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즐기던 일가족, 가장의 졸음운전으로 참극 빗어져

서현 0 1,039 2017.01.11 15:42

휴가 중이던 일가족이 탄 승용차가 언덕 아래로 굴러 가족들이 모두 다친 가운데 그중 10대 아들이 가장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

 

1 10() 오후 1 40분경에 코로만델(Coromandel)의 테임즈(Thames) 인근 국도 25A호선의 코푸-히쿠아이(Kopu-Hikuai) 로드 구간에서 발생했던 승용차 추락사고의 원인은 가장의 졸음운전이 원인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 가족은 뉴질랜드 출신이나 현재 호주에 거주하고 있으며, 지난 12 28일부터 코로만델의 핫 워터(Hot Water) 비치에서 휴가 중이었으며 사고 당시 차에는 가족 4명이 타고 있었다.

 

이 사고로 이 중 14세 아들이 생명을 위협받을 정도의 큰 부상을 입고 구조 헬리콥터를 이용해 와이카토 병원으로 후송됐는데, 당시 차량은 둑 밑으로 20m 이상을 굴렀으며 출동한 소방관들은 뒤집힌 차체에서 탑승자들을 구조했다.

 

한 소방관은 만약 누군가가 이들이 둑 밑으로 떨어지는 광경을 보지 못했다면 우거진 숲 속으로 추락한 이들을 발견조차 하지 못했을 것이라면서, 당시 탑승자들이 여러 차례 구르면서 큰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가족 중 엄마 역시 중상을 입고 헬기 편으로 와이카토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병원 측은 11일 현재 아들은 여전히 위중해 중환자실에 있지만 엄마는 상태가 안정됐다고 전했다.

 

또한 다른 가족 중 운전자였던 아빠는 경상을 입었으며 딸은 중간 정도의 부상을 당해 현재 두 사람 모두 테임즈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일 이 사고보다 20분 앞서 인근의 국도 25호선이 지나는 코푸(Kopu) 다리 인근에서는 해밀턴 출신의 16세 여성이 몰던 차가 중앙선을 넘어 맞은편에서 오던 차량과 정면충돌, 타이루아(Tairua) 출신의 76세 남성이 숨지는 사고도 있었다.

 

두 건의 연쇄 사고로 국도 25호선과 25A호선이 막혀 운전자들이 다른 지역으로 우회하는 등 인근 지역의 교통이 여러 시간 동안 큰 지장을 받았으며 차량 정체도 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MIK - 화장품 전문 쇼핑몰
mik,buymik,화장품,한국,라네즈,설화수,헤라,이니스프리,마몽드,잇츠스킨,후,마스크팩,믹,바이믹 T. 097777110
Total Cleaning & Total Paint
cleaning, painting, 카펫크리닝, 페인팅, 물 청소, 토탈 크리닝 T. 0800157111
KS Trans Co. LTD (KS 운송 (주))
KS TRANSPORT / KS 운송 (YEONGWOONG Co. Ltd) T. 0800 479 248

Notice

영어권 국가에서의 필수인 영어, 어떻게 배울 것인가?

댓글 0 | 조회 1,617 | 2017.01.16
영어권 국가에서 맞닥뜨려지는 여러가지 문제 중 가장 큰 것이 언어 소통입니다. 영어를 어떻게 배울 것인가? 이에 대한 작은 해답이 될 수도 있는 영어능력 검증 프로그램NZCEL​ … 더보기

노스쇼어에서 6일째 행방묘연 Pat 부인, 수색 계속돼

댓글 0 | 조회 786 | 8시간전
Pat and son Andy - Pat is wearing the top she went missing in오클랜드 노스쇼어에서 6일째 행방이 묘연한 73세의Patricia We… 더보기

어려움에 처한 아이들, 자선 단체 지원 필요성 증가

댓글 0 | 조회 230 | 9시간전
뉴질랜드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자선 단체 지원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어려운 어린이들을 돕는 자선 단체 기관인 KidsCan은 신발, 음식, 비옷 등을 갖춘 100개… 더보기

'기습 폭풍' 이후, 또다른 폭우 예상돼

댓글 0 | 조회 985 | 10시간전
뉴질랜드 전역에 일요일에는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되고 있는 가운데 기온 또한 내려가 한여름의 이상 기온이 전국을 강타할 것으로 알려졌다.토요일 남섬 서해안에서 시작된 거친 날씨는 … 더보기

많은 뉴질랜드인, 여성의 권리를 위해 행진

댓글 0 | 조회 320 | 10시간전
오늘 아침 도널드 트럼프 미국 신임 대통령에 반대하며, 오클랜드에서 여성의 권리를 위해 천 명이 넘는 사람들이 행진했다.이번 시위는 Customs Street의 미국 영사관 밖에서… 더보기

'코리아포스트' 웹사이트 방문자 수 계속 증가!!!

댓글 1 | 조회 4,902 | 2016.08.10
지난 7월 30일 한국에서 뉴질랜드에 관심있는 사람 대상으로 오픈한 페이스북 '코리아포스트(www.facebook.com/nzkoreapost)의 효과로 코리아포스트(www.nzk… 더보기

오클랜드의 더러운 물, 폐수가 그대로 바다로~

댓글 1 | 조회 819 | 12시간전
유명한 관광 코스 중 하나인 오클랜드 하버 아래에 있는 매우 더러운 비밀 하나, 하수도가 그대로 바다로 흘러 들어간다는 소식이다.Herald Focus 와 Weekend Heral… 더보기

정유년 설맞이 서예전 마이랑이 아트 센터에서...

댓글 0 | 조회 157 | 13시간전
1월 20일 금요일부터 오는 1월 24일까지 마이랑이 아트센터에서는 정유년 설맞이 서예전이 열린다.전시회 기간 중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열리는 이 서예전은 연향회에서 주최… 더보기

크라이스트처치 IIam Road 추돌 후 뒤집힌 자동차

댓글 0 | 조회 489 | 2017.01.20
크라이스트처치 IIam Road 에서 차량 두 대가 충돌하는 사고가 있었다. 세인트존은 낮 12시 직후에 신고를 받고 구급차를 현장으로 보냈지만, 부상자는 아무도 없었다.현장에서 … 더보기

비극적인 주택 화재, 세 식구에 이어 사망한 난민 옹호가

댓글 0 | 조회 828 | 2017.01.20
지난달 끔찍한 주택 화재로 인해 가족 세 명을 잃은 오클랜드의 남성이 사망했다.난민위원회의 Kailesh Thanabalasingham 총무는 지난 12월 22일의 주택 화재에서 … 더보기

60주년 맞이한 뉴질랜드의 스코트 남극기지

댓글 0 | 조회 275 | 2017.01.20
뉴질랜드의 남극기지인 스코트(Scott) 기지가 설립된 지 60주년을 맞이해 자축연을 가졌다. 스코트 기지는 지난 1957년 1월 20일에 에드먼드 힐러리(Edmund Hillar… 더보기

농장 가설활주로에 착륙하던 경비행기 사고로4명 중상

댓글 0 | 조회 292 | 2017.01.20
농장의 가설 활주로에 내리던 경비행기가 지면과 충돌하는 사고로 탑승객들이 중상을 입었다. 사고는 1월 20일(금) 오전 11시 30분경 남섬 동해안 블레넘(Blenheim)과 카이… 더보기

아오테아 광장에서 NRL럭비스타 만나는 무료 이벤트

댓글 0 | 조회 318 | 2017.01.20
2017 Downer NRL Auckland Nines 경기를 앞두고 2월 3일 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오클랜드 시티 아오테아 광장에서는 288명의 럭비 선수들로부터… 더보기

겨울로 들어서는 듯, 설산으로 변신한 한여름의 스키장들

댓글 0 | 조회 470 | 2017.01.20
예상하지 않았던 이상기후로 전국의 고산들이 한여름에 겨울 풍경을 연출했다. 북섬 중앙부의 루아페후(Ruapehu) 화산 인근의 파카파파(Whakapapa)와 투로아(Turoa) 스… 더보기

한반도의 위기 “북핵과 미사일 그리고 THAAD” 통일 강연회 열려

댓글 0 | 조회 460 | 2017.01.20
1월 16일 저녁 오클랜드 빅토리아 컨벤션 센터에서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권태오 사무처장 초청 통일 강연회가 정애경 간사의 사회로 진행되었다.17기 민주평통뉴질랜드협의회(회장 도언… 더보기

갈색 칠 얼굴, 페이스북 업로드한 키위 코미디언 비난받아

댓글 0 | 조회 593 | 2017.01.20
키위 코미디언이 자신의 얼굴을 갈색으로 칠한 뒤 페이스북 페이지에 업로드한 이유로 비난을 받고 있다.지미 잭슨은 지난 월요일 “지미 블랙슨” 이라는 타이틀로 갈색으로 칠한 자신의 … 더보기

왕가레이 경찰, 차 유리창 닦기의 피해 신고가 적다고...

댓글 0 | 조회 794 | 2017.01.20
왕가레이 경찰은 차 유리창 닦기의 피해 신고가 적다고 전했다.페이스북에는 차 유리창 닦기에 의한 차량 피해, 폭행, 성희롱 등의 피해 사례가 넘치고 있지만 정작 신고는 적다. 왕가… 더보기

지구 온난화 영향, 말벌 개체수가 늘 것으로...

댓글 0 | 조회 363 | 2017.01.20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인해 매년 말벌의 개체 수가 늘 것으로 예상된다. 빅토리아 대학교의 연구팀은 매년 봄마다 말벌의 개체수가 증가했음을 발견했다. 증가 패턴은 추운 겨울 이후 … 더보기

모든 주유소, 고급 휘발유 98 가격표 표시해야

댓글 1 | 조회 664 | 2017.01.20
AA는 모든 주유소가 길에 세워진 가격안내판에 일반 휘발유뿐 아니라 고급휘발유 가격도 반드시 표시해야 하며 이를 어길 시 정부가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보통 유럽 차는 적어… 더보기

오타고 유명인사였던 물개 ‘데일’, 기차에 치여 죽은 채 발견돼

댓글 0 | 조회 620 | 2017.01.19
번잡한 도로 등에 자주 나타나 시민들의 사랑을 받는 한편 자연보존부(DOC) 직원들을 귀찮게 하던 물개(fur seal)가 기차에 치여 죽은 채 발견됐다. 더니든 지역 DOC 관계… 더보기

면허없이 이민 상담하면 최고 7년 감옥형, 10만 달러 벌금

댓글 0 | 조회 869 | 2017.01.19
돈만 받고 숨어버리거나 도망가는 허가받지 않은 이민 에이전트에게 엄중한 경고가 내려졌다.Immigration Advisers Authority는 태평양 제도에 팀을 파견해 뉴질랜드… 더보기

물폭탄 쏟아진 아서스 패스, 곳곳 산사태로 주말까지 개통 어려울 듯

댓글 0 | 조회 526 | 2017.01.19
이른바 ‘폭탄 저기압(bomb low)’이라고 불리는 이상 기후현상으로 전국이 몸살을 앓는 가운데 남섬 서해안과 동해안을 잇는 국도 73호선 중 아서스(Arthur's) 패스가 완… 더보기

음주운전으로 큰 피해 내고 도주해버린 파렴치한 미국인

댓글 0 | 조회 726 | 2017.01.19
음주운전 중 철도시설을 망가트리고 기관차와 충돌사고까지 냈던 미국 출신 남자 관광객이 법정 출두 당일에 외국으로 달아났다. 아리조나 출신의 케네스 리 리차드슨(Kenneth Lee… 더보기

레스트홈에 폭탄 설치했다고 거짓 협박한 50대

댓글 0 | 조회 277 | 2017.01.19
레스트홈에 폭탄이 설치됐다고 허위로 협박했던 남성이 법정에서 처벌을 받게 됐다. 노스랜드 경찰에 따르면, 50세로 알려진 이 남성은 지난 1월 14일(토) 켄싱턴(Kensingto… 더보기

지진 피해 카이코우라 농부, 아직 텐트 등에서 지내

댓글 0 | 조회 450 | 2017.01.19
지난 11월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카이코우라 지역의 농부들이 아직도 카라반이나 텐트에서 지내고 있다. 정부는 이들에게 이동식 주택을 저렴한 가격에 제안했다. 닉 스미스 장관은 주택… 더보기

뉴질랜드 입국 거부 사례, 4천 여건에 달해

댓글 0 | 조회 1,355 | 2017.01.19
작년도 뉴질랜드에 입국하려다 거부된 사례가 4천여건에 달했다.그 중에는 영화내용을 뒤섞어 답한 경우와 20개가 넘는 가짜 신분을 가진 경우도 있었다.2015/16년도에 뉴질랜드 입… 더보기

역사 문화 유산 타라나키의 Omata 농장, 매물로 나와

댓글 0 | 조회 408 | 2017.01.19
영국과 마오리 간의 전쟁이 벌어졌던 타라나키의 역사적인 장소가 매물로 나와 지역 사회가 개발에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현재 농장인 Omata 농장은 농장주의 집안이 5세대 동안 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