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 화물 통관 관세사, 주은혜

김수동기자 0 9,772 2016.02.24 12:37

9c2dd56a93e7efb3a18a44efa8110132_1456270
9c2dd56a93e7efb3a18a44efa8110132_1456270
 

 

한국과 뉴질랜드 자유무역협정(FTA : Free Trade Agreement) 시대의 도래로 인해 바빠진 사람들이 있다. 그 중에서 관세 및 무역분야에 대해 교민들에게 전문적인 지식을 제공해주는역할을 하고 있는 ‘관세사’ 들이 있다. 현재 ‘대한 국제 물류’에서 관세사로 수출입 화물 통관 전문가로 근무하고 있는 주은혜 씨를 만나 보았다.

 

 

대한국제 물류에서 근무한지 벌써 5년이 되어가고 있다. 일반 사원으로 입사해서 2년을 근무하고 사장님의 배려로 관세사 공부를 시작하게 되어 현재는 관세사로 근무하고 있다. 뉴질랜드는 고등학교 1학년때 유학생으로 처음 시작한 인연이 이제는 이민자의 생활이 익숙해져 가고 있다. 

 

현재 근무하고 있는 대한국제물류는 뉴질랜드 전역을 국내 화물의 운송과 국외의 수출입 화물 운송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Freight Forwarding 회사 이다. 특히 수입 화물에 대해서는 뉴질랜드 세관, 산업부(Ministry of Primary Industries)의 감독과 허가 아래 자체 보세창고 및 검역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두 명의 자체 관세사를 통해 출발지부터 도착지까지 일괄적으로 관리하여 고객들에게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처음 대한국제물류에 입사할 당시에는 단순 포워딩 담당자로서 업무를 시작했다. 포워딩 업무란 관세사가 처리하기 직전의 모든 일을 말한다.  당시에는 개인적으로 포워딩 관련 업무에 대한 경험도 없었고 관련된 학업을 했던 적이 없어 처음에는 매우 생소하게 느껴졌다. 단순 서류작업 부터 시작한 업무가 점차 다양해 지면서 화물 이동 경로마다 개입 하게 되면서 나의 적성에 맞는 부분을 찾게 되었다.  업무에 대한 자신감도 생기고 속도가 붙기 시작하면서 관세사에 대해 관심이 많아 졌다. 당시 대한국제 물류 회사에는 관세사가 없어서 외부 관세사에게 일을 대행하는 시스템이었다. 그러면서 수 많은 관세사를 접하게 되었고 관세사의 업무에 매력을 느끼면서 내가 지금 회사에서 하는 일과 접목 시킨다면 일의 효율이 더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그러던 중 사장님의 배려로 신미선 부장님과 함께 관세사 시험에 도전으로  관세가 자격증을 취득 하게 되었다.  

 

당시 대한국제물류가 전문 포워딩업체로서 자체 관세사가 상주하는 회사로 발전하고자 하였다. 단순 수출 수입 대행을 하는 것뿐만 아니라 그에 따른 관세법상 행정소송 관련업무도 할 수 있고, 최근에는 FTA관련 컨설팅 업무가 활성화 되고 있는 지금 이 시점에 업무 선택의 폭이 넓고 굉장히 활동적이라는 점이 매력으로 다가왔다. 무엇보다 가장 매력으로 다가왔던 것은 여자로서 경력의 단절 없이 나이에 큰 제약 없이 관심 있는 분야의 ‘전문가’로 활동할 수 있다는 점 이었다.  관세사의 매력은 민간의 영역을 가지면서 공공성이 강하다는 부분 이다. 지속적으로 자기개발을 해야 하고, 치열한 경쟁 속에 차별화된 마케팅을 통해 영업을 꾸준히 해야 하기 때문에 적극성도 필요하다. 안정적이지만 수동적인 공직과 도전적이지만 리스크가 큰 민간의 특성 중 장점을 두루 갖춘 직종인 것이 나의 마음을 사로 잡은 것 같다. 사회에 기여하면서도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잠재적인 시장을 무한히 개척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나에게는 충분히 매력적인 직업 인 것 같다.

 

 

해외 이사 화물 면세 자격 조건은 

뉴질랜드에 개인화물을 수입할 경우, 세금이 면제되는 조건은 해외 국적자가 뉴질랜드 최초 영주권 소지한지 5년 미만, 1년 이상의 워크비자, 3년 이상의 학생비자 또는 장기사업비자 등 뉴질랜드에 합당하게 거주할 수 있는 허가를 받은 경우에 해당된다. 뉴질랜드 시민권자의 경우에는 뉴질랜드 이외의 국가에서 최소 21개월 이상 거주하셨어야 한다. 모두 화물이 수입되는 시점에 뉴질랜드에 거주할 수 있는 비자를 소지하고 있어야 하며, 반드시 화물은 뉴질랜드 외의 국가에서 본인께서 개인적으로 쓰던 것이어야 한다. 만일 수입자가 뉴질랜드 입국한지 5년이 지난 후에 개인화물을 수입하고자 할 때에는 뉴질랜드 세관의 승인이 있어야만 면세가 가능하다. 각각의 자격에 좀더 구체적인 조건이 적용될 수 있으니 통관 시 반드시 관세사와 상담을 하는 것이 좋다. 

 

 

관세사와 통관 진행 시 정확한 서류작성 중요

관세사와 통관을 할 때에는 정확한 사실을 근거로 입력을 해야 하며 이에 따라 화주는 합당한 세금을 낼 수 있다. 품목의 원가, 원산지, 원재질, 용도 등 여러 가지 조건에 의해서 세율과 세금이 결정되므로 정확한 정보는 매우 중요하다. 이러한 내용이 선적서류에 기재되지 않았을 경우에는 관세사가 이를 확인하기 위해 화주에게 자주 연락 취할 수 있으며 이 때에 화주는 최대한 관세사에게 협조해 주어야 한다. 관세사는 오직 서류만 볼 수 있고 화주들이 어떤 품목을 가져올지 모르는 상황에서 관세사의 질문에는 가장 정확한 정보를 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또한 화물 도착 전부터 도착 이후 세관과 농수산 검역 관련하여 컨테이너 신고 및 운송 과정 마다 주어지는 시일이 제한되어 있기 때문에 허락되는 시일을 지체할 경우에는 금전적인 손실(Demurrage, Detension charge, Storage fee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수입자는 수입 전 통관에 필요한 모든 부분에 대해서 미리 준비하고 있어야 하며 매 단계마다 즉각적인 대응을 해야한다.

 

 

뉴질랜드에서 관세사가 되려면 

뉴질랜드 관세사가 되기 위해서는 뉴질랜드 세관에서 UUI (Unique User Identifier)를 부여 받아야 한다. 이를 받기 위해서는 CBAFF(Customs Brokers and Freight Forwarders Federation of New Zealand)에서 관장하는 기본 시험을 보고 이에 80% 이상의 점수를 받았다는 증명서를 세관에 제출해야 하며 범죄경력 등의 신원 조회 등을 거쳐 세관에서 자격증을 받을 수 있다. 공부해야 하는 과목은 Customs Law / Biosecurity, Valuation / Duties and GST / Origin and Preference, NZ Customs Tariff / Rules of Interpretation / Classification of Goods, Cocessions / Personal Effects, Refund / Drawbacks, Customs Rulings 등이며 총 4개의 블록으로 나누어 시험을 보게 된다. 실무 분야에 대한 정보 없이 관세사에 도전하는 것도 가능하지만, 가능한 포워딩 분야에서 1년 이상의 실무 경험을 가진 후에 시도하는 것이 조금은 수월할 것으로 생각된다.  

 

 

FTA영향으로 수출입 늘어날 전망

한뉴 FTA의 영향으로 많은 교민들이 한국과 뉴질랜드의 수출입에 대한 관심을 갖고 있으며 FTA의 확대로 경영과 밀접한 컨설팅도 늘어나고 있다. 예를 들어 해외에서 자재를 수입해 쓰는 건설사의 경우 관세가 있는 국가와 관세가 없거나 관세율이 낮은 국가를 택해 원산지 증명을 하는 방식으로 수입 자재비를 대폭 줄일 수 있다. 무역거래선 교체까지도 조언할 수 있는 것이다. FTA가 맺어지면서 원산지 증명에 따라 관세율이 달라지다 보니 크고 작은 기업 입장에선 수천 만원에서 수십억까지 오고 갈만큼 관세 컨설팅이 중요하다. 한국의 제품들은 중국의 제품에 비해 품질이 뛰어난 것은 누구나 알고 있으나, 세율로 인하여 뉴질랜드 수입시 원가가 높아지는 문제점 때문에 한국 제품이 중국제품에 밀리는 경우가 다반사였지만, 한국과 뉴질랜드 FTA가 작년 2015년 12월 14일부터 채결된 이후 한국의 제품들이 뉴질랜드에서 선전하길 소망한다.

 

글,사진 :김수동 기자 tommyirc@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남북섬 투어 전문 여행사(8/12/23인승 다수 차량 보유)가족, 친지, 모임, 동호인, 신혼여행 및 어학연수팀 등 투어뉴질랜드 여행, 현지 여행사, 홍길동, 남섬, 북섬, 반지의 제왕, 호빗, T. (09)625-6789

광림 문화센터

댓글 0 | 조회 2,307 | 2017.01.25
광림 문화센터는 Murrays Bay에 위치한 광림교회를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다. 정존수 목사, 광림교회에 부임하면서 문화센터를 진행해왔는데, 올해로 벌써 5년차로 접어들었다. 문… 더보기

책으로 세상과 소통하는 늦깎이 독서광, 박덕권 씨

댓글 0 | 조회 2,843 | 2017.01.12
책으로 하루를 시작 하는 교민이 있다. 은퇴 후 책의 매력에 빠져 매일 도서관에서 하루를 시작하고 마무리 한다. 한국인 중에서 년간 도서 대출수가 가장 많은 주인공이다. 또한 한인… 더보기

리코넥트(Reconnect)

댓글 0 | 조회 2,852 | 2017.01.12
리코넥트(Reconnect)의 궁극적인 목적은 모든 사회의 구성원이 서로 연결되어 이해함으로, 사랑과 배려가 넘쳐나는 사회를 만들어 나가는 것에 일조하는 것이다. 직접적인 도움을 … 더보기

오클랜드시티 사령관 Karyn Malthus 총경

댓글 0 | 조회 2,341 | 2017.01.10
오늘 오클랜드 시티에 새로 부임한 사령관 Karyn Malthus 총경님을 인터뷰하게 됨을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총경님은 오클랜드 시티에서 처음 여성 사령관이 되었습니다.제시카:… 더보기

장애인 가족들을 위한 크리스마스 콘서트, 김인아

댓글 0 | 조회 2,721 | 2016.12.21
뉴질랜드의 연말을 따뜻하게 보내고 있는 젊음 봉사자들이 있다. 장애인 가족을 위한 작은 음악회를 열어 많은 박수를 받으며 보람된 연말을 보내고 았다. 이번 음악회는 평소 문화생활을… 더보기

오클랜드 한인회

댓글 0 | 조회 2,816 | 2016.12.21
오클랜드 한인회는 오클랜드 지역 한국 교민들의 권익 보호와 이민 정착 지원은 물론 한인 커뮤니티를 대표하기 위해 조직된 사단 비영리 단체이다. 아름다운 생활, 따뜻한 생활, 건강한… 더보기

한국문화를 알리는 남십자성 예술단, 최현선

댓글 0 | 조회 2,877 | 2016.12.09
한국문화를 뉴질랜드 사람들에게 알리는 예술단 활동을 하면서 무대에서 모든 에너지를 발산하고 있는 꿈 많은 소녀가 있다. 4년전 예술단의 막내로 출발해서 이제는 단원 대표로 많은 단… 더보기

GO4NZ

댓글 0 | 조회 2,799 | 2016.12.05
GO4NZ은 뉴질랜드 이민, 유학, 투자 전문업체로 지난 7년 동안 고객들을 위해서 최고의 서비스와, 만족스러운 결과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한국인 이민법무사 (IAA Lic… 더보기

가족음악회, 한국 초청음악가 소프라노, 김민지 씨

댓글 0 | 조회 4,126 | 2016.11.24
새봄 <가족 음악회>가 타카푸나, 로즈미니 칼리지 대 강당에서 800여명의 관객과 함께 감동과 찬사 속에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참가한 음악인들과 관객이 하나되어 오클랜… 더보기

Auckland Institute of Studies (AIS)

댓글 0 | 조회 1,957 | 2016.11.23
NZQA Category 1 레벨, 최대 규모 사립대학​1990년에 개교한 Auckland Institute of Studies (AIS) 는 지난 26년간 수준 높은 수업 강의,… 더보기

축구에 대한 젊은 청춘의 도전, 김대욱

댓글 0 | 조회 3,330 | 2016.11.10
Auckland City FC 축구팀에서 현역 선수로 뛰고 있는 유일한 한인 청년이 있다. 3년전 큰 꿈을 가지고 뉴질랜드로 이적해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그 만에 행복한 축구를 하… 더보기

하버스포츠 (Harbour Sport)

댓글 0 | 조회 2,186 | 2016.11.10
하버스포츠는 (Harbour Sport)는 비영리단체로 1991년 노스 하버 지역(노스쇼어/로드니)의 스포츠 커뮤니티 그룹으로 설립된 뉴질랜드 전체 17개의 Regional Spo… 더보기

유비 디자인 스쿨 재학생 웨타워크샵 성공기

댓글 0 | 조회 2,050 | 2016.11.09
유비 디자인 스쿨 재학생이 권위있는 컨셉트 디자인 공모전에 입상하게 되어 이번달에 웨타워크샵 대표들과 함께 한국을 방문한다. 디지털 미디어 상급반의 Wang Hening(Ted) … 더보기

한식의 맛으로 한국문화를 알리는 요리사, 김현우 씨

댓글 0 | 조회 5,086 | 2016.10.27
한국음식에 맛과 멋을 더해 뉴질랜드 사람들에 입맛을 사로 잡고 있는 한국인 쉐프가 있다. 뉴질랜드 현지인들에게 한국에 맛을 알리고자 항상 연구하고 노력하고 있는 요리사이다. 하지만… 더보기

NZNC (New Zealand National College)

댓글 0 | 조회 2,597 | 2016.10.27
NZNC는 뉴질랜드 최대 도시 오클랜드의 최대 번화가인 Queen Street의 중심에 위치한 어학원이며 5년 이상의 경력을 보유한 20여명의 강사진들이 전문적, 체계적인 시스템으… 더보기

와인 좀 아는 남자의 초대, 피터 황

댓글 0 | 조회 4,151 | 2016.10.12
와인에 대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면 몇 시간이라도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와인 보따리가 많은 교민이 있다. 본인은 와인 전문가가 아니라고 하지만 15년동안 와인 전문점을 운영하면서… 더보기

환희정사

댓글 0 | 조회 4,263 | 2016.10.12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템플스테이 & 명상과 나환희정사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저절로 탄성을 자아내게 하는 그림 같이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갖추고 있는 수행하기 좋은 장소이다… 더보기

가슴과 마음에 태극기를 달고 사는 여자, 김순숙 씨

댓글 0 | 조회 3,134 | 2016.09.29
대한민국을 알리기에 앞장선 교민이 있다. 젊은 시절 대한민국 여자 핸드볼 국가 대표 주장으로 한국을 세상에 알렸던 인물이다.뉴질랜드, 웰링턴에서는 15년동안 한국식당을 운영하며 한… 더보기

뉴질랜드 한인여성회

댓글 0 | 조회 3,977 | 2016.09.29
한국여성들의 권익과 여성들의 행복을 위한 단체​뉴질랜드 한인여성회는 한국 여성들의 권익과 여성들의 행복을 위한 단체이다. 1997년에 <한인 부인회>로 발족하여 <… 더보기

ACG Senior College

댓글 0 | 조회 3,114 | 2016.09.28
▲ April_Hwang- ACG Senior College​ACG 시니어 칼리지에서는 국제 명문 학력 평가 프로그램 중 2가지인 IB 국제 학력 평가 시험(the Internat… 더보기

적극적인 사회 참여로 건강한 사회를, 최민지 씨

댓글 0 | 조회 2,968 | 2016.09.15
뉴질랜드 사회와 한인사회에 적극적인 참여와 활동을 하고 있는 한인1.5 세대, 2 세대 청년들이 있다. 적극적인 사회 참여가 다음 세대의 다리 역할이 되어 주고, 우리 한인 사회,… 더보기

오클랜드 카운실- 레저, 스포츠로 건강한 삶을

댓글 0 | 조회 2,682 | 2016.09.15
- 시민들의 건강을 위해 레저, 스포츠 이벤트 추진 -오클랜드 시민들의 건강한 정신과 육체를 위해 오클랜드 카운실이 여러 가지 스포츠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바쁜 일과를 끝나고 에… 더보기

ACG Strathallan 학교

댓글 0 | 조회 2,360 | 2016.08.25
▲ ACG Strathallan 교장 Robin Kirkham​올해로 15년, ACG Strathallan은 15년간 쌓아온 학문적인 명성과 우수함을 증명하고 있다. 교장 Robi… 더보기

여든살의 청춘 열정의 삶을 살아가는 오소영 씨

댓글 2 | 조회 3,995 | 2016.08.23
열정으로 아름다운 삶을 살아가는 교민 있다. ‘코리아 포스트’ 칼럼 리스트로 16년째 글을 기고 하고 있는 교민 수필가 이다.여든 살의 나이지만 아직 청춘이라며 배움에 손길을 놓지… 더보기

옥타 오클랜드지회, OKTA Auckland

댓글 0 | 조회 3,957 | 2016.08.23
세계한인무역협회 World-OKTA(World Federation of Overseas Korean Traders Associations) 월드옥타는 KOTRA 지원으로 조직된 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