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길동투어] 카우리, 그 숨겨진 보물을 찾아서

[홍길동투어] 카우리, 그 숨겨진 보물을 찾아서

0 개 669 홍길동

  

카우리 - 숨겨진보물 (웨스트코스트 카우리나무숲)

여행 전날 종일토록 맑았던 날씨가 오후 부터 갑작스럽게 찾아온 비바람과 폭풍으로 말미암아 여행 일정을 변경해야 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근심어린 마음으로 거의 뜬 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아마도 우리 일행의 대부분도 나와 같은 생각이었을 것이다. 이른 아침 비에 젖은 도로에 무작정 올라탄 우리들에게 동쪽 하늘에 어슴프레 피어오르는 붉은 기운은 간밤의 근심을 모두 지워주기에 충분했고 이내 설레임으로 바뀌어 졌다.

 

출발이다! 북섬 웨스트 코스트 카우리 나무 숲을 향하여. 명명하건데그 숨겨진 보물을 찾아서 …’

 

여행을 계획하면서 몇몇 사람들에게 자문을 구했지만 그들 역시 가본 적은 없었고 단지 입 소문으로만 터득하였다고 하였다. 어떤 이는 지나치는 길에 차창으로 잠시 스쳤던 기억을 간직하고 있기도 하였다. 짜여진 일정과 특별한 정보도 없이 우리는 마치 지도 한 장에 모든 것을 맡긴 일종의 탐험가들 일런지도 모르겠다.

우리의 그러한 탐험의 서막을 알리려는 듯 동녘으로 멋진 일출이 보여졌다.

 

모든 차창을 열고 세상의 그 어느 진수성찬과도 바꿀 수 없는 맛좋은 공기를 폐부로 가득 흡입하면서 산골짜기를 지나고 작은 개울 등을 지나쳐서 워크워스와 월스포드를 지나쳐서 도달한 브린더원 푯말에서 좌회전을 하여 다가빌로 접어 들었다. 1시간이 흘렀을까, 시계는 9시를 가리킬 즈음에 우리는 마타코헤에 위치한 카우리 나무 박물관에 도착하였다. 깔끔하게 정돈된 입구에서 첫손님을 맞이하려는 여러 스텝들의 움직임으로 분주하였다.


 카우리나무의 황금빛 영롱한  물방울 


체크인을 하고 입장하면서 부터 우리 일행을 포함한 여러 관광객들의 입에서는 저절로 탄성이 쏟아져 나왔다. 이런 산간 오지에 엄청난 규모의 박물관이 있다는 것이 실상 믿기 힘들었다. 뉴질랜드의 무슨무슨 박물관 하면 실상은 우리나라의 소규모의 창고와 엇비슷한 크기인 것이 사실인데 이곳은 여러 면에서 많이 달랐다. 이름에서 부터 어쩐지 육중한 무게감이 느껴지는 카우리 나무의 웅장함과 카우리 나무의 특유한 견고함으로 인하여 이 나무의 벌목은 초기 개척민 시대와 시간적으로 동일 선상에 있다고 한다. 당시 생활 도구, 갖가지 기계 및 작업 연장들이 생생하게 진열되어서 마치 잠시 휴식으로 벌목공들이 자리를 비운 듯 생각되었다. 카우리 검(Gum)은 숲속의 보석처럼 빛이 났다. 옅은 황색을 띤 우리의 전통 한복에 장식하는 호박과 유사한 빛깔이었다. 그 고가의 가격으로 판매되는 카우리 검은 이렇게 가까이에서 마주하기도 쉽지 않는 일이었다.

반나절 이상은 시간을 할해하여야 족히 관람할 수 있는 곳이었지만 우리들은 다음 일정을 위하여 문을 걸어 나왔다. 떠나는 버스에 우리를 친절히 안내하여 주었던 현지 가이드가 올라 타서 감사와 작별의 인사를 나누었다. 뉴질랜드의 전형적인 목장 지대와 강가의 갈대숲 길을 서너번 번갈아 지나치면서 약 1시간을 이동하였다. 학창시절 음악 시간에 익히 들었던 베토벤 교향곡 6번 전원 내지는 비발디의 4계 중 가을 등의 제목이 머리 속에 불연듯 떠올랐으나 멜로디는 전혀 기억이 없다. 가수 김상희의코스모스 피어있는 길은 아는데… .

 

한가한 가을 햇살이 눈을 간지럽힐 즈음에 다가빌 근처에서 발견한 쿠마라의 무인 판매소가 보였다. 이 근방이 바로 그 쿠마라(고구마)의 주산지. 돌아가는 길에 몇 봉지를 구입하여야겠다고 생각하였다. 황금색 들판을 지나서 산길에 접어 들자 와이푸 포레스트라는 푯말에 이어서 늠름한 카우리 나무들이 군데군데 자리를 위치하고 있었다. 동류의 나무라고 하더라도 나무의 경도와 크기 등은 매우 제각각이었다. 우기에 접어든 숲속의 나무 향, 피톤치드(?)은 점점 그 짙음을 더하고 그 향기에 우리들은 하나 둘 씩 카우리 나무 숲으로 빠져들고 있었다.   

 

  

카우리 나무 숲

500, 1000살 그리고 1200살 먹은 나무들에게서 받은 감흥은 2000살 이상을 맞이하였다고 하는 타네마푸타 카우리 나무 앞에 섰을 때는 마치 예수님과 같은 성인을 만난 것 처럼 숙연함 혹은 경건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그들이 과연 어떠한 시각으로 우리 인간들의 삶을 바라볼까. 어쩌면 짧은 세월 매일매일 아웅다웅하는 우리들을어엿삐여길런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물아일체! 자연과 내가 하나가 될 수 있는 장소를 하나만 꼽으라면 바로 이곳이 아닐까 생각하였다.

발 밑으로는 국립공원의 산세가 전개가 되고 영화 쥬만지의 한 장면과도 같이 당장에라도 쥬라기 시대에 서식하였던 공룡 시조새등 파충류들이 눈앞으로 튀어 나올 듯 하였다. 뉴질랜드 만이 가지고 있고 또한 뉴질랜드에서 만 느낄 수 있는 자연으로 부터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하였다.

 

이곳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감동은 비단 이뿐 만은 아니었다.  


숨겨진 보물!’그리고  돌고래오포의 서정시 수채화 망혼가이다

 

 

 오포노니 해변 마을에 펼쳐진 샌드 듄 (모래 언덕)은 식상한 표현처럼 들릴 지도 모르겠으나 또 이 만큼 정확한 표현도 없으리라. 한 폭의 그림,  헛기침하기에도 조심스러울 정도로 고요한 어촌 마을에는 바람마저도 피해다니는 듯 싶었다. 소수의 관광객들과 소박한 옷차림의 마오리들. 그들의 외관은 조금은 무섭게도 느껴졌지만 하얀 이를 마음껏 들어내 놓고 반갑게 악수를 청하는 모습 속에서 오래 전에 헤어졌던 친구와 상봉한 듯 하였다. 또한 이곳은  돌고래의 아픈추억  있는 곳이다  19556 불현듯 나타난 오포라는 돌고래의  출현은 이마을 을  떠들석하게 햇으며 관광명소로 만들엇다 한동안 어린와  사람들의  사랑과 관심을 받앗다

그러나 사람들의 이기와 욕심이 돌고래 오포는 잘따르던 어린들과 사람들곁을  떠나고 말앗다  

길지 않앗던 돌고래의 전설 같은 이야기를 이마을 한구석에 있는 조그만 동상이가 대신한다  

네이버 블러그 홍길동 투어(돌고래오포 검색)

 

그리고 이곳은 석양이 멋진곳이다.

서해안 바닷가 샌드 듄과 한적한 시골마을이 어우러져 석양의 노을빛을 감상할수 있는 곳이다.

하기사 석양의 노을은 한번도 같은모양 같은그림 같은색깔이 아닌 것은 누구나 다 아는 것이다.

그래서 석양의 노을은 하루를 수고한 사람들에게 주는 하늘의 선물이다.

나 또한 뉴질랜드 여러곳을 가보았지만 이곳이 손가락안에 드는 명소로 꼽을수 있다.

이곳은 경치뿐만이 아니라 나에 개인적 추억도 함께 서려있어 더더욱 손가락안에 꼽을 수 있다

.

 석양은 하루  수고한  모든이에게   주는 환상적선물



뻐근한 다리의 근육을 풀 겸, 여러 사람들이 드나들고 있던 조그마한 바의 문을 열고 들어섰다. 종업원 보다도 먼저 우리를 맞이한 것은 올드 팝송, Engelbert Humperdinck Please release me. 독일풍의 흑맥주에 잠시 목을 적시고 나와서 샌드튠으로 출발하는 보트에 뛰어 올랐다. 남녀노소 각기 다른 크기의 모래 썰매를 움켜지고 언덕으로 올라서 그 썰매에 몸을 맡기면 아래로 아래로 힘차게 흘러가는 속도감이 너무 좋았다.또한  맨발로   모래밭을 걷는 기분이  달랐다  마치 무인도 같았다   불과 한 시간 여 만에 모래 투성이가 된 우리를 구조(?) 하러온 온 보트로 인하여 아쉬운 로빈슨 크루소의 체험은 막을 내렸다.  가볍게 몸을 씻고  버스에 올랏다   차 안의 히터로 인한 온기로 젖은 옷은 조금씩 건조 되었고 그와 동시에 우리들의 눈커풀은 차츰 그 무게를 더해갔다.  그리고 한참을  지낫다

 

차의 사이드 브레이트가 작동되는 소리에 눈을 떠 보니 우리는 어느덧 다가빌 휴게소에 와 있었다. 그 한 곁에 있는 쿠마라 농장 겸 판매소에서는 말 그대로 고구마 다운 붉은 빛깔의 쿠마라 7킬로그램에 10불이었다. 일반 마켓의 30퍼센트도 안되는 어느 일행의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우리들의 주문은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구매력에 놀란 농장 주인의 바쁜 손길의 끝에는 가이드와 기사님에게 무료로 건네주는 한 봉지의 쿠마라가 들려 있었다.

 

이른 아침 우리의 출발지가 도착지로 변경될 즈음에 따라서 설레었던 마음은 어느새 아쉬움으로 바뀌었다. 이제는 추억이 되어 버렸지만 그날 웨스트 코스트의 여행에서 경험했던 뉴질랜드의 순결한 자연의 향기는 나의 온 몸 구석구석에서 삶의 원동력으로 살아 숨 쉬고 있음이 확실할 것이다.

 
번호 제목 날짜
788 [뉴질랜드 현지여행사 : 에이투지투어] 뉴질랜드 오클랜드 콘월공원과 원트리힐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지난주에 뉴질랜드 북섬 오클랜드에 있는 콘월공… 더보기
조회 595
2020.10.05 (월) 17:50
787 <휘티앙아 로컬기획> 행복을 주문해 드립니다.
여행지| krai| 눈부신 햇살이 주는 행복 맑고 깨끗한 공기가 … 더보기
조회 1,270
2020.10.04 (일) 04:17
786 [홍길동투어] 나는 ‘여’행이 ‘행’복한 ‘사’람이다. (여행사)
여행지| 홍길동| [나는 ‘여’행이 ‘행’복한 ‘사’람이다. (… 더보기
조회 548
2020.10.01 (목) 13:54
785 [뉴질랜드 여행 : 홍길동투어] 아드레날린 포레스트 파크
여행지| 홍길동| 오클랜드에서 차량으로 약 1시간내에 거리에 위… 더보기
조회 591
2020.09.29 (화) 15:32
784 [뉴질랜드 여행: 홍길동투어] 해변의 신비로운 둥근 바위 모에라키 보울더즈 : 남…
여행지| 홍길동| 해변의 신비로운 둥근 바위!매력적인 모에라키 … 더보기
조회 678
2020.09.29 (화) 15:21
783 [뉴질랜드 현지여행사:에이투지 투어] 머레이스베이와 마이랑이베이 사이에 있는 해안…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뉴질랜드에 살다보면 흔히 스치는 수많은 해안선… 더보기
조회 703
2020.09.23 (수) 15:06
782 <로컬기획> 문어부터 흑전복까지 그리고 해산물요리 주간 - 우리 동네 소개
여행지| krai| 마놀린님의 뒤를 이어받아 우리동네소개를 계속 … 더보기
조회 2,104 | 댓글 1
2020.09.22 (화) 14:35
열람중 [홍길동투어] 카우리, 그 숨겨진 보물을 찾아서
여행지| 홍길동| 카우리 - 숨겨진보물 (웨스트코스트 카우리나무… 더보기
조회 670
2020.09.17 (목) 15:15
780 휘티앙아(Whitianga) 한인숙소 아오테아로아 롯지(Aotearoa lodge…
한인숙박| hyunwoonz| *코리아 포스트 보고 다이렉트 부킹하시는 분들… 더보기
조회 1,873
2020.09.17 (목) 10:15
779 Great golf course in New Zealand-KAURI CLIFFS…
뉴질랜드| Korea Post| ▲ 7번홀골프다이제스트가 선정한 세계 100대… 더보기
조회 1,164
2020.09.05 (토) 14:44
778 <로컬기획> 우리 동네 소개 6탄 - 구글이 알려주지 않는 숨은 보석
여행지| 마놀린| 어떤 여행지든 구글이나 각종 여행컴뮤니티 사이… 더보기
조회 1,005
2020.08.29 (토) 14:04
777 Great golf course in New Zealand- CAPE KIDNAP…
뉴질랜드| Korea Post| 골프다이제스트가 선정한 세계 100대 골프 코… 더보기
조회 759
2020.08.26 (수) 17:18
776 [뉴질랜드현지여행사::에이투지투어] Waikite Valley Thermal Ho…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로토루아에서 타우포 방향으로 조금만 더 가면와… 더보기
조회 720
2020.08.25 (화) 14:25
775 <로컬 기획> 우리 동네 소개 5편 - Christmas in Winter
여행지| 마놀린| 그나저나 이번 겨울은 유난히 따뜻하네요. 난방… 더보기
조회 1,024
2020.07.22 (수) 02:16
774 [뉴질랜드 현지여행사:에이투지 투어]LAVA GLASS - 타우포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타우포 도착하자마자 제일 먼저 방문한 LAVA… 더보기
조회 922
2020.07.21 (화) 13:10
773 <로컬 기획> 우리 동네 소개 4탄 - 여름에 우리 동네는
여행지| 마놀린| https://www.thecoromandel… 더보기
조회 872
2020.07.20 (월) 13:55
772 [뉴질랜드 현지여행사:에이투지 투어]Orbit 360 Dining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오클랜드 시내 중심 스카이타워 꼭대기 52층에… 더보기
조회 850
2020.07.17 (금) 14:28
771 [홍길동 투어] 피아노 촬영지 투어 06/06/2020
여행지| 홍길동| https://www.youtube.com/w… 더보기
조회 811
2020.07.16 (목) 12:45
770 <로컬 기획>우리 동네 소개 GBB 후기 (2)
여행지| 마놀린| Glass Bottom Boat (GBB), … 더보기
조회 855
2020.07.09 (목) 12:44
769 <로컬 기획> 우리 동네 소개 2탄 GBB 후기
여행지| 마놀린| 우리 동네 소개 2탄 Glass Bottom … 더보기
조회 695
2020.07.08 (수) 16:23
768 <로컬 기획> 우리 동네 소개 3탄 이벤트편(1) 후기
여행지| 마놀린| 7월 4일 토요일 하루종일 동네가 오랫만에 시… 더보기
조회 740
2020.07.05 (일) 14:31
767 [NZ 김유나] St Bathans의 블루 레이크 BLUE LAKE
생생영상| 노영례| 엄마가 찍어오면 딸이 편집하는 여행채널 6번째… 더보기
조회 689
2020.07.04 (토) 12:46
766 <로컬 기획> 우리 동네 소개 3탄 이벤트편(1)
여행지| 마놀린| 코로나도 지쳐서 못 온 코로만델 북동쪽 바닷가… 더보기
조회 1,156
2020.07.02 (목) 21:39
765 [뉴질랜드 현지여행사:에이투지 투어] 와이헤케(Waiheke) 섬 100% 즐기기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와이헤케 섬은 오클랜드 근처에 위치한 50여개… 더보기
조회 934
2020.07.02 (목) 15:20
764 [NZ김유나] 북섬에서 놓치면 안되는 Cathedral Cove
생생영상| 노영례| 뉴질랜드 북섬에서 놓치면 안되는 Cathedr… 더보기
조회 1,193
2020.07.02 (목) 00:14
763 <로컬기획> 우리 동네를 소개합니다 2탄
여행지| 마놀린| 우리 동네 로컬 비즈니스 소개 2탄입니다.
조회 1,034
2020.06.28 (일) 12:33
762 [NZ 김유나] 퀸스타운 중심의 숨은 트래킹코스. Ben Lomond Track
생생영상| 노영례| 엄마가 찍어오면 딸이 편집하는 여행채널 10번… 더보기
조회 771
2020.06.27 (토) 12:37
761 [뉴질랜드 현지여행사:에이투지 투어]미리가보는 랑키토토 섬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랑기토토(Rangitoto)의 뜻은 마오리 추… 더보기
조회 686
2020.06.27 (토) 13:31
760 Great golf course in New Zealand (1) Parapara…
뉴질랜드| Korea Post| 골프다이제스트가 선정한 세계 100대 골프 코… 더보기
조회 1,357
2020.06.23 (화) 14:03
759 <로컬 기획> 우리 동네를 소개합니다 1탄
여행지| 마놀린| 로컬 스몰 비즈니스들을 서포트하기 위한 기획입… 더보기
조회 974
2020.06.25 (목) 21:48
758 [뉴질랜드 현지여행사:에이투지 투어] 뉴질랜드의 현관 " 오클랜드"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지구에서 가장 깨끗하고 아름다운 나라로 오염되… 더보기
조회 610
2020.06.25 (목) 12:47
757 [뉴질랜드 현지여행사:에이투지투어]북섬의 남쪽 끝 Cape Palliser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북섬의 북쪽 끝 Cape Reinga(케이프레… 더보기
조회 877
2020.06.20 (토) 11:51
756 [뉴질랜드 현지여행사:에이투지 투어]WETA CAVE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반지의 제왕 촬영지로 마타마타지역의 호빗마을,… 더보기
조회 674
2020.06.19 (금) 16:31
755 [홍길동 투어] 타우랑가를 다녀와서...2
여행지| 홍길동| 키위 키위 키위​아 타우랑가 …이 지역은 이 … 더보기
조회 842
2020.06.19 (금) 10:43
754 [뉴질랜드 현지여행사:에이투지 투어]KAPITI COAST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뉴질랜드의 수도 웰링턴에서 북쪽으로 한시간 거… 더보기
조회 658
2020.06.18 (목) 16:13
753 [홍길동 투어] 타우랑가를 다녀와서...1
여행지| 홍길동| ​​​​파도 햇빛 사람 그리고 키위​파도와 햇… 더보기
조회 789
2020.06.18 (목) 13:26
752 [뉴질랜드 현지여행사:에이투지 투어]뉴질랜드의 수도 "웰링턴"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오늘은 뉴질랜드의 수도 "Wellington"… 더보기
조회 639
2020.06.17 (수) 22:32
751 겨울여행 But If it rains.......
한인숙박| 마놀린| 겨울여행의 운치도 뉴질랜드의 화창한 날씨에 많… 더보기
조회 2,162
2020.06.12 (금) 15:15
750 [뉴질랜드 현지여행사 : 에이투지 투어]뉴질랜드 최고의 온천 테아로아 소다온천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소다온천수인 Te Aroa온천은 눈을 감고 물… 더보기
조회 798
2020.06.12 (금) 10:55
749 [뉴질랜드 현지여행사:에이투지 투어]뉴질랜드는 어떤나라?...7탄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뉴질랜드는 어떤나라?...7탄안녕하세요뉴질랜드… 더보기
조회 612
2020.06.11 (목) 12:19
748 [홍길동 투어] 정글의 법칙 아니 집사부 일체…촬영후기 2
여행지| 홍길동| ​© thefinalshot, 출처 Unspl… 더보기
조회 931
2020.06.10 (수) 13:22
747 [홍길동 투어] 정글의 법칙 아니 집사부 일체…촬영후기 1
여행지| 홍길동| ​© thefinalshot, 출처 Unspl… 더보기
조회 795
2020.06.10 (수) 13:20
746 [홍길동투어] 별이 빛나는 밤에 -2
여행지| 홍길동| 지구 과학의 기억을 떠올리며이튿날 손님에게 연… 더보기
조회 713
2020.06.08 (월) 11:47
745 [뉴질랜드현지여행사: 에이투지 투어] 직접가본 와이너리 처치로드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안녕하세요~~~뉴질랜드 현지 여행사★에이투지 … 더보기
조회 719
2020.06.05 (금) 13:18
744 [뉴질랜드 현지여행사:에이투지 투어]뉴질랜드는 어떤나라?... 6탄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뉴질랜드는 어떤나라?...6탄안녕하세요뉴질랜드… 더보기
조회 762
2020.06.05 (금) 10:57
743 [뉴질랜드 현지여행사:에이투지 투어] MT COOK 트레킹코스 3가지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1. KEA POINT TRACK비교적 쉬운코… 더보기
조회 641
2020.06.04 (목) 15:38
742 [홍길동투어] 별이 빛나는 밤에 -1
여행지| 홍길동| 별이 빛나는 밤에​​​​​별보기에 딱 좋은날이… 더보기
조회 635
2020.06.04 (목) 13:58
741 [뉴질랜드 현지여행사:에이투지 투어]밀포드 사운드로 가는 마지막 관문 “Homer…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밀포드 사운드로 사는 마지막 관문 “Homer… 더보기
조회 633
2020.06.03 (수) 14:46
740 [홍길동투어] 나는 오늘도 걷는다......
여행지| 홍길동| ​​© jadlimcaco, 출처 Unspla… 더보기
조회 716
2020.06.03 (수) 12:55
739 [홍길동투어] 클리브던을 다녀와서......
여행지| 홍길동| 클리브던으로 출발어느 날 지인이 굴양식장에 대… 더보기
조회 810
2020.06.02 (화) 09: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