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0] 맞벌이부부를 위한 최고의 육아서비스는?

코리아타임즈 0 1,604 2005.09.29 14:30
-육아교육기관 선택에 관하여-

젊은 맞벌이 부부의 수가 급증하고 있는 지금 그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어떤 곳에서 우리 아이가 안전하고 행복하게 수준 높은 교육을 받을 수 있을까?"하는 것이다. 또한 아이를 누구한테 맡겼다고 하더라도 여전히 걱정거리는 남아있다.

항상 시간과 일에 쫓기는 그들로서는 부족한 사랑과 마음을 충분히 전하지 못하는 것을 늘 안타깝게 생각하기 때문이다. 부모의 직장과 생활방식에 적합한지도 고려해보고 선택해야 할 유아교육 전문기관에 대해 좀 더 상세히 알아보기로 하자.
  
처음으로 아이를 맡기는 경우라면 더욱더 신경이 쓰이는 육아교육기관은 현재 정상적인 시간대의 직장인들뿐만 아니라 불규칙하거나 주말일이 있는 부모들을 위한 다양한 시간대의 교육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육아교육 기관 선택시 심사숙고해야 하는 몇가지 사항을 살펴보면 ▲ 집 또는 직장근처 ▲ 아이의 나이와 기질 ▲ 공공 기 관인가 아님 개인인가 ▲ 재정 등이 있다.

Childcare Centres : 대부분의 지역에서 이용 가능하며 어떤 곳은 비영리단체로써 지역커뮤니티나 조합에 의해 운영이 되고 있기도 하다. 보통 부모의 정상적인 근무시간을 커버하나 학교방학 중에는 문을 닫는 곳들도 있기 때문에 반드시 센터와 사전상담이 필요하며 파트타임 이용도 가능하다.

그리고 소수이지만 Montessori(이태리 여성교육가 이름에서 유래되었 으며 아동의 자주성의 신장을  중시한 교육법)나 Rudolf Steiner같은 특별한 철학적인 정신을 강조한 수업을 하는 곳도 있다.

다른 Centre-based 교육기관으로는 'Kohanga Reo', ' Kindergarten'(유치원), 'Playce ntre(놀이방)', 'Pacific Island e arly childhood centre' '커뮤니 티 탁아소'같은 곳들이 있다.

Home-based care : Family day care와 Nanny(유모) 시스템이 대표적인 것으로 그 중에서 패밀리 데이케어는 비교적 저렴한 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명 'Educator'로 불리는 교사가 그의 집에서 그들의 자녀와 함께 최대 4시간까지 지낼 수가 있는 패밀리 데이케어는 어떤 가정에서는 풀타임이나 주말에도 이용가능 하다.

또한 이 서비스의 중재자는 각각의 Educatior집을 방문하여 꼼꼼히 체크를 해서 모든 사항을 각 부모들에게 알려 준다.
  
Nanny(유모)는 패밀리 데이케어보다 두배 이상의 교육비가 드는 단점이 있으나 자신의 집에서도 고용이 가능하며 적어도 아이를 위해서는 식사, 집안일 등을 도와줄 수가 있다.

한가지 명심할 사항으로는 에이전트를 통했을 경우 Nanny도 일종의 고용인이므로 만약 그가 아플 경우 병원비, 휴가비 등을 책임 져야 할 의무가 있다.

More help : www.ecdu.govt.nz(육아교육기관 수준과 선택)
                 www.nzchildcare.ac.nz(좋은 육아교육기관)
                 www.ero.govt.nz(육아교육기관 서비스이용)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MIK - 화장품 전문 쇼핑몰
mik,buymik,화장품,한국,라네즈,설화수,헤라,이니스프리,마몽드,잇츠스킨,후,마스크팩,믹,바이믹 T. 097777110
Eftpos 나라
eftpos.cash register,cctv,scale,alarm,pos system. T. 0800 880 400
KS Trans Co. LTD (KS 운송 (주))
KS TRANSPORT / KS 운송 (YEONGWOONG Co. Ltd) T. 0800 479 248

[사건] 레즈비언 여군, 폭력혐의로 아프가니스탄 파병 취소

댓글 0 | 조회 1,143 | 2007.08.15
아프가니스탄 복무를 앞둔 한 뉴질랜드 여군이 자신의 레즈비언 연인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정에 섰다. 린튼(Linton) 소속 군인으로 알려진 이 여성은 33세의 레즈비언으로 신원은 … 더보기

[정치] 유학생들을 유치하기 위한 뒤늦은 투자

댓글 0 | 조회 1,457 | 2007.08.15
노동당 정부가 이 나라에서 공부하기를 원하는 유학생들의 수가 급속히 감소하고 있는 문제와 관련 마침내 대처할 준비가 되었다고 발표한 것을 두고,국민당 국제교육 담당 대변인 Pans… 더보기

[사건] 소규모 아시안 업소대상, 사기절도범죄 급증

댓글 0 | 조회 1,291 | 2007.08.15
동양인 업소을 대상으로 한 신종 사기 절도 행각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교민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노스쇼어에서 생선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교민 A씨 부부는 지난 13일(월요일) 자신의… 더보기

[교민] 노스쇼어 코리언보이스, 시장 및 시의원과 함께 미팅.

댓글 0 | 조회 1,180 | 2007.08.14
노스쇼어 시티 카운실 (NSCC)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하여 이 지역 거주 한국교민들의 권익 증진을 위한 활동을 목표로 결성된 노스쇼어 코리언 보이스 (North Shore Kore… 더보기

[사회] 중국TV 오늘부터 방송 시작

댓글 0 | 조회 1,183 | 2007.08.13
World TV Ltd에서 운영하는 중국방송이 13일 하얏트 호텔에서 TV 런칭 기념행사를 개최하였다. 각계 각층의 많은 유명 인사들이 참석한 이자리에서 CTV8(중국 텔레비젼 8… 더보기

[362] 전문가 추천, $20이하 와인 베스트10

댓글 0 | 조회 1,728 | 2007.08.13
수백 종류의 와인이 진열된 판매대 앞에 설 때 마다 머리가 아파 오시는 분들, 새로운 와인을 시도할 때 마다 번번이 실패해 항상 같은 종류의 와인만 즐기시는 분들, 친구의 집을 방… 더보기

[부동산] 시장 둔화, 계절적 요인?

댓글 0 | 조회 1,410 | 2007.08.13
주요 도시 지역의 부동산 가격이 점차 안정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몇몇 지방 도시는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부동산 가치 평가회사 QV (Quotable Va… 더보기

[교민] '뉴질랜드 한인사' 금년말에 일반인에게 배부 예정

댓글 0 | 조회 1,527 | 2007.08.13
지난 8월 10일 오후 6시 Genji Restaurant에서 뉴질랜드 한인사의 최종 마무리 작업과 발간 일정을 협의가 있었다. 박태양 회장, 유시청 한인회장, 홍성옥, 우준기, … 더보기

[사고] 14세 남학생, 스쿨버스 하차 후 트럭에 치여 사망

댓글 0 | 조회 1,436 | 2007.08.13
오늘(13일) 아침, 스쿨버스에서 내리던 14세 소년이 트럭에 치여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헌틀리(Huntley) 칼리지에 재학 중이던 이 남학생은 아침 8시경, 책을 가지러 … 더보기

[사회] 식료품에 새로운 상표를 붙여 주세요

댓글 0 | 조회 1,014 | 2007.08.12
뉴질랜더 중 뉴질랜드에서 생산된 싱싱하고 믿을만한 채소, 과일 그리고 식료품 등을 사길 원한다. 하지만 일반 푸드샾에 가면 수입한 식료품도 많을 뿐 아니라, 상표를 확… 더보기

[통신] 중국 TV 채널이 하나 더 생기다

댓글 0 | 조회 1,100 | 2007.08.12
뉴질랜드에 중국인의 목소리가 하나 더 증가한다. 오클랜드에 채널 TV8이 중국인 방송으로 내일(13일) 새롭게 시작한다고 한다. 교육적인 면과 광범위한 컴뮤니트를 위한 세계화 추세… 더보기

[사회] 생선이 닭보다 2배가 비싼 이유?

댓글 0 | 조회 1,277 | 2007.08.12
안좋은 날씨와 어획량의 제한 그리고 수요자의 증가로 인해서 생선값이 오르고 있다. 스내퍼같이 인기있는 생선의 경우는 지난해 보다 40%가 오른 금액으로 판매되고 있다. 국내의 슈퍼… 더보기

[교육] 뉴질랜드는 지루한 나라?

댓글 0 | 조회 1,546 | 2007.08.12
이번주에 열린 교육 회의에서 뉴질랜드는 유학생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기 위한 일들을 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중국인과 베트남 학생들에게 공부하는 곳으로 뉴질랜드는 어떠한가를 물… 더보기

[사고] 하루만에 5명이 교통사고로 사망

댓글 0 | 조회 980 | 2007.08.12
11일 저녁은 차 운전을 하는 사람에게는 악몽의 날이다. 하루만에 5명이 교통사고로 사망했기 때문이다. 11일(토)저녁 코로멘델 stretch Highway 25 연장선에 있는 K… 더보기

[사건] 비스켓 통에서 $80,000 훔친 도둑

댓글 0 | 조회 1,490 | 2007.08.10
남학생으로 믿어지는 두명의 도둑이 크라이스트처치 아시안 가정 집에 들어가 침대밑 비스켓통에 들어있는 현금 $80,000을 훔쳐 달아났다. 은행을 믿지를 못하고 집에 돈을 보관하면서… 더보기

[사고] 쿠메우에서 자동차 충돌로 여성 사망

댓글 0 | 조회 1,080 | 2007.08.10
38세의 여성이 쿠메우 근처에서 치명적인 자동차 충돌로 사망하였다. 이 사건은 10일(금) 아침 8시 55분 경 Taupaki, Cottle Road에서 2대의 자동차가충돌하여 발… 더보기

7월 국내 평균 집값 $2,500불 하락

댓글 0 | 조회 1,986 | 2007.08.10
집값이 가날프게 하락하였으며 판매기간도 길어졌다. 부동산협회는 9일(목) 20,000명 에이전트로 부터의 집 판매 자료를 발표하였다. 이 조사에서 국내 평균가격이 6월의 $347,… 더보기

[부동산] 이자율 상승으로 집값 하락?

댓글 0 | 조회 1,440 | 2007.08.10
지난 달 집값이 소폭 하락했으며, 판매기간도 길어졌다는 통계결과가 나왔다. 부동산 협회가 지난 9일, 2만 여명의 에이전트 자료를 분석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뉴질랜드 집값이 6… 더보기

[사건] 해밀턴 감옥 죄수, 걸어서 탈옥

댓글 0 | 조회 854 | 2007.08.10
최소감시제를 도입하고 있는 해밀턴의 한 교도소에서, 죄수가 걸어나와 탈옥한 사건이 발생.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탈옥수인 25세의 베빈 조지 테일러씨는 중간 체형의 백인 남성으로 … 더보기

[황당사건] 와인주문 까페고객, 업소용 세척제 마셔

댓글 0 | 조회 898 | 2007.08.10
퀸스타운에 있는 한 카페 종업원이 실수로 손님이 주문한 와인대신 업소용 세척제를 제공해 관련기관의 경고를 받았다. 세척제를 와인으로 알고 맛을 본 손님은 식도와 위가 타 들어가는 … 더보기

[공고] 노스쇼어 구간도로 확장공사

댓글 0 | 조회 809 | 2007.08.10
교통부는 현재 오클랜드 북부(1번) 고속도로 북단방향, 노스코트 로드(Northcote Rd)와 서니눅 (Sunnynook) 지하도 사이 구간의 도로 한 개 차선을 확장하는 공사를… 더보기

[사건] 노스쇼어 경찰 납치 미수 수사중

댓글 0 | 조회 967 | 2007.08.09
노스쇼어경찰은 지난8일(수) 오후 3시 45분 Beach Haven Road와Hayman Road에서 13세의 여학생이 방과후 집으로 돌아가던중 신원미상의 남성으로부터 공격을 당한… 더보기

[사건] 14세소년과 성관계 여성 "대마초도 줬다."

댓글 0 | 조회 1,347 | 2007.08.09
14세 소년을 유인해 주기적인 성관계를 가진 혐의로 구속된 27세 여성이 소년에게 대마초를 공급한 사실이 밝혀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넬슨(Nelson)에 거주하는 커스티 앤 … 더보기

[교민] MBC미디어텍 청소년 골프 최강전 여중부에서 종합우승

댓글 0 | 조회 1,182 | 2007.08.08
국내 최고의 아마추어 골프대회에서 여중생이 우승하는 이변이 일어났다. 뉴질랜드 선수 2명이 참가하여 7월 24일부터 치러진 '에머슨퍼시픽그룹배 제9회 MBC미디어텍 청소년골프최강전… 더보기

[시정] 와이타케레시,'남태평양의 헐리우드'...ARC 역행정 비난

댓글 0 | 조회 938 | 2007.08.08
"영화 제작 활동을 금지하는 엄격한 규정이 적용되면, 수천개의 일자리와 연간 수백만달러의 매출을 일으키는 영화 산업이 위험에 처할 것이다." 오클랜드 지방의회(ARC)가 피하와 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