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머리 속의 워크비자 수납상자 1호

정동희 0 2,180 2016.07.27 15:10

234967366_57c0102d0822f_14722048450333.j
 

오래된 이민법무사에게 거는 기본적인 기대랄까, 아니면 만족치랄까 하는 것들이 있지요. 아무 것도 참조하지 아니하고 그냥 정면을 응시하면서 뉴질랜드 비자의 종류엔 어떠어떠한 것들이 존재하며 각각의 비자에 대한 필수사항들쯤은 언제든지 조목조목 짚어 낼 수 있으리라는 믿음 같은 것.

 

18년 차 이민컨설턴트이자 뉴질랜드 공인 이민법무사 제 200800757호인 저의 머리 속에는 마치 한약방의 약재서랍처럼 각종 카테고리가 착착착 수납되어 있습니다. 

 

오늘은 각종 워크비자들이 들어가 있는 코너를 방문하여 각 수납상자들을 열어볼 까 합니다. 


■ 많고도 많은 워크비자의 종류 

 

TV라고 해서 다 같은 기능을 하지 않듯, 워크비자에도 다양한 카테고리가 존재합니다. 기본적인 성격은 다 같다고 보여지지만, 아주 특별하게 다른 경우도 있습니다. 즉, TV인줄 알았더니 컴퓨터의 모니터더라 라든지 말이지요. 하지만 둘 다 전기를 사용하는 가전제품이라는 측면에서는 동일한 본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뉴질랜드 워크비자에는요. 다음과 같은 종류들이 존재합니다.(종류는 어떻게 분류하는가에 따라 다를 수 있으며 아래는 저의 버전입니다.)

 

● 일반 워크비자 (Essential work visa)

● 오픈 워크비자 (Open work visa)

● 사업이 가능한 장기사업비자

● 학업후 워크 비자(Study to Work)

● 취업후 이민 워크비자(Work to Residence)

● 종교 비자(Religious worker)

● 워킹 할리데이 비자

 

이 모든 비자들은요. 기본적으로는 영주권비자(Residence visa)가 아닙니다. 영주권과는 클래스가 다릅니다. 급이 다르지요. 크게 말하자면요. 뉴질랜드 체류에는 딱 2개의 비자 외엔 없습니다. 영주권 비자와 비영주권 비자. 오늘 등장하는 그 많은 워크비자들은요? 당연히 다 비영주권 비자에 속합니다.   

 

■ 일반워크비자(Essential work visa)

 

문 : 고용제의(잡오퍼)를 찾았습니다. 일반워크비자를 신청하면 나오나요?

 

답 : 그 어떤 비자든, 신청하면 무조건 나오는 비자란 없어요. 신청자는 그 직책에 맞는 자격요건을 갖추어야 하며 예비고용주 역시 고용주로서의 자격요건을 다 갖춘 후에라야 도전해 볼 수 있습니다. 이때 필요한 건 뭐? 적용될 수 있는 모든 관련 이민법의 검토와 양자의 자격요건, 그리고 철저하고 정밀한 서류의 준비겠습니다.

 

문 : 한국에서는 대졸 후 무역회사 직원이었는데 워킹할리데이로 뉴질랜드에 왔습니다. 평소 요리를 좋아하던 차에 요리사로 잡오퍼를 받았는데 일반 워크비자 신청이 가능할까요?

 

답 : 뉴질랜드 워크비자 법은요. 자국의 노동시장의 보호에 기반을 두고 있습니다. 즉, 소위 아무나 와서 아무 직업이나 찾았다고 해서 워크비자를 주진 않겠다는 이야기지요. 그렇게 되면 실업률이 높아만 갈 테고 나라는 힘들어져 갈 것이 자명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일반워크비자 심사시에 다음과 같은 질문을 기본으로 두고 서류에 임하게 됩니다.

 

● 예비고용주가 뉴질랜드 영주권자나 시민권자를 구하려는 노력을 얼마나 진실하게 했는가?

● 그 특정 직책에 대해서 뉴질랜드의 고용시장에서는 어떻게 보고 있는가? 즉, 얼마나 그 인력에 부족함을 느끼고 있는 노동시장인가? 

 

문 : 아아, 그래서 구인광고를 했던 증거를 제출하는군요. 그럼 코리아포스트에 낸 광고만으로는 부족한가요?

 

답 : 다음의 이민법 조항을 일단, 참조해 봅시다.

 

WK2.10.5 Definition of ‘genuine attempts’

 

a. For the purpose of these instructions an employer is considered to have made genuine attempts to recruit suitable New Zealand citizens or residence class visa holders workers if:

 

  i. any specifications or requirements stipulated in a job description and/or ideal person specification are restricted to those specifications or requirements necessary to perform the work on offer; and

 

  ii. the terms and conditions specified for the work on offer are not less than those of the New Zealand market, including payment at the New Zealand market rate; and

 

  iii. the extent and nature of advertising or use of other appropriate means of recruitment is such that any suitable New

Zealand workers would apply or be likely to apply for the position(s), for example:

 

    o listing the vacancy with Work and Income;

    o advertising the vacancy in a national newspaper and/or website;

    o contracting a recruitment company appropriate to the industry.

 

b. For the purposes of these instructions an employer is not considered to have made genuine attempts to recruit suitable New Zealand citizens or residence class visa holders if:

 

  i. the employer has advertised the work in such a way that no New Zealand citizen or residence class visa holder will or is likely to apply e.g. making foreign language skills a requirement when it is not necessary for the performance of the work; or

 

  ii. an employer has advertised the work at terms and conditions that are less than terms and conditions New Zealand citizens or residence class visa holders typically receive for equivalent work; or

 

  iii. a Skills Match Report is required by WK2.5.1(b) and an immigration officer is satisfied the employer has not engaged with Work and Income regarding available New Zealand citizens or residence class visa holders.

 

“advertising the vacancy in a national newspaper and/or website;”

 

이라는 조항에 따르자면 코리아포스트 광고도 됩니다. National website로 볼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광고에 노출된 사람들의 언어에 대한 것을 심각히 생각해 봐야 합니다. 한국어로 내지 않고 영어로 냈다 하더라도 이 사이트를 방문하는 절대다수의 viewer는 한국어를 모국어처럼 하는 사람들인 것이 분명하기에, 이 사이트의 광고만으로는 역부족이라는 것이 이 업계의 정설이지요.  

 

문 : 급여는 무관합니까? 그냥 연봉 기준인가요?

 

답 : 이것도 위의 법에 명시되어 있습니다. 

 

not less than those of the New Zealand market, including payment at the New Zealand market rate

 

뉴질랜드 관련 노동시장의 평균 급여 이하는 어렵다는 조항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그 어떤 직책이든지 최저임금으로 도전하기엔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보네요.

 

문 : 일반 워크비자를 받았습니다만, 2년이 나왔네요. 주변엔 3년 받은 분도 있던데 이것은 에이젼트의 잘못인가요?

 

답 : 그것을 에이젼트의 역량으로 보기엔 무리가 있습니다. 워크비자의 유효기간은 이민부가 결정합니다. 보통은 3년 이하로 되어 있으므로 그 기간 내에서 담당 이민관이 케이스와 신청자의 상황을 다 감안하여 재량껏 결정하기에 이 결정에 대해서는 어필하기가 어렵습니다. 

 

■ 오픈 워크비자

 

문 : 워크비자에는 그 성격이 open인 것들이 있다던데요. “오픈되어 있다”는 의미가 무엇입니까?

 

답 : 이것은 employment에 한정을 짓고 있습니다. 다음의 의미 중 하나를 내포하지요.

 

● 일을 하지 않아도 된다

● 일을 하다가 안 하다가 해도 된다

● 파트타임, 풀타임 일을 해도 된다(세금 신고 필수)

● 자영업(Self employment)을 해도 된다(일부의 경우 적용불가)

 

문 : 어떤 오픈 워크비자를 소지한 사람들이 자기 사업을 할 수가 있어요?

 

답 : 자영업 부분에 대해서는 아주 민감한 사안이며 전문가마다 견해를 달리 할 수 있으니 본인의 비자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가지고 접근하시기 바랍니다.

 

문 : 오픈 잡서치 비자입니다. 남친이 영주권자인데 파트너쉽 워크비자로 변경할 수 있는가요? 그것도 오픈인가요?

 

답 : 오픈 워크비자의 종류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지요.

 

● 잡서치 워크비자

● 워크비자나 일부 학생비자 소지자들의 배우자(파트너)가 받는 워크비자

● 영주권자나 시민권자의 배우자(파트너)가 받는 워크비자

● 기술이민을 신청했다가 영주권 대신 받는 워크비자

● 워킹 할리데이 비자

● 투자이민 원칙적 승인자 또는 장기사업비자

 

이러한 워크비자 내에서, 아니 그 어떤 워크비자 내에서도 변경신청은 가능합니다. 그러므로 귀하도 영주권자의 파트너가 신청해서 받을 수 있는 오픈 워크비자의 자격요건을 만족한다면, 얼마든지 신청할 수 있고 받을 가능성도 있겠지요?

 

■ 사업이 가능한 장기사업비자

 

문 : 한때 “장사비자”가 인기왕짱이었던 시절이 있었다고 들었습니다. 유학원으로 사업비자를 하고 싶습니다. 어떤 자격요건이 있지요?

 

답 : 음…일단은요. 현재 이 비자를 통한 성공담이 무슨 연유로 거의 없는지를 살펴보셔야 합니다. 필수 요건도 요건이지만, 무엇보다도 부담감이 너무 크다는 것이 큰 단점으로 인식되지요. 사업에 대한 투자금도 거의 50만 달러에 육박하며 사업 기간인 2년 내내 풀타임 영주권자나 시민권자를 일정 숫자이상 반드시 고용해야 영주권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 물론, 비자 신청시에 제출해야만 하는 영어 IELTS 조항도 존재합니다. 

 

<다음호에 계속>

[이 게시물은 KoreaPost님에 의해 2016-08-26 21:47:24 칼럼에서 복사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남북섬 투어 전문 여행사(8/12/23인승 다수 차량 보유)가족, 친지, 모임, 동호인, 신혼여행 및 어학연수팀 등 투어뉴질랜드 여행, 현지 여행사, 홍길동, 남섬, 북섬, 반지의 제왕, 호빗, T. (09)625-6789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유학후 이민”을 통한 영주권 사례 모음

댓글 0 | 조회 5,136 | 2016.07.14
대한민국 국적의 월평균 뉴질랜드 영주권 승인자가 몇 명인지 대충 아시는지요?지난 6월 30일로 마감된 이민부의 2015/2016 회계연도의 통계자료가 아직 발표되지는 않았으나 지난… 더보기

따져보는 기술이민의 영어조항 - 제 3탄

댓글 0 | 조회 2,255 | 2016.06.09
“아, 이제서야 이해가 되네요. 그 동안 무슨 근거로 영어면제가 되는지 전혀 알 수가 없었는데 (법무사님)덕분에 이젠 제가 법무사가 된 기분입니다.”지난 두 번의 시리즈를 통해 위… 더보기

따져보는 기술이민의 영어조항 - 제 2탄

댓글 0 | 조회 2,468 | 2016.05.26
유학후이민 학과들 중에 어떤 코스를 마치면 “탁월한 선택”으로 기억되면서 기술이민 카테고리를 통한 영주권 취득에 성공하게 될까요?매일 접하는 상담내용이지만 참으로 어려운 질문입니다… 더보기

따져보는 기술이민의 영어조항 - 제 1탄

댓글 0 | 조회 2,912 | 2016.05.12
뉴질랜드가 되었든 어느 나라가 되었든 지간에 타국에 가서 정착하고자 한다면 그 나라의 공식언어(Official language)를 어느 정도 수준으로 구사해야 한다고들 합니다. 그… 더보기

5 common Kiwi slang terms that you'll hear wh…

댓글 0 | 조회 1,140 | 2016.08.26
Study in New Zealand가 제공하는 일반적인 키위 슬랭 5가지 - 동영상을 볼려면 화면을 클릭하면 됩니다.

What could you learn in New Zealand?

댓글 0 | 조회 1,031 | 2016.08.26
Study in New Zealand가 제공하는 = 뉴질랜드에서 무엇을 배울 수 있을 까요? - 동영상을 볼려면 화면을 클릭하면 됩니다.

이 문장만 외워도 뉴질랜드 생활이 편해짐

댓글 0 | 조회 6,053 | 2015.06.20
오늘은 문장들을 쫙 모아놓은 자료가 있어 올려봅니다~알파벳 순인데요, 프린트 하셔도 되구요, 아님 매일매일 조금씩 보셔도 도움이 되실꺼예요. 간단한 문장이지만 막상 쓸려고 하면 생… 더보기

[여행정보] 오클랜드 근교 둘러보기(스카이타워,요트선착장,마운트이든)

댓글 0 | 조회 5,907 | 2013.11.09
차도없고, 면허증도 없고 튼튼하진 않지만 쓸만한 다리하나 믿고 오클랜드 주변을 둘러보기로 했습니다. 어디부터 시작해서 어디로 가야하나? 고민에 빠졌지만 나름 들은 지식으로 무작정 … 더보기

[여행정보] 뉴질랜드 10대 관광명소

댓글 0 | 조회 11,936 | 2013.11.09
1. 코로만델 반도(Coromandel Peninsula) 북동쪽에 있는 이 반도는 장엄한 해안풍경을 이루는 희고 반짝이는 백사장 , 며칠은 탐험해야 할 완벽한 숲과 또다른 자연의… 더보기

[기본정보] 뉴질랜드 사람들

댓글 0 | 조회 5,536 | 2013.11.09
친절하고 실제적인 뉴질랜드인들, 그들과의 만남도 여행의 소중한 추억이 된다. 역사적으로 마오리, 유럽, 태평양 제도, 아시아 문화가 조각보처럼 엮인 뉴질랜드는 다문화의 멜팅팟 – … 더보기

[기본정보] 뉴질랜드 지형과 지질

댓글 0 | 조회 4,517 | 2013.11.09
아름답고 다채로운 지형으로 가득한 뉴질랜드, 더욱이 서로 가까이 있어 이곳저곳을 쉽게 찾아갈 수 있다. 경이로운 빙하와 그림 같이 펼쳐진 피오르드, 거친 산맥들, 드넓은 평원, 굽… 더보기

[기본정보] 뉴질랜드의 동식물

댓글 0 | 조회 5,865 | 2013.11.09
초대륙으로부터 떨어져 나오면서부터 뉴질랜드의 동물과 식물이 독특하게 진화하여 이 땅에 매우 흥미로운 동식물 생태를 이루고 있다. 식물 뉴질랜드의 높은 강우량, 긴 일조시간 덕분에 … 더보기

[기본정보] 뉴질랜드 역사

댓글 0 | 조회 4,878 | 2013.11.09
뉴질랜드의 풍부한 역사, 흥미로운 이야기는 700여 년 전 시작된 마오리인, 그리고 18세기 말부터 이주하기 시작한 유럽인의 역사로 이루어져 있다. 어느 나라 어느 지역을 여행하더… 더보기

[기본정보]여행하기 전에 알아둘 뉴질랜드에 대한 기본 정보

댓글 0 | 조회 5,253 | 2013.11.09
뉴질랜드는 작은 나라이다. 국토 면적이 영국이나 일본과 비슷하나, 인구수가 4백만 명에 불과하여 인구밀도가 매우 낮은 편이다. 여기에 당신의 여행에 도움이 될만한 유용한 정보가 있… 더보기

[기본정보] 뉴질랜드 개요

댓글 0 | 조회 4,426 | 2013.10.30
일반적 소개뉴질랜드는 위도 34도와 47도 사이에 위치한 남태평양 상의 섬나라로 전국토의 면적이 270,534평방 킬로미터(한국의 2.7배)이다. 북섬(115,777 평방 킬로미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