조정 국면에 접어들면서 이마저도 기대하기 어렵게 되자 주택 투자를 포기하는 개인 투자자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 정보회사 코어로직(CoreLogic)이 지난달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작년 11월 전국의 총임대수익률이 지난 20년 동안 가장 낮은 3.1%로 떨어진 가운데 오클랜드는 대도시들 가운데 가장 낮은 2.1%를 기록했다.

 

대도시 가운데 더니든이 4.3%로 가장 높은 총임대수익률을 보였고 크라이스트처치와 해밀턴이 3.5%, 타우랑가 3.2%, 웰링턴 3% 순이었다.

 

오클랜드는 주당 중간 렌트비가 1년 동안 2.8% 오른 507달러로 다른 도시들보다 월등히 높았지만 집값도 높아 임대수익이 가장 낮게 분석됐다.

 

렌트비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웰링턴으로 1년 동안 7.2% 오른 432달러로 조사됐다.

 

오클랜드 최대 부동산 중개회사 바풋 앤 톰슨(Barfoot & Thompson)에 따르면 1월말 기준 오클랜드의 주당 평균 렌트비가 지난 1년 동안 4.6%, 금액으로 24달러 오른 가운데 센트럴 및 서부 오클랜드가 각각 6%와 5.8%로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방 개수별 주당 평균 렌트비는 방 1개가 366달러, 방 2개 459달러, 방 3개 551달러, 방 4개 689달러 등으로 조사됐다.

 

임대주택 처분하려는 소규모 투자자 늘어

 

임대수익이 감소하고 노동당 연합정부가 임대주택 투자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면서 임대주택을 처분하려는 소규모 투자자들이 늘고 있는 실정이다.

 

개인대출업체 ‘서던 크로스 파트너스(Southern Cross Partners)’의 루크 잭슨(Luke Jackson) 회장은 임대주택 투자와 관련된 각종 규제 정책 때문에 주택 투자를 포기하려는 소규모 투자자들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잭슨 회장은 “우리는 은퇴에 대비한 수단으로 주택 투자를 선택한 많은 엄마아빠 투자자들이 ‘집주인’이라는 타이틀과 늘어난 부채 및 책임에 압박감을 느낀다는 피드백을 받고 있다”며 “이들 소규모 투자자들은 은행 대출 규제와 노동당 정부의 세입자 보호 정책, 임대주택의 마약 오염 문제 등으로 임대주택을 계속 운용할 수 있을지 갈등하고 있다”고 말했다.

 

adff051834b0c38580a6062222c90103_1519806
모든 임대주택은 2016년 7월부터 화재경보기 설치가 의무화됐고 내년 7월부터는 단열을 의무적으로 시공해야 한다. 

 

일명 P라고 불리는 메탐페타민 오염 문제도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세입자들이 마약 안전성 검사 결과를 요청하는 일이 흔해졌고 집을 매매할 때 마약 성분 검사 여부를 요구하는 것도 드문 일이 아니다.

 

주택의 마약 오염을 검사하는 메스클리어(MethClear)사는 매주 50-100채 주택을 검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단 주택이 마약에 오염된 것으로 판정나면 집 내부의 모든 시설을 교체해야 하기 때문에 엄청난 비용이 들고 오염 정도가 심각하지 않을 경우 성분 제거에 5,000-1만 달러의 비용이 소요된다.

 

잭슨 회장은 이러한 많은 변화들로 렌트비를 올려야 하지만 임대수익은 크게 개선될 것 같지 않다고 내다봤다.

 

그는 이어 “중앙은행은 시중은행들이 주택 투자자에 대한 40% 미만 디포짓의 신규대출을 전체의 5%로 제한했던 것을 올 초부터 35% 미만 디포짓으로 완화했지만 임대주택 투자는 여전히 과거 평균보다 많은 목돈이 들어간다”며 “이전에는 투자자들이 강한 시세 차익으로 투자한 돈을 되찾을 수 있었지만 주택시장이 둔화되면서 투자금을 회수할 수 있을 지도 장담할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임대주택 소유주들 '양도소득세 도입' 가장 우려

 

‘오클랜드 부동산 투자자 협회’가 지난달 500명 이상의 오클랜드 임대주택 소유주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임대주택 소유주들은 양도소득세 도입을 가장 우려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임대주택 시장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10개 이슈에 대해 가장 우려하는 순서로 투표한 이번 조사에서 오클랜드 임대주택 소유주들은 양도소득세 도입에 이어 소득을 기준으로 대출을 제한하는 정책 도입, 42일의 임대 계약 종료 통지 기간 폐지, 세금 손실에 대한 용도 지정 조치, 주택 투자에서 발생한 손실을 다른 소득으로 지급해야 할 세금으로 상쇄하는 ‘네거티브 기어링(negative gearing)’폐지 순으로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택 투자자 감세 혜택인 ‘네거티브 기어링’은 그 동안 주택 투자의 주요한 매력 가운데 하나로 여겨지고 있으나 노동당 정부는 이에 대한 폐지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외에도 임대주택 소유주들은 렌트비 인상을 1년에 1회로 제한하는 것과 현행 주거용 부동산의 매매차익에 대한 과세 기준인 2년을 5년으로 늘리려는 정부의 계획과 화재경보기 및 단열을 의무화한 법률에 대해서도 영향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스튜어트 내시(Stuart Nash) 조세장관은 최근 이른바 브라이트라인(bright-line) 테스트의 기준인 2년을 5년으로 연장하는 법률이 국회에서 통과되면 빠르면 다음 달부터 실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임대주택 소유주들은 올해부터 실시된 주택 투자자에 대한 대출 완화와 기간 고정 임대계약의 연장 등에 대해서는 환영했다.

 

임대주택 공급 부족으로 렌트비 상승 전망

 

임대주택에 대한 투자가 줄고 임대주택 공급이 감소하면서 렌트비 상승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트레이드 미(Trade Me)의 부동산 임대지표에 따르면 작년 12월 기준 임대주택수가 연간 35% 감소해 렌트비가 3.9%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트레이드 미의 부동산 부문 나이겔 제프리스(Nigel Jeffries) 대표는 “오클랜드의 렌트비는 통상적으로 11-12 월 떨어지는데 이번에는 주당 530달러로 강세를 유지했다”면서“여름이 끝나기 전에 주당 550달러의 최고 기록을 전망한다”고 밝혔다.

 

웰링턴의 임대주택 사정은 더욱 심각해 지난 1년간 임대주택 물량이 70% 급감하면서 렌트비가 6.7% 올랐다.

 

전국적으로 임대 가능한 주택은 연간 거의 50% 줄고 렌트비는 2.2%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부동산연구소도 올해 주택 투자자들이 대거 주택시장에서 이탈하면서 임대 가능한 주택수가 줄어 렌트비가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기관의 애쉴리 처치(Ashley Church) 소장은 “일반적으로 부동산 호황기의 끝자락에 렌트비가 크게 상승한다”며 “올해 하반기부터 임대주택 공급이 크게 줄어 렌트비 상승 압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Auckland Ranfurly Motel 한국인 운영
오클랜드 모텔 Auckland, Epsom, motel T. 096389059*0272052991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교통사고 부르는 다리들

댓글 0 | 조회 4,176 | 2018.05.08
작년 중반부터 전국적으로 교통사고 사망자가 급증, 경찰과 도로관리 부서를 포함한 정부 당국이 긴장한 가운데 국민들도 이 문제를 심각하게 대하기 시작했다.교통 전문가들은 이런 추세에… 더보기

성장하는 애완동물 시장

댓글 0 | 조회 3,961 | 2018.04.25
뉴질랜드의 애완동물 연관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사료부터 동물 및 관련 용품, 보호 서비스, 보험 등 애완동물 연관 시장은 이제 연간 18억달러 규모 이상으로 확대됐다.뉴질… 더보기

무국적자, 그들이 설 곳은 어디인가?

댓글 0 | 조회 3,792 | 2018.04.24
지난 4월 18일 발표된 올해의 퓰리처상(Pulitzer Prize) 피처 부문에, 미얀마의 로힝야(Rohingya) 난민 위기를 담은 보도 사진들을 선보였던 로이터(Reuters… 더보기

국민이 행복한 나라가 이민자도 행복하다

댓글 9 | 조회 9,438 | 2018.04.11
유엔 산하 자문기구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는 2012년부터 매년 세계행복보고서를 발표한다. 지난달 발표된 ‘2018 세계행복보고서’는 특히 세계가 직면한 난민과 이… 더보기

송어 플라이 낚시도 ‘우리가 먼저!’

댓글 0 | 조회 4,122 | 2018.04.10
▲ 헬리콥터를 이용한 송어 플라이 낚시​뉴질랜드 전국의 민물낚시 명소들이 밀려드는 외국인 낚시꾼들로 몸살을 앓고 있다. 상황이 이에 이르자 소중한 낚시터들과 송어 자원을 빼앗길수 … 더보기

NZ, 제2의 알바니아가 될 것인가

댓글 0 | 조회 7,356 | 2018.03.28
중국이 막대한 경제력을 바탕으로 전세계 곳곳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특히 지난 2008년 서방 선진국 가운데 처음으로 중국과 자유무역… 더보기

섬나라 뉴질랜드의 막내 섬들

댓글 0 | 조회 5,594 | 2018.03.27
얼마 전 국내 언론들에는 남빙양의 한 외딴 섬에서 쥐 구제 작업을 벌이던 자연보존부(DOC) 직원에게 급성 질병이 발생, 해군 함정이 긴급 출동해 며칠 만에 본토로 이송했다는 뉴스… 더보기

‘총체적 불공평’ 대학 무상교육

댓글 0 | 조회 6,703 | 2018.03.14
지난달 26일 대부분의 대학들이 개강했다. 새로운 학기를 맞는 대학가의 화두는 올해 신입생부터 적용되는 무상교육이다. 노동당 정부의 대표적인 정책인 대학 무상교육은 대학들이 시행 … 더보기

변화의 바람 거센 NZ 정계

댓글 0 | 조회 4,751 | 2018.03.13
지난 2월 국민당은 당의 새 얼굴로 ‘사이먼 브리지스(Simon Bridges, 41)’의원을 내세웠다. 당 역사상 최초의 마오리계이자 나이 역시 마흔을 갓 넘긴 젊은 제1야당 대… 더보기
Now

현재 매력 잃은 주택 투자

댓글 0 | 조회 10,919 | 2018.02.28
임대주택에 대한 정부 규제가 강화되고 집값 조정이 지속되면서 주택시장을 떠나는 임대주택 투자자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임대주택 공급 부족으로 앞으로 렌트비… 더보기

NZ 여성들 “자녀 적게, 늦게 갖는다”

댓글 0 | 조회 5,172 | 2018.02.27
뉴질랜드 여성들이 평생 동안 출산하는 자녀의 수가이전에 비해 크게 줄면서 출산 나이 자체도 늦어지고 있다.지난 2월 하순 발표된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이른바 ‘합계출산률(tota… 더보기

학교에 교사가 부족하다

댓글 0 | 조회 4,784 | 2018.02.14
학교들이 긴 방학을 마치고 새로운 학년을 시작하고 있다. 그런데 많은 학교에서 아직도 필요한 교사들을 구하지 못해 반을 재편성하거나 과목을 줄여야 할 형편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더보기

오싹한 풍경 속에 즐기는 만찬

댓글 0 | 조회 4,457 | 2018.02.13
평소 이색적인 즐길거리와 먹거리를 찾아 다니고거기다 모험심까지 충만한 이들에게 딱 어울리는레스토랑이 뉴질랜드에 등장했다.▲ 하늘에서의 결혼식​2월 초부터 중순까지 오클랜드 항구 옆… 더보기

비트코인과 뉴질랜드(Ⅱ)

댓글 0 | 조회 6,915 | 2018.02.01
지난 2014년 4월 뉴질랜드의 첫 비트코인용 ATM 설치에 즈음하여 ‘비트코인과 뉴질랜드’라는 제목의 포커스가 게재된 바 있다.그 이후 세간의 관심에서 다소 멀어졌던 비트코인이 … 더보기

여전히 어려운 내집 마련의 길

댓글 0 | 조회 6,521 | 2018.01.31
내집 장만을 비롯한 주거 문제는 현재 뉴질랜드 정부와 국민들이 안고 있는 오랜 숙제거리 중 하나이다. 특히 대도시 주민들의 열악한 주거 현황은 매번 선거 때면 중요한 쟁점 중 하나… 더보기

새해부터 달라지는 것들

댓글 0 | 조회 9,267 | 2018.01.17
■ 주택대출 규제 완화1월 1일부터 주택대출 규제가 다소 완화됐다.중앙은행은 주택 투자자에 대한 신규대출의 경우 시중은행들이 40% 미만 디포짓의 대출을 5%로 제한했던 것을 35… 더보기

갈수록 오락가락하는 날씨

댓글 0 | 조회 5,286 | 2018.01.16
뉴질랜드의 날씨 변화가 시간이 가면 갈수록 요란해지고 있다.이는 비단 뉴질랜드만이 아닌 전 지구적 현상이기도 한데,이 바람에 예전과는 판이하게 달라진 기후가우리 삶은 물론 지구 생… 더보기

코리아포스트 선정 2017 NZ 10대 뉴스

댓글 0 | 조회 6,317 | 2017.12.20
■ 12일 체류 미국인 억만장자 틸에 시민권 승인 논란연초에 미국 IT 업계 거물 피터 틸(Peter Thiel) 페이팔 창업자가 뉴질랜드 시민권을 2011년 비밀리에 취득한 사실… 더보기

여름을 더욱 안전하게

댓글 0 | 조회 3,525 | 2017.12.19
본격 여름을 맞이해 많은 이들이전국 곳곳의 해변과 강,호수를 찾아 갖가지 여가활동을 즐기고 있다.특히 금년에는 여러 지역에서 오랫동안비가 내리지 않는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고기온까지 … 더보기

46% 오클랜드 주택 평균 가치 상승

댓글 0 | 조회 8,819 | 2017.12.06
오클랜드 카운슬이 지난달 20일 공개한 오클랜드 주거용 부동산의 과세표준액(RV, Rateable Value)이 3년 전에 비해 평균 46%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오클랜드… 더보기

경찰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들

댓글 1 | 조회 4,212 | 2017.12.05
▲ 수색구조에 나선 경찰 및 수색구조대지난달 말 뉴질랜드 경찰이 신규 경찰관 채용 홍보영상을 공개해 국내는 물론 해외 언론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영상에는 한국계로 보이는 경찰… 더보기

뉴질랜드 기후변화 대응 ‘낙제’ 수준

댓글 0 | 조회 5,198 | 2017.11.22
파리협정 이행지침을 마련하기 위한 후속협상이 진행된 제23차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총회(COP23)가 뉴질랜드 등 197개 당사국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6일부터 17… 더보기

2050년, 겨울 없어진다?

댓글 0 | 조회 4,859 | 2017.11.21
한여름 문턱에 들어서지도 않았던 지난 10월 20일, 남섬의 대표 관광지 중 하나인 마운트 쿡(Mt. Cook)국립공원 마을의 낮 최고기온이 25.2℃까지 치솟았다.이는 10월 기… 더보기

관료주의에 물든 오클랜드시

댓글 3 | 조회 6,672 | 2017.11.08
지난 1일로 통합 오클랜드가 탄생한지 7주년이 되었다. 기존 4개 시티 카운슬과 3개 지역카운슬, 오클랜드 광역 카운슬 등으로 나뉘어져 비효율적이고 관료적인 조직을 통폐합하여 하나… 더보기

비둘기와 결투(?) 벌인 앵무새 ‘Kea’

댓글 0 | 조회 4,403 | 2017.11.07
올해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조류 챔피언 자리를 놓고온라인에서 일전이 벌어진 끝에 ‘고산 앵무새(mountain parrots)’로 널리 알려진 ‘키아(Kea)’가 산비둘기 종류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