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박승욱경관
빡 늘
CruisePro
봉원곤

초행자의 행운 - 중국

김 나라 0 2,203 2013.08.28 17:40


착륙하는 비행기가 유난히 흔들려서 인지 아니면 난생 처음 탄 비행기라 긴장을 해서 인지 빨라지는 심장을 잡으며 그렇게 나는 혼자 배낭하나 달랑지고 베이징에 도착했다. 중국어는 물론 영어도 못하는 겁없는 배낭여행의 시작, 중국 베이징은 공항부터 사람, 사람, 사람이였다. 인터넷을 통해 미리 예매한 민박집의 주소를 보여주니 생각보다 쉽게 도착했다. 친절한 조선족 주인 아주머니 덕분에 이곳이 한국 인지 중국인지 헷갈리는 밤을 보냈다. 
 
다음날 아침 창밖에 공원에서 기체조를 하는 중국인들을 보며 내가 비로소 중국에 와있구나 라고 생각했다. 1년이라는 계획을 세운 배낭여행임에도 불구하고 1분 1초 헛되이 보내는 것이 싫어서 서둘어 자금성으로 향했다. ‘걷다가 지치는 곳’ 먼저 다녀온 언니가 전해준 소감은 내가 느끼는 것과 전혀 다르지 않았다. 아는 만큼 보인다고 사실 중국에 대한 관심 조차 없었던 그곳은 나에게 그저 ‘김나라 중국 자금성에 왔다감’이라는 인증샷 장소로 밖에 지나지 않았다. 자금성을 나와 둘러본 만리장성, 이화원 또한 어쩌면 중국에 왔으니 꼭 봐야할 관광지 의미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였다. 기절하듯 잠든 그 날 밤, 나는 생각했다. 단순히 관광지를 보고 사진 찍는 것이 내가 생각하며 꿈꾸던 여행을 아니라는 것을 말이다. 
 
어서 빨리 눈에 익은 곳, 도시를 떠나고 싶었다. 눈을 뜨자 마자 티벳행 기차표를 예매 하기 위해 길을 나섰다. 베이징에서 티벳의 수도 라싸까지 불과48시간, 하늘 열차라고 불리우는 칭창열차 판매 한다는 민간 매표소는 꾀나 한적했다. 지도, 한자, 영어, 가이드책 그리고 손짓, 표정까지 더해진 나의 의사표현은 처절히 좌절을 맞봐야 했다. 높은 고도의 티벳까지 여행이 가능 하다는 건강 진단서 그리고 방문 허가증을 무조건 가져오라는 것이다. 하지만 우습게도 화가 나지 않았다. 지금 생각하면 어떤 배짱이였을지 모르겠지만 기차역에 가면 문제없이 구할 수 있을 것만 같았다. 중국인이 나에게 길을 물어 올 정도의 중국인 형 얼굴이 표를 구입하는데 있어 아무 문제가 될 것 같지 않았다. 같은 날, 동물원과 왕푸징 거리를 보고 민박집에 돌아와 주인 아주머니에게 배운 특급 중국어로 기차역에서 표를 살때 쓸 문장을 외우고 또 외우며 잠이 들었다. 
 
저녁에 출발하는 기차를 타기위해 오후 늦게 길을 나섰다. 무거운 가방이 어깨를 누르다 못해 짖이기는 그 때 매표소 창구를 찾았다. 차례를 기다리는 동안 뒤늦은 걱정이 문득 들었다. 표를 못사면 나는 어떻게 해야하나? 괜히 배짱을 부렸나? 두근거리는 마음을 달래고 말을 건냈다. 

‘음.. Hi, One Lassa Ticket Please….’ 

허무하게도 특급으로 배운 중국어는 써보지도 못한채 좌절의 ‘나 이제 어떡해 한숨’이 나오는 동시에 직원이 나에게 건넨 종이. 
 
‘540’.

25kg 배낭이 깃털처럼 가벼워지는 순간이였다. 승리의 미소로 한손에 표를 쥐고 그렇게 플렛폼으로 발걸음을 돌렸다. 어쩐지 계속 운이 좋을 것만 같던 여행이 고행으로 바뀌는 ‘진짜 여행’의 막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줄도 모르고 말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동의한의원
환자를 최선을 다해 치료하는 한의원 ,믿음과 신뢰가 있는 한의원 T. 094197582
MIK - 화장품 전문 쇼핑몰
mik,buymik,화장품,한국,라네즈,설화수,헤라,이니스프리,마몽드,잇츠스킨,후,마스크팩,믹,바이믹 T. 097777110
Auckland Ranfurly Motel 한국인 운영
오클랜드 모텔 Auckland, Epsom, motel T. 096389059*0272052991

네팔로 넘어가기(Ⅰ)

댓글 0 | 조회 1,428 | 2013.12.24
아침에 다시 마주한 크래펀은 더 일본인 같은 모습이였다. 이미 세계 일주를 마치고 티벳과 네팔, 인도 일정으로 나왔다는 그는 내가 꿈꾸던 여행자의 아우라를 뿜어내고 있었다. 그의 … 더보기

어렵게 나를 받아준 남초호수(Ⅱ)

댓글 0 | 조회 1,636 | 2013.12.11
그림 같은 호수를 일단 뒤로 하고 일단 우리는 먼저 미사를 빨리 드리기로 했다. 사람들이 없는 쪽으로 좀 들어가서 준비해온 포도주, 성채, 매일 미사책을 꺼내놓고 미사를 시작했다.… 더보기

세계에서 가장 높은 남초호수(Ⅰ)

댓글 0 | 조회 1,586 | 2013.11.27
야크호텔에서 만난 신부님과 함께 남초호수에 가기로 했다. 우리가 가는 날은 마침 일요일 주일이라서 신부님은 미사를 봐야 한다고 했다. 내가 성당에 다니는 걸 아시고는 오늘 복사도 … 더보기

우연 혹은 운명 - Crafun

댓글 0 | 조회 1,191 | 2013.11.13
남초호수를 다녀오고 사진들을 PMP로 옮기기 위해 야크 호텔 인터넷 카페로 들어 갔다. 자리는 만석. 이따가 다시 와야겠다 하는데 신부님이 메일확인을 하고 계셔서 인사를 하고 돌아… 더보기

우연 혹은 운명 - 정만영 신부님

댓글 0 | 조회 4,044 | 2013.10.22
라싸는 정말 기대 이하 였다. 기차에서 내리는데 여기가 공항인지 기차역인지 헷갈렸을 뿐더러 라싸 시내는 백화점에 에스컬레이터, 중국 SNOW 맥주 커다란 광고판까지 베이징과 다른 … 더보기

산 전체가 하나의 사원인 간덴사 - 티벳

댓글 0 | 조회 1,538 | 2013.10.09
숨가쁘게 오르막을 오르던 버스의 엔진 소리가 멈추고 사람들이 말도 없이 조용하게 자신들의 짐을 챙겨 버스를 내렸다. 간덴사는 티벳의 최고 사원으로 약 해발 4000m에 자리 하고 … 더보기

첫 길동무 - 티벳

댓글 0 | 조회 1,218 | 2013.09.24
티벳의 아침은 눈부시게 밝았고 햇볕은 따사로웠다. 콧구멍을 통해 들어 오는 시려운 공기마저 반가운 티벳 라싸. 꽈베기처럼 생긴 빵 2개 그리고 좁쌀 죽 한그릇을 아침으로 배부르게 … 더보기

고생 또는 고행 - 티벳

댓글 0 | 조회 1,807 | 2013.09.10
티벳행 기차는 침대칸, 좌석칸이 나누어져 있는데 내가 산 좌석칸은 90도 직각의 6인석중 하나로 3좌석이 서로 마주보는 식이다. 정말 많은 사람들이 다들 한자리씩 자신의 자리를 찾… 더보기
Now

현재 초행자의 행운 - 중국

댓글 0 | 조회 2,204 | 2013.08.28
착륙하는 비행기가 유난히 흔들려서 인지 아니면 난생 처음 탄 비행기라 긴장을 해서 인지 빨라지는 심장을 잡으며 그렇게 나는 혼자 배낭하나 달랑지고 베이징에 도착했다. 중국어는 물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