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위치 기록, 사용 중지해도 저장하고 있어

노영례 0 745 2018.08.14 17:10

위치 기록이 일시 중지된 경우에도 일부 구글 앱은 시간이 표시된 위치 데이터를 자동으로 저장한다.  구글은 사용자가 어디로 가야 하는지 명확히 알기를 원하는데 그 정도가 너무 심해서 명시적으로 말하지 않더라도 사용자의 움직임을 기록한다.

 

Associated Press의 조사에 따르면, 구글의 위치 기록을 하지 말라는 개인정보 보호 설정을 해도 안드로이드, 아이폰 등에서 많은 구글 서비스가 위치 데이터를 저장한다. AP의 요청에 따라 Princeton의 컴퓨터 과학 연구자들은 이같은 것을 발견하고 확인했다.

 

대부분의 경우, 구글은 사용자의 위치 정보 사용 권한의 설정에 따라 동작한다. 구글 지도와 같은 앱은 탐색을 사용하면 위치에 대한 접근을 허용할 것인지를 먼저 묻는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내 위치를 기록하도록 동의하면, 구글 맵은 사용자의 일일 움직임을 매핑하는 "타임 라인"에 해당 기록을 표시한다.

 

분당 이동 거리를 저장하는 것은 개인 정보 위험을 초래하며 경찰이 용의자의 위치를 결정하는데 사용되기도 한다. 

 

구글은 사용자가 어디 있었는지의 위치 기록을 기억하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말한다. 관련해서 구글 서포터 웹페이지에는 언제든지 위치 기록 사용을 중지할 수 있다고 되어 있다고 명시되어 있으며, 위치 기록 사용을 중지하면 이동한 장소가 더 이상 저장되지 않는다고 안내되어 있다.

 

예를 들어 구글은 지도 앱을 열었을 때의 위치에 대한 스냅 샷을 저장한다. 안드로이드 휴대 전화에서 사용자가 대략적으로 어느 장소에 위치하면 자동 일일 날씨 정보가 정확하다. '초콜릿 칩 쿠키'또는 '키즈 과학 키트'와 같은 위치 정보와 관련이 없는 검색어는 평방 피트까지 정확한 위도와 경도를 찾아 구글 계정에 저장한다. 

 

개인 정보 보호 문제는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 소프트웨어를 실행하는 약 20억 명의 사용자와 지도 또는 검색을 위해 구글에 의존하는 수억 명의 전세계 아이폰 사용자에게 영향을 준다.

 

프린스턴 컴퓨터 과학자이자 연방 통신위원회 조나단 메이어 집행 국장은 사용자의 선호도에 위배되는 위치 데이터를 저장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메이어 연구실의 한 연구원은 여러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AP의 발견을 확인했다. AP는 동일한 작동을 발견한 여러 대의 아이폰에서 자체 테스트를 실시했다.

 

출처  News&TalkZB 

 

665f0accd4c4614f54cd731f8f993b83_1534223
 

한편 한국에서는 구글의 위치 서비스를 꺼도 정보 수집이 된다는 것에 대한 사실이 알려졌었다.  2017년 11월 21일 IT매체 쿼츠가 안드로이드 OS 를 설치한 모든 기기에서 위치정보 서비스 설정을 꺼도, 심지어 심카드가 없는 경우에도 사용자의 위치정보를 수집해 구글과 연결된 기지국에 전송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구글은 당시 셀ID 코드라고 불리는 기지국 정보를 암호화해 수집한 것으로 드러났었고 지난해 11월말경에 이런 기지국 데이타 수집 기능을 제거할 수 있는 업데이트 프로그램을 내놓겠다고 밝힌 바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조앤제이
조앤제이 09-336-1155 각종 뉴질랜드 이민 비자 전문 Immigration Adviser Kyong Sook Cho Chun T. 093361155

오클랜드 경찰, 아시안과 소수 민족들 범죄 예방에 대해...

댓글 0 | 조회 1,185 | 2018.08.22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경찰은 아시안과 소수 민족들을 범죄로부터 보호하기 위하여 더 많은 일들을 하여야 할 것으로 밝혔다.지난 월요일 밤 헨더슨에서 있었던 다민족 코뮤니티… 더보기

정부, 공공서비스 책임자 성과급 보너스 제도 폐지

댓글 0 | 조회 296 | 2018.08.22
(KCR방송=뉴질랜드) 정부는 공공 서비스의 책임자들에 대한 성과급 보너스 제도를 폐지하는 것으로 밝혔다.2014년부터 도입된 성과급 보너스는 공공 서비스 책임자들의 성과에 대하여… 더보기

어제 연이은 사고, 오클랜드 모터웨이 대혼잡

댓글 0 | 조회 954 | 2018.08.22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오후 오클랜드의 모터웨이는 연이은 사고로 인하여 대혼잡을 이루었다.오후 1시가 조금 지난 시각에 한 대의 차량이 노던 모터웨이에서 도로 밖으로 구르면서… 더보기

토네이도 닥친 가운데 단전 소동 벌어졌던 실내 수영장

댓글 0 | 조회 990 | 2018.08.21
아이들을 포함해 많은 이들이 물놀이 중이던 실내 수영장에서 단전 사태가 벌어졌지만 특별한 사고 없이 사태가 마무리됐다.사건은 8월 20일(월) 오후 5시 30분경에 뉴플리머스(Ne… 더보기

차량과 충돌한 오토바이에 화재 발생, 20대 남성 운전자 숨져

댓글 0 | 조회 612 | 2018.08.21
자동차와 충돌한 오토바이에 불이 나면서 오토바이 운전자가 숨졌다.사고는 8월 21일(화) 이른 저녁에 크라이스트처치 시내 필립스타운(Phillipstown)의 페리(Ferry) 로… 더보기

수 십년만에 환국한 파병 군인들의 유해

댓글 0 | 조회 435 | 2018.08.21
해외에 묻혀 있던 뉴질랜드 군인들의 유해가 고국으로 돌아왔다.8월 21일(화) 오클랜드 공항에서는 오랜 기간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 안장되어 있던 뉴질랜드 군인들의 유해를 맞이하는… 더보기

DOC “개 공격으로 크게 다친 바다표범을 찾습니다”

댓글 0 | 조회 710 | 2018.08.21
자연보존부가(DOC)가 개에게 공격당해 중상을 입은 것으로 보이는 ‘바다표범(leopard seal)’의 소재를 찾으면서 주민들의 협조를 요청했다.사건은 8월 19일(토)에 웰링턴… 더보기

7월까지 순이민자 6만4000여명, 전년보다 12% 감소해

댓글 0 | 조회 1,162 | 2018.08.21
지난 7월말까지의 1년 동안에 뉴질랜드로 들어온 ‘순이민자(net migration)’는 6만4000여 명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8월 21일(화) 발표된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 더보기

CHCH에서 자전거 타던 사람, 차 유리창 부수려한 영상 공유돼

댓글 0 | 조회 1,016 | 2018.08.21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던 사람이 한 여성 운전자의 차 유리창을 부수려한 영상이 공유돼 충격을 주고 있다.충격적인 18초 정도의 짧은 영상은 뒤에 가던 차에서 찍은 것이… 더보기

황가누이 총격 사건으로 한 남성 사망, 갱단 도망쳐

댓글 0 | 조회 531 | 2018.08.21
오늘 아침 한 남성이 황가누이에서 총에 맞아 숨졌다.로스 맥케이 수사관은 오늘 아침 9시 40분경 Castlecliff의 푸리리 스트릿(Puriri Street)에서 치명적인 총격… 더보기

의사의 실수로 암 키워, 죽어가는 여성

댓글 0 | 조회 3,453 | 2018.08.21
더니든의 한 여성이 의사의 실수로 지난 2016년 검사를 했으나,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4기 암으로 진행되어 죽어가고 있다.이 여성은 지난 2016년 3월 17일 초음파 결과… 더보기

[포토뉴스] 가슴깊이 스며드는 아름다움

댓글 0 | 조회 455 | 2018.08.21
Passion (4)타이틀 : 가슴깊이 스며드는 아름다움K-wind Soul Beat 공연장에서과거와 현재의 조합과거와 현재를 어우르는 색감과거와 현대의 감각을 가미한 전통 무용축… 더보기

카운트다운, 4분기째 영업 이익 줄어들어...

댓글 0 | 조회 1,190 | 2018.08.21
(KCR방송=뉴질랜드) 호주 Woolworth 그룹의 뉴질랜드 슈퍼마켓 체인인 카운트다운은 온라인 판매로 연 이익이 늘어나고 있지만, 식료품으로부터의 가격 인하로 4분기째 영업 이… 더보기

국회의원 연봉, 정부 방침에 따라 동결

댓글 0 | 조회 637 | 2018.08.21
(KCR방송=뉴질랜드) 국회의원들의 연봉이 3% 인상 예정이었으나, 정부의 동결 방침에 따라 금년도 연봉이 오르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제씬다 아던 총리는 현재 상황에서 의원들의 … 더보기

오클랜드 교통 다발 지역, 안전 장치 설치 예정

댓글 0 | 조회 699 | 2018.08.21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지난 한 해 동안 교통 사고로 희생자와 중상자의 수가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다음 달부터 위험하거나 사고 다발 지역에 안전 장치가 설치될 예정이다… 더보기

아기를 데리고 수업하는 임시교사 허용, 학부모 불만

댓글 0 | 조회 920 | 2018.08.21
황가누이의 한 학교에서 6세 전후 학생들에게 하루 2시간씩 수업을 하는 임시교사가 자신의 아기를 데리고 수업하고 있는 것에 대해 학부모의 불만이 제기되었다.불만을 제기한 학부모는 … 더보기

어제, 토네이도가 여러 주택에 피해 입혀

댓글 0 | 조회 1,027 | 2018.08.21
어제 뉴 플리머스와 오호피 지역에 토네이도로 인해 여러 주택이 피해를 입었다.뉴 플리머스의 Belt Road St Aubyn Street 교차로 근처의 주택 지붕이 찢어지고 나무가… 더보기

[포토뉴스] 사물놀이

댓글 0 | 조회 230 | 2018.08.20
Passion (3)타이틀 : 사물놀이K-wind Soul Best 공연에서선의 아름다움 그리고 역동적이고 신나는 가락절제된 움직임 .. 그 들의 열정에 가슴이 떨렸다박성택 사진작… 더보기

경찰청장, 1800명 경찰 추가 모집 발표

댓글 0 | 조회 976 | 2018.08.20
마이크 부시 경찰청장은 경찰인력 1800 명을 추가로 모집한다고 발표했다.뉴질랜드는 오늘 발표 된 3억 달러 예산 투입으로 전국 12개의 경찰 구역에 485명씩의 경찰 지원 요원을… 더보기

시드니행 에어뉴질랜드, 기술적인 문제로 오클랜드 회항

댓글 0 | 조회 1,137 | 2018.08.20
오늘 아침 시드니 항공으로 향하던 에어 뉴질랜드 항공기가 오클랜드 공항으로 되돌아왔다.이 항공기는 명백한 기술적인 문제가 발생해 오클랜드 국제공항으로 회항한 것으로 알려졌다.항공편… 더보기

임신 42주 만삭의 줄리 앤 장관, 자전거로 병원행

댓글 0 | 조회 1,792 | 2018.08.20
임신 42주차에 접어든 줄리 앤 여성부 및 교통부 장관이 출산을 위해 오클랜드 병원으로 가면서 자전거를 타고 이동한 것이 화제다.그녀는 일요일에 유도 분만을 해야 하며 차 안에 여… 더보기

오클랜드 남부 모터웨이 확장 공사, 지진과 같은 진동으로...

댓글 0 | 조회 1,379 | 2018.08.20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의 남부 모터웨이 확장 공사로 인하여 지진과 같은 진동으로 수 십만 달러의 피해를 입은 집주인들이 이에 대한 보상을 하고 요구하고 있다,2억 6천 8… 더보기

오클랜드 지역 휘발유세, 슬그머니 남섬에까지...

댓글 0 | 조회 1,569 | 2018.08.20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의 지역 휘발유세가 슬그머니 남섬에까지 확대되고 있다고 정부와 제3의 분석진은 밝히고 있으나, 정유업계에서는 이런 상황이 불가피하다고 입장을 보이고 … 더보기

넘쳐나는 쓰레기 대책, 분담금 징수 계획은 "타이어 세"?

댓글 0 | 조회 1,077 | 2018.08.20
(KCR방송=뉴질랜드) 정부는 넘쳐나는 쓰레기를 위한 대책을 준비하여 추진할 예정으로 유진 사쥐 환경부 장관은 녹색당의 연례 총회에서 밝혔으나, 이에 대하여 국민당에서는 “타이어 … 더보기

중앙은행, 대출 고정 금리 인하

댓글 0 | 조회 1,303 | 2018.08.20
(KCR방송=뉴질랜드) 중앙은행인 Reserve Bank의 움직임으로 보아 금융 시장에서의 대출 고정 금리가 내려갈 수도 있을 것으로 Westpac 은행의 경제 전문가가 밝혔다.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