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비지니스 그룹, 노숙자 잠자리 제공 시범 운영에 반대

노영례 0 1,156 2018.08.25 17:12

마누카우 버스 스테이션에서 비지니스를 하는 그룹은 야간에 노숙자들에게 잠자리를 제공하는 것을 다시 하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 

 

어제밤까지 오클랜드 트랜스포트가 구세군의 지원을 받아 약 1개월간 한겨울 추위 속에 오갈 데없는 노숙자들에게 영업이 끝난 버스 스테이션에 잠자리를 제공하는 시범 운영을 마쳤다. 오클랜드 교통국에서는 매일밤 마누카우 역에서 평균 10명의 사람들이 잤다고 전했다. 

 

한 비지니스 그룹은 마누카우 버스 스테이션에 노숙자들을 야간에 잠잘 수 있도록 함으로써 더 많은 노숙자들을 끌어들이고 있다며, 이러한 시범 프로젝트가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내년 겨울에도 같은 프로젝트를 반복할지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오클랜드 교통국 담당 대변인은 지난해 노숙자 2명이 거리에서 잠을 자다가 사망한 사건이 발생한 후, 구세군은 지역 사회 단체들에게 재발을 막기 위한 참여를 독려했고 이번 프로젝트가 진행되게 되었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대변인은 버스 스테이션 내에 노숙자 잠자리를 제공하는 프로젝트를 시작하기 전에 이미 버스 스테이션 외부에 노숙자들이 잠을 자고 있었다고 말했다. 

 

오클랜드 교통국 공무 관리자 월리 토마스씨는 이번 시범 프로젝트에서 구세군 자원봉사자들과 오클랜드 교통국 직원들이 관리했지만, 자원봉사 인력을 유지하는 것이 어려웠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다른 어려움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그는 한 젊은이가 화장실에서 담배를 피우다가 침입 경고를 받는 일이 있었다고 말했다. 

 

버스 스테이션에서의 노숙자를 위한 잠자리 제공 프로젝트는 영업이 끝난 후 밤 10시 30분경에 사람들에게 식사와 함께 역 내에 잠자리를 제공했다가, 다음날 새벽 6시에 침구를 제거하고 아침 식사를 제공하는 식으로 진행되었다.

 

구세군에서는 음식과 침구 및 필요한 모든 사회 복지 및 의료 지원을 마련했다.

 

오클랜드 카운실 멤버 알프 필리파이나씨는 이 계획이 "큰 성공"을 거두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다른 지역 사회 단체 및 기업체가 문을 열고 함께 하기를 바란다며, 사우스 오클랜드 주민들은 지역 사회에서의 노숙자 잠자리 제공에 마음을 열었으며 엄청난 지지를 보냈다고 말했다.

 

구세군의 앤드류 워크씨는 이번 시범 운영이 노숙자 문제를 해결하도록 고안되지는 않았고 겨울철에 가장 추운 곳에서 잠자는 사람들에게 잠자리를 제공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하나의 중요한 긍정적 행동으로 교회와 같은 다른 공동체 조직이 함께 협조하고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돕는 것만으로도 좋은 일이었다고 덧붙였다.

 

출처 : News&TalkZB 

 

2e421a10a53c4be39a2a8e8fa5ce8737_1535173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Pin cargo limited
해운운송, 항공운송, 통관, 수입운송, 수출운송 T. 09-257-1199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조앤제이
조앤제이 09-336-1155 각종 뉴질랜드 이민 비자 전문 Immigration Adviser Kyong Sook Cho Chun T. 093361155

뉴질랜드 해안 바닷물 80%, 미세 플라스틱 입자 발견돼

댓글 0 | 조회 1,314 | 2018.09.07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 해안의 바닷물 80% 정도에서 미세 플라스틱 입자들이 발견된 것으로 국회의 환경 특별 위원회에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보고된 자료는 많은 사람들이 … 더보기

도난당한 나무 찾다가, 덤으로 많은 대마초까지...

댓글 0 | 조회 1,445 | 2018.09.06
경찰은 도난당한 나무를 찾기 위해 수소문하다가 시민의 신고로 방문한 한 주택에서 도난 나무 뿐만 아니라 많은 양의 대마초까지 발견했다.지난 7월 로우 헛 Naenae의 와이훼투 (… 더보기

코로만델 명소 Cathedral Cove등 , 방문객 주차비 $10 부과 법 추진…

댓글 0 | 조회 1,440 | 2018.09.06
1년에 32만 명이 방문하는 코로만델 지역 명소인 Cathedral Cove, Hot Water Beach 등의 비치에 방문객 주차비 $10 부과를 위한 법 추진이 진행 중이라는 … 더보기

휘발유 가격 고공행진, 리터당 $2.40를 향해...

댓글 0 | 조회 1,103 | 2018.09.06
휘발유 가격이 고공행진을 계속화고 있는 가운데, AA는 91 일반 휘발유 가격이 수도 웰링턴에서 리터당 $2.36, 크라이스트처치에서는 리터당 $2.34까지 이르렀다고 전했다.에너… 더보기

12살 소년, 강도 혐의로 기소돼

댓글 0 | 조회 925 | 2018.09.06
헤이스팅스의 Maraekakaho Road에 위치한 Big Barrel 에서 발생한 강도 사건 혐의로 12살 소년이 기소되었다.경찰은 헤이스팅스에 있는 빅 배럴에 침입한 4명의 강… 더보기

[포토뉴스] 호수에 하늘

댓글 0 | 조회 327 | 2018.09.06
박성택 사진 작가는 지난 8월 28일부터 9월 6일까지 남섬 출사 여행 중이다.이 사진은 여행 4일차 남섬의 트위즐(Twizel) 호수에서 ​삼성 갤럭시7으로 촬영한 사진이다. ​

NZ최대 쇼핑센터 실비아 파크, 연간 6백톤 쓰레기 중 절반은 음식물

댓글 0 | 조회 1,823 | 2018.09.06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 최대의 쇼핑센터인 실비아 파크는 연간 6백 톤의 쓰레기를 배출하고 있으며, 이 중 절반인 3백 톤이 음식물 쓰레기인 것으로 알려졌다.실비아 파크 쇼… 더보기

한인회관에서의 폭행사태를 엄중 규탄한다.

댓글 0 | 조회 2,859 | 2018.09.06
지난 1일 오클랜드 한인회관에서 열린 임시총회를 취재하던 본사 취재기자가 폭행을 당하는 사태가 벌어졌다.우리는 이 같은 폭력행위가 그 어느 곳보다도 안전이 보장되어야 할 한인회관에… 더보기

무주택자 위한 임시 숙소 수요 증가, 정부 압박받아

댓글 0 | 조회 741 | 2018.09.06
(KCR방송=뉴질랜드) 정부는 노숙자와 무주택자들을 위한 모텔 임대 계약을 더 늘려야 하는 압박이 점점 더 가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금년들어 1월부터 6월까지 6개월 동안 비… 더보기

포럼 참가에 10만 달러 들여 전용기 더 운영, 아던 총리 상황 설명해

댓글 0 | 조회 925 | 2018.09.06
(KCR방송=뉴질랜드) 제씬다 아던 총리는 자신의 딸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기 위하여 Pacific Islands Forum 이 열리고 있는 나우루에 공군 전용기를 한 차례 더 운… 더보기

오클랜드 지역 주택 매매, 경매보다 가격 네고로...

댓글 0 | 조회 1,669 | 2018.09.06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지역의 주택 매매에 경매를 통한 방법보다 가격 네고를 통하여 매매를 원하는 사례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QV의 자료에서 나타났다.QV의 최근 자료… 더보기

[포토뉴스] 마운트 쿡의 아침

댓글 0 | 조회 442 | 2018.09.05
박성택 사진 작가는 지난 8월 28일부터 9월 6일까지 남섬 출사 여행 중이다.이 사진은 여행 5일차 아침 7시 18분,마운틴쿡 (3,784미터) 호수에서​삼성 갤럭시7로 촬영한 … 더보기

더니든 주민들 “심야 주차된 차 타이어, 잇단 파손 사고로 불안”

댓글 0 | 조회 1,030 | 2018.09.05
심야에 밖에 주차해놓은 차량의 타이어들이 파손되는 사고가 연달아 발생해 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사건은 더니든 인근에서 지난달부터 시작됐는데, 지역 경찰에 따르면 8월 한 달 동안… 더보기

경마업계 “승부조작으로 여럿 체포돼, 관련 산업계에 큰 파문”

댓글 0 | 조회 623 | 2018.09.05
경마의 일종인 ‘하니스 레이싱(harness racing)’에서 승부조작 혐의로 여러 명이 체포된 가운데 관련 산업 분야에 커다란 파문이 일고 있다.뉴질랜드 경찰은 9월 4일(화)… 더보기

도로 벗어난 트럭, 개 끌고 가던 행인과 충돌해 사상자 발생

댓글 0 | 조회 881 | 2018.09.05
운행 중 도로를 벗어난 대형 트럭이 지나가던 보행인들을 치어 사상자가 발생했다.사고는 9월 5일(수) 오전 11시 25분경에 해밀턴 북쪽 외곽의 오스본(Osborne) 로드와 호샴… 더보기

퀸스타운 지역 “하루 동안 항공 레저 사고 2건 잇달아 발생”

댓글 0 | 조회 707 | 2018.09.05
만 하루 동안에 퀸스타운 인근 지역에서 항공 레저 활동과 관련된 사고가 잇달아 발생해 2명이 다쳤다.첫 번째 사고는 9월 4일(화) 오후 12시 30분경에 와나카(Wanaka)와 … 더보기

항만 사고로 숨진 20대 “6명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하고 떠났다”

댓글 0 | 조회 1,367 | 2018.09.05
지난주 오클랜드에서 작업장 안전사고로 숨진 20대 남성이 장기 기증으로 6명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하게 됐다.8월 27일(월) 새벽에오클랜드 항구에서 작업용 크레인 차량(stradd… 더보기

오클랜드 경찰 “길거리 전도 중이던 사람 칼로 찌른 남성의 사진 공개”

댓글 0 | 조회 4,371 | 2018.09.05
길거리 전도 중이던 사람을 칼로 찌른 용의자를 경찰이 공개적으로 수배하면서 시민들의 협조를 요청했다.오클랜드 경찰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지난 9월 2일(일) 오후 3시경 시내 카랑… 더보기

윈스턴 외교부 장관, 아던 총리와 이민 정책에 상반된 입장 표해

댓글 0 | 조회 1,567 | 2018.09.05
(KCR방송=뉴질랜드) 윈스턴 피터스 외교부 장관과 제씬다 아던 총리가, 뉴질랜드가 호주로 향하는 환승지로 이용되는 뉴질랜드로의 이민을 중단하여야 한다는 점에서 상반된 입장을 표하… 더보기

보험 회사, 젊은 운전자 보험 없이 운전하고 있어

댓글 0 | 조회 1,003 | 2018.09.05
(KCR방송=뉴질랜드) 보험 회사들은, 많은 젊은 운전자들이 보험에 가입하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다고 밝히며, 만일 충돌 또는 접촉 사고시 상당히 어려운 처지에 놓일 위험성이 많다… 더보기

지난 8월 뉴질랜드 신차 등록 건수, 지난해보다 1% 증가

댓글 0 | 조회 708 | 2018.09.05
(KCR방송=뉴질랜드) 지난 8월 뉴질랜드의 신차 등록 건수가 만 3천 2백대로 최고 기록을 보이면서, 지난 해 8월보다 1%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신차 등록은 승용차와 SUV … 더보기

고등학교 졸업 전 취업하는 젊은 키위 수 증가

댓글 0 | 조회 847 | 2018.09.05
(KCR방송=뉴질랜드) 고등학교를 졸업도 하지 않고 취업 전선으로 뛰어드는 젊은 키위들의 수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교육부의 자료에서 17세 또는 그 이전에 학교를 마치는… 더보기

유언장 가진 NZ인들 “절반도 안 된다”

댓글 0 | 조회 1,138 | 2018.09.04
생전에 ‘유언장(will)’을 작성하는 뉴질랜드인들의 숫자가 대상자의 절반 이하인 것으로 조사됐다.이 같은 결과는 최근 ‘Money Week(9월 3~9일)’를 맞이해 ‘Commi… 더보기

재무국 “순이민자 감소 추세, 예상보다 빨라 경제 우려된다”

댓글 0 | 조회 2,596 | 2018.09.04
최근 들어 ‘순이민자(net migration)’ 숫자가 당초 예상보다 더 빠르게 줄어들어 우려가 된다는 정부기관의 보고서가 나왔다.재무국(Treasury)은 9월 4일(화) 발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