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봉원곤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박승욱경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빡 늘
CruisePro

한시 미학 산책(漢詩美學散策)

김영안 0 169 2017.11.21 13:36

a8addc1ef5bfa6cbe6e820a5699ab9a1_1511224
 

독서를 하다 보면 나름대로 독서 취향이 생기는 것이다. 문학에서 철학으로 그리고 다시 처세술로 필요에 따라 장르가 바뀐다. 또한, 즐겨 찾는 작가도 생기게 된다. 어떤 한 책을 읽고 감명을 받으면 그 작가의 책을 계속해서 읽게 된다. 작가의 사상과 문체를 좋아하여 관련된 모든 책을 섭렵하곤 한다.

 

내가 가장 취약한 부문이 바로 시(詩)이다. 학교에서 배운 시가 거의 전부다. 대학 입시를 위한 교과서의 시가 전부다. 세간에 유행하는 시집도 거의 안 읽었다. 국회의원이 되고 교과서에 실리는 것으로 논란이 되었던 유명한 도종환 시인의 ‘접씨 꽃 당신’도 안 읽었다.

 

영. 미시 역시 마찬 가지다. 바이런, 워즈워드, 푸시킨, 롱펠로우 등. 나의 독서 취향은 시보다는 소설이 더 가깝게 다가 오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시(漢詩)는 유독 관심이 많았다. 사서삼경 중 하나인 시경(詩經), 그리고 당시선(唐詩選) 등 한시는 접했지만, 한시에 대한 지식은 턱 없이 부족했다.

 

막연히 좋아했던 한시에 대한 이론과 묘미를 알려 준 책이 바로 정민의 ‘한시미학산책(휴머니스트: 2010)’이다. 1996년 초판을 새로 개정 보완한 것으로 스물네 개의 주제로 풀었다.

 

정민 교수는 한양대 교수로 한 시에 대한 조예가 깊지만 18세기 영정조의 지식인- 선비에 대한 연구가 깊다. 처음 접한 책은 선비들의 내면을 그린 ‘미쳐야 미친다(푸른 역사: 2004)이다. 특히 다산에 관한 많은 저술을 남겼다.

 

‘다산선생 지식경영법(김영사: 2006)’, ‘다산 어록 청상(푸르메: 2007)’ 그리고 최근작인 ‘다산의 재발견(휴머니스트: 2011)’ ‘아버지의 편지(김영사: 2008)’ 등이 있다.

 

최근에는 ‘일침(김영사: 2012)’에서는 고사 성어를, ‘불국토를 꿈꾼 그들(문학의 문학: 2012)’에서는 삼국유사의 비밀 코드를 풀어 헤쳤다.

 

한시는 크게 두 부류로 나눈다. 당나라의 당시와 송나라의 송시이다.

 

시에서 서정의 함축을 중시하고 의흥이 뛰어난 시를 ‘당음(唐音)’이라 하고, 생각에 잠기고 이치를 따지며 유현한 맛을 풍기는 시를 ‘송조(宋調)’라 일컬어왔다.

 

당시가 대상 그 자체에 몰입함으로서 자연스레 시인의 정의(情意)를 드러내는 방식을 취하는 데 반해, 송시는 시인이 자신의 정의를 대상을 통해 드러내는 방식을 취한다.

 

홍만종의 ‘시화총림증정’에서 두 시의 특징을 이렇게 설파했다.

 

‘당시(唐詩)를 존중하는 사람은 송시(宋詩)를 배척하여 비루하여 배울 바가 못 된다고 한다. 송시를 배우는 사람은 당시를 배척하여 나약해서 배울 것이 없다고들 말한다. 그러나 이러한 말은 모두 편벽된 언론이다. 당이 쇠퇴하였을 때 어찌 속된 작품이 없었겠으며, 송이 성할 떼 어찌 고아한 작품이 없었겠는가. 우리가 어떻게 받아들이냐가 중요할 뿐이다.’

 

이런 어려운 해설보다는 시는 쓰여진 그대로 느끼면 된다.

 

한시의 매력은 함축미다. 그리고 그 뜻을 여러 측면으로 해석이 가능하다. 조선시대 향시에서 나온 ‘호지무화초’라는 시를 보면 절로 감탄이 나오지 않을 수 없다.

 

오랑케 땅 화초가 없다고 하나  

胡地無花草

오랑케 땅인들 화초가 없을까?  

胡地無花草

어찌 땅에 화초가 없으랴마는   

胡地無花草

오랑케 땅이라 화초가 없네     

胡地無花草

이처럼 같은 글자인데 읽는 감정에 따라 그 내용은 천양지차가 나는 것이 한시의 묘미이다.

 

차 주전자 둘레에 원을 그리며 써 있는 ‘다호시(茶壺詩)’는 한자씩 차례로 읽으면 시가 된다. 

마음을 맑게 할 수가 있고      

可以淸心也

맑은 마음으로 마셔도 좋다     

以淸心也可

맑은 마음으로도 괜찮으니      

淸心也可以

마음도 맑아질 수가 있고       

心也可以淸

또한 마음을 맑게 해 준다.     

也可以淸心

 

한 수 더 소개하고 싶은 한시는 우리 나라의 김 삿갓으로 유명한 김 병연의 해학시(諧謔詩)다.

서당이야 진작에 알고 있지만

書堂乃早知

방에는 모두 존귀한 물건뿐일세.        

房中皆尊物

생도는 모두 다 열 사람도 못되며       

生徒諸未十

선생 와도 인사할 줄 모르네            

先生來不謁.

시 내용 자체도 좋지만 한 번 소리 내어 읽어 보면 절로 웃음이 나온다.

우리만의 독특한 한시의 묘미이다.

 

시를 한꺼번에 다독할 수는 없다. 시는 읽는 것이 아니라 음미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하루에 한 편이라도 좋다. 

 

잠시 시간을 내어 좋은 시를 읽고 명상에 잠겨보는 것이 어떨런지?

 

이병한 엮음 ‘하루 한 수 한시 365일(궁리: 2010)’도 권할 만 하다. 

 

중국은 물론 우리 나라 시인들의 시로 근대 한시까지 골고루 엮어진 좋은 책이다. 매 한편의 시를 원문과 함께 소개하면서 간략한 해설을 달아 한 시의 맛을 느끼게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동의한의원
환자를 최선을 다해 치료하는 한의원 ,믿음과 신뢰가 있는 한의원 T. 094197582

양보와 소외된 계층에 대한 배려로 윈윈할 수 있는 세상...

댓글 0 | 조회 222 | 2018.09.13
​지식e우리나라 대선 정국에는 항상 보수(保守)와 진보(進步)의 첨예한 대결 양상이다. 최근에 진보 정권이 들어섰다. 양 진영이 각자 자기 방식대로 서로 서민을 위한다고 난리다. … 더보기

디지털 시대에 살아남는 책 만들기란?

댓글 0 | 조회 150 | 2018.08.23
최근 인터넷 조사에서 지하철에서 결혼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남녀 공히 독서하는 여자, 남자가 1위를 차지했다고 한다. 어쨌든 책 읽는 모습은 언제 어디서나 항상 아름답다.하지만 지… 더보기

독(毒)과 도(道),사람이 책을 만들지만 책은 사람을 만든다

댓글 0 | 조회 83 | 2018.08.08
독(毒)과 도(道)사람이 책을 만들지만 책은 사람을 만든다. 이는 독서를 통해 인격이 완성된다는 뜻이다. 책을 읽는‘독서(讀書)’는 기본이다. 읽고 싶은 책은 돈을 모아 사서 읽는… 더보기

최근 서점에는 CEO시리즈가 범람하고 있는데...

댓글 0 | 조회 131 | 2018.07.25
인문의 숲에서 경영을 만나다어제와 오늘이 다르다는 것은 개인이나 기업이든 누구에게나 공통된 사실이다. 매 순간 변화하고 있다. 변화는 필연적이다. 변화는 수 많은 정보들을 신속하고… 더보기

미국 문화에 대한 애교 넘치는 독설, '발칙한 미국 문화'

댓글 0 | 조회 183 | 2018.07.11
나의 첫 해외 여행은 1981년 뉴욕이었다. 그로부터 30여 년 만에 뉴욕을 다시 찾았다. 이번에는 유나이트 에어(United Air)를 이용해 일본 나리다 공항에서 환승을 해 뉴… 더보기

서양은 '차 더 마실래?', 동양은 '더 마실래?'

댓글 0 | 조회 300 | 2018.06.28
동과 서이제 세계는 하나다. 국경이라는 물리적인 경계가 사라진지 오래다.이러한 변화 속에 국내 산업을 보호하는데 한계가 있다. 그래서 이제는 무한 경쟁 시대가 되었다.우리도 역시 … 더보기

우리가 몰랐던 세계 문화

댓글 0 | 조회 392 | 2018.06.16
그래도 좋은 책을 만나면 그 주제에 대해 뭔가 내 생각을 남고 싶은 것이 이제는 습관이 되어 버린 것 같다. 수 많은 책들 중에서 이번주는 조금 색다르고 참신한 책을 소개하고자 한… 더보기

먼 나라 이웃 나라

댓글 0 | 조회 617 | 2018.05.26
예전에는 만화 가게가 성행을 했을 때가 있었다. 그 당시에는 아이들이 오락을 즐기는 유일한 곳이었다. 학교가 끝나면 가방을 던져 놓고 한 걸음에 가는 곳이 바로 만화 가게였다.산호… 더보기

웃는 남자

댓글 0 | 조회 612 | 2018.05.11
‘행복한 가정은 모두 비슷한 점이 있지만, 불행한 가정은 제각각 다른 모습으로 불행하다’. 톨스토이의 <안나 카레리나>의 첫 문장이다.주인공인 한 여성의 비극적인 삶을 … 더보기

괴테의 말

댓글 0 | 조회 434 | 2018.04.26
세상을 살다 보면 아주 가끔 가슴에 딱 와 닿는 말이 있다. 속칭 명언들이다.그리고 짧은 한 마디가 비수가 되어 가슴에 꽂이기도 한다.그래서인지 바쁜 현대인들에게 이런 촌철살인(寸… 더보기

Art is

댓글 0 | 조회 205 | 2018.04.11
뉴욕 시내에 위치하고 있는 메트로폴리스 박물관은 세계 4대 박물관 중 하나로, 약 330만 점에 이르는 소장품은 미국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거의 대부분의 소장품은 개인 수집가들이… 더보기

댓글 0 | 조회 359 | 2018.03.28
사물과 사물 사이의 빈 공간을 틈이라고 한다. 공간적인 의미 외에도 틈도 있다.바로 시간의 틈이다. 즉, 과거와 미래 사이에는 영원으로 통하는 틈이 있는데 그것이 바로 ‘현재’다.… 더보기

이슬람

댓글 0 | 조회 396 | 2018.03.15
전세계 17억 신도를 가진 이슬람은 기독교, 불교와 더불어 세계 3대 종교 가운데 하나이다. 그렇지만 우리는 이슬람에 대해 그다지 많은 것을 알고 있지 않다.그나마도 왜곡된 것이 … 더보기

탈무드(Talmud)

댓글 0 | 조회 386 | 2018.02.28
종교문제는 다분히 논쟁을 일으킬 소지가 많은 주제이지만 한 번쯤은 짚고 넘어 가야 할 주제이기도 하다. 그 첫 번째로 유대인을 택했다.유대인은 자타가 공인하는 지상 최강의 성공 민… 더보기

그리스, 로마신화

댓글 0 | 조회 402 | 2018.02.15
우리는 불가능한 일을 이루었을 때 기적(奇蹟)이라고 하고 그 스토리를 신화(神話)라고 부른다. 신화(神話)는 우리에게 꿈을 주고 역사를 심어주는 중요한 매체이다.신화학자인 웬디 도… 더보기

파스칼의 팡세

댓글 0 | 조회 348 | 2018.01.31
이 번주부터는 그 동안 우리 나라와 중국, 일본 등 동양을 벗어나 서양 인문학으로 넘어 가려 한다. 그래서 첫 책을 고르는데 조금은 신중을 기했다. 서양 인문학의 처음 시작을 종교… 더보기

일본은 없다

댓글 0 | 조회 704 | 2018.01.17
전 세계가 영토 문제로 시끄럽다. 어떻게든 자국에 유리하게 주장을 하고 있다.그 중에서도 특히 일본은 유난하다.일본은 우리와 독도, 중국과 센가꾸 열도, 필리핀과 섬들 그리고 러시… 더보기

1Q84

댓글 0 | 조회 532 | 2017.12.19
인문학 산책 (21)요즈음 우리 세대는 두 개의 다른 세계를 동시에 살고 있다. 현실인 리얼(real) 세계와 가상의 사이버(cyber) 세계.최근 화제작인 무라가미 하루끼의‘1Q… 더보기

사자소통, 네 글자로 끝내라

댓글 0 | 조회 417 | 2017.12.06
인문학 산책 (20)서양의 격언이나 잠언과는 달리 동양에는 4자로 압축한 사자성어(四字成語)라는 독특한 글이있다. 서양의 문자는 표음 문자라서 단어가 깊은 뜻을 담기 어려워 직설적… 더보기
Now

현재 한시 미학 산책(漢詩美學散策)

댓글 0 | 조회 170 | 2017.11.21
독서를 하다 보면 나름대로 독서 취향이 생기는 것이다. 문학에서 철학으로 그리고 다시 처세술로 필요에 따라 장르가 바뀐다. 또한, 즐겨 찾는 작가도 생기게 된다. 어떤 한 책을 읽… 더보기

열국지(列國誌)와 삼국지(三國志)

댓글 0 | 조회 417 | 2017.11.08
인문학 산책 (18)소설로 중국 역사를 알린 책은 삼국지와 열국지이다.나의 독서 취향을 각인시킨 책이 바로 열국지였다. 그 이유는 내가 번 돈으로 처음 사서 읽은 책이기 때문이다.… 더보기

인간의 길을 묻다

댓글 0 | 조회 529 | 2017.10.26
방대한 중국 역사를 우리는 주로 소설 형식으로 접하고 있다.그 대표적인 것이 삼국지(三國志)와 열국지(列國誌)이다.소설이 아닌 역사서로 또한 우리에게 중요한 자료로서 다가오는 것이… 더보기

서른에 법구경을 알았더라면

댓글 0 | 조회 721 | 2017.10.11
우리는 지금 종교 다원주의 속에 살고 있다. ‘종교 다원주의(religions pluralism)’는 말 그대로 특정 종교의 절대성보다는 다양한 종교의 동시적 존립을 주장하는 사상… 더보기

21세기 손자병법

댓글 0 | 조회 469 | 2017.09.26
인문학 산책 (16)중국의 춘추·전국 시대에는 백가쟁명(百家爭鳴)으로 각종 사상이 난무했던 시절이다.그 당시 정립되었던 사상으로 중국의 으뜸 사상인 공자의 유교, 노자·장자의 노장… 더보기

중용, 인간의 맛

댓글 0 | 조회 512 | 2017.09.13
동양 철학의 근간을 이루는 고전으로는 사서(四書) 삼경(三經)이 있다.사서는 논어(論語), 맹자(孟子), 대학(大學) 그리고 중용(中庸)이다.사서 중 ‘논어’에서 사람다운 삶을,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