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3위 건설사의 부도처리와 ‘빚잔치’

하병갑 1 6,443 2014.04.09 13:04
mainzeal.jpg

- ‘Mainzeal 건설’의 시장퇴출 과정을 돌아보며 -    

2013년 2월초, 뉴질랜드 3위 건설사인 Mainzeal 건설(주)이 건축경기 하락에 따른 자금압박을 견디다 못해 최종 부도처리되면서, 도미노처럼 이어진 관련 계열사들의 연쇄부도 과정에서 부동산 계열사 Richina Global Real Estste (RGREL)의 부도만이라도 막아 재기의 불씨를 남기려던 중국인 오너 리차드 양의 시도가 막대한 변호사 비용만 날린 채, 올해 3월 21일 항소법원의 기각결정으로 결국 좌절됐다.  

1968년에 설립된 Mainzeal 건설(주)은 Fletcher 건설(주), Hawkins 건설(주)에 이어 뉴질랜드 건설사 도급순위 3위로, 관련 계열사를 12개나 거느린 대기업집단으로, 오클랜드의 벡터 경기장을 건설했고, 오클랜드 ‘물새는 집’ 보강공사와 크라이스트처치 재건사업의 주요 파트너였다. 

뉴질랜드 회사법에 따라, 2013년 2월 28일 주주총회 특별결의로 청산인(liquidator)으로 BDO 공인회계법인의 회계사들이 공동으로 선임됐고, 이보다 앞선, 2월 7일에는, Mainzeal 이사들의 요청으로 PWC 공인회계법인의 회계사들이 공동으로 ‘Mainzeal 건설’을 포함한 주력기업들(MLL, 2000L)의 관재인(Receiver)으로 선임되면서, 전국에 산재한 40여군데의 이 회사 건설현장이 즉각 페쇄조치(lock out)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이 회사 등기이사로 등재돼 있던 제니 쉬플리 전직 총리, 폴 콜린스 Brierley 투자(주) 전직 사장 등 유력 정, 재계인사들이 공교롭게도 청산일로 부터 정확히 6주전에 사임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그들의 역할과 절묘한 타이밍에 의구심을 가진 일반인들의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자산 1억달러, 뚜껑 열어보니 ‘빚잔치’ 자금은 겨우 20%  
선임된 청산인들은 그 해 4월, 5백명에 달하던 풀 타임 직원중, 당시 진행중인 건설공사를 마무리하고 공사대금을 회수할 건축현장 관리직원 9명, 경리/총무직원 3명, 시설관리직원 2명 등 청산과정의 필수요원 14명만 남기고 모조리 해고한 반면, 전직 경리/총무 직원을 임시직으로 채용, 이들의 도움을 받아 Mainzeal사의 재산 실사에 돌입했다. 

같은 해 5월 9일, 타워 크레인, 시저 리프트 등 고가의 건설 중장비들은 ‘Tender’ 판매방법으로 매각됐고, 파워 케이블, 사무용 가구, 사다리, 선적 컨테니너 등 건축현장이나 사무실의 집기비품들은 Mainzeal 건설현장이 산재된 파머스톤 노스, 해밀턴, 크라이스트처치, 오클랜드, 웰링턴의‘Turners Acction’을 통해 5월 1일부터 약 한 달동안 경매처분한 결과, 8월 5일까지 총 2,250만달러의 청산자금을 마련했다. 

그러나, 관재인이 작성한, 2월 6일부터 8월 5일까지의 첫 번째 ‘부도처리 6개월후 경과보고서’에 따르면, Mainzeal사의 핵심자산의 가치(장부가격 기준)는, 관계사로 부터 받을 거래대금 7,100만달러, 공사대금 2,120만달러와 고정자산 1,230만달러, 나머지 부동산 590만달러 등  총자산이 1억 1,140 만 달러였다. 따라서, ‘빚잔치’에 필요한 청산자금은 장부자산의 겨우 20 퍼센트에 불과했던 것이다.

개인파산이든, 회사부도든 일단, ‘빚잔치’를 열게 되면, 채권자들은 ‘내 돈을 얼마나 돌려 받을 수 있을까?’ 하고 궁금해 하게 마련이다. 그렇다고, 회사가 부도나면 잔여재산을 공평하게 나눠줘 모든 이해관계자(stakeholders)를 만족시킬 수는 없다. 법에 정한 변제 우선순위에 따라 분배해야 하기 때문이다.

회사부도시 일반적인 자산분배 우선순위 
1. 담보부 채권자(secured creditors)
2. 파산처리절차의 경비(청산인 비용 등)
3. 기타 우선청구권(preferential claims) 
   - 직원급여, IRD 세금 등  
4. 무담보부 채권자(unsecured creditors) 
   - pari passu 원칙에 따른 비례분배 
5. 부도난 회사의 주주
 
회사가 제공한 담보물에 권리를 설정한 담보부 채권자(secured creditors)들에게 변제의  최우선권이 있고, 다음으로 부도 처리절차의 경비, 기타 우선 청구권(preferential claims)인 직원 급여, IRD의 세금순서로 자산을 분배받을 수 있다. 그래도 분배할 자산이 남았으면, 무담보 채권자에게 공정하고 형평성에 맞게 각자 물려있는 금액에 비례해서 회사의 잔여재산을 분배받을 수 있다(pari passu 원칙).

금년 3월 27일자로 작성된, 지난 해 8월 28일부터 올해 2월 27일까지의 두 번째 6개월후‘부도처리 경과보고서’에 따르면, 375만달러의 수입에, 변호사 비용으로만 53만달러, 관재인 비용으로만 49만달러를 포함, 총 107만달러가 지출된 것으로 보고됐다. 

고등법원의 허락을 받아 주력기업을 제외한 기타 계열사들은 한 회사인 것처럼 묶어서 부도처리절차를 밟게 된 결과(“pooling orders”), 주력사인 Mainzeal 건설(주)의 직원급여는 완불할 수 있었지만, 기타 계열사의 직원급여는 70%밖에 지불할 수 없었다고 동 보고서는 밝히고 있다.   

오클랜드 시티의 빅토리아 스트리트에 위치한 Mainzeal 빌딩 융자금 등에 1,130만달러를 물린 BNZ은행이 유일한 담보  채권자(secured creditor)로서 변제 우선순위 제 1위에 올랐고, 건설자재와 각종 서비스 거래선들이 설정한 114개의 구매자금 담보권(PMSIs)의 규모에 따라 그 뒤 순위를 이었다.

기타 우선순위 채권자들(preferential creditors)중에서는 최우선적으로 직원 급여가 520만 달러, 다음으로 IRD세금이 60만달러, 그리고, 하도급계약 본드비 환불요구에 따른 우발부채가 3,350만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발표됐다.     

특히, IRD 세금에는 부가가치세(GST)와 직원급여세(PAYE)가 포함됐다. 징세권을 쥐고 있는 국세청은 국가 공권력의 상징이므로, 세금이 체납되면 1차적으로 벌금과 함께 연체이자가 부과되고, 주주들의 특별결의로 관재인(liquidator)을 임명하는 파산절차가 적시에 실행되지 않으면, 결국엔 검찰에 고발해, 사법처리 수순을 밟게 된다. 

특히, 규모있게 사업하다 부도내고 해외로 도피하더라도 나중에라도 변호사를 통해 IRD 세금만은 내는 이유는, 국제적으로 세무당국간에 해외 탈세범에 대한 공조협력 강화추세로 인해 자칫하면 도피처에서도 차압 등 강제 징수와 함께 강제 출국조치를 당할 수 있음을 우려하기 때문이다.    

변제 우선순위 4위에는, 2천명이 넘는 무담보부 채권자들(unsecured creditors)의 청구금액이 부도나기 직전 2개월분을 제외하고도, 외상매출금 5,170만달러를 포함해, 총 7,000만달러에 달하면서, Mainzeal사 채권규모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회사부도(corporate liquidation)도 ‘가랑비에 옷 젖는 줄 모르듯’ 소리없이 다가와 서서히 기업의 목을 죄는 ‘조용한 살인자’일 수도 있지만,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무시해 시장의 신뢰와 고객의 믿음이 한꺼번에 무너짐으로써 급격한 매출감소에 따른 유동성부족으로 부도사태가 ‘쓰나미’ 처럼 한꺼번에 갑자기 밀어 닥칠 수도 있다.  

따라서, 잦은 접촉과 방문으로 거래선의 계절별, 월별 매출기복이나 재정상황에 대한 정보를 입수하는 등 평소부터 거래회사 내부사정에 귀를 기울이고, 요즘과 같은 불경기에 투자 리스크를 줄여 줄 묘책을 곰곰히 생각하면서, ‘부도 쓰나미’에 대비하는 지혜를 발휘해야겠다.   
       
                                     <객원기자 하병갑>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줌바맨
친절한 설명에 감사함

 플러스 광고

KS Trans Co. LTD (KS 운송 (주))
KS TRANSPORT / KS 운송 (YEONGWOONG Co. Ltd) T. 0800 479 248
Blindsmith NZ Ltd
blind, blinds, 블라인드. 윈도우, window, 베니시안 블라인드, 우드 블라인드, PVC 블라인드, 롤러 블라인드, 블럭아웃 블라인드, 터멀 블라인드, 선스크린 블라인드, 버티컬 블라인드, Venetian blinds, wood T. 09 416 1415
동의한의원
환자를 최선을 다해 치료하는 한의원 ,믿음과 신뢰가 있는 한의원 T. 094197582

주택시장 ‘거품’ 꼈다

댓글 0 | 조회 6,955 | 2014.07.22
국제통화기금(IMF)이 지난달 처음으로 글로벌 주택 경기 보고서를 발표했다. IMF는 ‘글로벌 하우징 워치(www.imf.org/housing)’라는 웹사이트를 론칭하면서 세계 주… 더보기

안전하게 즐기는 스키

댓글 1 | 조회 3,550 | 2014.07.09
겨울이 되면 우리 머리에 떠오르는 스포츠는 단연 스키이다. 젊은층은 스키보다는 스노보드를 더 선호하는 편이지만 이 역시 스키장이라고 불리는 곳에서 함께 즐기는 레저이므로 보통 스키… 더보기

탈세에 가차없는 NZ 조세행정

댓글 0 | 조회 5,032 | 2014.07.08
뉴질랜드의 조세행정은 납세자가 규정을 준수하여 세금을 신고한다는 가정하에 이뤄진다. 그러나 탈세 행위가 적발될 경우 그 처벌은 세계 어느 국가보다도 엄중하다. 이와 관련된 최근 사… 더보기

순항하는 국민당, 늪에 빠진 노동당

댓글 0 | 조회 3,422 | 2014.06.25
최근 뉴질랜드 국내에서는 정치계의 판도를 뒤흔들만한 대형 스캔들이 잇달아 터져나오면서 정치인들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선이 곱지 않다. 여기에 인터넷 시대를 실감시키기라도 하듯 이름… 더보기

‘살과의 전쟁’ 필요한 뉴질랜드

댓글 0 | 조회 3,836 | 2014.06.24
체중을 줄여야 하는 뉴질랜드인들이 무려 220만명에 이른다. 이들은 모두 뉴질랜드의 4대 사망 및 장애원인인 뇌졸증, 심장질환, 암, 치매를 일으키는 위험요소가 많은 비만이거나 과… 더보기

외국 관광객 자가운전, 이대로 둘 것인가?

댓글 0 | 조회 2,965 | 2014.06.11
Queen’s Birthday 연휴이던 지난 5월 31일(토), 크라이스트처치 인근에서 3명이 숨지는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끔찍한 사고를 낸 운전자는 네덜란드 출신 관광객으로… 더보기

너무 잦은 공공기관의 실수

댓글 0 | 조회 2,665 | 2014.06.10
지난해 뉴질랜드 최대 유제품 회사 폰테라는 자사의 유청 단백질 농축물이 식중독과 신경마비를 일으킬 수 있는 보툴리눔 박테리아에 오염됐다고 발표했다. 얼마후 이는 잘못된 사실로 밝혀… 더보기

중국인 부자들이 몰려 온다

댓글 0 | 조회 6,364 | 2014.05.27
뉴질랜드가 돈많은 중국인들의 이주 국가로 각광받고 있다. 앞으로 중국인 신흥 부자들의 뉴질랜드 이주가 더욱 많아지고 뉴질랜드 경제의 중국에 대한 의존도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중… 더보기

NZ 안전 파수꾼, LandSAR

댓글 0 | 조회 1,891 | 2014.05.27
고도성장에 가려졌던 안전불감증이 세월호 침몰이라는 전대미문의 대재난으로 나타나면서 대한민국이 큰 충격에 빠진 지 한 달여가 넘었다. 그 한달 여 동안 고국의 일이기에, 또한 제대로… 더보기

대출규제가 주택시장에 몰고 온 변화

댓글 0 | 조회 5,735 | 2014.05.14
중앙은행의 대출규제 조치가 시행된지 7개월이 지났다. 집값 상승을 막고 금융권의 안정성을 도모하기 위해 중앙은행은 지난해 10월 1일부터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을 제한했다. 이에 따라… 더보기

결혼과 이혼 통계로 본 2013년의 NZ

댓글 0 | 조회 7,595 | 2014.05.13
작년 12월 31일까지 1년 동안 뉴질랜드에서 이뤄진 결혼등록 건수는 모두 19,237건이었으며 반면 이혼 건수는 8,279건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자료는 뉴질랜드 통계… 더보기

비트코인과 뉴질랜드

댓글 0 | 조회 5,251 | 2014.04.24
뉴질랜드에서는 처음으로 지난달 31일 비트코인(Bitcoin)용 ATM 2대가 선보였다. 지난해 10월 세계 최초로 캐나다 밴쿠버에 설치된 이후 세계 120대 정도 밖에 안되는 A… 더보기

우리는 결코 잊지 않습니다

댓글 0 | 조회 2,664 | 2014.04.23
4월 25일(금)은 ‘ANZAC Day’이다. ‘ANZAC’은 ‘Australian & NZ Army Corps(호주 뉴질랜드 연합군)’의 약자로 이 날은 양국의 현충일이라… 더보기
Now

현재 뉴질랜드 3위 건설사의 부도처리와 ‘빚잔치’

댓글 1 | 조회 6,444 | 2014.04.09
- ‘Mainzeal 건설’의 시장퇴출 과정을 돌아보며 - 2013년 2월초, 뉴질랜드 3위 건설사인 Mainzeal 건설(주)이 건축경기 하락에 따른 자금압박을 견디다 못해 최종… 더보기

불붙은 인터넷 TV 경쟁

댓글 0 | 조회 3,475 | 2014.04.08
텔레콤 뉴질랜드(Telecom New Zealand)가 몇 달 안에 회사명을 스파크(Spark)로 바꾸고 인터넷 TV 시장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관련 업체들… 더보기

보금자리 마련, 갈수록 어려워지나?(Ⅱ)

댓글 0 | 조회 3,978 | 2014.04.08
국민들의 주거생활과 관련된 2013 센서스 자료가 지난 3월 18일 발표됐다. 지난 호에서는 주택의 형태별 상황과 침실 수, 또는 주택의 대형화 추세 등을 알아본 데 이어 이번 호… 더보기

보금자리 마련, 갈수록 어려워지나?

댓글 0 | 조회 4,527 | 2014.03.26
▲ 주거시설의 1/3 이상이 공동주택인 웰링톤 도심 전경 각각 얼마나 되는 가정들이 자기집, 또는 셋집에서 살고 있으며 또한 그들이 사는 집들은 어떤 형태인지 등 뉴질랜드 국민들의… 더보기

상승 기조에 접어든 금리

댓글 0 | 조회 3,903 | 2014.03.25
중앙은행이 지난 13일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2011년 3월 크라이스트처치 지진에 따른 경제 충격을 흡수하기 위해 사상 최저 수준인 2.5%로 인하한지 3년 만에 인상이다. … 더보기

한국 통일정책 빠진 NZ <통일 골든 벨>

댓글 0 | 조회 2,394 | 2014.03.25
민주평통 <통일 골든 벨> ‘한인의 날’ 최고 하이라이트 지난 3월15일(토), 40주년을 맞은 오클랜드 ‘한인의 날’ 행사에는, 태풍으로 비바람부는 굿은 날씨에도 불구… 더보기

치명적인 단맛의 유혹

댓글 0 | 조회 5,289 | 2014.03.12
최근 뉴질랜드 국민들의 연간 설탕 소비량이 지나치게 많다는 사실이 재확인되면서 설탕과 그의 대체재로 개발된 아스파탐을 비롯한 각종 인공감미료의 유해성에 대한 해묵은 논쟁도 다시 한… 더보기

가깝고도 먼 이웃, 호주

댓글 0 | 조회 3,675 | 2014.03.11
뉴질랜드와 호주의 정상들이 회담을 열면 흔히 양국간의 특별한 관계를 언급하며 ‘가족’ 또는 ‘형제’라는 표현을 자주 쓴다. 같은 영국 조상에 같은 언어를 사용하며 왕래가 잦고 비슷… 더보기

공인중개사, 신뢰받는 전문자격으로 변신 중

댓글 0 | 조회 4,905 | 2014.03.11
1월 자격증 신규 취득자, 전년 동기대비 38% 증가 공인중개사 감독청(REAA) 통계에 따르면, 금년 1월 한 달동안 새로 공인중개사 자격증을 취득한 개인은 138명이며, 이는 … 더보기

‘해상왕 장보고’ 남극까지 진출한다

댓글 0 | 조회 4,032 | 2014.02.26
▲ 장보고 기지 전경 한국의 2번째 남극 연구기지이자 3번째 극지 연구기지인 ‘장보고 기지’가 2년간 공사를 끝내고 지난 2월 12일(현지시간) 마침내 완공됐다. 이날 준공식에는 … 더보기

정부가 학교개혁에 나서는 이유

댓글 0 | 조회 2,341 | 2014.02.25
존 키(John Key) 총리는 지난달 23일 3억5,900만달러를 투입하는 학교개혁정책을 발표했다. 국민당 정부가 집권한 이후 가장 많은 질타를 받은 부문이 교육부이다. 노동당이… 더보기

하루를 근무해도 휴가수당 지급해야

댓글 0 | 조회 4,115 | 2014.02.25
고용관계의 기본정신……“좋은 신뢰관계(Good faith)” 오클랜드 한인회(회장 김성혁)는 한인 현지 정착정보 세미나의 일환으로 지난 2월12일, 뉴질랜드 ‘비지니스, 혁신 &a…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