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봉원곤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박승욱경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빡 늘
CruisePro

지금 뭘 하고 있는거지

크리스티나 리 0 499 2018.05.23 11:43

열심히 뭔가를 하고 있다가 갑자기 “내가 지금 뭘 하고 있는거지”라고 혼잣말을 할 때가 살면서 더러 있었을 것이다.  혹은 치매에 걸린 것도 아닌데 목적지를 향해 차를 몰고 가다가 불현듯 “여기가 어디지”,“내가 지금 어디를 가고 있는 거지”하는 생각이 순간적으로 들 때도 있었을 것이다.   

 

이럴 때면 아마도 “내가 왜 이러지” 하며 몸에 무슨 이상이 일어난 것은 아닌가 걱정도 되고 불안해지기도 한다.  그러나 이런 불안과 염려는 잠시 몰려왔다가 머리를 한두번 흔들 정도의 짧은 시간 안에 사라져 버린다.  참으로 이상한 일이지만, 적절하게 그 이유를 말할 순 없지만, 이런 일들이 삶 속에서 “나”한테만 일어나고 있는 것은 아닐 것이다.

 

그런데 뭔가 갑자기 스치고 지나가는 생각이나 느낌은 사전에 예기치 않았던 일을 만들기도 한다.

 

마치 담배를 피우지않고 있다가 갑자기 몰려오는 “지금 뭘 하고 있는거지”라는 생각으로 담배를 피우는 것처럼 말이다.

 

예를 들면 열심히 공사 현장에서 나무를 자르고 기둥을 세우며 못을 박고 있었다.  휴식 시간이 되어 늘 하듯이 커피 한잔을 마시며 동료와 이야기를 하고 있었는데 동료가 갑자기 담배를 주며 “펴”라고 말하는 순간 “담배도 안피우고 지금 뭘 하고 있는거지”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 생각이 드는 순간 동료가 주는 담배를 받아 한두모금 담배를 쭈욱 빨은 후에 “후~ 우~”하면서 길게 연기를 뿜어내었다.  그 순간 가슴에서 뭔가 빠져나가면서 후련해지는 느낌이 들며 기분이 좋아지려 했는데 불현듯 “지금 뭘 하고 있는거지”하는 생각이 다시 들었다. “아니, 내가 왜, 내가 어떻게 담배를 피운거야”하며 담배를 피운 것에 대한 후회와 “바보, 멍청이”라 되뇌이며 담배 하나도 제대로 끊지 못하는 자신을 질책하며 자책한다.  이러는 가운데 “남들은 별 문제없이 담배를 잘 끊던데 왜 “나”한테는 이런 일이 일어나 담배를 피운거야”하며 자신에게 화가 나기도 한다.

 

이렇게 “지금 뭘 하고 있는거지”라는 생각은 담배를 끊다가 담배를 다시 피우게 되는 경우도 일어날 수 있지만 담배를 피우다가 끊으려고 할 때도 일어난다.

 

예를 들면 담배를 단짝처럼 혹은 유일한 친구로 생각하면서 항상 “담배 없이는 못살아”하며 “담배 좀 그만 끊으면 안돼”라고 말하는 아내의 잔소리를 늘 무시했다. 그러면서 늘 속으로 “담배를 끊는 것은 죽는 것과 다름없다”라고 생각하며 “담배는 절대 안끊는다”고 가족들에게 혹은 주변 사람들에게 말하면서 그 누구도 담배 끊으라는 말을 못하게 했다.  이렇게 수십 년 동안 금연을 단 한번도 생각해보지 않았는데 갑자기 담배를 2갑 사면서 근 60불이 되는 돈을 내는 순간 “지금 뭘 하고 있는 거지”하는 생각이 들었다.  

 

3일마다 담배를 사기 위해 60불쯤 쓰니 1년에 7,300불에 달하는 돈을 쓰고 있는 것을 깨달았다.  담배를 피운지 근 30년 그냥 7,300에 30을 곱한다면 219,000불, 만약에 앞으로 30년을 더 피운다면 219,000불보다는 더 많은 돈을 또 써야 한다.  갑자기 한번도 생각해보지 않았던 219,000이라는 숫자는 담배를 단짝처럼, 유일한 친구로 여기는 한 남자에게 엄청난 충격이 되었다.  

 

이 충격은 “지금 뭘 하고 있는거지”라고 스스로에게 묻는 계기가 주어져 엄청나게 많은 돈을 소비했음을 가슴치며 후회함과 동시에 금연을 생각해보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렇듯 “지금 뭘 하고 있는 거지”라는 생각이 들 때면 하고 있는 것에 대한 일이 얼마나 중요하고 가치있는 일인가를 분별할 수 있어야 한다.  그리하여 “지금 뭘 하고 있는 거지”라는 생각이 담배를 피우고 있는 지금 상황에서 담배를 끓으려고 하는 새로운 도전을 향한 도화선이 되었으면 좋겠다.  또한 누구나에게나 들 수 있는 생각인 “지금 뭘 하고 있는 거지”가 불현듯 떠오른다면 이 생각이 작은 것을 바꿀 수 있는 동기부여가 되기를 바란다.  

 

c263e314846590fcd7f13b13294c2281_1527032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Pin cargo limited
해운운송, 항공운송, 통관, 수입운송, 수출운송 T. 09-257-1199
하나커뮤니케이션즈 - 비니지스 인터넷, 전화, VoIP, 클라우드 PBX, B2B, B2C
웹 호스팅, 도메인 등록 및 보안서버 구축, 넷카페24, netcafe24, 하나커뮤니케이션즈, 하나, 커뮤니케이션즈 T. 0800 567326
KS Trans Co. LTD (KS 운송 (주))
KS TRANSPORT / KS 운송 (YEONGWOONG Co. Ltd) T. 0800 479 248

새로운 세상을 맛보려면

댓글 0 | 조회 166 | 2018.09.12
얼마만에 만져보고 밟아본 눈이었는지 모르겠다. 눈이 부시도록 아름다왔던 설경, 아주 자그마한 발자욱조차도 남겨져 있지 않은 온 산을 덮은 눈은 따스함을 넘어 푸근하게까지 느껴졌다.… 더보기

해야만 하는 강한 이유가 있다면

댓글 0 | 조회 149 | 2018.08.22
다람쥐 쳇바퀴 돌듯 매일 같은 일을 반복하며 살아서 가끔은 안하고 싶으면서도 그냥 익숙하기에 하는 것들이 있다. 그러다 어느날 그 익숙함에서 벗어나고 싶어져 새로운 것을 생각한다.… 더보기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

댓글 0 | 조회 255 | 2018.08.08
여기 사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러하듯 운전을 하며 다니기에 대중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일이 흔하진 않다. 가끔 오클랜드 시내로 나가야할 일이 생기면서 교통 체증과 주차 문제를 고려… 더보기

자만(自慢) 하지 말자

댓글 0 | 조회 251 | 2018.07.24
“자만”이라는 말을 생각해본다. 스스로 자“自”에 거만할 만“慢”이 합쳐진 말인 “자만(自慢)”여기저기 구글 검색을 해보면 모두 다 “자신이나 자신과 관련 있는 것을 스스로 자랑하… 더보기

항상 같은 상태에 머무르지 않고

댓글 0 | 조회 213 | 2018.07.11
‘나이가 들어가는 것인가?’ 아니면 진짜로 ‘날씨가 해마다 추워지는 것인가?’어떤 것이 맞는 것인진 모르겠지만 언제부터인가 겨울을 맞이하는 그 해가 항상 제일 추운 것 같았다. 이… 더보기

나한테도 이런 일이 생기네

댓글 0 | 조회 681 | 2018.06.26
사람들은 모두 현재 주어진 일들을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며 열심히 살아간다. 살아가는 방식 또한 좋은 것을 바라며 자신들의 기준점으로 판단하고 선택한다. 그 기준점은 아주 객관적이며… 더보기

다 알고 있지만 미쳐 보지 못했네….

댓글 0 | 조회 957 | 2018.06.12
아주 오래전 쳐다만 보아도 정신이 번쩍 들만큼 큰 눈을 가진 한 아이가 엄마에게 “난 이것도 알고 거기도 가봤고, 난 여기도 가봤고 저것도 먹어봤는데”라고 말하던 것이 생각났다. … 더보기
Now

현재 지금 뭘 하고 있는거지

댓글 0 | 조회 500 | 2018.05.23
열심히 뭔가를 하고 있다가 갑자기 “내가 지금 뭘 하고 있는거지”라고 혼잣말을 할 때가 살면서 더러 있었을 것이다. 혹은 치매에 걸린 것도 아닌데 목적지를 향해 차를 몰고 가다가 … 더보기

어느새 나이가 이리 되었네

댓글 0 | 조회 973 | 2018.05.09
얼마전 딸이 생일을 맞이했다. 그리 자주 생각해보지 않았는데 요즘은 문득문득 “내 나이가 몇이지?”하며 자신에게 묻게 된다. 알면서도 모른 척 한 것이겠지만 솔직히 “나이가 벌써 … 더보기

“핑계”대지마

댓글 0 | 조회 360 | 2018.04.25
“핑계”라는 말을 그리 많이 사용한다고 생각해보질 않았는데 왜 갑자기 “핑계”라는 말이 머리를 맴도는 것인지 모르겠다.그러다 잠시 생각해보았다. 아주 작은 것일지라도 맘에 내키지 … 더보기

조용하게 다가오는 죽음의 공격

댓글 0 | 조회 921 | 2018.04.11
우연치않게 웰링톤에 가게 되어 Te Papa 박물관의 “Gallipol - the scale of our war” 라는 전시회를 보았다. 이미 반지의 제왕으로 전세계에 이름이 알려… 더보기

힘들어도 너무 힘들어요

댓글 0 | 조회 1,601 | 2018.03.28
살다보면 스스로 감당하기 너무 힘들어지는 일들을 만날 때가 있다. 이런 상황이 벌어지면 나름대로 해결해보기 위해 동분서주하며 많은 생각에 사로잡히기도 하고 때로는 시행착오 속에 어… 더보기

내일 일은 난 몰라요

댓글 0 | 조회 456 | 2018.03.13
원래 이 곳의 날씨는 종잡을 수가 없었던 것 같은데 요즘 날씨는 정말 알 수 없는 것 같다.여름이 다 지나갔나 했는데 다시 찌는듯한 한여름의 날씨를 보이기도 하니 말이다.이처럼 “… 더보기

무시 당하는 병

댓글 0 | 조회 799 | 2018.02.27
이리저리 돌아보면 크고 작은 병으로 몸과 마음이 힘들고 주변 사람들이 걱정하고 염려하는 것이 보인다.평소에는 큰 문제가 없다 생각했는데 갑자기 어디가 좋지 않다고 하던가, 어떤 진… 더보기

뭘 하면 좋을까?

댓글 0 | 조회 825 | 2018.02.13
별 생각없이 새해를 맞이해 2018년에 해야만 하는 일에 대한 계획을 세우지 못했다면 곧 맞이할 구정에 최소한 꼭 1가지만이라도 하고 싶은 것에 대한 목표와 계획을 세워보는 것은 … 더보기

그게 문제야....

댓글 0 | 조회 343 | 2018.02.01
수없이 반복하며 무심코 내뱉는 말들이 의외로 참 많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그런 말들을 쓰고 있는지조차도 모르는 경우가 허다한 것 같다.한번 생각해보자. “문제는”, “그게 문제야”… 더보기

두 갈래 길....

댓글 0 | 조회 342 | 2018.01.16
2017년을 마무리하며 그리고 2018년을 시작하면서 한동안 쉬었던 일을 했다.하염없이 뙤약볕을 올라가기도, 나무 그늘 사이를 걷기도, 비바람을 벗삼아 걷기도, 흔들 다리나 징검다… 더보기

이럴 땐 어떻게....

댓글 0 | 조회 535 | 2017.12.19
해마다 이때가 되면 어떻게 살았는지 모르겠다는 느낌이 든다. 그리고 아쉬움이 남는다.만약에 좋은 것들 혹은 잘한 것들은 잊어버리고 좋지않았던 것들이나 잘하지 못한 것들만이 떠오른다… 더보기

정말 배려이고 이해일까?

댓글 0 | 조회 558 | 2017.12.05
2017년이 시작되었나 했는데 벌써 마지막 달인 12월이 시작되었다. 고국과는 다른 상황이라 지난 날 줄줄 이어졌던 망년회는 이곳에서 이루어지지 않을 수도 있지만 여전히 이런저런 … 더보기

죽음으로 이끌었던 가스, 그이름은

댓글 0 | 조회 833 | 2017.11.22
어린 시절 연탄가스 하면 굉장히 무섭고 위험한 가스로 이야기되어졌고 연탄가스 중독으로 죽었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다. 사람들을 죽음으로 이끌었던 가스의 정체는 바로 일산화탄소이다.맛… 더보기

친구가 먹은 기적의 약

댓글 0 | 조회 713 | 2017.11.07
상담을 하면서 가끔 듣는 말이 있다.“친구가 담배를 피우면서 무슨 약을 먹었는데 담배를 피워도 맛도 없고 조금 시간이 지나니까 아예 담배 생각이 나지를 않는다 하던데요. 그런 약이… 더보기

진작에 할 것을....

댓글 0 | 조회 1,088 | 2017.10.26
얼마전 연락을 한지 좀 되어 궁금해하고 있는 중에 갑자기 문자를 받았다. 낯익은 이름이 휴대폰 화면에 떠오르기에 무척 반가왔는데 그 반가움은 금새 걱정으로 바꾸었다.문자의 내용은 … 더보기

담배 생각은 안나는데....

댓글 0 | 조회 669 | 2017.10.11
며칠 전 오디오 컨퍼런스에 참여했는데 참 흥미로운 내용이 거론되었다. 그 내용은 바로 상담을 하면서 가끔 듣는 말들과 연관이 있었기에 더 관심이 있었고 이미 알고 있는 것들에 대한… 더보기

재미있네, 재미있어

댓글 0 | 조회 372 | 2017.10.10
언제부터인가 내 삶 속에서 사라져버린 듯한 느낌이 드는“재미”라는 말을 상담을 하면서 문득문득 듣게 된다. 그러나 너무 힘들어 담배를 못끊겠다고 하면 서 그냥 계속 담배를 피우다 … 더보기

하얀 연기의 매력

댓글 0 | 조회 429 | 2017.09.13
하얀 연기가 피어오르면 괜시리 눈이 그쪽으로 간다. 냄새도 없이 후욱 하면서 눈앞을 가리는 하얀 연기를 뿜어낼 수 있다는 것이 전자담배에서 풍기는 매력이고 어쩌면 그런 하얀 연기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