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후 이민”을 통한 영주권 사례 모음

정동희 0 3,266 2016.07.14 13:49

234967366_57c0102cf1e86_14722048449909.j

대한민국 국적의 월평균 뉴질랜드 영주권 승인자가 몇 명인지 대충 아시는지요?

 

지난 6월 30일로 마감된 이민부의 2015/2016 회계연도의 통계자료가 아직 발표되지는 않았으나 지난 6월초까지 11개월 기간에 대한 숫자로 추정해 볼 때 올해도 역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월 평균 약 80명 선에서 많아야 100명이 되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는 주신청자만의 숫자가 아니라 배우자 및 자녀들까지 모두 포함한 숫자입니다.

 

이 중 기술이민(Skilled Migrant Category)을 통한 승인자는 대략 80~90% 선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는데요. 또한 이들의 대다수가 “유학후 이민 NZ학력”을 취득하고 영주권 승인에 성공한 케이스라고들 이야기합니다.

 

안타깝게 중간에 철회를 했다거나 끝내는 기각판정을 받은 케이스들도 있으나, 오늘은 비영주권자에서 영주권자로 신분이 변경된 분들의 사례만 모아보았습니다.

 

2년 Cookery 과정후 영주권자된 Baker A님 

 

쿠커리 학과 (Cookery 또는 Culinary Arts로 알려져 있으나 여기선 쉽게 “쿠커리”로 정리)는 1년짜리와 2년 완성 코스가 개설되어 있습니다. 레벨 4와 5는 각각 1년짜리가 존재하며 2년이 아닌 1년만 공부해도 NZ 기술이민으로 가는 학력을 완성할 수 있습니다.

 

물론, 뉴질랜드 학력 대신 각각의 분야에서 사회경력 3년 이상이면 쉐프든 베이커든 그 자격을 득하게 되어 영주권에 도전할 수 있는 하나의 큰 자격요건을 갖추게 됩니다. 하지만, 3년 미만의 경력을 가지고 있거나 전혀 다른 분야에서 학력과 경력을 쌓아온 분들이라면 쿠커리 과정 같은 NZ학력의 완성을 통하여 합법적인 자격을 취득하는 것이 유일하고도 스마트한 트랙이 되겠습니다. 

 

3년 전 영주권 상담을 진행하신 A님은 두 명의 자녀들이 유학생 학비를 내며 학교를 다니게 하는 동시에 본인도 유학생 신분을 택했습니다. 그것도 과감하게 2년 과정의 쿠커리를 선택했지요. 아이들 뒷바라지와 본인의 학업을 수행하는 동시에 누구보다도 열심히 틈만 나면 파트타임과 방학 때 풀타임 근무를 하신 A님. 저와의 꾸준한 상담을 통하여 2년차 부터는 Baker로 방향을 잡고 졸업과 동시에 오픈 잡서치 워크비자를 승인 받으신 후 풀타임으로 정식근무를 시작한 곳은 다름아닌 파트타임으로 지속적인 인연을 유지해 온 한 Bakery였습니다. 본인을 제외한 고용주와 직원들이 전부 비한국인이던 그 곳에서 Baker로 도전한 A님은 워크비자 추가연장 없이 잡서치 비자 기간 내에 무난하게 영주권 승인의 기쁨을 맛 볼 수가 있었답니다. 영어는 IELTS 6.5 성적표 제출이 아닌 전화 인터뷰 대체였구요. 잡오퍼 심사의 일환인 고용주에 대한 질문서 및 추가서류 제출 요구에 있어서도 원활히 넘어가서 2년 학업의 달콤한 열매가 영주권이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지요. 혹자는 애당초 Baker를 할거였다면 처음부터 1년짜리만 해야 하는 것 아니었는가 라는 문제 제기를 하실 수도 있으나 쿠커리 2년 과정의 매력은 무엇보다도 쉐프와 베이커의 자격을 둘 다 득하게 되어 그 어느 직책으로든 try 해볼 수 있다는 것을 A님이 여실히 증명해주셨답니다.   

 

장기사업비자 기각 후 쿠커리 1년으로 영주권자 된 B님

 

처음에는 사업을 통해 영주권을 받고자 했던 B님은 “직원으로 영주권 받기”가 누구보다도 싫었던 분으로 기억됩니다. 

 

초청이민과 투자이민을 논의로 하자면, 뉴질랜드 영주권을 취득하는 데에는 크게 2가지의 길이 있습니다.

 

“직원”이 되어 영주권을 받느냐, 아니면 “사장”이 되어 영주권을 취득하느냐.

 

전자는 기술이민(SMC)이며 후자는 장기사업비자 또는 신기업이민(50만 달러 투자)으로 이해되지요. 

 

B님은 후자의 롤모델이 되고자 했습니다만, 결국 실패하고 남들이 다 가는 전자의 길을 “할 수 없이” 택하셨습니다. 그만큼 영주권이 절실했으니까요.

 

남들보다 멀고도 긴 시간과 노력을 통해 드디어 졸업한 쿠커리 1년 과정이었죠. 2년짜리의 장점을 익히 알고 있었으나 졸업 전에 잡오퍼를 구할 수 있는 자신이 있었기에 과감히 1년 짜리를 택하셨으며 졸업과 동시에 신청한 일반 워크비자를 통하여 장장 3년 유효의 워크비자를 받아 근무를 시작하셨습니다. 

 

2년 과정 졸업자처럼 영어 면제 요청 자격을 득하셨으나 영어에 대한 자신감 결여로 인해 일부러 지연시킨 영주권 신청은 워크비자 승인 1년 후가 되어서야 이루어졌습니다.  보통의 심사과정을 거쳐 결국 영주권 취득에 성공한 B님은 말씀하십니다. “고집 피우지 말고 처음부터 전자를 통해 영주권을 받고 영주권자로서 당당히 사장이 될 것을 너무 돌아~ 돌아서 왔네요!!”

 

비즈니스 준석사 레벨 8과 전혀 다른 잡오퍼의 C님

 

C님의 경우는 저의 18년 이민컨설팅의 백미 중 하나로 기억되고 있습니다. 

 

이민법에 정통하면서도 폭넓고 심도 깊은 많은 케이스들을 해온 저였지만 C님의 케이스는 참으로 난감했습니다. 고객이 찾아온 잡오퍼는 뉴질랜드 학력과의 연관성은 전혀 없이 한국의 학력과 경력에만 연계되었기에 저로서는 번득이는 지혜를 발휘할 절호의 찬스로밖에 받아들여지지 않았답니다. 밤새워 이민법을 들여다보고 수차에 걸친 고객과의 면밀한 상담 끝에 정한 답은 “학력과 영어는 뉴질랜드 것으로 해결하면서 잡오퍼는 한국 경력과 연계한다”는 고수의 기법으로 정하고 일사천리 진행에 들어갔습니다. 

 

기우였습니다. 혹여라도 생각지 못한 이슈를 들고 나오지는 않을까, 학력/경력/잡오퍼의 상관관계를 검증하고자 들지는 않을까 하는 우려들이 있었으나 전부 기우였습니다. 저희의 작전은 대성공이었습니다. 외려, 쉐프의 케이스보다 더 잔잔한 순항을 마치고 영주권 승인에 성공한 C님의 케이스는 저의 이민 컨설팅의 노하우에 또 수를 보태주어서 너무도 감사했지요. 누구도 안 된다는 케이스는 아니었지만, 누구도 된다고 말해준 케이스는 아니었기에 모든 것은 이민법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것을 검증시켜준 컨설팅이었답니다.

 

한 워홀러의 Hospitality 레벨 5를 통한 변신

 

다수의 타인들이 요리학과를 택할 때 워홀러 D님은 과감히 Hospitality를 택하신 데에는 남다른 이유가 있었지요. 워킹 할리데이 시절에 인연을 맺었던 한 카페의 사장님께서 전폭적으로 격려해 주고 신뢰해 주신 든든함이 있었다고 하지요. 

 

1년짜리 레벨 5 학력은 졸업후 오픈 잡서치 비자가 나오지 않기에 불안할 수도 있으나 이 친구는 누구보다도 자신이 있었습니다. 물론, 졸업 후 아무리 든든한 고용주가 있더라도 워크비자를 받을 수 있다는 보장은 누구도 할 수 없다는 불확실성은 있었으나 인생에 100%라는 것은 있을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나니 모든 것이 참 편해지더라고 털털하게 말하던 D님의 얼굴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그 매장에 오너가 전혀 안 나오시든지, 오너가 함께 근무하더라도 전반적인 매니지먼트에는 전혀 관여하지 않아야만 카페 매니저로 인정받을 수 있다는 점이 큰 부담이 되는 이 직책에 대한 심사는 아주 꼼꼼하게 진행되었습니다. 어카운팅과 뱅킹일은 누가 하느냐, 직원채용에는 얼만큼의 파워를 가지고 관여하는가, 단체예약 받고 이벤트 등을 관리 감독하는 일도 하는가 등등의 직무에 대해서 뭐 하나 그냥 넘어가지 않는 이민관의 심도 깊은 심사에 최대한 신중하고 현명하고 진정성 있게 대처하는 일은 비단 이민 컨설턴트의 일만은 아니라는 것을 증명한 D님의 케이스. 고용주와 신청자 그리고 에이젼트의 삼각편대가 가장 멋지게 비행을 해도 종착지에 정확히 랜딩하는 일이 그리 쉬운 일만은 아니지요. 

 

승인이라는 종착지에 안전하게 내려서 당당히 영주권자가 된 D님은 그 후로도 지금까지 카페 매니저의 일을 해오고 있습니다. 

 

2개의 다른 과정 졸업 후 영주권자 된 E님

 

E님이 2개의 뉴질랜드 학력 소유자가 될 줄은 첫 과정 입학시엔 절대로 상상하지 않으셨으리라 확신합니다. 아마 처음부터 제게 오셨으면 거기 가지 마시라고 도시락 싸들고 말렸을 거에요. 아주 어렵고도 특이한 과정이 본인의 적성에는 정말 잘 맞았습니다만, 세상사 자기가 원하는 것만 하고 살아 낼 수는 없는 노릇인가 봅니다. 1년짜리 레벨 5 과정이라도 잡서치 비자가 발급되던 시절에 공부를 마치고 주어진 1년의 오픈 워크비자 기간 동안 일자리 찾기에 실패한 E님은 결국엔 그렇게도 싫었던 요리사의 길을 선택해야만 했습니다. E님이 그 코스를 택할 때 본인의 친구들은 요리학과를 택하였고, 그들이 영주권자로 신분을 바꿀 때 자신은 아직도 비영주권자 신분으로 방황하고 있었기 때문이었지요. 개인사정상, 2년이 아닌 1년의 쿠커리 과정을 택한 E님은 천만다행, 이번엔 일자리를 구해서 워크비자 취득까지 성공하게 되었습니다. 2번에 걸친 학업으로 인해서 영어에 대해서만큼은 자신이 있었기에 그 길로 영주권까지 쭉 직진해서 늦깎이 영주권자가 되었다는 해피엔딩의 주인공 E님, 저는 아직도 당신과 그 케이스를 조목조목 기억하고 있답니다.   

[이 게시물은 KoreaPost님에 의해 2016-08-26 21:47:24 칼럼에서 복사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동의한의원
환자를 최선을 다해 치료하는 한의원 ,믿음과 신뢰가 있는 한의원 T. 094197582
하나커뮤니케이션즈 - 비니지스 인터넷, 전화, VoIP, 클라우드 PBX, B2B, B2C
웹 호스팅, 도메인 등록 및 보안서버 구축, 넷카페24, netcafe24, 하나커뮤니케이션즈, 하나, 커뮤니케이션즈 T. 0800 567326

*직장에서의 트러블이 있다면 참고하세요

댓글 0 | 조회 309 | 2017.09.04
NZ Study Work 노동자의 권리 이 섹션에서는 뉴질랜드의 모든 노동자가 가지는 기본 권리와 의무를 요약합니다. 근로자의 기본 권리 뉴질랜드에서 일하는 모든 근로자에게는 법적… 더보기

뉴질랜드어학연수가서 돈 아끼는 방법

댓글 0 | 조회 763 | 2017.08.11
어학연수비용 아끼는 방법은 뭘까요?싼 비행기표? 싼 학원 찾기?과연 그 방법은

키위문화와 영어 - Behave yourself !

댓글 0 | 조회 475 | 2017.08.03
아이를 학교에 보내면서는'학교에서 말썽부리지 말고, 선생님 말씀 잘 듣고, 공부잘하고, 친구와 싸우지 말고, 잘 다녀와~'라는 뜻.남편이 출장갈때 아내가 남편에게, 남편이 아내에게… 더보기

키위문화와 영어 - '전 그거 별루 않좋아해요'

댓글 0 | 조회 573 | 2017.07.28
물론 I don't really like it이라고 해도 되지만, 조금 다른 표현이 있어요.종종 듣게 되구요.'I am not really big on it'이라고 해요. 예를 몇… 더보기

이런 사고를 냈을때

댓글 0 | 조회 731 | 2017.07.25
아,지금도돌이켜보면정말가슴이아파요.얼마전,차에기름을잘못넣어(페트롤이 아니라 디젤을 넣었어요 ㅜㅜ)차가도로에서는일이있었답니다. AA에전화해서견인트럭이저와제차를인근차수리점으로옮겨주었어… 더보기

뉴질랜드에서 일하실 때 기본권리 알려드립니다.

댓글 0 | 조회 688 | 2017.07.20
1. 고용주는 반드시 계약서를 작성해서 보관해야 하고, 피고용자가 계약서를 요구하면 합리적인 시간 내에 제공하여야 합니다.- 이를 어기면 벌금이 부과됩니다.(Employment R… 더보기

'많은 걸 거두기 바래요'

댓글 0 | 조회 384 | 2017.07.10
Make the most out of it !(아이들 학업을 위해, 혹은 영주권을 위해 뉴질랜드에 오신 분들)뉴질랜드에 계시는 동안 '많은 걸 느끼고 배우고 거두길 바랍니다 !' … 더보기

키위 문화와 영어 - 말 말 말

댓글 0 | 조회 647 | 2017.06.29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동물은 키위새라고 하지만, 이에 못지않는게, 제 생각엔, 말인것 같아요.말을 둘러싸는 문화와 영어가 꽤나 발달되어 있답니다. 자동차가 보편화되기 전인 저희 부모… 더보기

'그때 가봐서 정하지 뭐~'

댓글 0 | 조회 605 | 2017.06.14
뉴질랜드에 살면서 혹은 여행하면서, 미리 계획을 세우기가 어려울 때가 많지요.특히 아이들이 어릴수록 더 그렇지요.그날 아침 컨디션이 어떨지, 내 컨디션이 어떨지 장담할 수 없으니까… 더보기

키위문화와 영어 - 복받으세요~

댓글 0 | 조회 1,028 | 2017.04.29
God bless you~라고 해요. 부활절 직전 제게 숙박 문의를 해 오신 한국분,이메일 답변을 드렸고,잊고 있었는데, 며칠만에 다시 답변을 받았어요.사정이 생겨서 못가게 되서 … 더보기

forks and knives? or knives and forks

댓글 0 | 조회 655 | 2017.04.26
아침마다 자기 옷을 직접 고르는 둘째,거울 앞에서 자태를 늘 확인하고 뿌듯해합니다.제가 'You are handsome~!'이라고 칭찬해주면둘째는 이렇게 답해요. 'Iam COOL… 더보기

렌트 하우스 입주시 꼭 확인해야 할 화재 경보기

댓글 0 | 조회 1,548 | 2017.03.29
화재 경보기가 작동되는지 확인하시고,배터리가 없어서, 기타 등등의 사유로 작동이 않된다면,부동산업체 (혹은 집주인)에게 갈아달라고 요청할 수 있습니다.집 주인이 작동되는 화재 경보… 더보기

주유할때 할인받는 AA Smartfuel Card

댓글 0 | 조회 1,705 | 2017.03.22
주유소 BP나 Mobile에 신청서가 있답니다. 바로 신청해서 주유할때마다 할인받으세요~ 70불 주유하면 2, 3불 할인되요. 적지 않죠?또는 적립했다가 일년후 사용하셔요 되구요.… 더보기

키위문화와 영어 - 이게 무슨 말이지, 티를 먹겠냐고?

댓글 0 | 조회 1,117 | 2017.03.17
Would you like to have tea? cup of tea도 아니고 이게 무슨뜻이지 ? 했는데,tea란 말이, 홍차가 아니라,간식 혹은 저녁 식사란 뜻이됩니다. 놀라셨죠… 더보기

키위문화와 영어 - 너 나랑 친구할래?

댓글 0 | 조회 1,235 | 2017.01.31
이건 정말 꼭 알아두시길 간곡히 부탁드려요~~~여긴 나이랑 상관없이 서로 마음이 통하고 말이 통하면 친구가 됩니다. 한국은 나이가 같거나 비슷해야지만 친구라고 생각하죠 ?저희집에 … 더보기

키위문화와 영어 - 꼭 원래대로 해놓으세요~

댓글 0 | 조회 2,212 | 2016.11.29
가끔 산책로가 농장을가로질러 나 있어요. 이럴때 가축을 통제하는 게이트를 열고 통과를 해야할때가 있죠.이때 게이트는 원래 상태로 닫아놓아야 합니다. 만일 게이트를 닫지 않아 가축이… 더보기

키위문화와 영어 - 키위들이 강조하는 이 세마디

댓글 0 | 조회 1,418 | 2016.11.27
이 세마디만 할줄 알면 되어요. Excuse me.Please.Thank you. 하실 수 있죠 ? 그리고, 남들이 하면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 카톡 아이디 dsmsandy

키위문화와 영어 - No 8 mentality

댓글 0 | 조회 1,037 | 2016.11.22
철사굵기가몇번까지있는지는모르지만8번째철사줄을키위가발명했다는군요. 집안팎에서두루잘사용되는이철사줄.이것만있으면웬만한건내가다고칠수있다는정신상태를말해요.거슬러올라가자면,호주인들의정착역사… 더보기

영어 사용에 유익한 유료 사이트입니다

댓글 0 | 조회 2,994 | 2016.10.02
안녕하세요? 어학공부나 유학, 해외생활에 도움이 되는 유료 영어사이트를 소개합니다. 퀵컬렉션스(http://www.QuickCorrections.com)라는 사이트인데요… 원어민 … 더보기

호주/뉴질랜드 항공료는 매일 매일 오른다

댓글 0 | 조회 1,650 | 2016.09.26
​오늘은 뉴질랜드 항공료에 대해서 알아 보겠습니다.뉴질랜드 국내선 항공료는 한국과 달라서 미리 예약하면 저렴하고 출발일에 임박해서 늦게 할수록 비싸진다 것은왠만한 교민들은 다 알것… 더보기

뉴질랜드 렌터카 빌리는 방법

댓글 0 | 조회 2,394 | 2016.09.07
​아직도 렌터카 빌리는것 조차 여행사에 문의하는 경우가 종종 있어서오늘은 렌터카를 빌리는 방법을 알아 보자 .​렌터카는 공항 도착후 렌터카 부스에 가서 빌리면 제일 간단하지만 요금… 더보기

남섬여행 갈때 국내선 수하물 규정

댓글 0 | 조회 2,313 | 2016.08.23
오늘은 남섬여행갈때기내용 가방에 관해 알아 보자 .뉴질랜드 국내선은 국제선처럼 가방을 열어 보고 물건에 대한 세세한 가방 검사는 하지않지만 가방 안에 무엇이 들어 있는지 X - R… 더보기

3 tips for sounding like a native speaker

댓글 0 | 조회 3,553 | 2016.08.29
"That'll be 66 cents please." "Sikysi... what?" Having a hard time understanding native speed Englis… 더보기

어학연수 워킹홀리데이 꼭 성공하기 특강 2.

댓글 0 | 조회 2,752 | 2016.08.27
어학연수, 워킹홀리데이 성공에 관한 강의, 1억 이상의 가치를 가진 강의, 그 이유는 강의 중 설명드립니다. ~^​

어학연수 워킹홀리데이 꼭 성공하기 특강 1.

댓글 0 | 조회 2,682 | 2016.08.27
어학연수, 워킹홀리데이 성공에 관한 강의, 1억 이상의 가치를 가진 강의, 그 이유는 강의 중 설명드립니다. ~^​

알아야 받든 말든 하지, 너, 가디언 비자 !!

댓글 0 | 조회 2,075 | 2016.08.24
한때는 말이죠. 큰 돈을 들여서 유학생(International student)으로 아이를 뉴질랜드에서 유학을 시키면서도 정작, 가디언인 부모는 체류할 비자가 마땅치 않아서 울며 … 더보기

내 머리 속의 워크비자 수납상자 2호

댓글 0 | 조회 1,576 | 2016.08.11
지난 칼럼에서 워크비자 수납상자 1호를 열어드렸지요? 이제 그 두번째 상자를 열어보렵니다.■ 많고도 많은 워크비자의 종류TV라고 해서 다 같은 기능을 하지 않듯, 워크비자에도 다양… 더보기

내 머리 속의 워크비자 수납상자 1호

댓글 0 | 조회 1,643 | 2016.07.27
오래된 이민법무사에게 거는 기본적인 기대랄까, 아니면 만족치랄까 하는 것들이 있지요. 아무 것도 참조하지 아니하고 그냥 정면을 응시하면서 뉴질랜드 비자의 종류엔 어떠어떠한 것들이 … 더보기
Now

현재 “유학후 이민”을 통한 영주권 사례 모음

댓글 0 | 조회 3,267 | 2016.07.14
대한민국 국적의 월평균 뉴질랜드 영주권 승인자가 몇 명인지 대충 아시는지요?지난 6월 30일로 마감된 이민부의 2015/2016 회계연도의 통계자료가 아직 발표되지는 않았으나 지난… 더보기

따져보는 기술이민의 영어조항 - 제 3탄

댓글 0 | 조회 1,778 | 2016.06.09
“아, 이제서야 이해가 되네요. 그 동안 무슨 근거로 영어면제가 되는지 전혀 알 수가 없었는데 (법무사님)덕분에 이젠 제가 법무사가 된 기분입니다.”지난 두 번의 시리즈를 통해 위… 더보기

따져보는 기술이민의 영어조항 - 제 2탄

댓글 0 | 조회 2,077 | 2016.05.26
유학후이민 학과들 중에 어떤 코스를 마치면 “탁월한 선택”으로 기억되면서 기술이민 카테고리를 통한 영주권 취득에 성공하게 될까요?매일 접하는 상담내용이지만 참으로 어려운 질문입니다… 더보기

따져보는 기술이민의 영어조항 - 제 1탄

댓글 0 | 조회 2,391 | 2016.05.12
뉴질랜드가 되었든 어느 나라가 되었든 지간에 타국에 가서 정착하고자 한다면 그 나라의 공식언어(Official language)를 어느 정도 수준으로 구사해야 한다고들 합니다. 그… 더보기

5 common Kiwi slang terms that you'll hear wh…

댓글 0 | 조회 777 | 2016.08.26
Study in New Zealand가 제공하는 일반적인 키위 슬랭 5가지 - 동영상을 볼려면 화면을 클릭하면 됩니다.

What could you learn in New Zealand?

댓글 0 | 조회 684 | 2016.08.26
Study in New Zealand가 제공하는 = 뉴질랜드에서 무엇을 배울 수 있을 까요? - 동영상을 볼려면 화면을 클릭하면 됩니다.

이 문장만 외워도 뉴질랜드 생활이 편해짐

댓글 0 | 조회 5,150 | 2015.06.20
오늘은 문장들을 쫙 모아놓은 자료가 있어 올려봅니다~알파벳 순인데요, 프린트 하셔도 되구요, 아님 매일매일 조금씩 보셔도 도움이 되실꺼예요. 간단한 문장이지만 막상 쓸려고 하면 생… 더보기

[여행정보] 오클랜드 근교 둘러보기(스카이타워,요트선착장,마운트이든)

댓글 0 | 조회 4,781 | 2013.11.09
차도없고, 면허증도 없고 튼튼하진 않지만 쓸만한 다리하나 믿고 오클랜드 주변을 둘러보기로 했습니다. 어디부터 시작해서 어디로 가야하나? 고민에 빠졌지만 나름 들은 지식으로 무작정 … 더보기

[여행정보] 뉴질랜드 10대 관광명소

댓글 0 | 조회 8,277 | 2013.11.09
1. 코로만델 반도(Coromandel Peninsula) 북동쪽에 있는 이 반도는 장엄한 해안풍경을 이루는 희고 반짝이는 백사장 , 며칠은 탐험해야 할 완벽한 숲과 또다른 자연의… 더보기

[기본정보] 뉴질랜드 사람들

댓글 0 | 조회 4,983 | 2013.11.09
친절하고 실제적인 뉴질랜드인들, 그들과의 만남도 여행의 소중한 추억이 된다. 역사적으로 마오리, 유럽, 태평양 제도, 아시아 문화가 조각보처럼 엮인 뉴질랜드는 다문화의 멜팅팟 – … 더보기

[기본정보] 뉴질랜드 지형과 지질

댓글 0 | 조회 4,029 | 2013.11.09
아름답고 다채로운 지형으로 가득한 뉴질랜드, 더욱이 서로 가까이 있어 이곳저곳을 쉽게 찾아갈 수 있다. 경이로운 빙하와 그림 같이 펼쳐진 피오르드, 거친 산맥들, 드넓은 평원, 굽… 더보기

[기본정보] 뉴질랜드의 동식물

댓글 0 | 조회 5,222 | 2013.11.09
초대륙으로부터 떨어져 나오면서부터 뉴질랜드의 동물과 식물이 독특하게 진화하여 이 땅에 매우 흥미로운 동식물 생태를 이루고 있다. 식물 뉴질랜드의 높은 강우량, 긴 일조시간 덕분에 … 더보기

[기본정보] 뉴질랜드 역사

댓글 0 | 조회 3,952 | 2013.11.09
뉴질랜드의 풍부한 역사, 흥미로운 이야기는 700여 년 전 시작된 마오리인, 그리고 18세기 말부터 이주하기 시작한 유럽인의 역사로 이루어져 있다. 어느 나라 어느 지역을 여행하더… 더보기

[기본정보]여행하기 전에 알아둘 뉴질랜드에 대한 기본 정보

댓글 0 | 조회 4,378 | 2013.11.09
뉴질랜드는 작은 나라이다. 국토 면적이 영국이나 일본과 비슷하나, 인구수가 4백만 명에 불과하여 인구밀도가 매우 낮은 편이다. 여기에 당신의 여행에 도움이 될만한 유용한 정보가 있… 더보기

[기본정보] 뉴질랜드 개요

댓글 0 | 조회 3,767 | 2013.10.30
일반적 소개뉴질랜드는 위도 34도와 47도 사이에 위치한 남태평양 상의 섬나라로 전국토의 면적이 270,534평방 킬로미터(한국의 2.7배)이다. 북섬(115,777 평방 킬로미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