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본격 조정 --- 내집 마련 적기?

집값 본격 조정 --- 내집 마련 적기?

0 개 2,821 JJW

234958985_589bece0cd8ab_14866137288419.jpg
 

오클랜드 주택시장의 조정 국면이 확연하다. 주택 매매량은 뚜렷하게 감소하고 있고 집값 상승 속도가 둔화하고 있으며 옥션 현장의 열기도 사라졌다. 그 동안 집값이 너무 올라 내집 마련을 미뤄왔던 사람들은 폭풍 후의 고요 같은 지금의 주택시장에서 주택을 구입해야 할지 고민하게 된다.

 

집값 상승폭 둔화 확연

 

부동산 정보회사 코어로직(CoreLogic)에 따르면 지난해 오클랜드 집값 상승률은 12.2%로 2015년에 비해 절반에 불과하다며 집값 상승 폭이 확연히 둔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클랜드 지역 연간 집값 상승률은 8월 15.9%, 11월 12.8%, 12월 12.2%로 상승 폭이 감소하고 있다.

 

부동산 감정회사 쿼터블 밸류(QV)에 따르면 오클랜드의 평균 주택 감정가격은 작년 12월 104만7,179달러로 11월의 105만1,387달러에 비해 0.4% 떨어졌다. 

 

연간 기준으로는 12.2% 올랐지만 이는 2015년의 22.5% 상승에 비해 거의 절반에 불과한 수준이다.

 

주택매매 거래를 기초로 작성되는 뉴질랜드부동산협회(REINZ)의 자료도 비슷한 추세를 보여 준다.

 

12월 오클랜드 주택 중간가격은 84만달러로 1년전 77만달러보다 9.1% 올랐지만 11월 85만1,944달러에 비해 1.5% 하락했다.

 

주택시장을 잘 반영하는 지표인 매매량은 12월 1,873건으로 2015년 12월의 2,225건에 비해 15.8% 줄었다.

 

오클랜드 최대 부동산 중개회사 바풋 앤드 톰슨(Barfoot & Thompson)의 12월 주택 중간가격은 84만달러로 2015년 12월에 비해 8.9% 상승했지만 매매량은 721건으로 9.4% 감소했다.

 

자가 소유율 66년 만에 최저

 

집값이 지난 몇 년 동안 천정 부지로 올랐고 대출이 규제를 받으면서 자가 소유율이 1951년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자가 소유율이 66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내집을 마련하려는 사람들이 그 어느 때보다도 많은 상황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연말 기준 뉴질랜드의 171만2,400가구 중 자기 집에 사는 가구는 108만1,900가구로 자가 소유율이 63.2%를 나타냈다.

 

이는 61.2%였던 1951년 이후 가장 낮은 것이다.

 

세입자 비율은 33.1%로 56만6,400가구가 임대 주택에 살면서 내집 마련의 꿈을 꾸고 있다. 

 

나머지 가구는 개인이나 정부기관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주택에 무상으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의 자가 소유율은 1951년 이후 꾸준히 개선돼 1991년에는 73.8%까지 올라갔으나 그 이후 계속되는 주택난 등으로 다시 악화했다는 분석이다.

 

지금 집을 사야 하는 이유

 

뉴질랜드주택협회 애슐리 처치(Ashley Church) 회장은 “당신이 찾고 있는 주택의 가격이 그 동안의 상승세에서 요즘 안정되고 있을 것”이라며 투자자들의 활동이 위축된 지금 주택 구입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중앙은행이 주택담보인정비율을 40%로 높인 추가 대출 규제 이후 주택 투자자들에 대한 대출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은행에 따르면 주택 투자자에 대한 대출은 지난해 6월 25억달러에서 10월 14억달러로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

 

오클랜드의 경우 전체 대출에서 투자자 대출이 차지하는 비율이 6월 48%에서 10월 40%로 떨어졌다.

 

오클랜드 렌트비가 앞으로 오를 것이라는 전망도 주택 구입의 장점을 부각시키고 있다.

 

오클랜드 렌트비는 그 동안 집값 상승 폭에 비해 덜 올랐다.

 

지난해 6월 방 3개 주택의 주당 평균 렌트비가 592달러로 최고 시세를 경신했을 당시 연간 상승률이 5.3%였고 방 2개 주택의 경우 467달러의 최고가를 기록했을 당시 연간 상승률이 6.2%였다.

 

하지만 올해는 사정이 다를 것으로 보인다.

 

오클랜드주택투자자협회는 지난달 올해 렌트비 상승이 지난 몇 년에 비해 클 것이라고 경고했다.

 

계속되는 주택 공급 부족과 이민자 유입으로 인한 렌트 수요 증가에 더해 대출 금리 상승 비용이 세입자에게 전가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올해 집값이 지난해에 비해 상승 폭이 떨어지기는 하겠지만 여전히 10%선의 상승률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도 주택 구입을 고려하게 하는 요인이다.

 

코어로직의 닉 구달(Nick Goodall) 선임연구관은 만성적인 주택 공급 부족과 이민자 유입, 그리고 오르고는 있지만 비교적 낮은 금리 수준으로 올해 오클랜드 집값 상승률을 10%로 예측했다.

 

중국 출신의 주택 투자자 개리 린(Gary Lin, 33세)은 올해 집값 상승률이 5%에 불과할 수도 있다고 예상하지만 집값 조정에 크게 동요하지 않는다며 주택 구입의 장점이 많다고 설명했다.

 

그는 2010년 아버지로부터 결혼선물로 받은 20만달러로 주택 투자를 시작해 현재 시가 850만달러에 달하는 13개 주택을 보유하고 있고 500만달러의 모기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연간 렌트 수입은 31만달러이고 비용을 제한 순수입은 3만-4만달러라고 한다.

 

그가 설명하는 주택 구입의 12가지 이유는 

□ 한번 사서 평생 갚으면 됨 

□ 렌트 수입 

□ 다른 사람이 갚을 수도 있음 

□ 돈을 빌려 수익률 극대 

□ 양도 소득 

□ 인플레이션 

□ 부가가치 

□ 세금 이점 

□ 보안 

□ 피난처 

□ 공급과 수요 

□ 감정 등이다.

 

지금 집을 사지 말아야 하는 이유

 

아직 내집을 구입해야 될 때가 아니라고 주장하는 이들은 집값이 아직도 높은 수준에 있고 앞으로 떨어질 위험성도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또한 올해를 기점으로 금리가 오를 것이 거의 확실하다는 점도 주택 구입을 미루는 쪽에 무게를 싣고 있다.

 

바풋 앤드 톰슨이 지난 12월말 팔지 못하고 매물로 가지고 있는 주택은 3,270채로 10월과 11월보다 줄었으나 연말 기준으로 4년 동안 가장 많은 물량이고 1년 전에 비해 35%나 늘었다.

 

이는 주택을 팔려고 하는 사람들이 시장에 매물을 내놓지만 주택을 사려고 하는 사람들이 지불하려는 가격보다 높게 제시하고 있기 때문에 매물이 쌓인 것으로 풀이된다.

 

시간이 흐를수록 매도자의 기대치는 낮아지고 가격은 떨어지게 된다.

 

바풋 앤드 톰슨이 중개한 주택들의 평균 판매가격은 지난해 8.6% 상승해 4년 만에 가장 낮았다.

 

이는 2015년에 13.9%, 2014년 10.3%, 2013년 11.1%를 각각 기록했었다.

 

수치상 가격은 2015년에 정점을 이룬 것으로 보인다.

 

그 해 10월 정부는 주택 구입후 2년 이내에 매각한 투자 주택에 대해 세금을 부과하고 외국인 주택 구입자에 대해 국내인과 똑같이 세법을 적용했으며, 11월 중앙은행은 오클랜드 주택 투자자에 대한 대출 규정을 더욱 강화했다.

 

그 후 여름 동안 조용했던 집값은 작년 3월 이후 반등했다.

 

올해도 같은 일이 일어날 것인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각이 우세하다.

 

12월과 1월은 전통적으로 주택 거래가 뜸하다.

 

여름 휴가 이후 주택 거래가 본격적으로 늘어난다.

 

그러나 지난해와 올해 다른 점은 금리이다.

 

지난해 금리 인상을 미뤄왔던 미국 연방준비위원회는 12월 마침내 금리를 올렸고 올해 두 차례 이상 추가 인상을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뉴질랜드 시중은행들은 이미 국제금융시장에서 돈을 빌릴 때 적용되는 스와프 금리가 상승하면서 모기지 금리를 인상하기 시작했고 높은 가계 부채에 대한 위험을 줄여야 할 상황이다.

 

현재 뉴질랜드 가구의 가처분소득 대비 부채 비율은 약 160%로 2007년 세계 금융위기 전보다도 높은 실정이다.

 

200%로 뉴질랜드보다 높은 호주의 경우 모기지 금리가 0.5%포인트만 올라도 20%의 가구가 대출을 갚는데 어려움을 느낄 것이라는 한 호주 연구기관의 조사 결과가 최근 나왔다.

 

뉴질랜드경제연구소(NZIER)의 크리스티나 렁(Christina Leung) 이코노미스트는 “뉴질랜드 가구는 호주보다 양호한 입장이지만 여전히 높은 위험성을 내재하고 있다”며 “모기지 금리가 오르면 상대적으로 모기지 비중이 높은 주택 투자자부터 압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번호 제목 날짜
726 주택 매물 급격하게 줄고 있어
뉴질랜드| KoreaPost| 새로운 주택 매물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뉴질랜… 더보기
조회 3,349
2017.08.01 (화) 09:06
725 식어가는 부동산 시장, 에이전트 커미션 할인 경쟁
뉴질랜드| KoreaPost| 식어가는 부동산 시장에서 부동산 에이전트들은 … 더보기
조회 6,673 | 댓글 2
2017.07.31 (월) 09:18
724 뉴질랜드 전역에서 임대료 상승
노영례| Trade Me는 전국적인 임대료 관련 데이터를 공개했… 더보기
조회 3,880
2017.07.24 (월) 13:17
723 오클랜드 신규주택단지, 좀더 높은 세금과 수도요금
뉴질랜드| KoreaPost| 새로이 조성된 신규 주택 단지 내의 주택을 구… 더보기
조회 2,146
2017.07.24 (월) 08:59
722 이자율 급한 인상 필요 없다고...
뉴질랜드| KoreaPost| 6월말까지의 지난 2/4 분기 동안 소비자 물… 더보기
조회 2,382
2017.07.19 (수) 08:55
721 오클랜드 1,216개 신규 아파트 건설, 아파트 건설붐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중심부CBD 지역에 6억 달러 가치… 더보기
조회 1,869
2017.07.18 (화) 09:11
720 오클랜드 카운실, 신규 주택 건설로 3억 달러 지원받아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카운실은 1만 5백 채의 신규 주택 … 더보기
조회 2,930
2017.07.12 (수) 09:42
719 오클랜드 주택 가격, 겨울 들어 위축 또는 현상 유지
뉴질랜드| KoreaPost| 가을과 초겨울을 지나면서 오클랜드의 주택 가격… 더보기
조회 4,352
2017.07.05 (수) 09:06
718 뉴질랜드 인구 2,100년에는 610만으로 늘어날 것이라 전망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 인구가 100년안에 600만 명을 넘… 더보기
조회 3,399
2017.06.26 (월) 08:15
717 오클랜드 도심 지하 관통 지하철 공사, 첫번째 기초 작업 완료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도심을 지하로 관통하는 34억 달러 … 더보기
조회 3,585
2017.06.23 (금) 10:02
716 은행 이자율,오를 조짐 나타나
뉴질랜드| KoreaPost| 은행 이자율이 오늘 있을 중앙은행인 리저브 뱅… 더보기
조회 6,796 | 댓글 6
2017.06.22 (목) 10:09
715 키위달러, 향후 12개월간 미 달러에 강세 예상
뉴질랜드| KoreaPost| 키위 달러가 앞으로 12개월 동안은 미 달러 … 더보기
조회 4,113
2017.06.15 (목) 10:44
714 오클랜드 주택 가격 상승폭, 전국 상승폭보다 낮아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주택 가격의 상승폭이 전국의 주택 가… 더보기
조회 2,750 | 댓글 1
2017.06.15 (목) 10:40
713 오클랜드 향후 30년간 100만명 증가, 주택계획 발표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카운실은 향후 30년간 인구가 100… 더보기
조회 2,536
2017.06.13 (화) 09:10
712 지난 4~5월 사이 오클랜드 평균 주택 가격 상승
뉴질랜드| KoreaPost| 지난 4월에서 5월사이 오클랜드의 평균 주택 … 더보기
조회 4,318 | 댓글 2
2017.06.07 (수) 08:48
711 정부, 오클랜드 도로사용료 도입 제안
뉴질랜드| KoreaPost| 정부는 이번 주에 오클랜드의 도로 정체 현상을… 더보기
조회 5,339 | 댓글 13
2017.06.05 (월) 21:01
710 오클랜드 지역, 저가형 주택 이제 거의 사라져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지역에 저가형 주택이 이제는 거의 사… 더보기
조회 3,512
2017.06.05 (월) 09:40
709 뉴질랜드 주택 82%, 시민권자와 영주권자들이 구입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 주택의 82% 정도는 시민권자 또는 … 더보기
조회 7,507 | 댓글 10
2017.06.02 (금) 08:38
708 오클랜드, 매일 열 한채의 새주택을...
뉴질랜드| KoreaPost| 정부는 앞으로 3년 동안 오클랜드 지역에 매일… 더보기
조회 2,320
2017.06.01 (목) 16:17
707 호주의 외국인 주택소유자 양도 소득세 부과,키위는 예외
뉴질랜드| KoreaPost| 제리 브라운리 외교부 장관은 호주 정부의 외국… 더보기
조회 3,806
2017.05.24 (수) 09:20
706 정부 발표 오클랜드 주택 공급 주요 지역은?
뉴질랜드| KoreaPost| 마운트 로스킬, 파파쿠라, 뉴 린 그리고 글렌… 더보기
조회 3,981
2017.05.18 (목) 09:15
705 정부, 새로운 주택 계획 발표하자 노동당도...
뉴질랜드| KoreaPost| 정부는 어제 오클랜드 주택 시장에 대하여 정부… 더보기
조회 2,868
2017.05.17 (수) 09:20
704 과열된 뉴질랜드 주택 시장, 2년 안에 무너질 가능성 40%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 주택 시장이 앞으로 2년 안에 무너질… 더보기
조회 8,145 | 댓글 2
2017.05.17 (수) 09:16
703 웰링턴 첫 주택 구입가, 노동당 정부 시절 더 많이 올라
뉴질랜드| KoreaPost| 노동당의 앤드류 리틀 당수는 자신의 웰링턴 첫… 더보기
조회 1,641 | 댓글 1
2017.05.16 (화) 09:14
702 오클랜드 주택가 계속 높게 유지되면, 첫 주택구입자 상한 올릴 것이라고.…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지역의 주택 가격이 계속해서 높은 가… 더보기
조회 3,672
2017.05.11 (목) 08:17
701 뉴질랜드 국회의원들, 400여 채 주택 소유하고 있어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 국회의원들이 400여 개의 주택들을 … 더보기
조회 2,742 | 댓글 1
2017.05.10 (수) 08:33
700 오클랜드 임대 가격 상승율, 인플레이션 상승보다 두 배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임대 주택 가격의 상승율이 인플레이… 더보기
조회 1,984
2017.05.09 (화) 08:39
699 금리 오르면 “생애 첫 주택구매자들, 큰 고통 받게 된다”
뉴질랜드| 서현| 뉴질랜드 중앙은행이 이자율이 상승하면서 대출로… 더보기
조회 2,913
2017.05.08 (월) 08:06
698 한 건축업자 도산, 30명 주택 소유자 길거리로 내몰려
뉴질랜드| KoreaPost| 한 건축업자가 130명의 채권자들에게 2백만 … 더보기
조회 4,057 | 댓글 1
2017.05.02 (화) 11:09
697 렌트 주택, 소유 주택보다 관리 두 배로 허술
뉴질랜드| KoreaPost| 렌트 주택들이 소유 주택보다 관리가 두배로 허… 더보기
조회 1,931
2017.04.28 (금) 06:11
696 뉴질랜드 대도시 학생들, 비싼 렌트비로 음식값 줄이고 있어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의 대도시 대학생들이 비싼 렌트값을 내… 더보기
조회 2,618
2017.04.21 (금) 09:28
695 매매된 지 한 달 후, 5십만 달러 남겨 되팔린 주택
뉴질랜드| KoreaPost| 한 은퇴 부부는 자신들의 꿈의 주택을 어린 아… 더보기
조회 7,160 | 댓글 4
2017.04.17 (월) 09:44
694 주택 렌트 시, 집주인이 부동산 소개비 부담 주장나와
뉴질랜드| KoreaPost| 세입자 연합은 세입자가 아닌 집주인이 부동산 … 더보기
조회 2,777
2017.04.12 (수) 09:22
693 오클랜드 주택 수요 맞추기 위해, 주택 건설 두 배로 늘려야...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주택 수요를 맞추기 위해서는 주택 … 더보기
조회 1,875
2017.04.11 (화) 06:49
692 오클랜드 보다 더 비싼 주택, 센트럴 오타고 호수 지역
뉴질랜드| KoreaPost| 센트럴 오타고 호수 지역이 오클랜드보다 주택 … 더보기
조회 2,508
2017.04.07 (금) 09:21
691 대학생들, 주택 임대비용 감당 위해 음식비 줄이고 있어
뉴질랜드| KoreaPost| 대학생들이 계속해서 오르고 있는 주택 임대 비… 더보기
조회 2,562 | 댓글 1
2017.04.06 (목) 10:00
690 오클랜드 주택 가격 보합세 유지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주택 가격이 보합세를 유지하면서 오… 더보기
조회 2,893 | 댓글 1
2017.04.05 (수) 08:48
689 2월 주거용 건물 건축허가 크게 늘어나
뉴질랜드| KoreaPost| 지난 2월 주거용 건물의 건축허가가 크게 늘었… 더보기
조회 1,200
2017.04.05 (수) 08:18
688 도미니언 로드, 중국계 투자자 호텔 건설 계획
뉴질랜드| KoreaPost| 도미니언 로드 상에 중국계 투자자들이 아시안 … 더보기
조회 2,761
2017.04.04 (화) 09:29
687 건축업 역사상 최고의 호황, 전문가들위험 요소 주의 당부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에서 건축업이 역사상 최고의 호황을 누… 더보기
조회 3,493
2017.04.03 (월) 08:25
686 뉴질랜드 이민자, 최고기록 돌파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로 유입된 이민자 숫자가사상 첫 71,… 더보기
조회 6,561 | 댓글 3
2017.03.31 (금) 19:27
685 해외 투자자 10명, 부동산 강제 매각 지시 받아
뉴질랜드| KoreaPost| 자연 보호를 위하거나 민감한 지역의 뉴질랜드 … 더보기
조회 3,331
2017.03.29 (수) 09:36
684 주택 대출 규제 이후, 투자자 주택 대출 35% 하락
뉴질랜드| KoreaPost| 중앙은행의 주택 대출 규제 이후 지난 2월 투… 더보기
조회 2,075
2017.03.29 (수) 09:04
683 지난 3개월 오클랜드 매매 주택, 절반 이상은 투자자
뉴질랜드| KoreaPost| 지난 3개월 동안 오클랜드에서 팔린 주택들 절… 더보기
조회 5,852 | 댓글 5
2017.03.27 (월) 09:42
682 오클랜드 항구, 워터프론트 지역 개발 계획 준비 중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카운실은 크루즈 쉽 선착장과 수퍼요트… 더보기
조회 1,654 | 댓글 1
2017.03.20 (월) 10:17
681 Bright-line test (4) – 거주용 부동산 매매 그리고 회사
임종선|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이번호에서도 Bright-line … 더보기
조회 1,823
2017.03.28 (화) 14:35
680 오클랜드 방 2~3개 임대 가격 계속 오르고 있어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방 두 개 또는 방 세 개 주택의 … 더보기
조회 4,138
2017.03.17 (금) 09:52
679 오클랜드,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3위
뉴질랜드| 노영례| 오클랜드가 국제적인 컨설팅 회사의 설문 조사 … 더보기
조회 5,536 | 댓글 2
2017.03.15 (수) 13:16
678 오클랜드 주택 중간가격 2월동안 $5,000 하락
뉴질랜드| KoreaPost| REINZ 의 최신 발표에 따르면 2월 전국 … 더보기
조회 2,462
2017.03.14 (화) 09:01
677 뉴질랜드, 주요 선진국 중 가장 빠르게 주택 가격 상승
뉴질랜드| KoreaPost| Economist지는 뉴질랜드가 주요 선진국 … 더보기
조회 2,460
2017.03.13 (월) 08: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