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봉원곤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박승욱경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빡 늘
CruisePro

배은망덕도 유분수라지

안진희 1 1,333 2013.01.31 17:40
이놈의 새들은 생각이 있는 건지 없는 건지 기껏 빵을 줘서 잘 얻어 먹었으면 감사하다 몇 번 지저귀고 가면 될 것을 그렇게들 생각 없이 똥들을 퍼질러 싸대고 가면 도대체 누가 좋다고 빵을 또 주냔 말이지.. 그 옛날 흥부네 집이야 초가 지붕에 흙 마당이었으니 박씨가 있는 똥을 싸주면 박이 열렸겠지만 우리 집이야 아무리 봐도 콘크리트뿐인 아파트인 것을.. 보면 모르나? 이러니 새 대가리라는 소리가 나오지.

식빵 한 봉지를 사면 어차피 다 먹지도 못하고, 아들도 새 밥 주는 걸 재미있어 하니 종종 아들에게 새 밥 주라고 식빵 몇 쪽을 쥐어주면 아들은 신이 나서 베란다에 뜯어 던지기 바쁘다. 그렇게 던져 놓고 들어오면 진짜 온 동네 새란 새는 다 와서 다음 날까지도 신나게 쪼아 먹으며 남아 있던 하얀 빵 가루조차 깔끔하게들 먹어 치워버린다. 그런데 이놈들이 와서 곱게 먹고만 가면 좋을 것을 똥들을 어찌나들 싸놓고 가는지 진짜 그 덕에 또 울컥해서 한참을 잊혀질 때까지 빵 주기를 전면 금지해 버리게 만들지 않는가. 깔끔하게 먹고 가면 얼마나 좋아. 지들도 맨날 빵 얻어 먹으니 좋고, 우리도 더러운 꼴 안 봐도 되니 좋고. ‘와서 빵 먹어!’란 소리는 귀신 같이 알아듣는 것 같은데, ‘우리 집은 박 안 자라!’라는 말은 도무지 못 알아 듣나 보다.

허긴, 배은망덕한 걸로 치자면 우리 아들도 새들 못지 않다.

지 재미 있으라고 친구들 불러서 맛있는 거 먹여주고 하루 종일 정신 없이 놀려 줬건만 실컷 재미있게 놀고 나서는 친구들 가고 나면 피곤하다고 짜증이다. 나 참, 재미있게 잘 놀았으면, ‘어머님 덕분에 재미나게 잘 놀았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큰 절을 해도 시원찮을 판국에 놀거 다 놀아 놓고서는 왜 짜증이냐고.. 누가 피곤할 만큼 놀라고 했나… 아량이 그리 넓지 못한 엄마인 나로서는 아들이 실컷 놀고 피곤하다고 짜증을 부리면 버럭 뚜껑이 열려서는 ‘지금 장난해! 그러게 누가 그렇게 놀래! 놀게 해 줘도 난리야!’라며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고는 혼자서 씩씩거리기 일수다.

자식이 상전이라는 말은 진짜 괜히 나온 말이 아닌 것 같다. 체력이 남아 돌아도 주체가 안되고 그렇다고 또 너무 놀려도 짜증을 동반한 후폭풍으로 감당이 안되니 적당한 선에서 잘 끊어 주어야 서로가 평화롭다. 먹는 것도 좀 전까지 관심 없다가 금새 또 배고파서 신경이 날카로워지니 잊을만하면 먹을 걸 대령하고 또 잊을만하면 먹을 걸 대령하길 반복해야 별다른 마찰 없이 하루를 보낼 수가 있다. 알아서 적당히 놀고, 알아서 적당히 자고, 알아서 적당히 먹어주면 얼마나 좋을 것을..

부모라는 자리, 특히 엄마라는 자리는 시간이 지날 수록 정말이지 대단한 것이라 생각된다. 이제 만 3년을 키우면서도 죽네 사네 하루에도 뚜껑이 열 댓 번도 더 열렸다 닫혔다 하는데, 부모님들은 나를 어찌 여태 키우셨을고.. 이렇게 힘든 과정들을 일, 이년도 아닌 십 수년을 해오시고는, 정작 그렇게 공들여 키워놓은 자식이 제대로 은혜를 갚지 못하는 데도 내색 한번 없으시고 계속해서 내리 사랑을 주고 계시니 말이다. 멀리 있다는 핑계로 부모님께 제대로 해드리지도 못하는 내 처지는 생각도 않고 내 아들이 짜증 부린다고 못 마땅해 하고 있으니 이게 진정한 배은망덕이 아닌가.

아들아. 네 할머니가 그러셨던 것처럼 엄마도 묵묵히 지켜봐 줄 수 있는 아량이 생길 수 있을까? 걸핏하면 뚜껑 열려서 노발대발 하지 않고 언제쯤이면 평정을 유지하며 너를 대할 수 있을까? 엄마도 열심히 노력할 테니 아들도 제발 자라면서 엄마의 부족했던 모습을 잊어주겠니? 그날이 올 때 까지 오늘도 파이팅이닷~!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doyo
ㅎㅎ 재밋네요
내 차에 날아가는 새들이 여러번 쌋어요. 화남을 참고 그것도 복이라고 생각하죠
뉴질의 제비는 처마에 집짓고 사는데,한국 것보다 몸집이 작고 날씬한 welcome sparrow,
환경에 맞게 현명하게 살고, 새끼들 키워야겠죵

 플러스 광고

Total Cleaning & Total Paint
cleaning, painting, 카펫크리닝, 페인팅, 물 청소, 토탈 크리닝 T. 0800157111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엄마 미안해. 그땐 몰랐어

댓글 0 | 조회 1,409 | 2013.08.27
‘으아아~ 엄마 무서워! 파리 파리!’ ‘엄마가 파리는 무서운거 아니랬지? 파리는 그냥 드러운거야. 무서워하지 말고 얼른 잡아!’ 운전하… 더보기

오늘도 나는 반성합니다

댓글 0 | 조회 832 | 2013.08.13
노래도 부르고 이리저리 구르기도 하고 한마디로 생 난리를 치더니 어느새 조용하다. 드디어 잠이 들었다. 잠든 모습을 보고 있자면 괜시리 미안해진다. 아까 괜히 소리 질렀나.. 뭐라… 더보기

엄마 어디가

댓글 0 | 조회 772 | 2013.07.23
요즘 한국에서는 ‘아빠, 어디가’라는 프로가 인기란다. 유명인 아빠들이 각자의 아들, 딸을 데리고 함께 1박 2일로 여행을 다녀 오는 내용을 테마로 한 방송인… 더보기

아빠는 관대하다

댓글 0 | 조회 801 | 2013.07.09
‘엄마, 아~~’ 아들은 아빠랑 치카를 하고 나면 나름 잘 했다는 표시로 항상 내 앞에 와서 입을 한껏 벌리고는 보여주어야 직성이 풀린다. 그럴 때면 치카맨으… 더보기

내려놓음에 익숙해지기

댓글 0 | 조회 1,022 | 2013.06.25
어머니! 어머니! 나에게 티끌 하나 주지 않는 걸인들이 내게 손을 내밀면 불쌍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나에게 전부를 준 당신이 불쌍하다고 생각해 본 적은 없습니다. 나한테 인사치레 밥… 더보기

된장녀. 아니, 된장발음

댓글 0 | 조회 927 | 2013.06.12
“오늘은 뭐 먹었어?” 아들을 유치원에서 픽업해 오면서 의례적인 질문을 했더니 “음…. 쿠뢰커랑..” 헐… 발음… 더보기

소박함에 감사하기

댓글 0 | 조회 890 | 2013.05.28
으하하. 우리도 드디어 한국에 간다. 비행기 표 값은 나중에 내도 된다고 하길래 덜컥 예약을 해버렸다. 몇 달 남았으니 열심히 벌면 모이겠지… 다른 집들은 참 쉽게도 … 더보기

사회생활 하다보면....

댓글 0 | 조회 862 | 2013.05.15
‘엄마, 제이임스가 막 이러케 때리더라.’ 잉? 이건 또 뭔 소리래.. 유치원에서 픽업해 오면서 의례적으로 ‘오늘은 뭐하고 놀았어?’라고… 더보기

슈퍼맘이 못 되어서 미안해

댓글 0 | 조회 767 | 2013.04.23
이것 참 큰일이다. 내일은 아들이 부활절 연휴 전에 마지막으로 유치원에 가는 날이라 선생님들께 드릴 브라우니를 굽고 있는데 30분이면 맛있게 굽히던 게 왜 1시간이 다 되 가도록 … 더보기

아들어록

댓글 0 | 조회 733 | 2013.04.09
애를 키우면 애 덕에 울고 또 애 덕에 웃는다더니 정말 그런 것 같다. 뭐 물론 아직은 아들 덕에 울고 싶을 때가 더 많긴 하지만 그래도 다행스럽게도 말이 많아져 갈수록 웃을 일이… 더보기

바라는게 있다면

댓글 0 | 조회 829 | 2013.03.26
웬일로 돌아가신 외할머니가 꿈에 보인다. 한번도 그런 적이 없었는데 며칠 간격으로 두 번이나 꿈에 나오시는 게 아닌가. 엄마한테 얘기를 했더니 ‘너한테 할 말이 많은가 … 더보기

너도 한번 나아봐

댓글 0 | 조회 999 | 2013.03.13
TV 프로그램을 보는데 사람 많은 마트에서 한 아이가 엄마를 잃어버려서 울고 있는데 극적으로 엄마가 나타나 모자 상봉하는 모습을 보고는 여주인공이 “난 나중에 저러지 않… 더보기

사회인으로 거듭나기

댓글 0 | 조회 709 | 2013.02.27
드디어 아들이 사회인으로서 첫 발을 내디뎠다. 세 돌 생일부터 보내려면 지금 예약해도 안 늦겠나 싶었는데 마침 홀리데이라 빠진 아이들 덕에 빈 자리가 있어서 바로 시작할 수 있다 … 더보기

장수만만세

댓글 0 | 조회 736 | 2013.02.13
죽다 살았다라는 게 이런 건가 보다. 며칠 전부터 상태가 심상치 않다 했더니 급기야 아침에 일어나는데 눈이 돌아가고 방이 빙글빙글 도는 게 막 토할 것 같더니 몸이 점점 마비가 되… 더보기

현재 배은망덕도 유분수라지

댓글 1 | 조회 1,334 | 2013.01.31
이놈의 새들은 생각이 있는 건지 없는 건지 기껏 빵을 줘서 잘 얻어 먹었으면 감사하다 몇 번 지저귀고 가면 될 것을 그렇게들 생각 없이 똥들을 퍼질러 싸대고 가면 도대체 누가 좋다… 더보기

올해에는....

댓글 0 | 조회 917 | 2013.01.16
‘거기거기~ 왼쪽에 거 아이패드 선에 꼽고, 오른쪽에 가서, 거 오른쪽 옆에 보면 제일 위에 버튼 있재, 그거 한 번, 두 번, 세 번 누르면 피씨라고 뜨니까 화면 나오… 더보기

평화협정은 이대로 깨어지는가

댓글 0 | 조회 878 | 2012.12.21
“위험해. 하지마. 하지 말랬지. 안 들려! 하지 말라구!!!!” 요즘 내가 입에 달고 사는 말들이다. 겁이 많은, 아니, 좋게 말해서 조심성이 있는 아들은 … 더보기

You Win!

댓글 0 | 조회 850 | 2012.12.12
아들은 실컷 놀고 버티다 낮잠도 아닌 밤잠도 아닌 잠을 느즈막히 자기 시작하더니 급기야 9시 반이 넘는 시간에 깨서는 새벽 1시가 넘어서는데도 잘 생각을 하지 않고 있다. &ldq… 더보기

그 곳에 가고 싶다

댓글 0 | 조회 952 | 2012.11.28
찜 요리의 계절이 돌아 왔단다… 신선하고 다양한 재료에 비법 양념과 정성을 더하니 손님들이 몰려드는 건 당연지사라나.. 매주 거의 빼놓지 않고 보는 한국 프로그램 중에… 더보기

세상에서 가장 만만한 이름, 엄마

댓글 1 | 조회 880 | 2012.11.14
쉬하러 화장실에 들어간 아들 녀석이 한참이 지나도 나오질 않는다. “아들~ 뭐해? 쉬 다했어?” “아~” 쏴아~ … 또 쏴아… 더보기

한땐 강남스타일

댓글 0 | 조회 1,628 | 2012.10.25
참 별일이네… 며칠 전 해먹은 쌈밥에서 신랑이 먹다 남긴 실파 한 줄기가 유난히 먹어보고 싶길래 한번 먹었었는데 그 맛이 자꾸만 생각난다. 뭔가 알싸~한 것이 입 안에… 더보기

살다보면 잊혀지는 것들

댓글 0 | 조회 1,230 | 2012.10.10
집에 들어와보니 식탁 위에 먹다 남은 요플레 하나가 놓여있다. 아들의 숟가락이 꽂혀 있는 걸로 봐서는 분명 아들이 먹다 남겨놓은 듯 한데.. 참 이상하다. 어제 내가 사다 놓은 요… 더보기

살다보면 알게되는 것들

댓글 0 | 조회 1,539 | 2012.09.26
참으로 오랜만에 세 식구가 함께 제대로 된 레스토랑에 가서 근사한 브런치를 시켜먹는데, 딸려 나온 소스를 맛보던 신랑이 대뜸 묻는다. ‘이거.. 사우전드 아일랜드 드레싱… 더보기

남겨지는 것에 익숙해지기

댓글 0 | 조회 1,116 | 2012.09.12
다른 아이들 틈에서 함께 신나게 운동하던 아들이 문득 넋을 놓고 멍하니 바라만 보고 있다. 저 어린 것이 프로그램에 같이 오던 단짝 친구가 없어져서 빈자리를 느끼나 싶어 마음이 짠… 더보기

완벽한 엄마 권하는 사회

댓글 0 | 조회 1,326 | 2012.08.28
쭉 뻗은 키에 늘씬한 다리를 자랑하며 돌쯤 되어 보이는 아들을 옆구리에 척하니 걸쳐 안은 모습이 화보에서 금방이라도 튀어나온 것 같다. 똑같이 쫄바지를 입고 어그 부츠를 신어도 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