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 경찰서 24시] 한인 경관 Terry Lee

Koreapost 0 5,868 2015.04.15 15:55
Terry Lee 2.JPG

오늘은 VIP Witness Protection unit에서 근무하시는 Terry Lee 경관님과의 인터뷰입니다.

제시카: 국적과, 뉴질랜드 오신지 얼마나 되셨습니까?
테리: 대한민국 안양에서 태어났고, 뉴질랜드에 10살 되던 해인 2000년에 왔으니 15년 정도 되었습니다. 

제시카: 언제 경찰관이 되셨나요?
테리: 8년전입니다.

제시카: 현재까지 무슨업무을 하였나요?
테리: 여러가지 기본적인 사무 업무와 가정폭력에 관련한 업무도 보았습니다. 사고예방은 물론 보호, 예를 들어 외국 정상들의 방문시 보호업무 등을 수행하였습니다.

제시카: 어떤 계기로 경찰 지원을 하게 되었습니까?
테리: 2000년에서 2001년 사이 많은 이민자들이 들어왔습니다. 저는 비슷한 나이의 한국인 학교 친구들이 많았습니다. 그들 중 많은 학생들이 뉴질랜드 사회에 적응하기 힘들어 했습니다. 정체성도 혼란스러웠죠. 이 부분이 경찰 지원에 큰 이유였습니다. 저는 자라나는 젊은 친구들이 올바른 이성적인 판단을 가지고 자랄 수 있도록 도와주고 싶었습니다. 그들이 불량스런 행동이 아닌 올바르고 긍정적인 마음으로 자랄 수 있도록 인도해 주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지원했고 그 때 제 나이 17살이었습니다. 저 또한 그들과 마찬가지였기 때문입니다. 제 생각에 제가 좀 성숙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앞으로도 특히 2세대들에게 도움을 주어 올바르게 성숙하도록 도와주고 싶습니다.

제시카: 경찰 지원 과정에서 어떤점이 가장 큰 난관이었습니까?
테리: 저에게는 신체검사 통과였습니다. 제가 비만이였습니다. 고등학교때 체중이 103Kg이었습니다.

제시카: 키는 어느정도 였는데요?
테리: 신장은 173cm였습니다. 학교 안에서 저를 “쿵푸 펜다”라고 불렀습니다. 경찰이 되기 위해 체중감량을 많이 했습니다. 그리고 계속 유지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지금은 정상이죠.

제시카: 지금 체중은요?
테리: 지금은 70kg입니다. 요즘은 복싱과 킥복싱을 하고 있습니다. 굉장히 즐겁고 체중조절에 도움이 많이 됩니다.

제시카: 비만이었을때 어떻게 체중감소을 하였나요?
테리: 다이어트와 함께 달리기를 시작하였습니다. 한국식사 습관은 밥, 고기, 야채와 함께 합니다. 하지만 뉴질랜드에서 갑자기 식성이 바꼈죠. 정크푸트는 물론 우유, 치즈 등 고 지방 음식을 많이 먹게 되었고 제 몸은 비대해졌죠. 그래서 달리기 모임에 가입했고, 첫날에는 2.4km 달리기를 17분만에 뛰었습니다. 하지만 통과하려면 10.50초에 뛰어야 했고 6개월 지나서는 9분 정도까지 뛰었습니다.

제시카: 어떤 마음 가짐이었습니까?
테리: 저는 싫어했습니다. 시험통과와 함께 체중감소는 무척이나 힘들었다. 마치 당나귀가 당근을 쫓아가듯 나의 상황이 그러했다. 시험통과에는 충분한 결과를 얻었지만, 체중감소는 저에게 큰 과제였습니다.

제시카: 사람들이 가끔 경찰들의 도움을 받은 것을 이야기하곤 합니다. 그런 경험이 있으세요?
테리: 네, 몇가지가 있지만, 특별히 생각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제가 초년생이었을때 대략 2010년에서 2011년 인데요. 70세 노여인이 도둑맞은 일이 있었습니다. 또한 범인은 강제로 이 여성에게 ATM에서 돈을 인출하도록 하였습니다. 조사시 그녀의 집안은 엉망이었습니다. 이때 저희는 기본적인 업무 지원이었으나 이 사건을 최우선으로 조사하였습니다. 솔직히 그 여성은 사고로 인해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결국 범인을 잡았고 법원으로 보내어 승소하였습니다. 그 때 여성분은 눈물을 흘리며, 저를 안아주셨습니다. 그리고 어떻게 직접 인출기에서 돈을 인출하여 도둑에게 전달하는 바보같은 짓을 하였는데도 불구하고 승소을 하였는지, 당시 무척 두려웠다며 하지만 승소을 하게되어 기뻤다고 하였습니다.

제시카: 다른 케이스도 말해 줄 수 있나요?
테리: 3년전 미션베이 지역 아시안 여성으로 대략 16-17세 정도 청소년이었습니다. 그녀는 “나는 아시안을 싫어한다. 그래서 그들과 어울리는 것이 싫다”라고 말했다. 그 이야기를 듣는 저는 슬펐습니다. 저 또한 이민 2세대로 이전에도 그런 사람들을 보아왔다. 그래서 그녀에게 굳이 어울릴 필요는 없다 하지만 다른 여러가지 선택도 있다고 조언했다. 그때 그녀는 뭔가를 깨닫는 것 같았다. 그때 저는 경찰 유니폼을 입고 있었기 때문에 피하기 보단 신뢰감을 느끼고 이야기를 받아 준 것 같다. 

제시카: 와우! 훌륭한 이야기이네요. 한국 교민들에게 범죄 예방에 대해 말씀드릴 내용이 있나요?
테리: 카페나 스시삽을 운영하는 분들 중 퇴근 시 많은 현금을 소지하는 경우가 있다. 사업장에 보관하시거나 혹시 가지고 가셔야 할 경우 같은 시간, 같은 장소로 이동하시기는 것은 피하시고 되도록 늦은 밤 현금 소지는 피하십시요.

제시카: 한국인이 경찰관에 지원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말이 있을까요?
테리: 저는 4번째로 한국인 경찰관이 되었습니다. 현재는 16명 정도 됩니다. 계속적으로 많은 한국인이 경찰관에 지원하여 신뢰할 수 있는 정부 서비스를 하였으면 좋겠습니다. 한국인들은 다양한 이유로 뉴질랜드 경찰들을 한국 경찰과는 다르게 인식하고 있다. 최근 뉴질랜드 경찰은 사건사고 예방과 피해자들 보호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나는 뉴질랜드 경찰관인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제 나이 25살이지만 앞으로 할 일도 많고 좀더 발전하기를 원한다. 교민들이 경찰관 지원에 강력히 추천합니다.

제시카: 테리 경관님 당신의 이야기가 아주 인상적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544 Seminar.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KS Trans Co. LTD (KS 운송 (주))
KS TRANSPORT / KS 운송 (YEONGWOONG Co. Ltd) T. 0800 479 248
(주)웰컴뉴질랜드
뉴질랜드 여행, 북섬여행, 남섬여행, 패키지여행, 호주여행, 피지여행, 맞춤여행, 자유여행, 단체여행, 개별여행, 배낭여행, 현지여행, 호텔예약, 투어예약, 관광지 예약, 코치예약, 버스패스, 한 T. 302 7777, 027 488999

가나안공동체(Canaan Community Ministry)

댓글 0 | 조회 4,343 | 2016.04.14
오클랜드에 새로운 형태의 신앙 공동체가 출범했다. 현 운영위원들은 장로교, 감리교, 기하성, 그리고 침례교 등 기존의 여러 교단에서 사역하고 있는 목회자와 제직들이다. 그리고 추가… 더보기

한국을 사랑하는 사람들 모임, 한사모 April Hwang

댓글 2 | 조회 5,816 | 2016.04.05
​한국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한사모, 여기에는 10대~50대 중반의 다양한 연령층의 사람들이 속해 있다. 키위, 마오리 등 아일랜더, 중국, 대만, 홍콩, 일본, 싱가포르,말레… 더보기

5개 종목 석권을 목표로~ 배드민턴 국가대표 선수팀 인터뷰

댓글 0 | 조회 4,509 | 2016.03.25
3월 22일부터 27일까지 노스쇼어 이벤트 센터에서 열리는 Sky City 뉴질랜드 배드민턴 오픈에 한국의 국가대표팀이 출전합니다.경기를 준비하며 연습 중인 대표팀을 찾아 이 득춘… 더보기

스위스 호텔 경영학과 학위를 받을 수 있는 뉴질랜드 NZMA 프로그램

댓글 0 | 조회 4,762 | 2016.03.24
최고의 호스피탈리티 교육기관 NZMA가 호텔 경영 교육에 대한 기대치를 높이고 있다. 새로 시작된 디플로마 과정 덕분에 학생들은 조만간 오클랜드 내에서도 세계적인 호텔학교의 학사학… 더보기

자랑스러운 코리안 키위 아티스트, 천희진 씨

댓글 0 | 조회 5,546 | 2016.03.23
미국, 할리우드 배우와 모델로 유명한 킴 카다시안(Kim Kardasian)의 창의적인 의상 디자이너가언론에 화제가 되고 있다. 할리우드 스타답게 독창적이고 파격적인 패션철학으로 … 더보기

North Shore Language School (NSLS)

댓글 0 | 조회 3,079 | 2016.03.23
North Shore Language School (NSLS)는 뉴질랜드 학력인증 기관 (NZQA)으로부터 2회 연속 가장 높은 1등급을 받았으며 학생비자 승인 비율 100%로 인… 더보기

인간의 한계에 도전, 인간 승리! 박찬호 풀 아이언맨 완주

댓글 0 | 조회 4,332 | 2016.03.14
뉴질랜드 타우포 아이언맨 대회는 1985년부터 2016년까지 32번째 대회를 개최한 세계에서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경기중 하나이다. 보통 철인 3종 경기는 올림픽 거리인 수영 … 더보기

청정한 사회 환경을 위해 세상을 바꾸는 도전, 사무엘 윤

댓글 0 | 조회 3,612 | 2016.03.09
한인 청년 대학생들이 주축이 되어 깨끗한 환경을 꿈꾸며 만든 환경,사회적 기업 “NOBS”가 있다. NOBS의 멤버들이 바라는 사회는 좀더 깨끗한 자연환경을만들어 후 세대에게 물려… 더보기

뉴질랜드 아시안 리더 (NZAL)

댓글 0 | 조회 3,116 | 2016.03.09
“젊은 아시안들의 교육과 인재발굴”뉴질랜드 아시안 리더 (NZAL) 는 현재 아시안 뉴질랜더들 중 다양한 분야에서 리더쉽 위치 혹은 높은 업적을 달성한 인원들로 구성된 전문 단체이… 더보기

수출입 화물 통관 관세사, 주은혜

댓글 0 | 조회 9,774 | 2016.02.24
한국과 뉴질랜드 자유무역협정(FTA : Free Trade Agreement) 시대의 도래로 인해 바빠진 사람들이 있다.그 중에서 관세 및 무역분야에 대해 교민들에게 전문적인 지식… 더보기

Kiwi English Academy

댓글 0 | 조회 2,954 | 2016.02.24
“수준 높은 교육으로 학생들에게 신뢰”Kiwi English Academy 는 1991년도에 설립되어 25년간 유지되고 있는 어학 교육원이다. 이 학교의 교장인 Dr Kate He… 더보기

진주 유등 축제를 오클랜드에서? 이창희 진주 시장을 만나다

댓글 0 | 조회 3,273 | 2016.02.20
2월 19일, 오클랜드의 큰 축제 중 하나인 랜턴 페스티벌이 열리는 현장에서 한국의 이창희 진주 시장을 만났습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진주 유등 축제가 오클랜드 랜턴 페스티벌에서도… 더보기

뉴질랜드 콘서트를 앞둔 가수 윤도현을 인터뷰하다

댓글 0 | 조회 6,182 | 2016.02.17
노래하는 윤도현! 12년 만에 뉴질랜드에서2월26일 오클랜드, 2월28일 크라이스트처치에서의 공연을 앞두고 있습니다.가수 윤도현에게 공연을 앞둔 심정과 공연에 대해 궁금한 점 등을… 더보기

한국프로골프 퀄리파잉 토너먼트 1위, 나운철

댓글 0 | 조회 4,413 | 2016.02.10
한국프로골프(KPGA), 2016 시즌 코리안 투어에 참가하는 선수를 선발하는2015 KPGA 코리안투어 QT(Qualifying Tournaments) 최종 전에서 공동 1위를 … 더보기

유니크 (Unique)

댓글 0 | 조회 3,451 | 2016.02.10
학생들에게 신뢰받는 영어교육 기관유니크 뉴질랜드는 일본 학생들의 홈스테이를 시작으로 발전한 교육 기관이다. 지난 1989년 Angela Oliver와 Clive Oliver가 온 … 더보기

사회의 첫발을 도와주는 취업 컨설턴트, 허동준 씨

댓글 0 | 조회 5,096 | 2016.01.27
학교를 졸업하면서 사회인으로 첫발은 누구나 안정적인 직업을 갖기를 원한다.하지만 취업난이 심화 되고 있는 요즘 사회적 문제도 있지만 구직자들의 문제도 많이 가지고 있는것이 현실이다… 더보기

트윈스 클리닉 ( Twins Physio & Podiatry)

댓글 0 | 조회 8,505 | 2016.01.27
2014년 3월 오픈한 “트윈스 클리닉 “Twins Physio & Podiatry”은 환자들에게 탄탄한 신뢰와 지속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재활 치료 기관이다. 트윈스 클리… 더보기

뉴질랜드에 한국 문화를~ 한국 문화원을 아시나요?

댓글 0 | 조회 6,166 | 2016.01.15
뉴질랜드에 한국 문화를 알리는 일을 하는 단체나 개인은 많습니다. 보이는 곳에서 혹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능력을 가진 분들이 문화 알림과 나누기에 애들을 많이 쓰고 있는데 그 중에… 더보기

뉴질랜드 침구중의대학

댓글 1 | 조회 6,362 | 2016.01.14
26년 역사를 가진 뉴질랜드 침구중의대학 (New Zealand School of Acupuncture and Traditional Chinese Medicine)에 한국인 학생들… 더보기

한민족의 소리와 문화를 찾아서, 백효순 씨

댓글 2 | 조회 3,483 | 2016.01.13
한민족의 소리와 문화를 알리기 위해 활동하고 있는 교민이 있다.우리의 전통 문화와 예술을 잘 이해 할 수 있도록 문화 교육에 힘 쓰며 한국문화예술을 뉴질랜드 사회와 교민들을 위해 … 더보기

에듀킹덤칼리지 (Edu-Kingdom College)

댓글 0 | 조회 5,275 | 2016.01.13
에듀킹덤칼리지는 뉴질랜드에 3개(다네모라, 뉴마켓, 노스쇼어), 호주에 25개의 분원을 두고 있으며, 해마다 좋은 성적을 거두어 학부모와 학생들로부터 지속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입… 더보기

치과 의사를 꿈꾸는 학생, 엄보미

댓글 1 | 조회 8,242 | 2015.12.24
어렸을 때부터 치과의사를 꿈꾸는 학생이 있다.엡섬걸스 고등학교 최고의 학업상을 수상하고 오타고 대학교,장학생으로 입학을 앞두고 치과의사의 길을 준비하고 있다.학원이나 과외 보다는 … 더보기

에임하이스쿨

댓글 0 | 조회 5,453 | 2015.12.24
미국대학 및 한국대학교 합격생 배출 에임하이스쿨은 2001년11월, 교민 역사상 처음으로 오클랜드에 설립된 학원으로서 2003년에 현재의 Mairangi Bay Campus를 오픈… 더보기

호주 주니어 골프대회 우승, 궁정현 선수

댓글 0 | 조회 6,478 | 2015.12.08
각종 골프 대회에서 승승장구 하고 있는 15세 교민 학생이 있다.지난 27일 막을 내린 호주 주니어 오픈(2015 Hills Australian Junior Open) 대회에서 뉴… 더보기

한나 유학이민

댓글 0 | 조회 6,063 | 2015.12.08
한나 유학이민은 2010년 5월에 설립된 회사로 대표자는 Vivian NAM 이다. Vivian은 중국교포 출신으로 중국 학교에서 일본어를 가르치는 선생이었다. 그러던 중 일본으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