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성공에 희생양이 된 클라크 전 총리

JJW 0 5,077 2016.10.27 17:42

 

f0e8124c58d2ac3caf86396f269a792b_1477543

 

뉴질랜드에 사는 한국 교민들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후임으로 헬렌 클라크(Helen Clark) 전 뉴질랜드 총리가 선출되기를 바랬을 것이다. 1999년부터 9년 동안 강한 지도력으로 뉴질랜드를 이끌었던 클라크 전 총리가 유엔을 개혁하고 반 사무총장의 한국에 이어 남태평양의 작은 섬나라 뉴질랜드의 국제적인 위상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가 있었다. 그러나 총리 시절 보여 줬던 강력한 지도력과 유엔의 개혁을 외치고 나온 소신이 오히려 불리하게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예견된 유엔 사무총장 도전 실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6차 비공개 예비투표(straw poll)를 하고 안토니오 구테헤스(Antonio Guterres) 전 포르투갈 총리를 반 사무총장을 이을 제9대 유엔 사무총장 후보로 합의했다. 

 

클라크 전 총리의 사무총장 도전 실패는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 

 

그녀는 앞서 5번의 예비투표에서 5위 이상 올라간 적이 없었고 구테헤스는 연승해 일찌감치 대세론을 탔다. 

 

지지표가 생각만큼 나오지 않자 클라크 전 총리는 한때 후보 사퇴를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뉴질랜드 정부 차원의 후원을 받았던 클라크 전 총리는 중간에 포기하지 않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경선에 참여했다.

 

닮은 프로필 다른 투표결과

 

사무총장은 국제평화와 안전 유지, 평화에 대한 위협 방지 및 제거, 국제분쟁ㆍ사태의 조정 및 해결을 목적으로 193개 회원국이 모인 유엔의 최상위 수석행정가다.

 

‘세속교황’이라는 별칭으로 불릴 만큼 영예롭고 막중한 자리지만 의외로 사무총장 선출 절차는 명확히 규정돼있지 않다.

 

사무국의 지위와 역할에 대해 명시하고 있는 유엔 헌장 제15장 제97조에서 ‘사무총장은 안보리의 권고로 총회가 임명한다’고 명시한 것이 전부다.

 

다만 트리그베 리에(Trygve Lie) 초대 사무총장부터 제8대 반 사무총장까지 거치면서 정립된 관례가 있을 뿐이다. 상식처럼 여겨지고 있는 사무총장의 5년 임기ㆍ연임 가능도 관례일 뿐 규정으로 명시된 것은 아니다.

 

이번 10명의 후보 가운데 반 사무총장을 배출했던 아시아와 직전의 코피 아난(Kofi Annan) 전 사무총장을 배출한 아프리카 후보가 1명도 없었던 것 역시 사무총장의 대륙별 순환 및 안배라는 관례에 따른 것이다.

 

사무총장 선출 과정에서 중요한 점은 안보리에서 권고한 후보가 총회에서 뒤집어진 적이 단 한 차례도 없다는 역사가 보여주듯이 미국, 중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 등 5개 안보리 상임이사국의 입김이 절대적이라는 것이다.

 

제9대 사무총장 선출은 쟁쟁한 후보들과 함께 절차도 이전에 비해 한층 더 복잡해졌다.

 

유엔이 지난해 창립 70주년을 맞아 총회의 역할과 권위회복을 결의한데 따라 총회의장과 안보리의장이 회원국들에게 차기 사무총장 후보 제안을 요청하면서 후보자들의 정견발표와 공개면접 등이 추가됐기 때문이다.

 

예비투표에서는 각 후보에 대해 ‘권장’(encourage), ‘비권장’(discourage), ‘의견 없음’(no opinion)으로 지지 여부를 나타냈고, 6차 예비투표에서 처음으로 상임이사국이 색깔이 다른 빨간색 투표용지를 사용했기 때문에 이들의 찬반 의견이 드러날 수 있었다.

 

구테헤스는 15개 상임·비상임이사국으로부터 찬성을 나타내는 ‘권장’ 13표와 ‘의견 없음’ 2표를 받았다. 5개 상임이사국 가운데 4개국은 구테헤스에 대해 ‘권장’, 한 나라는 ‘의견 없음’을 행사했다. 

 

구테헤스는 1995-2002년 포르투갈 총리를 지냈고, 2005-2015년 유엔 난민기구 최고대표로 활동해 ‘난민 문제 전문가’로 통한다.

 

구테헤스와 현재 유엔개발기구(UNDP) 총재인 클라크는 매우 비슷한 프로필을 가지고 있다.

 

두 명 모두 자국의 총리를 역임했고 유엔 기구의 최고대표를 거쳤다.

 

프로필만 보아서는 비슷한 지지를 받아야 할 두 명의 후보가 예비투표에서 격차를 나타낸 것에 대해 8일자 뉴질랜드헤럴드지는 구테헤스는 모두의 존경을 받았고 다수의 사랑을 받았으며 동유럽에서 멀지 않은 포르투갈 출신인 반면 클라크는 모두의 존경을 받았지만 소수의 사랑을 받았기 때문으로 비유했다.

 

거부권 행사한 3개 상임이사국은? 

 

제9대 유엔 사무총장은 동유럽 출신이어야 한다는 관례는 유엔에서 ‘서구 유럽 및 기타’에 속하는 뉴질랜드 출신의 클라크에게 가장 큰 장애물이었다.

 

반면에 제9대 사무총장은 처음으로 여성이 되어야 한다는 공감대가 폭넓게 형성된 점은 좋은 기회를 제공했다.

 

지난 4월 뉴질랜드 정부는 클라크 총재를 차기 유엔 사무총장 후보로 지명한다고 선언한 존 키(John Key) 총리와 머레이 맥컬리(Murray McCully) 외교장관은 도전할 가치는 있지만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말해 왔다.

 

결과적으로 최종 승자가 동유럽 출신도 아니고 여성도 아닌 후보가 된 이상 클라크 총재의 실패 요인을 따져볼 가치가 있을 것이다.

 

클라크 총재는 5번의 예비투표에서 6위, 7위, 7위, 8위, 공동 7위를 각각 기록했다.

 

그리고 5일 치뤄진 6차 예비투표에서 ‘권장’ 6표와 ‘비권장’ 8표, ‘의견 없음’ 1표를 받아 클라크 총재로서는 가장 높은 5위에 랭크됐다.

 

특히 거부권을 가진 상임이사국들로부터 3표의 반대표를 받았다.

 

투표는 비공개로 이뤄지기 때문에 이 나라들이 어디인지는 알려지지 않는다. 

 

하지만 동유럽이나 유럽 출신 사무총장을 선호하는 러시아와 프랑스가 거부권을 행사했을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미국의 반대 입김 작용

 

제3의 거부권은 미국에서 나왔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와 관련 키 총리는 “러시아가 구테헤스를 밀어 주기로 미국, 영국과 딜을 가졌을 것으로 의심되는데, 그렇다고 해도 미국이 굳이 클라크 총재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 필요는 없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는 클라크가 노동당 초선의원이었던 지난 1984년 당시 노동당의 데이비드 랭(David Lange) 총리가 자국을 방문하는 미 군함에 대해 핵무기 적재 여부를 밝히도록 요구함으로써 사실상 자국 기항을 금지한 이후 미국과의 관계가 껄끄러워졌다.

 

클라크 자신도 총리 시절 미국의 대 이라크 노선을 강력히 지지하는 영국과 호주와 달리 이라크에 대한 공격을 지지하지 않는 소신의 길을 걸었다.

 

뉴질랜드와 미국은 지난 7월 30여 년 만에 미 군함의 뉴질랜드 방문을 허용키로 합의하고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참여하여 우방 관계를 발전시켰지만 영원한 우방도, 영원한 적대국도 없는 국제 외교의 냉혹한 현실, 특히 냉전 시대에 결정된 5개 안보리 상임이사국들의 입김을 이번에 제대로 맛보았다.

 

지난 2008년 총선에서 당시 클라크 총리를 물리치고 정권을 잡았던 키 총리는 “5개 상임이사국들은 클라크 총재가 개혁적인 인물로서 순순히 말을 듣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를 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클라크 전 총리는 다른 어떤 뉴질랜드 총리보다도 총리가 되기 위해 사생활을 포기한 인물로 평가되고 있다.

 

오랜 결혼생활에도 불구하고 슬하에 자녀가 없는 사실도 이 때문이라는 얘기가 많다.

 

유엔 서열 3위의 UNDP 총재를 연임하고 있는 클라크가 내년 4월 임기가 끝나고 어떤 선택을 할지 벌써부터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한나 유학이민
한 번의 만남으로 후회없는 선택을 하세요.이민 T. 09 600 6168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관료주의에 물든 오클랜드시

댓글 1 | 조회 2,937 | 2017.11.08
지난 1일로 통합 오클랜드가 탄생한지 7주년이 되었다. 기존 4개 시티 카운슬과 3개 지역카운슬, 오클랜드 광역 카운슬 등으로 나뉘어져 비효율적이고 관료적인 조직을 통폐합하여 하나… 더보기

비둘기와 결투(?) 벌인 앵무새 ‘Kea’

댓글 0 | 조회 1,642 | 2017.11.07
올해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조류 챔피언 자리를 놓고온라인에서 일전이 벌어진 끝에 ‘고산 앵무새(mountain parrots)’로 널리 알려진 ‘키아(Kea)’가 산비둘기 종류인 ‘… 더보기

꼬리가 몸통을 ‘심하게’ 흔든 NZ 총선

댓글 2 | 조회 3,561 | 2017.10.26
뉴질랜드의 선거제도인 혼합비례투표제(MMP)는 독일을 모델로 하고 있다. 세계에서 혼합비례대표제를 채택하고 있는 대표적인 두 나라인 뉴질랜드와 독일은 공교롭게도 지난달 총선을 실시… 더보기

FIFA 월드컵 다시 도전하는 올화이츠

댓글 0 | 조회 1,708 | 2017.10.25
러시아 월드컵 본선 참가국들이 차례로 결정되면서 지구촌이 축구 열기로 후끈 달아오르기 시작했다. 대양주 대표인 뉴질랜드 역시 다음달에 본선 진출 자격을 놓고 남미 페루와 대륙간 플… 더보기

제한 있는 ‘무제한’약정

댓글 1 | 조회 3,135 | 2017.10.11
많은 회사들이 고객을 끌어모으기 위해 ‘무제한’사용 상품의 판매를 늘리고 있다. 특히 경쟁이 심한 전기 통신 시장에서 통화 시간과 데이터 등에 제한을 두지 않는 무제한 플랜이 인기… 더보기

인종차별주의 본심 들킨 경찰관들

댓글 4 | 조회 4,945 | 2017.10.10
이민자로 구성된 이곳 뉴질랜드에서 인종차별 행위는 큰 범죄로 취급된다. 실제로 이는 우리 교민을 비롯해 특히 아시아권 이민자들이 평소 생활하면서 많이 부딪히는 현실적인 문제들 중 … 더보기

뉴질랜드 대학 교육이 향상되려면

댓글 0 | 조회 2,737 | 2017.09.27
최근 발표된 세계 대학 순위에서 뉴질랜드 주요 대학의 순위가 추락하면서 대학 교육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런 추세로 가다가는 뉴질랜드 대학들은 세계 상위 200위권에 얼굴… 더보기

숙제거리 떠안은 NZ대학들

댓글 0 | 조회 3,811 | 2017.09.26
지난 9월 초 발표된 ‘2018 타임즈 하이어 에듀케이션 세계대학순위(Times Higher Education World University Rankings)’에서 국내 대학들이 … 더보기

국민당의 4기 집권이냐, 노동당의 부활이냐

댓글 0 | 조회 5,278 | 2017.09.13
오는 23일 실시되는 총선은 지난 두 차례의 총선과 달리 접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 1야당 노동당이 지난달 1일 전격적으로 재신더 아던(Jacinda Ardern) 부… 더보기

세계 제패한 NZ의 여전사들

댓글 0 | 조회 2,479 | 2017.09.12
▲ 우승한 블랙펀스지난 8월 26일, 뉴질랜드 여자럭비 국가대표인‘블랙펀스(Black Ferns)’가‘여자럭비 월드컵(Women’s Rugby World Cup, WRWC)’에서 … 더보기

들쑥날쑥한 이민부 심사

댓글 3 | 조회 9,823 | 2017.08.23
비자 신청에 대한 이민부의 심사가 합리적인 결과를 예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사무소 및 담당 직원의 자유재량에 의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이민부 사무소마다 승인율이 커다란 … 더보기

눈앞에 다가온 인구 500만명 시대

댓글 0 | 조회 4,721 | 2017.08.22
뉴질랜드가 인구가 500만명 시대를 목전에 두게 됐다. 8월 중순에 뉴질랜드 통계국(Statistics NZ)은 금년 6월말 현재 총인구가 479만명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는데 이 … 더보기

부정하게 수당을 받은 결말은?

댓글 0 | 조회 8,693 | 2017.08.09
더니든에 한 채의 주택과 한 채의 성을 가지고 있고 녹색당의 공동 대표로 성공한 메티리아 투레이(Metiria Turei, 47세)가 24년 전 수당을 받기 위해 관계 당국에 거짓… 더보기

총선 앞두고 춤추는 NZ 정치계

댓글 0 | 조회 3,348 | 2017.08.08
9월 23일(토) 실시될 뉴질랜드 총선을 앞두고 정치인들의 움직임이 부산한 가운데 제1 야당인 노동당이 30대 젊은 여성 정치인으로 당의 얼굴을 전격적으로 교체했다. 정가의 여러 … 더보기

모든 주택 판매가 이익을 남기는 건 아니다

댓글 0 | 조회 6,274 | 2017.07.26
집값이 지난 몇 년 동안 상승하면서 많은 주택 판매자들에게 커다란 매매 차익을 안겨 주었다. 많은 사람들이 높은 수익을 쫓아 주택시장에 뛰어들었으나 모든 사람들이 돈을 벌지는 못한… 더보기

사진 찍어 페이스북 올리는 죄수들

댓글 0 | 조회 3,362 | 2017.07.25
보안이 엄격한 교도소에서 재소자들이 기념사진들을 찍은 후이를 인터넷에 버젓이 올려 자랑까지 해대는 사건이 벌어졌다.▲ 초소형 휴대폰​보안에 큰 구멍 뚫린 교도소최근 국내 언론에 전… 더보기

상승 물결 타는 뉴질랜드 달러

댓글 2 | 조회 9,592 | 2017.07.12
한동안 하락했던 뉴질랜드 달러화가 다시 상승 모드로 돌아섰다. 뉴질랜드 달러화의 강세는 앞으로도 1년 동안 계속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에 따라 뉴질랜드 달러화에 대한 … 더보기

늘어나는 외국인 방문자의 공공병원 치료비

댓글 0 | 조회 4,820 | 2017.07.11
매년 5월 말 무렵이면 국내 언론에 단골로 등장하는 기사가 있는데, 그것은 국내의 공공 의료기관을 무료로 이용할 자격이 없는 외국 출신 방문객들에게 투입된 각종 치료비 문제이다.특… 더보기

시행 10주년 맞는 키위세이버

댓글 0 | 조회 4,707 | 2017.06.28
다음달이면 키위세이버(KiwiSaver)가 시행된지 10년이 된다. 키위세이버는 그동안 뉴질랜드의 노후대비 저축제도로 자리 잡으면서 기금과 가입자 측면에서 괄목한 성장을 보였다. … 더보기

점점 줄어드는 개와 고양이

댓글 1 | 조회 4,582 | 2017.06.27
인구가 늘고 도시화가 급속히 진행되는 가운데 사람들 일상생활도 점점 바빠지면서 뉴질랜드 국민들이 사랑하는 반려동물에도 상당한 변화가 일고 있다. 전통적 반려동물이었던 개와 고양이 … 더보기

살기 힘들어진 오클랜드

댓글 10 | 조회 14,510 | 2017.06.14
살인적인 집값과 높은 렌트비, 날로 심해지는 교통체증, 늘어나는 흉악 범죄, 자연재해에 무방비 등등.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조사에서 올해 3위를 차지하는 등 언제나 상위 … 더보기

전기 난방기기, 어떤 게 적당할까?

댓글 2 | 조회 6,198 | 2017.06.13
겨울이 되면 고국을 떠나온 교민들이 아쉬움 속에 그리워하는 게 이민 전 한국의 아파트 생활에서 누렸던 따뜻한 온돌과 중앙난방, 그리 큰 부담 없이 쓰던 뜨거운 물이다.뉴질랜드 생활… 더보기

'퇴색한 안작 우정' -NZ이주자에 대한 호주의 주요 정책 변화

댓글 0 | 조회 5,068 | 2017.05.24
뉴질랜드와 호주는 매년 4월 25일 공통으로 안작데이를 기념한다. 이 날은 1915년 제 1차 세계 대전 당시 호주·뉴질랜드 연합 군단(ANZAC, Australian and Ne… 더보기

누가 이민을 오고 있나?

댓글 0 | 조회 9,809 | 2017.05.23
연간 유입되는 이민자 숫자가 신기록을 이어가는 가운데 금년 9월 23일에 실시될 총선을 앞두고 정가는 물론 뉴질랜드 사회 전체에서 이민 정책이 중요한 선거 이슈로 등장하고 있다.국… 더보기

규제 일변도의 이민 정책

댓글 2 | 조회 9,902 | 2017.05.10
총선을 4개월여 앞두고 국민당 정부는 연봉에 따라 기술이민과 워크비자를 규제하기로 발표했다. 정부는 이민 신청자들의 질적 향상을 가져오기 위해 이민 정책을 변경하는 것이라고 설명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