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박승욱경관
빡 늘
CruisePro
봉원곤

다산 정약용 차를 구걸하다 (걸명소:乞茗疏-1)

동진스님 0 2,902 2015.11.26 13:03
걸명소란 다산(茶山) 정약용(丁若鏞, 1762 ~ 1836) 선생이 유배시절에 아암 선사(혜장:1772-1811)에게 茶를 보내주길 간절히 부탁하는 내용의 편지글로 茶를 사랑하는 마음이 잘 표현되어 있는 유명한 글이다. 

걸명소가 쓰인 시기는 그의 나이 44세(1805) 겨울, 전남 강진 고성사의 보은산방이다. 

다산은 백련사의 혜장선사에게 기력이 쇠약하고 정기가 부족하여 산에 나무하려도 못 가고 병든 큰 누에처럼 생각만으로 차를 마시고 있으니, 명산(名山)의 진액이며 풀 중의 영약으로 으뜸인 차(茗)를 좀 보시(布施;베풀어 달라는 뜻)하기를 목마르게 바란다는 내용이다. 

만약 스님께서 보시를 해 준다면 술을 마시지 않고 차를 마시면서 내 병을 고칠 수 있을 것인데, 그것은 나룻배로 고통의 바다(고해:苦海)를 건너 주는 일과 같은 것이므로 중생의 구제를 염원하는 스님께서 이를 외면하지 말고 차를 보내달라고 다산이 간곡히 호소하고 있는 편지이다. 

다산은 1806년 겨울, 백련사의 승려 아암 혜장(惠藏)에게 차를 얻고자 다음과 같이 글을 보낸다. 

“나는 요즘 차만 탐식하는 버러지가 되어 약을 겸해 마신다네.

보내주신 글은 육우의 다경 3편과 온전히 통하니
병든 숫 누에는 노동(蘆仝)의 칠완다(七碗茶)를 마신다네.

비록 정기가 쇠약하고 기력이 부족하다는 기모경(基母暻)의 말을 잊지 않고 있고, 막힘을 풀고 헌데를 낫게 한다는 이찬황(李贊皇)과 같은 차 마시는 즐거움이 생겼다네.

아! 아침 햇살 피어날 때, 
흰 구름이 맑은 하늘에 떴을 때,
낮잠에서 갓 깨어났을 때, 
명월이 시냇물에 드리워졌을 때에 달이는 찻물은 윤택 할진저.

차 맷돌에 차를 갈 때면 잔 옥구슬이 눈발처럼 휘날리네.

산골의 등잔불로써는 좋은 차 가리기 아득해도
자줏빛 어린 차순 향내 그윽하네.

불 일어 새 샘물 길어다 뜰에서 차를 달이니
신령께 바치는 백토(흰 토끼)의 맛이 남다르네.

꽃 청자 홍옥 다완을 쓰던 노공(문언박)의 호사스러움 따를 길 없고
돌솥에 푸른 연기의 검소함은 한자(한유)에 미치지 못하나
물 끓이는 흥취를 게눈 고기 눈에 비기던
옛 선비들의 취미만 부질없이 즐기는 동안,
용단봉병과 같은 차를 나눠 줌은 이미 바닥이 났소.

산에 나무 하려도 못가는 쇠약한 몸이라 차를 얻고자 하는 뜻을 전하네.

듣건대 고해(苦海)를 건너는 데는 보시(布施)를 가장 중히 여긴다는 데
차는 명산의 진액이며 풀 중의 영약으로 으뜸이 아닌가.

목마르게 바라는 뜻을 헤아려 달빛 같은 은혜 아끼지 말기 바라네.”

걸명소의 이런 내용으로 보아 다산과 아암 선사는 차를 매개체로 하여 나누었을 향기로운 다담(茶談)을 상상해볼 수 있다. 

또한 걸명소에는 육우의 다경을 통달하고 노동의 칠완다는 물론 차 끓이는 방법, 차의 빛깔과 향기, 물 끓는 모습, 차 맷돌에 차를 가는 방법, 좋은 다완, 용봉단의 고급차 등의 해박한 지식이 잘 나타나 있다. 

걸명소의 내용에는 ‘차 맷돌에 차를 갈 때면 잔에 옥구슬이 눈발처럼 휘날리네’라는 구절이 있다. 또 ‘떡차는 모름지기 세 번 찌고 세 번 말려 아주 곱게 빻은 다음 반드시 돌 샘물로 고루 반죽해서 진흙처럼 짓이겨 작은 떡으로 만든 뒤라야 찰 져서 먹을 수가 있다’고 떡차 만드는 법을 가르치기도 하였다.
 
조선 실학사상을 집대성한 다산 선생은 1801년 신유사옥으로 경상도 장기(경북)로 유배됐다가 황사영 백서사건이 일어나자 다시 전남 강진으로 유배됐다. 처음에는 강진의 동문 밖 주막집에서 4년간 머물렀고, 1805년 겨울에는 혜장스님의 주선으로 강진 읍내 고성사 보은산방(寶恩山房)에서, 1806년 가을에는 이학래의 집에 있다가, 드디어 동백꽃 피고 지는 1808년 봄에 만덕산 기슭의 초당(다산초당)으로 들어가게 되었다. 

그가 57세 된 1818년 9월 해배될 때까지 보낸 18년의 귀양살이 가운데 10년을 이 초당에서 지낸 것이다. 

다산초당에서 생활의 안정을 얻은 그가 학문에 몰두하여 목민심서, 경세유표, 흠흠신서 외에 500여권의 저서를 남긴 것으로 유명하지만, 한편 차를 좋아했던 다산이 차나무 많은 만덕산에서 본격적인 다도를 즐겼던 것은 ‘다산 4경’으로 충분히 알 수 있다. 

‘다산 4경’은 정석바위, 약천, 다조, 연지석가산으로 뜰 앞의 평평한 바윗돌은 솔방울로 불을 지펴 찻물을 끓이던 부뚜막이요, 초당 왼편 뒤쪽의 맑은 샘물이 찻물로 쓰던 약천(藥泉: 담도 삭이고 묵은 병도 낫게 했다 하여 약천이라 불렀다)이다. 

동백 그늘 드리워진 뜰 오른쪽의 아담한 연못은 다산이 직접 축대를 쌓고 못을 파 물고기도 기르고 꽃나무도 줄지어 심고 물을 끌어 폭포도 만들었던 연지석가산(蓮池石假山)이요. 초당 뒤쪽의 바위벽에 그가 해배될 때 썼다는 정석(丁石)이란 글씨의 바위가 그것이다. 

나이 마흔에(1801) 유배를 가서 18년을 지내다, 1818년 해배되어 18년을 더 사시다 76세(1836)에 세상을 뜬 다산선생은 돌아가신 날까지 팔을 뻗으면 닿을 수 있는 곳에 언제나 찻잔이 있었다고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Auckland Ranfurly Motel 한국인 운영
오클랜드 모텔 Auckland, Epsom, motel T. 096389059*0272052991
조앤제이
조앤제이 09-336-1155 각종 뉴질랜드 이민 비자 전문 Immigration Adviser Kyong Sook Cho Chun T. 093361155
Global Lead Logistics International /지엘아이해운(주)
이사짐,운송,한국구매대행,포워딩,무역,상업화물,개인화물,한국배송 T. 09-410-3181

섭섭하게, 그러나 아주 이별이지는 않게....

댓글 0 | 조회 1,459 | 2016.04.13
매미가 울어대던 긴 여름이 지나고 이제 고운 단풍이 산천을 수놓고 있습니다. 계절이 순환하듯 인생도 옷을 갈아입어야 할 때가 있나 봅니다.그동안 남국정사에서 살면서 사찰 업무 외에… 더보기

평등한 마음을 가져라

댓글 0 | 조회 1,140 | 2016.03.23
중국의 큰 사찰에 화엄경을 100일 동안 설법하는 큰 법회가 열렸다.그 절에는 그 설법을 듣기 위해 매일 1,000여명의 대중이 몰려들었다.법사가 법상에 등단하여 화엄경의 내용 중… 더보기

두 처녀

댓글 0 | 조회 1,212 | 2016.03.09
기나긴 인생을 살아가노라면 행 불행이 늘 함께 한다. 때론 웃고 때론 즐거워 한다. 그리고 행복도 불행도 하지 않는 평온의 세계에 머문다. 진리를 아는 사람은 행, 불행을 수용하고… 더보기

백은선사

댓글 0 | 조회 2,714 | 2016.02.25
일본 임제종의 선불교를 중흥시킨 백은<白隱 하쿠인: 1685~1768>선사는 수행으로 명성이 드높아 살아있는 부처라고 일컬어지시는 분인데 많은 스님들과 수행하며 함께 송… 더보기

누가 내 얼굴에 침을 뱉으면…

댓글 0 | 조회 2,793 | 2016.02.10
사람을 만나는 관계 속에서 모두 기쁘고 즐거운 일만 있지 않습니다.때론 맘 상하고 자존심 상해서 분노하고 형사 사건까지 가기도 합니다.모두 자신의 이익만 생각하고 상대를 배려하고 … 더보기

더러움에 물들지 않는 연꽃

댓글 0 | 조회 2,541 | 2016.01.27
애련설 (愛蓮說) 주돈이 (周敦餌)물과 땅에서 자라는 풀과 나무의 꽃에서 사랑 할 것이 매우 많다.진(晋)나라 도연명은 유독 국화를 사랑했고당나라 이래로 세상 사람들은 모단을 매우… 더보기

사랑을 전하는 컵의 비밀....

댓글 0 | 조회 1,555 | 2016.01.13
요즘의 오클랜드 날씨는 일 년 중 가장 맑고 화창한 계절 같습니다. 사찰의 연 밭엔 주렴계가 연(蓮)을 사랑하고 애찬하며 노래한 애련설(愛蓮說)의 주인공인 연꽃이 소리 없이 피어나… 더보기

한 해를 돌아보며 낮잠 자던 토끼를 생각한다

댓글 0 | 조회 1,294 | 2015.12.23
또 한해가 가고 새해가 옵니다. 불완전한 사람들이 살아가는 사바세계에 내 마음과 생각과 행동이 얼마나 많은 피해를 주고 많은 감동을 주었는지 한해를 돌아봅니다. 그 길목에 서서 노… 더보기

아프리카 원숭이 처럼

댓글 0 | 조회 1,384 | 2015.12.10
아프리카 원주민들이 원숭이를 잡으려고 하면 상처내지 않고 잡는 방법이 있다. 원주민들은 조그마한 조롱박 속에 원숭이가 좋아하는 밤과 땅콩 같은 견과류를 그 안에 넣어 둔다. 해가 … 더보기

현재 다산 정약용 차를 구걸하다 (걸명소:乞茗疏-1)

댓글 0 | 조회 2,903 | 2015.11.26
걸명소란 다산(茶山) 정약용(丁若鏞, 1762 ~ 1836) 선생이 유배시절에 아암 선사(혜장:1772-1811)에게 茶를 보내주길 간절히 부탁하는 내용의 편지글로 茶를 사랑하는 … 더보기

아름다운 차(茶)는 아름다운 사람과 같다

댓글 0 | 조회 1,794 | 2015.11.12
한 잔의 차를 격있게 마시려면 인접 문화를 만나고 융합 할 때 아름다워 진다. 차에는 도(道)가 있고 예술이 있고 범절이 있다. 차의 정신을 아는 것이 도(道)이고 서화, 꽃꽂이,… 더보기

아름다운 얼굴이 되기 위해서는...

댓글 0 | 조회 1,454 | 2015.10.28
배꽃 피는 아침햇살이 좋아 텃밭으로 물을 주기 위해 나선 발걸음에 생각하기를 뭔가를 이룩하고 완성하려면 최소 1만 번의 같은 동작을 되풀이해야 한다는데 이것을 어떻게 전달할까 고민… 더보기

한 잔의 차에 우주의 의미가 담겨 있다

댓글 0 | 조회 1,395 | 2015.10.14
바람 불고 비 오던 우기철이 지나고 이제 꽃피는 봄날이 왔다. 간간히 바람 불고 비 오지만 계절은 맑고 쾌청한 날로 변해서 움추렸던 나날을 활기차게 한다. 자연의 변화는 한 계절에… 더보기

마음 밭을 가꾸는 사람

댓글 0 | 조회 1,191 | 2015.09.24
사람들은 각 분야에서 소망과 완성을 위해 일하고 노력합니다. 사람뿐만이 아니라 동식물들도 결실을 위해 자신의 모습으로 성장해 갑니다. 살아가는 모습들은 육체노동과 정신노동으로 나눕… 더보기

금강경의 위력

댓글 0 | 조회 1,707 | 2015.09.09
불교의 경전을 불경(佛經)이라 합니다. 석가모니 부처님과 그 제자들의 가르침을 모아놓은 불교의 경전을 경, 논, 율의 삼장(三藏)이라 하고 영어로는 Buddhist texts, 산… 더보기

아름다운 여인이 악기를 연주하고...

댓글 0 | 조회 1,487 | 2015.08.27
부산에 견성한 스님이 있다기에 찾아갔다. 법명은 해산 海山, 꿈에도 못 잊을 스님이시다. 체구도 작고 자비로우신 노스님이신데 그저 스님 곁에 앉아 이야기를 들었다. 그 중에 한 이… 더보기

가장 먼 여행

댓글 0 | 조회 1,391 | 2015.08.13

나의 삶에 만족한가?

댓글 0 | 조회 1,851 | 2015.07.29
나의 삶에 만족한지 물어보면 늘 물음표이다? 다른 사람들에게 문의해 보면 그들의 인생도 늘 못 채워 허덕인다. 현재의 만족 보다는 미래의 비젼을 위해 장래의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 더보기

화를 줄입시다!

댓글 0 | 조회 1,266 | 2015.06.23
사람은 혼자 있을 때는 모두 완전한 사람처럼 보인다. 다툼도 없고 분노도 없고 투쟁도 없다. 한없이 자신에 대해서는 관대하고 자비롭고 사랑한다. 신록처럼 늘 푸르고 대숲처럼 맑다.… 더보기

마음을 낮추어요!

댓글 0 | 조회 1,151 | 2015.06.10
사람들을 만나면 자신을 낮추고 하심하기가 무척 힘들다. 조금이라도 피해를 보거나 자존심을 상하게 되면 마음이 불편해지고, 거칠어지고 난폭해 진다. 자신의 평화로운 마음 상태를 유지… 더보기

프랑스의 한 카페...

댓글 0 | 조회 1,273 | 2015.05.27
주문 태도에 따라 등급을 매겨 커피 가격을 부과해 화제를 모은 프랑스 남부 니스에 위치한 카페 “라 프티트 시라(La Petite Syrah)”는 손님이 커피를 주문할 때 그냥 “… 더보기

부처님 오신 날

댓글 0 | 조회 1,371 | 2015.05.13
5월 17일은 부처님 오신 날입니다. 부처님은 하늘과 땅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지혜와 복덕을 다 갖추고 있다고 선언하신 날입니다. 모든 인간의 대자유와 대열반을 선언한 날입니다. … 더보기

언제나 갈망하고 언제나 우직하라 (Stay hungry, Stay foolish)

댓글 0 | 조회 2,951 | 2015.04.30
인생을 살아가면서 자신의 길을 완성하고 성취하려면 민첩하고 빠른 것도 좋지만 멀리 바라보고 후회 없는 행복을 위해서는 언제나 갈망하고 탐구하고 언제나 우직하고 어리석어라! 는 말이… 더보기

부인의 희생과 헌신!

댓글 0 | 조회 1,600 | 2015.04.15
이제 단풍잎이 곱게 물드는 가을이 왔습니다. 한낮의 햇살이 여름내 뜨거웠던 태양보다 감미롭게 전해집니다. 저녁엔 처마 밑 풀 숲에서 들러오는 귀뚜라미 소리에 마음이 편안해 집니다.… 더보기

돈 때문에 죽지도 못하는 사람

댓글 0 | 조회 1,809 | 2015.03.24
세상 사람들은 돈을 너무 많이 의지합니다. 사람들은 돈이 있어야 모든 것이 든든하고 안전한 것으로 여깁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기를 쓰고 돈을 벌려고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