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봉원곤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박승욱경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빡 늘
CruisePro

[280] hip과 hip hop과 glamour

코리아타임즈 0 2,744 2005.09.28 15:50
“몸짱 아줌마처럼 탄력있는 힙선을 갖고 싶은 주부반 특별모집” 한국의 한 health club의 회원 모집을 위한 광고문안이다.  일산 몸짱 아줌마 때문에 기죽어 있는 한국 아줌마들은 당연히 이때 말한‘탄력 있는 힙선’을 ‘탄력 있는 엉덩이 선’으로 받아들일 것이다.

아마 아 줌마들 뿐만 아니라 한국인들 중에서‘hip’이란 영어 단어를 모른다고 할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그런데 필자가 알고 있는 한 미국인은 hip이란 단어를 몰라 쩔쩔맸었다고 한다. 한국지사로 발령 받아 온지 일 주일 만에 회사 동료들과 같이 간 야유회에서 놀이를 하다 져서 벌칙을 받았는데 이른바‘히프로 이름 쓰기’벌칙 이었다.  

한 한국인 동료가 그에게 “Would you write your name with your hip?”이라고 하자, 도대체 왼쪽과 오른쪽, 양쪽에 있는 hips중 하나만을 갖고 어떻 게 이름을 쓰라는 것인지, 아무리 문화 차이가 심하다고 해도 그 상황을 이해할 수 없었다고 한다.
  
그림에서 보듯이 원래 우리가 말하는 엉덩이 부분을 가리키는 영어 단어는 hip이 아니라 buttocks이다.  Hips는 허리 아래 부분부터 엉치뼈 윗 부분까지를 일컫는 단어이며, pants라는 단어처럼 항상 복수형으로 써야 한다.  

따라서 문화차이로 이해 하려고 미국인 친구가 아무리 노력하려 한다고 해도 buttocks가 아니라 hips로 그것도 멀쩡하게 왼쪽, 오른쪽 양쪽에 있는 hips를 쪼갠 한 쪽으로 이름을 쓰라는 벌칙을 감당할 재간이 없었을 것이다.
  
또한 hips가 아니라 hip이라고 쓰면 속어로‘잘 알고 있는, 멋진, 현대적인,’이라는 뜻이 된다.  몇 년 전 인기 리에 방영되었던 situation comedy‘SEINFIELD’에서 한 친구가 코를 킁킁거리며 음식점 화장실을 들락거렸다.  

그 광경을 지켜보던, 합석했던 친구가 화장실까지 따라 가서 “I'm hip.”이라고 말하자 코를 킁킁거리던 친구 가 화를 내며“Hip to what?”이라고 소리치는 장면이 있었다. 미국에서는 마약 복용을 하는 사람들이 화장실에 서 코에 둥글고 흰 원이 묻도록 마약가루를 코로 들이마 시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코를 벌름거리며 화장실을 들락거리면 마약 복용을 하는 것으로 오해를 받는 경우 가 많다고 한다.  

따라서 이때“I'm hip”은“난, 알아”라는 말이고“Hip to what?”은“알긴 뭘 알아?”라는 뜻이다.
  
Hip이란 단어가 몇 년 전부터는 한국 청소년들과 연관되어 많이 쓰이고 있다.  힙합 스타일의 신발, 힙합 바지, 힙합 구두, 힙합 댄스, 힙합 가수.  CBS-TV의‘60분(60 Minutes)’에서 추적한 바에 의하면‘hip hop’은 본래 흑인들이 1960년대 빈민가 뒷골목 층계 같은 곳에 서 모여 앉아서 부르던 노래였다고 한다.

그러다가 랩음 악의 유행에 얹혀 술집과 같은 야간 업소에서 많이 불리 어지다가 갑자기 대중들에게 퍼지기 시작했다고 한다. 갑 작스럽게 인기를 끌게 된‘hip hop’이라는 명칭은 미국 에서 1960년대에 유행했던‘groovy’라는 말과 동의어 처럼 쓰이게 되었는데‘groovy’는 우리말로‘끝내주는,죽여주는’이라는 의미를 갖는 비속어이다.  
  
따라서‘hip hop’은‘멋진, 끝내주는 음악이나 춤’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는 미국 흑인들의 문화인데, 한국 의 방송 매체들의‘철없는’부추김에 힘입어 어느덧 한국 ‘청소년 문화’와 동의어처럼 사용되고 있는 느낌이 들 고 있어 씁쓸한 마음이 든다.
  
몸과 관련되어 우리가 흔히 잘못 쓰고 있는 영어단어에 glamour라는 말도 있다. 서두에 언급한 -속칭‘몸짱 아줌마’를 보고 영민 엄마가‘대단한 글래머’라고 언급 하자, 길 건너편에 사는 희영 엄마가“글쎄, 글래머는 아니지.  글래머는 마릴린 먼로처럼 풍만한 몸매를 갖고 있어야 글래머지. 우리 나라 여자들 중에는 글래머라고 할 수 있는 여자는 거의 없을 걸.” 하며 수정해 주었다.  

‘glamour’라는 단어를 모두 잘못 사용하고 있는 일상 적인 모습이다. ‘glamour’라는 영어 단어는 지난 주에 TV에서 방영 되었던 아카데미 시상식 같은 호화로운 모임에서 값비싼 모피나 커다란 다이아몬드 반지, 진주 목걸이 등으로 우아하고 화려하게 치장한 여성의 외적인 모습을 언급할 때 쓰는 말이다.  

우리가 흔히 잘못 연상하는 마릴린 먼로, 제인 러셀, 제인 맨스필드, 이사비처럼 몸의 굴곡이 확실 할 정도로 풍만하고, 육감적이며, 균형 있는 몸매를 가진 여성을 언급할 때는‘glamour’가 아니라,‘sexy’하다고 한다든지, 너무나도 매끈하고 잘록한 허리를 갖고 있는 모래시계를 빌어와‘hourglass figure’라고 표현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Pin cargo limited
해운운송, 항공운송, 통관, 수입운송, 수출운송 T. 09-257-1199
KS Trans Co. LTD (KS 운송 (주))
KS TRANSPORT / KS 운송 (YEONGWOONG Co. Ltd) T. 0800 479 248

[302] Finding the Pattern of Organization I (…

댓글 0 | 조회 2,612 | 2005.09.28
영어 단락에 있는 문장들의 논리 전개에는 일정한 pattern들이 존재한다. 우리는 그것을the Pattern of Organization(글의 전개 방식)이라고 한다.여러분들이 … 더보기

[301] Forget Me Not!(Myosotis) - 나를 잊지 마세요!(물…

댓글 0 | 조회 2,639 | 2005.09.28
뉴질랜드는 구름과 바다와 하늘과 그리고 꽃의 나라이다. 뉴질랜드와 꽃하면 나에게 떠오르는 것은 Orewa 북쪽 Wenderholm Park의 Pohutukawa trees와 요한 … 더보기

[300] Main Ideas (요지)

댓글 0 | 조회 2,689 | 2005.09.28
지난 달에는‘What is the topic?(주제란 무엇인 가?)에 대해서 살펴보았다. 단락의 Topic(주제)이‘단락 전체가 무엇에 관한 내용인가?'에서 ‘무엇'에 해당되는 부… 더보기

[299] The passion of Christ(그리스도의 수난)와 선택의 문제

댓글 0 | 조회 2,155 | 2005.09.28
살아가면서 우리는 매 순간마다 선택을 해야한다. 한국에서 계속 살 것인가, 뉴질랜드로 이민을 떠날 것인가, 어떤 비즈니스를 할 것인가, 자녀들을 강하게 키울 것인가, 자녀들의 영어… 더보기

[298] What is the topic? (주제란 무엇인가?)

댓글 0 | 조회 2,832 | 2005.09.28
글을 읽을 때는 언제나“What is the topic? (주제가 무엇인가?)”이라는 질문을 하면서 읽는 것이 좋다. Paragraph(소단락)의 topic, 나아가 글 전체의 t… 더보기

[297] Starry, Starry Night(별이 빛나는 밤에)

댓글 0 | 조회 2,522 | 2005.09.28
얼마 전 한국에서는 ‘소의 화가',‘한국 근대 미술의 출발점',‘은지화의 천재 화가'라고 불리웠던 화가 이중섭의 알려지지 않았던 마지막 유작이 발견되었다는 보도가 신문을 장식했다.… 더보기

[296] Guessing Meaning from Context(문맥으로 의미 파…

댓글 0 | 조회 2,532 | 2005.09.28
어떤 사진의 오른쪽 모퉁이 부분이 찢겨져 나갔다. 우리는 이 사진의 찢겨진 부분에 있던 사람이 누구인지를 알아보기 위해서 사진의 원판 필름을 찾아 사진관에 맡겨서 다시 사진을 뽑아… 더보기

[295] Who Are Barbarians? (누가 바바리안들인가?)

댓글 0 | 조회 2,247 | 2005.09.28
얼마 전 한 회사의 뉴질랜더 사장이 자기 회사에서는 영어 이외의 언어로 말하는 것을 금지시 키겠다고 한 기사를 읽었다.어느 신문사이건 간에 자신들만의 독립된 편집 기준이 있겠지만,… 더보기

[294] Clustering(묶어 읽기)

댓글 0 | 조회 2,345 | 2005.09.28
우리는 일반적으로 천천히 글을 읽어 나가는 사람 들(Slow Readers)이 빨리 읽는 사람들(Fast Readers)보다 그 글의 내용을 꼼꼼히 잘 파악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더보기

[293]Meditation on Money - 돈에 관한 명상 -

댓글 0 | 조회 2,464 | 2005.09.28
A man's worth lies not so much in what he has as in what he is. (어떤 사람의 가치는 그 사람의 재산에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 더보기

[292]Scanning(뽑아 읽기)

댓글 0 | 조회 2,593 | 2005.09.28
You’ll often need to read material that seems too difficult - usually due to the number of new words… 더보기

[291] Gone too soon - Jacqueline du Pre, Jame…

댓글 0 | 조회 2,695 | 2005.09.28
사람은 언제가 죽을 때인가?언제 죽어야 주변 사람들이“너무 일찍 죽어서 안타깝다.”라고 슬퍼하지 않을 것인가? 지금 한국에서는 라디 오 FM 방송에서‘정은임의 영화 음악'을 진행했… 더보기

[290] Skimming(훑어 읽기)

댓글 0 | 조회 2,614 | 2005.09.28
심장병에 걸린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자선 바자회가 열렸다. 이 행사를 주도한 사람들이 어떤 사람들인가를 알기 위해 한 명, 한 명 모두의 신원을 일일이 확인해 볼 필요가 없을지도 … 더보기

[289] Filipinos(필리핀 국민)가 부럽습니다

댓글 0 | 조회 2,670 | 2005.09.28
"민주'시대는 이미 왔다고 하건만 진정으로 국민이, 민중이 주인이 되는 시대는 아직도 멀기 만한 것일까? 현 정권을 담당하고 있는 집권 엘리트 집단들은 대입 수학 능력 시험 문제와… 더보기

[288] Previewing(미리 훑어 읽기)

댓글 0 | 조회 2,523 | 2005.09.28
많은 교민들과 학생들의 요청에 의해서 이번 호부터 몇 회에 걸쳐 매월 2번째 화요일에 이민 생활과 학교 공부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보다 효과적인 영문 독해기법(Readi… 더보기

[287] the Unfinished Revolution(미완의 혁명) 이한열과 …

댓글 0 | 조회 2,486 | 2005.09.28
어느날 저녁 the New York Philharmonic Orchestra 상임 지휘자였던 Leonard Bernstein이, 연주가 끝난 후 한 fan으로부터 질문을 받았다. … 더보기

[286] Plastic Surgery! Is Beauty But A Skin? …

댓글 0 | 조회 2,764 | 2005.09.28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것은 여성들의 공통된 욕망이고, 미인을 밝히는 것은 남성들의 당연한 본능 인가? 아니면“Beauty is but a skin.(아름다움 이란 것은 거죽 한 꺼풀… 더보기

[285] Build Me a Son Who Will…(이런 자녀를 제게 주소서)

댓글 0 | 조회 2,561 | 2005.09.28
한국에서는 해마다 7천명이 넘는 아이들이 친부모 들에게서 버려진다고 한다.보건 복지부 통계 수치에서 만도. 가정의 달인, 눈이 부시게 푸르른이 5월에도 아마 600여명의 아이들이 … 더보기

[284] Fighting 대한민국, 핸드폰!

댓글 0 | 조회 2,575 | 2005.09.28
지난 달 초 한국의 한 지방 도시 술집 화장실에서 마주친 남자가 술에 만취해 몸을 가누지 못하자, 힘을 내라는 뜻에서 주먹을 불끈 쥐며“Fighting!”하고 외쳐준 20대 회사원… 더보기

[283] April Comes She Will (4월이 오면)

댓글 0 | 조회 2,827 | 2005.09.28
‘80년대 초 최루탄 냄새 묻어나는 밤 하늘을 털며 집에 돌아와 TV를 켜자, 뉴욕 센트럴 파크에서 열린 Simon & Garfunkle의 공연 실황이 방송되고 있었다.뉴욕 시장의… 더보기

[282] self와 service와 ‘물은 셀프'

댓글 0 | 조회 2,608 | 2005.09.28
3월 23일 인터넷 인기 검색어에 ‘물은 셀프'라는 말이 있어서,‘도깨비 뉴스'까지 들어가 보니 아주 특별한 사진이 올라와 있었다.서울 여의도 KBS 본사 사옥에 건물 전체의 1/… 더보기

[281] For Whom the Bell Tolls

댓글 0 | 조회 2,337 | 2005.09.28
‘타는 목마름으로’,‘황토’의 시인 김지하, 하얀전 쟁’,‘은마는 오지 않는다’의 작가 안정효, 금방이라도 먼지를 내뱉을 것 같은 목소리로 진홁 속에서 피어나는 연꽃 … 더보기

현재 [280] hip과 hip hop과 glamour

댓글 0 | 조회 2,745 | 2005.09.28
“몸짱 아줌마처럼 탄력있는 힙선을 갖고 싶은 주부반 특별모집” 한국의 한 health club의 회원 모집을 위한 광고문안이다.일산 몸짱 아줌마 때문에 기죽어 있는 한국 아줌마들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