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봉원곤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박승욱경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빡 늘
CruisePro

숫자

정석현 0 289 2018.03.28 11:28

f90c884ce44975da49040dec59e3984c_1522189
 

라운드를 마치고 우리는 클럽하우스에 둘러앉아 그 날의 골프에 대해 아이들처럼 신이 난듯 서로의 자랑 거리를 내어 놓는다. 어른이든 주니어든 골프에 푹 빠지게 되면 꿈에서도 골프 공이 보인다고 하지 않는가. 필자도 언젠가 주니어 시절에는 시합전 퍼터를 앉고 잠을 잔 기억이 있다. 지금 생각하면 그땐 골프 외에는 다른건 생각조차 하지 않을 때였던 것 같다. 비가 너무와 골프장이 문을 닫았을 때도 직원들이 다 퇴근한 후 몰래 골프를 쳤던 기억이 난다.  

 

이날 우리의 관심거리는 롱아이언과 하이브리드클럽의 얘기로 서로 따지듯이 토론 수준으로 서로 자신의 얘기를 꺼내 놓는다. 한쪽은 골프의 묘미는 롱아이언을 높이 멀리 치는 것이다 라고 하고 또 한쪽은 굳이 그 어려운 롱아이언을 10번에 한 번 정도 잘 맞는 롱아이언을 고집하면서까지 가방안에 들고 다녀야하느냐의 얘기였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는가? 

 

꼭 자신의 자존심때문에 롱아이언을 가방에 넣어야하는가? 아님 롱아이언을 쉽게 치기위해 롱아이언을 빼고 쉬운 하이브리드로 치는게 맞는가? 참 쉽고도 어려운 질문일수도 있지만 누구에게나 다 그런것만은 아닐것이다. 

 

얘기를 들으며 이렇게 생각하고 있을때 쯤. 그 질문의 답을 나에게 돌아왔다. 누구의 편을 들자니 이도저도 안될 것 같고 해서 객관적으로 답을 얘기해 줬다. 답이라기는 좀 그렇지만 현실적인 해결방법을 제시한 것이다. 

 

롱아이언을 치고 안치고는 개인의 선택이지 골프에서 정한 룰은 아니다. 티샷을 무조건 드라이버로 해야한다는 것과 비슷한 맥락의 주제인 것이다. 난 이렇게 얘기를 시작하면서 마지막으로 이렇게 이야기를 해 주었다. 

 

시합에서의 리더보드를 봤을때 우리는 숫자만을 보고 그 선수의 등수를 알 수 있다. 매홀 그 선수가 무슨 클럽으로 어떻게 버디를 했는지는 실제로 보지 않는 한 알 수 없다. 그 선수가 드라이버로 티샷을 했는지 아님 롱아이언 대신 하이브리드로 그린에 올렸는지는 알 수가 없다. 대회의 승자는 숫자로 결정 되는 것이지 어떻게 쳤는지의 내용은 알 수가 없는 것이다. 우리는 어떠한가. 클럽시합이나 친구들과의 라운드 후 스코어 카드를 작성한다. 거기에 무엇을 쓰는지를 생각해보자. 그 날의 반성문을 쓰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바로 몇개를 쳤는지를 쓰는 것이지 구구절절 드라이버가 오른쪽으로 가서 나무밑에서 꺼내놓고 롱아이언으로 멋지게 3온 했지만 3퍼터로 더블보기..ㅋㅋㅋ. 이렇게 스코어 카드를 쓰는 사람은 없고 또 그럴 필요도 없는 것이 골프의 스코어 카드이다. 

 

자 우리 자신들은 어떤가! 자신의 골프 가방에 무엇이 있는지가 중요한 것일까 아님 그 날의 숫자가 중요한 것일까! 오늘 자신의 가방을 한번 확인해보자. 무엇이 필요하고 또 어떤 것은 쓰지도 않으면서 들고 다니는 것이 있을 것이다. 

 

과감하게 바꿔보자. 자신을 위해 말이다. 

 

기억하자. 골프에서 많은 룰이 있지만 내가 무엇으로 쳐야한다는 룰은 없다. 그 틀에서 벗어나 좀더 편한 골프를 쳤으면 하는 작은 바램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KS Trans Co. LTD (KS 운송 (주))
KS TRANSPORT / KS 운송 (YEONGWOONG Co. Ltd) T. 0800 479 248
조앤제이
조앤제이 09-336-1155 각종 뉴질랜드 이민 비자 전문 Immigration Adviser Kyong Sook Cho Chun T. 093361155

실력과 실수

댓글 0 | 조회 173 | 2018.09.13
오랜만에 가지는 평화로운 하루다. 시합이 없는 주말이 언제였냐 할 정도로 바쁘게 딸아이와 전국을 다닌것 같다. 몇일 있으면 Whakatane로 다시 시합을 갈 준비를 해야한다. 이… 더보기

Distance Control

댓글 0 | 조회 257 | 2018.08.09
지난 시간에 우리는 내년부터 새로이 바뀌는 룰들을 알아 보았다. 바뀌는 룰의 주된 목적은 플레이를 할 때 불필요한 부분을 없애면서 좀 더 스피드하게 플레이한다는 것이다. 가끔은 머… 더보기

새로 바뀌는 골프룰

댓글 0 | 조회 596 | 2018.07.26
세계 골프 규칙을 제정하는 미국골프협회(USGA)와 영국 R&A는 아래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새 골프 규칙을 13일 발표했다. 2019년 1월 1일부터 적용되는 새 규칙… 더보기

BULA!!

댓글 0 | 조회 342 | 2018.07.10
뉴질랜드의 추위를 피해 피지 난디에 왔다. 3시간을 날아왔는데 날씨는 정 반대! 당연히 적도쪽과 가깝다고 하지만 뉴질랜드와 달라도 완전 다른 이 날씨에 우리는 뉴질랜드에서 입고 온… 더보기

Smart Golfing

댓글 0 | 조회 289 | 2018.06.27
2018 US OPEN이 언더파를 친 선수가 없이 막을 내렸다. 브룩스 켑카 선수가 4라운드 토탈 1오버파로 2위인 플릿 우드선수를 제치고 29년만에 US 오픈에서 2년 연속 우승… 더보기

Where am I?

댓글 0 | 조회 271 | 2018.06.14
지난주에 막을 내린 미국 여자 골프 오픈은, 골프는 과연 뭘 잘 해야 하는지… 또 어떻게 해야 우승을 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시합이었다. 특히 USGA에서 개최하는 US OPEN… 더보기

Simply the best!!

댓글 0 | 조회 470 | 2018.05.24
골프에는 희노애락이 다 담겨있는 것 같다.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힘들거나 어려운 일을 겪었을 때 얼마나 슬기롭게 대처하는가를 생각해보면 골프에서의 멘탈이란 너무도 쉬울수가 있다.작은… 더보기

앗 싸!!

댓글 0 | 조회 587 | 2018.04.26
오늘은 가까이 지내는 지인들의 이야기로 시작해 본다.몇주전 한 지인에게서 전화가 왔다. 목소리를 듣는 순간 벌써 흥분된 목소리로 안부를 묻는 나에게 그 날 친 스코어부터 얘기하기 … 더보기

내 맘속의 샷

댓글 0 | 조회 447 | 2018.04.11
요즘 다시 남자 PGA 골프가 재미있어졌다. 타이거가 시합에 나오기 때문이다. 그리고 잘 친다. 예전같지는 않지만 곧 다시한번 우승을 할 것 같은 희망을 보여준다. 이번주는 골프에… 더보기
Now

현재 숫자

댓글 0 | 조회 290 | 2018.03.28
라운드를 마치고 우리는 클럽하우스에 둘러앉아 그 날의 골프에 대해 아이들처럼 신이 난듯 서로의 자랑 거리를 내어 놓는다. 어른이든 주니어든 골프에 푹 빠지게 되면 꿈에서도 골프 공… 더보기

넓은 시야로 자신을 보자

댓글 0 | 조회 552 | 2018.03.14
골프로 이긴다는 건 쉽지 않다. 오늘은 이런 말로 글을 시작해 본다.둘째아이의 시합을 위해 더니든을 다녀오면서 난 비행기 안에서 과연 골프에서 이기기위해 과연 무엇을 어떻게 해야하… 더보기

그린위의 매직

댓글 0 | 조회 252 | 2018.02.14
모든 골프팬들이 다시 흥분하기 시작했다.2주전 있었던 PGA 투어에서 타이거가 다시 출전한 것이다. 이번 시합은 타이거가 우승을 하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타이거의 골프 실력이 … 더보기

칭찬

댓글 0 | 조회 400 | 2018.02.01
어떤 분야에서 최고가 된다는 것은 정말 어려운 길을 참고 이겨낸자만이 이룰 수 있는 자리일 것이다.사람들은 지금 현재의 챔피언의 화려함만을 볼 것이지만 그 챔피언이 그 자리에 오르… 더보기

첫 단추

댓글 0 | 조회 342 | 2017.12.20
벌써 올 해의 마지막 달력을 넘길 때가 왔다. 새로운 시작이 있음 언제나 마지막이 있기 마련.. 즐거운 마무리가 있는가 하면 후회의 마무리도 있을 것이다.두가지다 다음 시작을 위한… 더보기

실수를 기회로

댓글 0 | 조회 283 | 2017.12.06
지난주 필자는 둘째 딸의 시합을 위해 Whakatane에 다녀왔다.오클랜드에서 차로 4시간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Whakatane 골프장에 하루 미리 도착한 우리는 먼저 그린을 … 더보기

생각하기 나름

댓글 0 | 조회 250 | 2017.11.22
벌써 2017년도 막바지를 향해 가고 있다. 골프로 치면 17번홀의 세컨샷이라고나 할까… 좋은 마무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사람이 있나하면 지난 것은 잊어버리고 새로운 것에 대한 … 더보기

황제의 부활

댓글 0 | 조회 539 | 2017.11.07
최근 골프계 소식을 접할 때면 심심치 않게 한 남자의 연습 영상을 보게 될 때가 많다. 별다른 편집기술 없이 단순하게 스윙을 반복하는 장면이 담겨있는 이 영상의 주인공은 ‘골프 황… 더보기

어려운 버디 쉬운 보기

댓글 0 | 조회 377 | 2017.09.27
이번주는 뉴질랜드 골프에서 가장 중요한 한 주가 아닌가 생각한다.바로 미국 LPGA시합이 뉴질랜드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주이다.오클랜드 외곽에 위치한 Windross Farm 골프… 더보기

교과서

댓글 0 | 조회 361 | 2017.09.13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뉴질랜드 주니어 시합중 가장 큰 대회인 National under19 시합에 다녀왔다.올해는 Hawkes bay지역에서 전국에서 모인 19세 이하 청소년들이… 더보기

Body Screen

댓글 0 | 조회 485 | 2017.08.22
오랜만에 펜을 든다. 요 몇주 둘째 아이의 시합을 위해 매주 지방을 다녀왔다. 항상 시합을 다녀오면 뭔가 배우는 것이 있다. 또 부족한 면을 시합을 다녀와 보강도 하면서 또 다음 … 더보기

골프에서의 겸손

댓글 0 | 조회 493 | 2017.07.26
골프라는 운동을 이야기할 때 빠지지 말아야 하는 단어가 있다.바로‘겸손’이라는 단어이다. 조금 잘 맞는다고 우쭐대다가는 바로 다음 홀에서 무너질 수 있고 또 그 결과로 인해 그 날… 더보기

Aviation Golf Club

댓글 0 | 조회 501 | 2017.06.27
오늘은 오클랜드 골프계에서 조금은 슬픈 소식을 전하면서 이 컬럼을 시작하려한다. 1973년 개장한 Aviation Golf Club이 10월에 폐장을 맞이한다. 공항 옆에 위치한 … 더보기

홀로 서기

댓글 0 | 조회 469 | 2017.06.13
지난 주 필자는 둘째 딸아이의 시합을 위해 걸프하버 골프장을 다녀왔다. 이틀동안 치뤄졌던 리디아 고 주니어 시합을 위해서였다.이 대회는 지난해를 첫번째로 리디아 고가 후원하는 대회… 더보기

즐기자 골프야!!

댓글 0 | 조회 544 | 2017.05.24
지금 한국에서는 KLPGA 최초로 5일동안 매치플레이 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이 컬럼이 나올 때에는 시합이 끝났겠지만 말이다. 한국에서의 매치 플레이 시합은 아주 생소한 경기 방식… 더보기

한 때....

댓글 0 | 조회 648 | 2017.05.09
한국도 이젠 골프의 시즌이 시작된 것 같다.몇주 전만 해도 그린을 빼고는 어디가 러프며 어디가 페어웨이인지 모를 정도로 잔디 색이 초록이 아닌 갈색을 띄곤 했다. 하지만 요즘은 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