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제거리 떠안은 NZ대학들

서현 0 6,008 2017.09.26 20:45
5f74a3eebd714afe8034bff5343b45b5_1506411

 

 

지난 9월 초 발표된 ‘2018 타임즈 하이어 에듀케이션 세계대학순위(Times Higher Education World University Rankings)’에서 국내 대학들이 전반적으로 순위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이보다 앞서 금년 6월에 발표됐던 ‘QS대학평가’에서는 뉴질랜드 대학들의 순위가 상당히 개선됐는데, 이번 발표를 계기로 국내 대학들의 국제적 평판, 평가 수준과 더불어 대학평가가 이뤄지는 과정을 한번 살펴본다. 

 

<QS와 THE로 양분된 대학평가> 

 

국내 대학들의 실상을 논하기 전 먼저 국제적으로 어떤 평가기관들이 있으며 이들이 어떻게 대  학들을 평가하는지 확인해보자. 

 

매년 세계의 대학들을 평가하고 순위를 매겨 발표하는 기관 중 가장 중요하고 비중이 높은 곳은 이번에 순위를 발표한 ‘타임즈 하이어 에듀케이션(Times Higher Education, 약칭 THE)’과 ‘쿼커 렐리 시몬즈(Quacquarelli Symonds, 약칭 QS)’등 2개이다. 

 

두 기관 모두 영국이 근거지인데, 먼저 ‘QS 세계 대학 순위(QS World University Rankings)’는 1994년부터 발표되고 있으며 QS 평가표는 특히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 언론에서도 대학의 수준을 논할 때 가장 많이 인용되는 지표이기도 하다. 

 

금년 6월에 전 세계 959개 대학을 대상으로 발표됐던 ‘2018년 QS대학 종합평가’에서는 미국의 MIT가 6년 연속 1위였으며 그 뒤를 스탠퍼드와  하버드가 이었고 4위에는 캘리포니아 공대가 자리했다. 또한 영국의 케임브리지와 옥스퍼드,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그리고 임페리얼 칼리지가 5~8위에 오른 가운데 미국 시카고 대학이 9위로 그 뒤를 이었다. 

 

이처럼 QS 평가에서는 영미 대학들이 상위권을 독식한 가운데 스위스의 취리히 공대가 유일하게 10위권 안에 이름을 올렸으며, 싱가포르의 난양공대(NTU)가 11위로 아시아권에서는 가장 높은 자리를 차지했다. 

 

QS평가는 ‘학문적 평판(Academic Reputation, 이하 배점 40%)’, ‘고용주 평판(Employer Reputation, 10%)’, 그리고  ‘교수/학생 비율(Faculty/Student Ratio, 20%)’에 더해 ‘교수당 논문인용(Citations per faculty, 20%)’과 ‘국제 교수/학생 비 율(International Faculty Ratio, 5%, International Student Ratio, 5%)’등을 종합해 평가한다.  

 

5f74a3eebd714afe8034bff5343b45b5_1506411
▲ 2018년 QS 평가 1위 대학인 MIT 전경  

 

 <영국 대학들이 앞선 THE 평가> 

 

한편 일명 ‘THE 세계대학 평가’로 불리는 ‘타임즈 하이어 에듀케이션 세계대학순위(Times Higher Education World Uni versity Rankings)’는 QS와 더불어 세계 2대 대학평가로 인정받고 있다. 

 

금년에도 전 세계 77개 국가 1102개 대학을 대상으로 순위를 매긴 결과가 이번 9월에 발표된 것으로 앞서 언급된 QS와는 약간 상이한 순위가 나왔는데, 일반적으로 THE는 규모가 크고 이공 분야가 강세인 학교들이 평가에 유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기서는 1,2위에 영국의 옥스퍼드와 케임브리지가 오른 가운데 미국의 캘리포니아 공대와 스탠퍼드가 공동 3위에 위치했고 MIT가 5위로 나타났다. 

 

그 뒤인 6~9위를 하버드와 프린스턴,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과 시카고대가 차지했으며, QS평가에서처럼 미국 영국 대학을 제외하고는 펜실베니아 대학과 함께 공동 10위에 오른 취리히 공대가 유일하게 10위권 안에 이름을 올렸다. 

 

THE 대학평가의 평가항목은 ‘교육여건(Teaching ·learning environment, 25%)’과 ‘연구실적(Research·volume, income & reputation, 30%)’, 그리고 ‘논문피인용도(Citation·research influence, 30%)’, ‘국제화(International outlook·staff, stu dents and research, 7.5%)’에 더해 ‘산학협력 수입(Industry income·knowledge transfer, 7.5%)’등 모두 5개 지표이다. 

 

한편 순위 발표 방식도 QS와 THE가 약간 다른데, QS는 1~400 위까지는 개별 대학별로 순위를 밝히고 401~500위는 10개 학교 단위로, 그리고 501~800위는 50개씩, 이후 801위부터 1000위까 지는 200개 학교를 한 그룹으로 묶어 발표한다. 반면 THE는 1~200위까지는 각 학교별 순위를 발표하지만 201~400위는 50개 학교씩, 그리고 401~600위는 100개씩, 이후 601~800위는 200개 학교를 함께 그룹으로 묶어 발표한다.   

 

5f74a3eebd714afe8034bff5343b45b5_1506411
▲ THE 평가 1위인 옥스퍼드 대학교

 

<QS에서 순위 상승한 NZ대학들> 

 

이들 양 기관으로부터 매년 평가를 받고 순위표에 이름을 올리는 뉴질랜드 대학들은 오클랜드대학교를 비롯해 캔터베리와 오타고, 빅토리아, 와이카토, 매시, AUT, 링컨 등 모두 8개 학교이다. 

 

이들은 매년 약간씩 순위가 오르내리지만 QS와 THE에서 각기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특히 전반적으로 나아지는 QS와 달리 THE에서는 오히려 다른 나라 대학들에 비해 갈수록 순위가 밀리는 실정이다. 

 

금년 6월 초 나온 QS 평가에서는 전년 평가에 비해 8개 대학 중 5개 학교의 순위가 개선됐으며 그중에서도 전년 324위에서 292위로 순위를 크게 끌어올린 와이카토의 약진이 돋보였는데 와이카토는 2013년에는 401~410위 그룹에 속했었다. 

 

또한 2013년에 481~490 그룹에 속했던 링컨 역시 2016년에 373위로 올라선 이후 이듬해 343위를 거쳐 2018년 평가표에서는 319위에 위치해 순위가 크게 개선됐다. 

 

웰링턴의 빅토리아대학은 2016년 229위에서 이듬해 228위를 거쳐 2018년 평가표에서는 219위에 자리하면서 2013년 이후 QS 평가에서 46계단을 올라섰다. 

 

매시대학은 2016년에 337위를 기록했다가 이듬해 340위로 순위가 다소 떨어졌지만 금년에는 다시 316위로 끌어올리는 등 2013년 이후 순위가 27계단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의대와 치대가 있는 오타고는 금년 평가표에서 151위에 이름을 올렸는데, 2년 전에는 173위, 그리고 작년에는 순위가 169위로 크진 않지만 꾸준히 개선되는 모습이다. 

 

한편 캔터베리는 3년 전 211위, 작년에 214위를 거쳐 금년에도 같은 등위에 머무르기는 했지만 역시 2013년 이후 순위를 24계단 개선시키는 안정적인 모습이다. 

 

또한 AUT 역시 3년 전 481~490위 그룹에서 작년에 441~450 그룹으로 부쩍 높아진 후 올해에도 역시 같은 등위를 유지했다. 

 

반면 국내 대학 중 랭킹이 가장 높은 오클랜드대학은 금년에는 전년보다 순위가 한 계단 내려간 82위에 위치했는데, 2년 전인 2016년 평가표에서도 같은 순위에 머문 적이 있다.

 

그러나 오클랜드 대학의 순위는 QS 순위가 처음 발표됐던 지난 2004년에는 46위였다가 이후 계속 하락, 2013년에는 94위까지 떨어진 바 있으며 이후 약간씩 순위가 개선되고 있다. 

 

2004년 이후 뉴질랜드 대학들은 이후 2013년까지 10년 동안 진행된 QS 평가에서는 대부분 계속 순위가 하락했었는데, 이는 특히 첫 3년 동안 QS 평가의 조사 대상 대학이 200개였다가 이후 계속 늘어난 점이 영향을 미쳤던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 기간 중에 중국과 한국, 싱가포르 등 아시아권 대학들을 중심으로 새로 평가를 받는 대학들이 대폭 늘어난 데다가, 이들이 국제적 명성을 높이기 위해 평가에 적극적으로 대처했던 결과 때문이기도 하다. 이로 인해 특히 최상위권 대학들보다는 상위권과 중상위권 대학들의 순위에서 10여 년에 걸쳐 큰 변동이 일어났으며 여기에 뉴질랜드 대학들이 상대적으로 더 큰 영향을 받았다. 

 

5f74a3eebd714afe8034bff5343b45b5_1506411
 

<낮은 순위와 하락 추세 보인 THE 평가> 

 

반면 이번에 나온 THE 평가표에서는 오클랜드가 전년보다 순위가 크게 하락한 것을 비롯해 뉴질랜드 대학들의 평가 순위가 대부분 하락하거나 정체돼 QS와는 대조를 보였다. 

 

오클랜드는 전년 53.4점에서 52.6점으로 평점이 하락하면서 순위도 전년 165 위에서 192위로 27위나 낮아지는 역대 최저 순위가 됐는데, 그나마 오클랜드는 국내 8개 대학교들 중 유일하게 200위 안에 간신히 턱걸이했다. 

 

THE 관계자는, 이런 추세라면 개별적으로 순위를 발표하는 200위 안에서 앞으로 더 이상 뉴질랜드 대학을 보지 못할 수도 있다면서, 세계 고등교육 분야에서 주요 기관으로 남기 원한다면 대책이 필요하다고 뼈아픈 충고를 던지기도 했다. 

 

또한 오타고는 201-250 순위에 위치했고 캔터베리와 와이카토대학은 모두 351-400 순위에, 그리고 매시와 AUT, 빅토리아 등 3개 대학교는 401-500 순위에 자리를 잡았으며 링컨대학교는 501-600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 중 오클랜드와 빅토리아, 링컨은 순위가 전년 대비 하락했고 오타고, 캔터베리와 매시는 같았던 반면 와이카토는 401-450그룹에서 351-400 순위로, 그리고 AUT도 501-600 순위에서 금년에는 401-500으로 각각 한 구간씩 순위를 올렸다. 

 

이로써 뉴질랜드 대학들은 금년 THE 평가에서 전년 대비 2개 학교가 순위가 개선된 반면 3개교는 하락했고 나머지 3개 학교는 큰 변화가 없었다. 

 

당시 보도를 접한 오클랜드대학 관계자는, 평점이 조금 낮아졌는데도 불구하고 순위가 상대적으로 크게 하락한 것은 이 점수 대 대학들의 평점이 서로 근접해 몰려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지난 10년 동안 국내 대학들의 순위가 계속 추락했으며 오클랜드 역시 이 추세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다른 나라 대학들과 비교해 최저수준인 학생 1인당 수입 등 정부의 재정 지원을 포함한 대학과 관련된 각종 정책들이 평가 순위를 올려주기보다는 오히려 끌어내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정부에 비난의 화살을 돌리기도 했다. 

 

그러나 폴 골드스미스(Paul Goldsmith) 고등교육부(Tertiary Education) 장관은, 금년에도 고등교육 분야에 1억 3200만 달러가 쓰이는 등 국민당 정부는 집권 이래 여타 OECD 국가들에 비해 더 많은 예산을 고등교육 분야에 쓰고 있다면서 이를 반박했다. 

 

참고로 이번 THE 평가에서 한국은 서울대가 공동 74위(작년 72위), KAIST가 공동 95위(89위)로 나타났고 성균관대가 작년 공동 137위에서 116위로 큰 폭 상승했으며 포스텍은 137위(104 위)였다.  또한 고려대, UNIST, 연세대가 201~250위 구간에, 그리고 GIST, 한양대가 351~400위, 중앙대, 경희대가 각각 401~500위 에 오르는 등 모두 27개 대학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한국 대학들 역시 일부를 제외하고 대부분 순위가 하락했는데, 특히 1~5위권 대학도 3~40점(100점 만점)으로 부진할 정도였던 국제화 점수가 각 대학들의 순위 상승에서 발목을 잡았다. 

 

<‘학문의 전당’등수 매기는 대학평가는 온당한가?> 

 

한편 이처럼 각 대학을 평가해 등수를 매기는 것은 문제가 많다는 주장도 거센데, 특히 미국이나 한국에서는 언론기관들이 수요자인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학교 정보를 제공한다는 취지로 대학이나 학과 평가 결과를 다방면으로 공개하고 있다. 

 

이로 인해 대학이 서열화되고 학벌사회가 조성되는 한편 학교 내부에서도 장기적 발전 계획보다는 단기간의 실적 올리기와 마치 시험에 대비하듯 평가 항목에만 정책 시행의 중점을 두는 등 부작용이 크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다. 

 

그러나 지구촌이 한 생활권으로 묶이고 순식간에 다량의 정보가 전달되는 한편 국가와 기업체는 물론 각급 교육기관들 간에도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는 지금, 다양한 요소와 정확한 도구를 동원해 평가를 받는 일이 대학이라고 결코 예외일 수는 없다는 주장도 설득력이 있다. 

 

실제로 상위권 대학들을 대거 보유한 국가들이 이른바 선진국일 뿐만 아니라 국제적 역학 관계에서도 힘을 과시하는 현실을 보자면, 대학원을 포함한 고등교육기관인 대학들의 위상은 곧 그 나라의 위상과 직결된다고 볼 수 있다. 

 

한발 더 나가 유학이 국가 주요산업 중 하나인 뉴질랜드로서는 국제적인 평가를 무시하기보다는 오히려 이를 지렛대로 적절히 활용, 대학이라는 상품의 경쟁력은 물론 실제적인 국가 발전의 원동력으로 삼아야 하는 입장이기도 하다. 

 

그런 면에서 볼 때 부진하게 나타난 이번 THE 대학평가는, 뉴질랜드 정부와 각 대학들에게는 시급히 해결해야 할 큰 숙제거리를 던져준 셈이라고도 할 수 있다.  

 

남섬지국장 서 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코리아포스트 / The Korea Post
교민잡지, 생활정보, 코리아포스트, 코리아타임즈 T. 09 3793435
Auckland Ranfurly Motel 한국인 운영
오클랜드 모텔 Auckland, Epsom, motel T. 096389059*0272052991

우리가 생태계 파괴범?

댓글 0 | 조회 2,345 | 2018.09.11
최근 세계 곳곳에서 고양이가 생태계에 큰 영향을 미치는 존재로 등장하고 있다. 누군가에게는 사랑스런 반려동물이지만 또 다른 이들은 생태계에 악 영향을 주는 범인이라고 지탄한다. 국… 더보기

인구 500만명, 언제 넘어설까?

댓글 1 | 조회 5,938 | 2018.08.22
2018년 6월 30일 현재 뉴질랜드 인구가 한 해 동안 9만명 이상 늘어나 489만명에 도달한 것으로 추산되면서 총인구 500만명 시대를 목전에 두게 됐다.지난 8월 중순 뉴질랜… 더보기

이민자의 시각으로 사업기회 찾아라

댓글 0 | 조회 6,066 | 2018.08.21
뉴질랜드를 떠나는 이민자들이 점점 늘고 있는 가운데 이민자의 관점에서 새로운 아이디어로 창업하여 성공한 사례들이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현지인들이 생각할 수 없는 이민자의 시각으… 더보기

집값 상승 노리려면 소도시로

댓글 0 | 조회 6,941 | 2018.08.08
오클랜드, 크라이스트처치 등 대도시들의 주택 가격이 조정을 받고 있는 가운데 아직도 연간 20%가 넘는 집값 상승률을 보이고 있는 소도시들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시세 상승… 더보기

소유권 이전 ‘통계로 본 외국인 주택구입’

댓글 0 | 조회 3,598 | 2018.08.07
외국인들의 주거용 부동산 구입 문제는이미 오래 전부터 뉴질랜드 국민들이민감하게 받아들여온 커다란 사회적 이슈 중 하나이다.​7월 말에 뉴질랜드 통계국(Stats NZ)은, 지난 분… 더보기

인기 높아가는 아시안 식품

댓글 0 | 조회 6,130 | 2018.07.25
팍 앤 세이브(Pak’n Save), 카운트다운(Countdown) 등 대형 슈퍼마켓들에서 한국의 라면류와 김, 아이스크림류 등을 비롯한 아시안 식품이 진열되어 팔리고 있는 광경은… 더보기

강화되는 학생대출금 체납 단속

댓글 0 | 조회 4,568 | 2018.07.24
그동안 역대 뉴질랜드 정부들로 하여금계속 골치를 앓게 만든 이슈 중 하나는지금도 여전히 막대한 금액이 체납된‘학생대출금 (student loan)’ 문제이다.이 중 특히 외국에 장… 더보기

대대적 ‘수술’필요한 의료 시스템

댓글 0 | 조회 4,784 | 2018.07.11
뉴질랜드 생활에서 의료 서비스는 많은 한국 교민들이 만족하지 못하는 부문 가운데 하나일 것이다. 많은 교민들이 한국 방문시 미뤄왔던 건강검진을 받고 있고 위중하거나 어려운 수술은 … 더보기

갈수록 뚱뚱해지는 뉴질랜더

댓글 0 | 조회 3,536 | 2018.07.10
뉴질랜드 비만 인구 비율은 전 세계 최상위권이며적절히 대처하지 못하면 머지않아국가적 재앙으로 등장할 것이라는 경고는그동안 여기저기에서 꾸준히 제기됐다.이런 가운데 이달 초, 현재 … 더보기

기름값 세금 폭탄 … 물가 도미노 상승 우려

댓글 0 | 조회 8,357 | 2018.06.27
국제유가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다음달 1일부터 오클랜드 지역에서 1리터당 11.5센트의 유류세가 도입된다. 여기에다 노동당 정부는 향후 3년 동안 전국적으로 1리터당 … 더보기

음악 소리에 내몰린 노숙자들

댓글 1 | 조회 4,584 | 2018.06.26
최근 크라이스트처치 시내 중심가에 자리한 한 호텔에서는손님들이 드나드는 로비 앞 도로를 향해하루 종일 음악을 내보내는 색다른 광경이 펼쳐지고 있다.​이유는 바로 호텔 앞에 진을 치… 더보기

하반기 뉴질랜드달러화 향방은?

댓글 0 | 조회 10,142 | 2018.06.13
환율은 유학생 가정이나 한국 또는 다른 나라들과의 무역업에 종사하는 업체 등에서 늘 관심을 두고 지켜보고 있는 지표이다. 최근 뉴질랜드 환율은 전반적인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다. … 더보기

다시 해외로 떠나는 이민자들

댓글 0 | 조회 11,070 | 2018.06.12
최근 뉴질랜드로 입국하는 이민자 숫자가 한창 때에 비해 감소 추세가 완연하다.이 중 특히 순이민자 감소 배경에는 장기 거주를 목적으로 입국했던 ‘비시민권자 이민자(non-New Z… 더보기

천국의 노숙자들

댓글 0 | 조회 7,365 | 2018.05.23
거리에서 지내는 사람들에게 가장 혹독한 계절인 겨울이 다가오고 있다. 특히 집값과 렌트비가 저소득층에겐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오른 오클랜드에서는 올 겨울 길거리에서 지내는 사람들… 더보기

이슈로 등장한 이동용 가스 난로

댓글 0 | 조회 7,327 | 2018.05.22
5월 중순으로 접어들면서 뉴질랜드에도 겨울이 본격 시작됐다. 매년 겨울이면 코 끝까지 얼어붙는 매서운 추위는 아니지만 몸을 으슬으슬하게 만드는 냉기는 사람들에게 실내 난방 문제를 … 더보기

은퇴는 사치? … 늦은 나이에 일하는 사람들

댓글 1 | 조회 5,903 | 2018.05.09
일하는 노년층이 늘고 있다. 일부는 경제적 여유가 있으면서 삶의 만족과 가치를 위해 직업을 유지하는 경우도 있지만 생계 불안에 생활비를 보태려 일하는 노인들도 늘고 있는 실정이다.… 더보기

교통사고 부르는 다리들

댓글 0 | 조회 4,335 | 2018.05.08
작년 중반부터 전국적으로 교통사고 사망자가 급증, 경찰과 도로관리 부서를 포함한 정부 당국이 긴장한 가운데 국민들도 이 문제를 심각하게 대하기 시작했다.교통 전문가들은 이런 추세에… 더보기

성장하는 애완동물 시장

댓글 0 | 조회 4,102 | 2018.04.25
뉴질랜드의 애완동물 연관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사료부터 동물 및 관련 용품, 보호 서비스, 보험 등 애완동물 연관 시장은 이제 연간 18억달러 규모 이상으로 확대됐다.뉴질… 더보기

무국적자, 그들이 설 곳은 어디인가?

댓글 0 | 조회 3,903 | 2018.04.24
지난 4월 18일 발표된 올해의 퓰리처상(Pulitzer Prize) 피처 부문에, 미얀마의 로힝야(Rohingya) 난민 위기를 담은 보도 사진들을 선보였던 로이터(Reuters… 더보기

국민이 행복한 나라가 이민자도 행복하다

댓글 9 | 조회 9,790 | 2018.04.11
유엔 산하 자문기구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는 2012년부터 매년 세계행복보고서를 발표한다. 지난달 발표된 ‘2018 세계행복보고서’는 특히 세계가 직면한 난민과 이… 더보기

송어 플라이 낚시도 ‘우리가 먼저!’

댓글 0 | 조회 4,305 | 2018.04.10
▲ 헬리콥터를 이용한 송어 플라이 낚시​뉴질랜드 전국의 민물낚시 명소들이 밀려드는 외국인 낚시꾼들로 몸살을 앓고 있다. 상황이 이에 이르자 소중한 낚시터들과 송어 자원을 빼앗길수 … 더보기

NZ, 제2의 알바니아가 될 것인가

댓글 0 | 조회 7,524 | 2018.03.28
중국이 막대한 경제력을 바탕으로 전세계 곳곳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특히 지난 2008년 서방 선진국 가운데 처음으로 중국과 자유무역… 더보기

섬나라 뉴질랜드의 막내 섬들

댓글 0 | 조회 5,753 | 2018.03.27
얼마 전 국내 언론들에는 남빙양의 한 외딴 섬에서 쥐 구제 작업을 벌이던 자연보존부(DOC) 직원에게 급성 질병이 발생, 해군 함정이 긴급 출동해 며칠 만에 본토로 이송했다는 뉴스… 더보기

‘총체적 불공평’ 대학 무상교육

댓글 0 | 조회 6,969 | 2018.03.14
지난달 26일 대부분의 대학들이 개강했다. 새로운 학기를 맞는 대학가의 화두는 올해 신입생부터 적용되는 무상교육이다. 노동당 정부의 대표적인 정책인 대학 무상교육은 대학들이 시행 … 더보기

변화의 바람 거센 NZ 정계

댓글 0 | 조회 4,854 | 2018.03.13
지난 2월 국민당은 당의 새 얼굴로 ‘사이먼 브리지스(Simon Bridges, 41)’의원을 내세웠다. 당 역사상 최초의 마오리계이자 나이 역시 마흔을 갓 넘긴 젊은 제1야당 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