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본격 조정 --- 내집 마련 적기?

JJW 0 2,537 2017.02.09 17:15

234958985_589bece0cd8ab_14866137288419.j
 

오클랜드 주택시장의 조정 국면이 확연하다. 주택 매매량은 뚜렷하게 감소하고 있고 집값 상승 속도가 둔화하고 있으며 옥션 현장의 열기도 사라졌다. 그 동안 집값이 너무 올라 내집 마련을 미뤄왔던 사람들은 폭풍 후의 고요 같은 지금의 주택시장에서 주택을 구입해야 할지 고민하게 된다.

 

집값 상승폭 둔화 확연

 

부동산 정보회사 코어로직(CoreLogic)에 따르면 지난해 오클랜드 집값 상승률은 12.2%로 2015년에 비해 절반에 불과하다며 집값 상승 폭이 확연히 둔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클랜드 지역 연간 집값 상승률은 8월 15.9%, 11월 12.8%, 12월 12.2%로 상승 폭이 감소하고 있다.

 

부동산 감정회사 쿼터블 밸류(QV)에 따르면 오클랜드의 평균 주택 감정가격은 작년 12월 104만7,179달러로 11월의 105만1,387달러에 비해 0.4% 떨어졌다. 

 

연간 기준으로는 12.2% 올랐지만 이는 2015년의 22.5% 상승에 비해 거의 절반에 불과한 수준이다.

 

주택매매 거래를 기초로 작성되는 뉴질랜드부동산협회(REINZ)의 자료도 비슷한 추세를 보여 준다.

 

12월 오클랜드 주택 중간가격은 84만달러로 1년전 77만달러보다 9.1% 올랐지만 11월 85만1,944달러에 비해 1.5% 하락했다.

 

주택시장을 잘 반영하는 지표인 매매량은 12월 1,873건으로 2015년 12월의 2,225건에 비해 15.8% 줄었다.

 

오클랜드 최대 부동산 중개회사 바풋 앤드 톰슨(Barfoot & Thompson)의 12월 주택 중간가격은 84만달러로 2015년 12월에 비해 8.9% 상승했지만 매매량은 721건으로 9.4% 감소했다.

 

자가 소유율 66년 만에 최저

 

집값이 지난 몇 년 동안 천정 부지로 올랐고 대출이 규제를 받으면서 자가 소유율이 1951년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자가 소유율이 66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내집을 마련하려는 사람들이 그 어느 때보다도 많은 상황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연말 기준 뉴질랜드의 171만2,400가구 중 자기 집에 사는 가구는 108만1,900가구로 자가 소유율이 63.2%를 나타냈다.

 

이는 61.2%였던 1951년 이후 가장 낮은 것이다.

 

세입자 비율은 33.1%로 56만6,400가구가 임대 주택에 살면서 내집 마련의 꿈을 꾸고 있다. 

 

나머지 가구는 개인이나 정부기관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주택에 무상으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의 자가 소유율은 1951년 이후 꾸준히 개선돼 1991년에는 73.8%까지 올라갔으나 그 이후 계속되는 주택난 등으로 다시 악화했다는 분석이다.

 

지금 집을 사야 하는 이유

 

뉴질랜드주택협회 애슐리 처치(Ashley Church) 회장은 “당신이 찾고 있는 주택의 가격이 그 동안의 상승세에서 요즘 안정되고 있을 것”이라며 투자자들의 활동이 위축된 지금 주택 구입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중앙은행이 주택담보인정비율을 40%로 높인 추가 대출 규제 이후 주택 투자자들에 대한 대출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은행에 따르면 주택 투자자에 대한 대출은 지난해 6월 25억달러에서 10월 14억달러로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

 

오클랜드의 경우 전체 대출에서 투자자 대출이 차지하는 비율이 6월 48%에서 10월 40%로 떨어졌다.

 

오클랜드 렌트비가 앞으로 오를 것이라는 전망도 주택 구입의 장점을 부각시키고 있다.

 

오클랜드 렌트비는 그 동안 집값 상승 폭에 비해 덜 올랐다.

 

지난해 6월 방 3개 주택의 주당 평균 렌트비가 592달러로 최고 시세를 경신했을 당시 연간 상승률이 5.3%였고 방 2개 주택의 경우 467달러의 최고가를 기록했을 당시 연간 상승률이 6.2%였다.

 

하지만 올해는 사정이 다를 것으로 보인다.

 

오클랜드주택투자자협회는 지난달 올해 렌트비 상승이 지난 몇 년에 비해 클 것이라고 경고했다.

 

계속되는 주택 공급 부족과 이민자 유입으로 인한 렌트 수요 증가에 더해 대출 금리 상승 비용이 세입자에게 전가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올해 집값이 지난해에 비해 상승 폭이 떨어지기는 하겠지만 여전히 10%선의 상승률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도 주택 구입을 고려하게 하는 요인이다.

 

코어로직의 닉 구달(Nick Goodall) 선임연구관은 만성적인 주택 공급 부족과 이민자 유입, 그리고 오르고는 있지만 비교적 낮은 금리 수준으로 올해 오클랜드 집값 상승률을 10%로 예측했다.

 

중국 출신의 주택 투자자 개리 린(Gary Lin, 33세)은 올해 집값 상승률이 5%에 불과할 수도 있다고 예상하지만 집값 조정에 크게 동요하지 않는다며 주택 구입의 장점이 많다고 설명했다.

 

그는 2010년 아버지로부터 결혼선물로 받은 20만달러로 주택 투자를 시작해 현재 시가 850만달러에 달하는 13개 주택을 보유하고 있고 500만달러의 모기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연간 렌트 수입은 31만달러이고 비용을 제한 순수입은 3만-4만달러라고 한다.

 

그가 설명하는 주택 구입의 12가지 이유는 

□ 한번 사서 평생 갚으면 됨 

□ 렌트 수입 

□ 다른 사람이 갚을 수도 있음 

□ 돈을 빌려 수익률 극대 

□ 양도 소득 

□ 인플레이션 

□ 부가가치 

□ 세금 이점 

□ 보안 

□ 피난처 

□ 공급과 수요 

□ 감정 등이다.

 

지금 집을 사지 말아야 하는 이유

 

아직 내집을 구입해야 될 때가 아니라고 주장하는 이들은 집값이 아직도 높은 수준에 있고 앞으로 떨어질 위험성도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또한 올해를 기점으로 금리가 오를 것이 거의 확실하다는 점도 주택 구입을 미루는 쪽에 무게를 싣고 있다.

 

바풋 앤드 톰슨이 지난 12월말 팔지 못하고 매물로 가지고 있는 주택은 3,270채로 10월과 11월보다 줄었으나 연말 기준으로 4년 동안 가장 많은 물량이고 1년 전에 비해 35%나 늘었다.

 

이는 주택을 팔려고 하는 사람들이 시장에 매물을 내놓지만 주택을 사려고 하는 사람들이 지불하려는 가격보다 높게 제시하고 있기 때문에 매물이 쌓인 것으로 풀이된다.

 

시간이 흐를수록 매도자의 기대치는 낮아지고 가격은 떨어지게 된다.

 

바풋 앤드 톰슨이 중개한 주택들의 평균 판매가격은 지난해 8.6% 상승해 4년 만에 가장 낮았다.

 

이는 2015년에 13.9%, 2014년 10.3%, 2013년 11.1%를 각각 기록했었다.

 

수치상 가격은 2015년에 정점을 이룬 것으로 보인다.

 

그 해 10월 정부는 주택 구입후 2년 이내에 매각한 투자 주택에 대해 세금을 부과하고 외국인 주택 구입자에 대해 국내인과 똑같이 세법을 적용했으며, 11월 중앙은행은 오클랜드 주택 투자자에 대한 대출 규정을 더욱 강화했다.

 

그 후 여름 동안 조용했던 집값은 작년 3월 이후 반등했다.

 

올해도 같은 일이 일어날 것인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각이 우세하다.

 

12월과 1월은 전통적으로 주택 거래가 뜸하다.

 

여름 휴가 이후 주택 거래가 본격적으로 늘어난다.

 

그러나 지난해와 올해 다른 점은 금리이다.

 

지난해 금리 인상을 미뤄왔던 미국 연방준비위원회는 12월 마침내 금리를 올렸고 올해 두 차례 이상 추가 인상을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뉴질랜드 시중은행들은 이미 국제금융시장에서 돈을 빌릴 때 적용되는 스와프 금리가 상승하면서 모기지 금리를 인상하기 시작했고 높은 가계 부채에 대한 위험을 줄여야 할 상황이다.

 

현재 뉴질랜드 가구의 가처분소득 대비 부채 비율은 약 160%로 2007년 세계 금융위기 전보다도 높은 실정이다.

 

200%로 뉴질랜드보다 높은 호주의 경우 모기지 금리가 0.5%포인트만 올라도 20%의 가구가 대출을 갚는데 어려움을 느낄 것이라는 한 호주 연구기관의 조사 결과가 최근 나왔다.

 

뉴질랜드경제연구소(NZIER)의 크리스티나 렁(Christina Leung) 이코노미스트는 “뉴질랜드 가구는 호주보다 양호한 입장이지만 여전히 높은 위험성을 내재하고 있다”며 “모기지 금리가 오르면 상대적으로 모기지 비중이 높은 주택 투자자부터 압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Blindsmith NZ Ltd
blind, blinds, 블라인드. 윈도우, window, 베니시안 블라인드, 우드 블라인드, PVC 블라인드, 롤러 블라인드, 블럭아웃 블라인드, 터멀 블라인드, 선스크린 블라인드, 버티컬 블라인드, Venetian blinds, wood T. 09 416 1415
MIK - 화장품 전문 쇼핑몰
mik,buymik,화장품,한국,라네즈,설화수,헤라,이니스프리,마몽드,잇츠스킨,후,마스크팩,믹,바이믹 T. 097777110
AIC - Auckland International College
IB전문학교, AIC, 세계명문대학진학, 오클랜드 국제고등학교, 뉴질랜드 사립고등학교, 대학진학상담, 미국대학입학, 영국대학입학,한국대학입학, IB과정, Pre-IB과정, 기숙사학교, 뉴질랜드교육, IB T. 09 921 4506
번호 제목 날짜
686 해외 투자자 10명, 부동산 강제 매각 지시 받아
뉴질랜드| KoreaPost| 자연 보호를 위하거나 민감한 지역의 뉴질랜드 … 더보기
조회 3,157
2017.03.29 (수) 09:36
685 주택 대출 규제 이후, 투자자 주택 대출 35% 하락
뉴질랜드| KoreaPost| 중앙은행의 주택 대출 규제 이후 지난 2월 투… 더보기
조회 1,927
2017.03.29 (수) 09:04
684 지난 3개월 오클랜드 매매 주택, 절반 이상은 투자자
뉴질랜드| KoreaPost| 지난 3개월 동안 오클랜드에서 팔린 주택들 절… 더보기
조회 5,657 | 댓글 5
2017.03.27 (월) 09:42
683 오클랜드 항구, 워터프론트 지역 개발 계획 준비 중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카운실은 크루즈 쉽 선착장과 수퍼요트… 더보기
조회 1,490 | 댓글 1
2017.03.20 (월) 10:17
682 Bright-line test (4) – 거주용 부동산 매매 그리고 회사
임종선|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이번호에서도 Bright-line … 더보기
조회 1,605
2017.03.28 (화) 14:35
681 오클랜드 방 2~3개 임대 가격 계속 오르고 있어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방 두 개 또는 방 세 개 주택의 … 더보기
조회 3,943
2017.03.17 (금) 09:52
680 오클랜드,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3위
뉴질랜드| 노영례| 오클랜드가 국제적인 컨설팅 회사의 설문 조사 … 더보기
조회 5,356 | 댓글 2
2017.03.15 (수) 13:16
679 오클랜드 주택 중간가격 2월동안 $5,000 하락
뉴질랜드| KoreaPost| REINZ 의 최신 발표에 따르면 2월 전국 … 더보기
조회 2,273
2017.03.14 (화) 09:01
678 뉴질랜드, 주요 선진국 중 가장 빠르게 주택 가격 상승
뉴질랜드| KoreaPost| Economist지는 뉴질랜드가 주요 선진국 … 더보기
조회 2,242
2017.03.13 (월) 08:57
677 오클랜드 주택 가격 부담, 젊은 교사들 지방으로...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교사들이 비싼 주택 임대 비용이나 주… 더보기
조회 2,028
2017.03.10 (금) 09:54
676 주택 빠른 기간에 되파는 거래 개입 부동산 에이전트 추적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의 부동산 감시기관은 매입한 주택을 큰… 더보기
조회 2,163
2017.03.10 (금) 09:49
675 주택 가격보다 더 비싼 오클랜드 도심 지하 주차장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도심의 지하 주차장이 일부 지역의 주… 더보기
조회 1,844
2017.03.08 (수) 07:07
674 오클랜드 외곽 지역 주택 건설 붐, 일부 작은 소도시로 전환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외곽 지역에 주택 건설 붐이 일어나… 더보기
조회 1,624
2017.03.07 (화) 08:36
673 은행 대출 제한, 오클랜드 주택 가격 내려가
뉴질랜드| KoreaPost| 은행 대출 제한으로 융자를 받기가 어려워지면서… 더보기
조회 3,878
2017.03.06 (월) 09:09
672 오클랜드 주택가격 소폭 하락, 지방 지역 주택경기 활기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주택 가격이 매입 수요가 줄어들고,… 더보기
조회 3,570
2017.03.01 (수) 09:29
671 첫 주택 구입자 수, 약간 줄어들어
뉴질랜드| KoreaPost| 주택 시장에서 첫 주택 구입자들의 수가 약간 … 더보기
조회 2,048
2017.02.28 (화) 09:44
670 오클랜드, 도시 임대료 비싼 도시 26위, 가장 높은 도시는 ?
뉴질랜드| KoreaPost| 지난 20일 영국의 온라인 부동산업체 네스티드… 더보기
조회 3,194
2017.02.26 (일) 11:17
669 세입자 도망 렌트집, 마약 성분 오염으로 14만 달러 피해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한 주택에 세입자들이 떠난 후, 마… 더보기
조회 4,455 | 댓글 1
2017.02.23 (목) 10:26
668 은행대출이 까다로워진 진짜 이유
정윤성의 보험, 융자 이야기| 정윤성| 요즈음 렌트비 인상관련 기사를 가끔 본다. 렌… 더보기
조회 4,531
2017.02.22 (수) 11:46
667 오클랜드 명문학군, 주당 7백 달러 이상 렌트비 부담
뉴질랜드| KoreaPost| 자녀들을 오클랜드의 명문 고등학교로 보내고 싶… 더보기
조회 2,909
2017.02.22 (수) 09:16
666 전국 주택 구입 좋은 시기 아니지만, 상황은 나아진 것으로...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를 중심으로 전국의 주택 시장 경기에 … 더보기
조회 2,978
2017.02.20 (월) 09:17
665 정부주택 매매 대기 중, 1년 동안 250채 이상 빈 집 상태로...
뉴질랜드| KoreaPost| 노동당은 정부가 정부주택을 매매하려던 일년 동… 더보기
조회 2,234
2017.02.16 (목) 06:56
664 주택건설 전문 정부 기관 설립 고려 중
뉴질랜드| KoreaPost| 정부는 신속히 주택 건설을 지원할 수 있도록 … 더보기
조회 1,592
2017.02.16 (목) 06:52
663 오클랜드 지역 주택 임대, 주당 평균 $524
뉴질랜드| KoreaPost| 지난 해 말 오클랜드 지역의 평균 주택 임대 … 더보기
조회 2,248
2017.02.15 (수) 08:21
662 웰링턴 주택 렌트 물량, 크게 줄어들어
뉴질랜드| KoreaPost| 웰링턴의 주택 렌트 물량이 전년도에 비해 크게… 더보기
조회 1,978
2017.02.10 (금) 08:19
661 부동산 모기지 이용자, 금리 인상 대비책 필요 주의 당부
뉴질랜드| KoreaPost| 스티브 조이스 재정부 장관은 뉴질랜드 역사상 … 더보기
조회 2,887
2017.02.09 (목) 08:19
660 2017년 세계에서 가장 집값이 비싼 도시 오클랜드 4위.
뉴질랜드| KoreaPost| 데모그라피아(Demographia) 사의 ‘제… 더보기
조회 4,986
2017.02.08 (수) 19:50
659 중앙은행 금리, 당분간 현행 1.75% 유지
뉴질랜드| KoreaPost| 은행 대출 금리의 기준인 중앙은행의 금리가 당… 더보기
조회 1,468
2017.02.06 (월) 14:11
658 오클랜드와 웰링턴 주택 렌트비, 크게 오르고 있어
뉴질랜드| KoreaPost| 주택 수요가 높은 오클랜드와 웰링턴에서 렌트 … 더보기
조회 2,856
2017.02.03 (금) 07:45
657 오클랜드 주택시장 매물은 늘고, asking price는 줄어들어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주택 시장이 매물은 늘어났지만, 판… 더보기
조회 3,822 | 댓글 1
2017.02.01 (수) 11:28
656 오클랜드 등 주택 가격 급상승 요인, 외국인 아닌 국내인
뉴질랜드| KoreaPost| 공공정책 싱크탱크인 the NZ Initiat… 더보기
조회 2,922
2017.01.31 (화) 07:44
열람중 집값 본격 조정 --- 내집 마련 적기?
JJW| 오클랜드 주택시장의 조정 국면이 확연하다. 주택 매매량… 더보기
조회 2,538
2017.02.09 (목) 17:15
654 사업성공을 위한 좋은 습관과 절세방법
하병갑| “일찍 일어나는 새가 벌레를 잡는다”는 서양속담이 있다… 더보기
조회 3,153
2017.02.09 (목) 17:01
653 오클랜드 도시 계획안 - Zone 변경 및 양도소득세
김연주| 작년 9월29일 부터 부분적으로 발효되기 시작한 오클랜… 더보기
조회 1,287
2017.02.09 (목) 09:54
652 사업의 시작- 3. 사업운영 준비
박종배| 이번호에는 사업체운영시 숙지해야하는 부분에 대해 알아보… 더보기
조회 937
2017.02.08 (수) 10:03
651 구매하기 힘든 가격, 오클랜드 주택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뿐 아니라 국내 다른 도시들도 주택 … 더보기
조회 4,395
2017.01.24 (화) 07:33
650 주택가격 인상, 매도물량 감소
김수원| ▲ 전년대비 전국 주택중간 가격​2017년 1월 17일… 더보기
조회 1,854
2017.01.26 (목) 12:57
649 사업성공과 실패의 관건(2) - 상업용 리스계약서 작성
하병갑| 복잡한 비즈니스/부동산 매매계약을 위해 회계사나 독립 … 더보기
조회 2,708
2017.01.25 (수) 15:46
648 뉴질랜드 상위 1% 재산, 국가 전체 재산의 20% 차지해
뉴질랜드| KoreaPost| Oxfam의 조사에 따르면 국내의 상위 1%가… 더보기
조회 2,284
2017.01.17 (화) 08:38
647 오클랜드 주택가격 상승률 12.2%
뉴질랜드| KoreaPost| 월간 QV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해 오클랜드의… 더보기
조회 2,637
2017.01.12 (목) 07:42
646 오클랜드 주택 임대 가격 오를 것이라 예상돼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주택 임대 가격이 공급 부족과 수요… 더보기
조회 3,240
2017.01.10 (화) 07:57
645 태국계 Oaks hotel and resort, 오클랜드 중심부 아파트 …
뉴질랜드| KoreaPost| 해외 투자 승인 사무소인 Overseas In… 더보기
조회 2,422
2017.01.10 (화) 07:52
644 12월 오클랜드 주택 매매가가 약간 감소해
뉴질랜드| KoreaPost| 12월 오클랜드 주택 매매가가 약간 감소했다.… 더보기
조회 1,941
2017.01.10 (화) 06:39
643 금년, 키위 달러의 약세 예상 - 얻는 것과 잃는 것은......
뉴질랜드| KoreaPost| 금년에 키위 달러의 약세가 예상되면서 수출업자… 더보기
조회 2,719
2017.01.09 (월) 13:55
642 사업의 시작- 1. 사업체 구매계약 전 고려사항
박종배| 앞으로 3회에 걸쳐, 사업체구매 및 운영준비에 대해서 … 더보기
조회 1,088
2017.01.11 (수) 16:57
641 주거용 부동산 매도전 숙지사항
김수원| REAA(Real Estate Agents Author… 더보기
조회 1,461
2017.01.11 (수) 14:52
640 사업성공과 실패의 관건(1) - 비즈니스 매매계약서 작성
하병갑| 새로 비즈니스를 시작하면 우선 비즈니스 자체와 가게를 … 더보기
조회 2,072
2017.01.10 (화) 16:53
639 미금리 인상, 무엇을 해야 하나?
정윤성의 보험, 융자 이야기| 정윤성| ■ 금리인상 배경지난 15일 미국의 연준에서 … 더보기
조회 2,852
2016.12.21 (수) 16:51
638 식을줄 모르는 전국 지방 주택 가격
김수원| 최근 발표된 REINZ (뉴질랜드 부동산 협회) 의 뉴… 더보기
조회 1,996
2016.12.21 (수) 15:38
637 주택매매 - ‘일정한 패턴’ 종합
박종배| 지난 3회 동안 최근에 발표된 IRD자료를 근거로 거주… 더보기
조회 1,286
2016.12.21 (수) 1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