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박승욱경관
빡 늘
CruisePro
봉원곤

[280] hip과 hip hop과 glamour

코리아타임즈 0 2,784 2005.09.28 15:50
“몸짱 아줌마처럼 탄력있는 힙선을 갖고 싶은 주부반 특별모집” 한국의 한 health club의 회원 모집을 위한 광고문안이다.  일산 몸짱 아줌마 때문에 기죽어 있는 한국 아줌마들은 당연히 이때 말한‘탄력 있는 힙선’을 ‘탄력 있는 엉덩이 선’으로 받아들일 것이다.

아마 아 줌마들 뿐만 아니라 한국인들 중에서‘hip’이란 영어 단어를 모른다고 할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그런데 필자가 알고 있는 한 미국인은 hip이란 단어를 몰라 쩔쩔맸었다고 한다. 한국지사로 발령 받아 온지 일 주일 만에 회사 동료들과 같이 간 야유회에서 놀이를 하다 져서 벌칙을 받았는데 이른바‘히프로 이름 쓰기’벌칙 이었다.  

한 한국인 동료가 그에게 “Would you write your name with your hip?”이라고 하자, 도대체 왼쪽과 오른쪽, 양쪽에 있는 hips중 하나만을 갖고 어떻 게 이름을 쓰라는 것인지, 아무리 문화 차이가 심하다고 해도 그 상황을 이해할 수 없었다고 한다.
  
그림에서 보듯이 원래 우리가 말하는 엉덩이 부분을 가리키는 영어 단어는 hip이 아니라 buttocks이다.  Hips는 허리 아래 부분부터 엉치뼈 윗 부분까지를 일컫는 단어이며, pants라는 단어처럼 항상 복수형으로 써야 한다.  

따라서 문화차이로 이해 하려고 미국인 친구가 아무리 노력하려 한다고 해도 buttocks가 아니라 hips로 그것도 멀쩡하게 왼쪽, 오른쪽 양쪽에 있는 hips를 쪼갠 한 쪽으로 이름을 쓰라는 벌칙을 감당할 재간이 없었을 것이다.
  
또한 hips가 아니라 hip이라고 쓰면 속어로‘잘 알고 있는, 멋진, 현대적인,’이라는 뜻이 된다.  몇 년 전 인기 리에 방영되었던 situation comedy‘SEINFIELD’에서 한 친구가 코를 킁킁거리며 음식점 화장실을 들락거렸다.  

그 광경을 지켜보던, 합석했던 친구가 화장실까지 따라 가서 “I'm hip.”이라고 말하자 코를 킁킁거리던 친구 가 화를 내며“Hip to what?”이라고 소리치는 장면이 있었다. 미국에서는 마약 복용을 하는 사람들이 화장실에 서 코에 둥글고 흰 원이 묻도록 마약가루를 코로 들이마 시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코를 벌름거리며 화장실을 들락거리면 마약 복용을 하는 것으로 오해를 받는 경우 가 많다고 한다.  

따라서 이때“I'm hip”은“난, 알아”라는 말이고“Hip to what?”은“알긴 뭘 알아?”라는 뜻이다.
  
Hip이란 단어가 몇 년 전부터는 한국 청소년들과 연관되어 많이 쓰이고 있다.  힙합 스타일의 신발, 힙합 바지, 힙합 구두, 힙합 댄스, 힙합 가수.  CBS-TV의‘60분(60 Minutes)’에서 추적한 바에 의하면‘hip hop’은 본래 흑인들이 1960년대 빈민가 뒷골목 층계 같은 곳에 서 모여 앉아서 부르던 노래였다고 한다.

그러다가 랩음 악의 유행에 얹혀 술집과 같은 야간 업소에서 많이 불리 어지다가 갑자기 대중들에게 퍼지기 시작했다고 한다. 갑 작스럽게 인기를 끌게 된‘hip hop’이라는 명칭은 미국 에서 1960년대에 유행했던‘groovy’라는 말과 동의어 처럼 쓰이게 되었는데‘groovy’는 우리말로‘끝내주는,죽여주는’이라는 의미를 갖는 비속어이다.  
  
따라서‘hip hop’은‘멋진, 끝내주는 음악이나 춤’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는 미국 흑인들의 문화인데, 한국 의 방송 매체들의‘철없는’부추김에 힘입어 어느덧 한국 ‘청소년 문화’와 동의어처럼 사용되고 있는 느낌이 들 고 있어 씁쓸한 마음이 든다.
  
몸과 관련되어 우리가 흔히 잘못 쓰고 있는 영어단어에 glamour라는 말도 있다. 서두에 언급한 -속칭‘몸짱 아줌마’를 보고 영민 엄마가‘대단한 글래머’라고 언급 하자, 길 건너편에 사는 희영 엄마가“글쎄, 글래머는 아니지.  글래머는 마릴린 먼로처럼 풍만한 몸매를 갖고 있어야 글래머지. 우리 나라 여자들 중에는 글래머라고 할 수 있는 여자는 거의 없을 걸.” 하며 수정해 주었다.  

‘glamour’라는 단어를 모두 잘못 사용하고 있는 일상 적인 모습이다. ‘glamour’라는 영어 단어는 지난 주에 TV에서 방영 되었던 아카데미 시상식 같은 호화로운 모임에서 값비싼 모피나 커다란 다이아몬드 반지, 진주 목걸이 등으로 우아하고 화려하게 치장한 여성의 외적인 모습을 언급할 때 쓰는 말이다.  

우리가 흔히 잘못 연상하는 마릴린 먼로, 제인 러셀, 제인 맨스필드, 이사비처럼 몸의 굴곡이 확실 할 정도로 풍만하고, 육감적이며, 균형 있는 몸매를 가진 여성을 언급할 때는‘glamour’가 아니라,‘sexy’하다고 한다든지, 너무나도 매끈하고 잘록한 허리를 갖고 있는 모래시계를 빌어와‘hourglass figure’라고 표현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동의한의원
환자를 최선을 다해 치료하는 한의원 ,믿음과 신뢰가 있는 한의원 T. 094197582
MIK - 화장품 전문 쇼핑몰
mik,buymik,화장품,한국,라네즈,설화수,헤라,이니스프리,마몽드,잇츠스킨,후,마스크팩,믹,바이믹 T. 097777110

[376] 영미 문학 산책 II – Love Poems (I)

댓글 0 | 조회 2,604 | 2008.03.11
누구나 한 번쯤은 젊은 시절 낭만주의 시인들의 사랑의 시를 암송해 본적이 있을 것이다. William Wordsworth, Samuel Taylor Coleridge, George… 더보기

[375] To sir with love

댓글 0 | 조회 2,121 | 2008.02.26
작년 말 선생님을 만났다. 내가 처음 선생님을 만난지도 벌써 30년이 넘는 세월이 흘렀다. 아버지가 전자 오르간 공장을 차리는 바람에 우리 가족은 내가 중 3때 서울 근교 도시로 … 더보기

[374] Shakespeare산책-Ⅰ.Macbeth

댓글 0 | 조회 1,837 | 2008.02.12
뉴질랜드에서 Cambridge 시험을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영어공부를 시키면서 Shakespeare의 작품들을 다시 읽자니 학창시절에 읽었던 똑 같은 작품들이 지금은 또 다른 의미로… 더보기

[373] 두 종류 나무의 인생살이

댓글 0 | 조회 2,153 | 2008.01.30
하늘로 올라가고 있다. 온 몸의 가지들은 사방으로 팔을 뻗으며 우산을 거꾸로 받친 모양을 이루고 있다. 그리곤 뚝 떨어져 올라가 약간 작아진 우산을 거꾸로 한 모양으로 똑 같이 가… 더보기

[372] 어머니들의 일관성에 관하여(On Consistency of Mother…

댓글 0 | 조회 1,776 | 2008.01.15
'문제의 학생 뒤에는 문제의 부모가 있다.'라는 것은 너무 자주 듣는 말이라서 식상하기도 하고, 자식을 기르는 부모의 입장에서는 별로 기분 좋은 소리가 아닐 수도 있다. 그러나 필… 더보기

[371] 잉그리드 버그만 장미

댓글 0 | 조회 2,740 | 2007.12.20
연인에게 줄 장미를 손질하다가 장미 가시에 찔려 죽은 시인이 있다. 20세기 최고의 시인 중 한 명인 라이너 마리아 릴케(Reiner Maria Rilke: 1875 -1926)는… 더보기

[370] 방학동안의 영어공부

댓글 0 | 조회 1,974 | 2007.12.11
College학생들의 NCEA가 모두 끝남에 따라 모든 학교의 마지막 term 시험들이 모두 끝났다. 부모님들은 잠시 등을 소파에 깊숙이 기대고 휴식을 취하실 수 있을 것이고 학생… 더보기

[369] 영어의 바다에 그냥 빠뜨리면 죽는다

댓글 0 | 조회 2,086 | 2007.11.27
영어 공부와 관련된, 참 잘 지은 책 이름들이 있다. 대표적으로 '우선 순위 영단어, 우선 순위 영숙어'를 들 수 있다. 물론 내용도 좋았지만, 기가 막히게 좋은 제목이었다. 이후… 더보기

[368] 한국과 뉴질랜드에서 영어 가르치기의 차이점

댓글 0 | 조회 2,416 | 2007.11.12
뉴질랜드에 올 때는 직업을 바꿔보겠다고 생각했다. 학원과 교육 방송 등에서 15년간 학생들을 가르치며 한국의 중요 출판사들과 손을 잡고 수능 영어 참고서들을 16권이나 쓰면서, 가… 더보기

[367] 알렉산더를 그리며

댓글 0 | 조회 1,882 | 2007.10.24
한국에서는 대선 정국이 시작되고 있고, 대선 후보로 출사표를 던진 이들은 그냥 대통령이 아니고 훌륭한 대통령, 나아가 위대한 대통령이 될 것처럼 자신에게 표를 몰아 주기를 역설하고… 더보기

[366] 부끄러움의 미학

댓글 0 | 조회 1,785 | 2007.10.09
When we are hipped or a dear friend is dead, there stars are, constantly shining over head.(우리가 우울할 … 더보기

[365] NCEA External English Exam 준비하기

댓글 0 | 조회 1,802 | 2007.09.25
Term 1이 시작 된지 얼마 지나지 않은 것 같은데 벌써 term 3가 끝났다. Form5부터 form7 학생들에게는 이번 방학은 일 년의 마지막 시험 즉, NCEA Extern… 더보기

[364] SAT, SAT!

댓글 0 | 조회 1,693 | 2007.09.11
미국에 있는 대학에 진학하기 위해서 학생들이 준비해야 할 시험인 SAT는 미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학생들이 대학에 진학하기 위해 치르는 미국식 수능 시험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글… 더보기

[363] 니어링 부부와 무지개

댓글 0 | 조회 1,879 | 2007.08.28
It is astonishing how many people there are in the cities of Korea who have a longing to get back in… 더보기

[362] TOEFL & SAT English vs. Cambridge & NCE…

댓글 0 | 조회 1,942 | 2007.08.14
영어권 국가에 있는 대학에 입학하기 위해서는 각 대학이 요구하는 고교 학습과정을 통해서 얻은 학점(credit)과 시험 성적이 있어야 원하는 대학에 지원할 수 있다. 뉴질랜드에 있… 더보기

[361] 서울, 미니 야구장의 파도

댓글 0 | 조회 1,852 | 2007.07.23
우리에게 잘 알려진 "April is the cruelest month, breeding/ Liacs out of the dead land," ("4월은 가장 잔인한 달, 라일락 … 더보기

[360] Be Prepared! (미리 준비하자!)

댓글 0 | 조회 1,601 | 2007.07.09
7월은 북반구에 있는 학생들에게는 긴 여름 방학 기간이 되겠지만, 뉴질랜드에 있는 학생들에게는 짧은 2, 3주간의 겨울 방학 기간이다. 학생들에게 이번 방학은 그 동안 공부하느라 … 더보기

[359] 복 류 천

댓글 0 | 조회 1,609 | 2007.06.26
미스 코리아 이양이 세계 미인 대회에 나가 상위권에 입상했다고 해서 이양의 비키니 수영복을 입은 사진이 아직까지도 인터넷을 달구고 있다. 그런데 나의 눈에는 이양의 호피무늬 수영복… 더보기

[358] 성공적인 유학생활을 위한 준비

댓글 0 | 조회 1,600 | 2007.06.12
요즘은 1~2년 정도 단기간 영어권 국가들에서 공부를 하다가 한국으로 돌아가 고등학교 또는 대학에 진학하기를 원하시는 부모님들이 많다. 그러나 외국에서 공부를 하다가 한국의 명문 … 더보기

[357] 쇼스타코비치와 벼

댓글 0 | 조회 1,787 | 2007.05.23
파리의 택시운전사였던 홍세화씨가 요즈음 즐겨 전파하는 말이 있다. 똘레랑스, 영어로는 tolerance, 한자어로는 관용이라는 말이다. 서로가 다른 것을 인정하고 참아 주고 받아 … 더보기

[356] 특례 입학 영어 시험 (I)

댓글 0 | 조회 2,796 | 2007.05.08
뉴질랜드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한국에 있는 대학에 지원하게 될 때 여러 가지의 경로로 대학에 들어가게 된다. 재외국민 및 외국인 특별전형 입학시험 제도 하에서 TOEFL 시험 … 더보기

[355] I 자형 인간과 T자형 인간

댓글 0 | 조회 2,393 | 2007.04.24
대한민국에서 태어난 사람이라면 누구나 겪을 수 밖에 없는 전 국민적 노이로제 증상은, 바로 교육이다. 어디 한국만의 현상이겠는가?지난주 TV에서 본 지구촌 뉴스에서는 중국의 한 지… 더보기

[354] TOEFL iBT Writing - Independent Task (…

댓글 0 | 조회 2,045 | 2007.04.11
새로 시행되고 있는 iBT TOEFL에서는 Speaking Section이 첨가되었고, Writing Section이 Integrated Task와 Independent Task로… 더보기

[353] 새는 날아야 새다.

댓글 0 | 조회 2,072 | 2007.03.27
Wildlife is something which man cannot construct. (야생 생물은 인간이 만들어 낼 수 없는것이다.) Once it is gone, it is… 더보기

[352] TOEFL iBT Speaking

댓글 0 | 조회 2,007 | 2007.03.12
지난 몇 회에 걸쳐서 각 학교의 External English TEST, Internal English TEST 등에 대비하기 위해 잠시 보류해 두었던 TOEFL iBT의 Spea…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