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오리 감자, 키위 입맛을 사로 잡은 최선숙씨

회오리 감자, 키위 입맛을 사로 잡은 최선숙씨

0 개 9,547 김수동 기자


타카푸나 일요시장(Sunday market)에서 회오리 감자 튀김 요리로 키위들에 입맛을 사로 잡은  교민이 있다. 일정한 가게에서 영업을 하는 것 이 아니라 노점상이라고 할 수 있는 타카푸나 일요시장에서 매주 일요일 아침 일찍부터 12시까지 제한된 시간과 장소에서 영업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매주 일요일이면 신바람 나게 영업장소로 나간 다는 최선숙 교민을 만나 보았다.
 
1945년 평안도 신안주에서 태어나 6.25전쟁 중 부모님과 함께 부산으로 피난 나왔다. 전쟁 세대들이 모두 어려운 생활을 하며 살아 왔지만 나 역시 평탄한 생활을 하며 성장 하지는 못했다. 부산으로 피난 나온 부모님은 가판 장사를 해서 부산여고까지 졸업 할 수 있게 뒷바라지를 해주었다. 결혼 후 부산 국제 시장에서 의류업을 35년 동안이나 해왔다. 늘 장사를 하며 평생을 살아왔다. 그러던 어느날 한국에서의 사업을 정리하고 자식들이 살고 있는 이국 땅 뉴질랜드에 오게 되었다. 모든 것이 낯설고 익숙하지 않은 이국 땅에서의 제2에 인생을 살아간다는 것이 말처럼 쉽지는 않았다. 그러나 뉴질랜드에서 손자, 손녀를 보아 너무 너무 기쁘게 살아가고 있다. 뉴질랜드 생활에서 가장 큰 힘은 역시 가족의 힘인 것 같다. 손자, 손녀가 생겼으니 이제 계속해서 뉴질랜드에서 성실하게 계속 살 계획이다. 
 
머나먼 이국 땅 뉴질랜드 인연은 지난 2000년 작은 아들의 영어공부를 위해 뉴질랜드를 방문한 것이 시작 이었다. 작은 아들은 그 당시 1년 반정도 영어 공부를 위해 뉴질랜드에서 생활을 하고 다시 한국에서 학업을 마치면서 2003년 3월에 기대에 꿈을 않고 다시 뉴질랜드로 들어오게 되었다. 뉴질랜드 밀알선교단에서 1년 정도 봉사를 하고 비자 연장을 목적으로 하윅에 있는 포이로지 바이블 칼리지를 1년 반 정도 다니던 중 현재 직장(Idea Service)에서 워크비자를 받고 지난 2007년 5월에 영주권을 취득하게 되었다. 
큰 아들은 2003년 12월에 장기체류를 목적으로 들어와서 테이크어웨이 가게에서 워크비자를 받아 현재까지 일을 하고 있다. 준비 없이 뉴질랜드에 오게 되어 가장 어려운 점은 역시 영어 문제라고 이야기 한다. 나름 학원을 다니고 열심히 공부도 해 보았지만 생계문제를 처리하며 영어공부를 할 기회를 가진다는 것이 정말 어려웠다.  영어 공부를 하지 않으면 영어가 늘지 않는다는 것을 뉴질랜드 체류 9년 차인 아들을 보면서 알 수 있었다. 나름 중학교 시절에는 영어 읽기 대회에서 상도 타고 팝송도 좋아하고 외국 영화도 좋아했지만 그때의 실력이 엉터리 발음이 현재 지금도 발음을 어색하게 만들고 있다고 핑계를 대고 있다.
 
뉴질랜드에서 생활 하면서 가장 힘든 부분은 언어 소통이었다. 영어 공부는 영주권을 기다리며 학생신분으로 4개월 정도 공부 한 것이 전부 이다. 좀더 공부 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많이 있지만 그래도 지금 회오리 감자를 영업 하는데 큰 어려움 없이 간단한 주문은 받을 수 있다.  물론 핫도그를 그냥 핫으로 알아듣고 뜨겁다며 회오리 감자를 덥석 손님에게 안겨주는 귀여운 실수를 아직도 가끔 한다.
 
회오리 감자 아이템의 발상
가까운 지인으로부터 회오리 감자의 성공 가능성을 이야기 듣고 얼마 지나지 않아 “코리아포스트 웹사이트 사고 팔기 장터”에서 회오리 감자 기계를 구입하였다. 어렵게 한국에서 기계를 수입해서 기계를 파는 이유는 뉴질랜드에서 길거리 장사를 하려면 허가를 받아야 하는데 그게 너무 까다로워서 포기 했다고 이야기 했다. 하지만 우린 이미 길거리에서 아들과 카라반을 이용하여 비빔밥과 커피를 팔 계획을 진행하던 중이라 어렵지 않게 구입을 결정하게 되었다.
그로부터 몇 개월이 지난 뒤 지인께서 타카푸나 선데이 마켓에 회오리 감으시자 트럭이 생겼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다.  우리와 같은 아이템을 하는 교민이 있다 것이 신기하기도 하고 경계도 해야 할 것 같아 관심을 두고 있었다. 그로부터 약 2달 뒤 타카푸나에서 회오리 감자 장사를 하던 교민이 사정이 생겨 가게를 정리한다는 소식을 듣고 아들과 상의를 하게 되었다. 그러나 아들은 당시 개인적으로 비즈니스 계획이 있으니 이걸 구입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나 아들은 만약 어머니가 주인으로 한다면 최선을 다해서 돕겠다고 했다. 많이 망설였다. 생각하고 또 하고, 아들이 주인이고 내가 도울 생각을 했는데 내가 주인이고 아들이 도움을 준다는 말에 많이 자신이 없었다. 여기가 한국이라면 상황이 많이 다르지만 뉴질랜드라는 나라에서 혼자 노점상을 꾸려나갈 자신이 정말 없었다. 하지만 잠시 후 든든한 두 아들에 지원군이 있다고 생각하고 겁 없이 회오리감자 트럭을 한 푼도 깍지 않고 구입 하게 되었다. 현재 토요일은 파쿠랑아 웨스트필드 웨얼하우스 지하에 6시부터 밤 12시까지 영업하며 일요일은 타카푸나 일요시장에서 8시부터 12시까지, 금요일 오네항아 드레스 마트 나이트 마켓이 이번 달에 오픈 할 예정에 있다.
 
두 아들과 함께 영업을 하며
회오리 감자 영업에서의 모든 수입과 지출은 내가 관리 한다.  젊은 아들이 관리하는 것보다는 훨씬 알뜰하게 지출을 해서 영업 이익을 더 많이 낼 수 있는 것 같다. 하지만 단점을 굳이 말하자면 일을 하면서 조금씩 쉬면서 하면 좋을 덴데 계속 해서 일을 하고 있으면 아들이 눈치를 본다. 하지만 일주일에 한번 열리는 일요시장에서 그것도 오후 12시면 영업을 마감 해야 하는 상황에서 쉴 수 있는 시간이 없다. 회오리 감자 장사를 인수 받고 나서 우리에게 편리 하게끔 시설을 조금씩 현대화 하고 있다. 보통 중국집에서 쓰는 웍에서 감자 튀김을 하였으나 린나이 튀김 기를 한국에서 공수하여 바꾸었고, 발전기를 돌려가며 켜던 라이트를 배터리를 사용하여 더욱 편리하게 환경을 바꾸어 놓았다. 아직도 바꾸어야 할 장비들이 많이 있다. 조금씩 조금씩 변화를 주며 영업할 계획이다.  
 
일요마켓(sunday market) 에서 영업을 하려면 
타카푸나 일요시장에서 음식이 아닌 다른 제품이나 중고품을 파신다면 일요일 오전 6시30분까지 차량을 몰고 마켓 주차장 출입구 쪽에서 기다리면 차례대로 들어 가실 수 있다. 만약 음식을 팔기 원한다면 모바일 푸드를 하실 수 있는 자격과 주방시설을 갖추어야 한다. 조금 까다롭기는 하지만 그 허가는 시티카운슬에서 내어 준다. 주방시설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시티카운슬 마다 약간씩 다르기 때문에 직접 방문해서 필요한 시설 준비에 대한 리스트를 받아 준비 하면 된다.
이동식 영업의 한계는 비가 오면 영업을 하기가 힘들어 진다. 가게를 닫아 놓을 유리문도 없이 비가 들이 치게 되어 아쉽지만 영업을 더 할 수가 없게 된다.
 
한국음식 문화를 뉴질랜드 전국에 알리고 싶어
이동식 영업에 단점도 많이 있지만 이동식 영업의 장점을 살려 현재 보유하고 있는 회오리 감자 트럭과 마이클 비밥 트레일러를 가지고 뉴질랜드 전국 방방곡곡을 다니며 한국 음식과 문화를 전파하고 싶다. 인력과 장비만 갖추어 진다면 일요일이나 토요일 날 다른 곳에 나갈 수 있는 제 2호를 만들었으면 한다.
 
작은 아들이 현재하고 있는 일이 장애인을 돌보는 일이다. 주변사람들의 도움이 필요한, 신체, 정신, 사회, 문화적으로 한계를 가진 한국인 교민들에게 같이 더불어 살아 갈 수 있는 한국형 복지타운을 만들 계획하고 있다. 
 
교민사회의 불경기는 이미 오래 전부터 시작되어 이제는 정말 많이 힘들다고 한다. 이럴 때 일수록 우리가 지혜를 발휘해서 우리교민끼리 경쟁하는 비즈니스 보다는 현지인을 겨냥한 비즈니스가 성공확률이 높다고 생각한다. 더 좋은 아이디어로 마켓에서 노점으로 그 아이디어를 테스트 해보는 용기가 필요한 때 인 것 같다. 어려움을 딛고 일어 선 여러분들이 좋은 때가 왔을 때 훨훨 날 수 있는 능력을 갖춘다는 것을 잊지 말고 오늘은 힘들지만 내일을 위해 파이팅 하며 살아 가길 우리모두 기대 한다.


글,사진 : 김수동 기자

‘오클랜드 세종학당’ 개원

댓글 0 | 조회 4,703 | 2012.10.10
싸이의 ‘강남스타일’ 신드롬이 전세계를 강타하면서 한국이 문화강국으로 도약했다고 영국 BBC가 4일 보도했다. BBC는 이날 서울발 리포트를 통해 K팝은 물론 드라마와 음식 등 한국의 다양한 문화와 한국어가 새로운 수출 상품으로 발전하면서 대한민국을 문화 수출 강국이라고 평하였다. 한국 정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해외에서의 한국어 교육기반 확대를 위하여 한국어 교육기관인 세종학당을 추가로 14개소를 지정하여 … 더보기

"청소년들이여! 뜻을 펼쳐라" 장주영씨

댓글 0 | 조회 3,706 | 2012.09.26
2012 글로벌 생각 나누기, “청소년들이여, 뜻을 펼쳐라” 뉴질랜드에 거주하고 있는 한인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오는 10월6일, 오클랜드대학교 정치외교학과 한인학생회 주관으로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행사를 진행 한다. 행사 주최측인 정치외교학과의 특색을 살려 현재 고등학교 학생들과 공유하고 또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국제사회에서 일어나고 있는 이슈들에 대하여 토론 통해서 교민 후배들에게 보다 진취적이… 더보기

에듀케어 엔젯 유학이민

댓글 0 | 조회 3,254 | 2012.09.26
고객과 함께 챨리&영의 뉴질랜드 살아가기 최근연령대가 낮아진 이민희망자 들이 대중화된 유학후 이민을 통해 영주권을 취득하려고 하는 경향이 주류를 이루고 있어서, 유학과 이민업무를 별개로 보기에 어려움이 있는게 현실이다. 이러한 경향을 선두에서 개척해 나가며, 유학뿐 만 아니라 이민까지 하나로 된 케어 시스템을 운영하여 고객들로 부터 큰 만족감을 주고 있는 유학 이민업체가 바로 Educare NZ 이다. 2005년경, 초… 더보기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이미연씨

댓글 0 | 조회 6,833 | 2012.09.12
유럽에서 활동 하고 있는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교민 이미연씨가 오는 11월 29일 오클랜드 타운 홀에서 제 1회 Gift of Music 이라는 Charity Concert가 열린다. 오클랜드를 시작으로 웰링턴 등 해마다 뉴질랜드 도시를 번갈아 가며 정기적으로 연주 할 계획이다. 연주회를 통해서 나오는 모든 수익금은 불우한 이웃 특히 아동들에게 기부 될 예정이다. 그 동안 나 자신의 꿈과 목표를 위해 긴 시간을 오로지 앞만 보… 더보기

MAXCOM , 공공기관 인증으로 승승장구

댓글 0 | 조회 3,737 | 2012.09.12
IT 전문 기업으로 현지화에 성공한 교민 업체 중 유일하게 10여년 이상 상업용 Software 개발을 하고 있는 회사로 잘 알려진 교민 업체 맥스컴은 PAYMARK로부터 자사에서 개발한 PC용 Point of Sale(POS) 프로그램에 결재 전산화 PAYMARK 인증을 획득했다. 승승장구 한인 교민 IT전문 업체 현재 MAXCOM은 기본적으로 각종 컴퓨터 특히 전문적으로 노트북 판매 및 액정 수리 등을 하고 있으며 대표 사… 더보기

동양 서체 형상화, 현대미술가 양규준 씨

댓글 0 | 조회 4,663 | 2012.08.29
동양의 서체를 형상화한 현대미술 작품들을 발표해온 교민 양규준씨(전, 양규준 미술아카데미원장)가 서울에서 제작한 작품으로 초대전을 하고 있다. 뉴질랜드 leading 갤러리 중 하나인 Whitespace 갤러리(12 Crummer Rd, Ponsonby)에서 지난8월 21일부터 9월 8일까지 열린다. 올해 3월 잠시 귀국한 그는 서울에서 중앙대학교 미술학부 서양화과와 선화예술고등학교에서 2년 계약으로 초청강의를 하고 있으며, … 더보기

Three Brothers -“고객 만족 정신”건축 자재 회사

댓글 0 | 조회 2,716 | 2012.08.29
Three brothers 는 지난 1970년 설립되어 ‘고객 만족의 정신’을 바탕으로 한 신뢰 속에서 꾸준히 성장 발전하여 선도적인 건축 자재 회사로 도약했다. Three brothers 라는 회사 이름은 삼형제라는 말로 세명의 형제가 같이 건설한 회사 이다. 현재 30명이 넘는 직원이 근무하고 있고 1988 년에 해밀턴에 지점이 설립 되었으며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는 건축 자재 기업 이다. Three … 더보기

춤, 음악과 친목, 살사댄스 - 홍철민 씨

댓글 0 | 조회 7,009 | 2012.08.15
살사 댄스’(Salsa dance)는 남녀가 템포에 맞춰 서로를 끌어당기다 밀어내는 ‘텐션’(tension, 긴장)이 존재한다. 춤을 추면서 손끝을 통해 느껴지는 ‘텐션’은 살사 인이 아니라면 경험해 보지 못한 세계이자 ‘살사’만이 지닌 매력이라고 한다. 춤과 음악, 친목이 조화되는 살사 춤으로 한 번 맛을 느껴본 사람은 빠져나가기 힘들다고 살사 예찬론… 더보기

뉴질랜드 현지 보험 회사 Orbit Protect

댓글 0 | 조회 5,399 | 2012.08.15
OrbitProtect 보험회사는 2005년에 설립되었으며 뉴질랜드 Inbound Medical and travel insurance 전문 회사로써 영주권자를 제외한 모든 분들을 대상으로 보험을 판매하고 있다. 특히 고객의 필요에 부합하는 보험유형을 지속적으로 연구, 개발하여 가장 효율적이고 경제적인 보험상품을 제시함으로써 고객지향적 영업방향 유지하고자 노력 하고 있다. 뉴질랜드 현지 보험회사로써 뉴질랜드 8개 정규 대학들이 … 더보기

건강한 마음과 육체, 요가 전문가 박희배 씨

댓글 0 | 조회 5,525 | 2012.07.25
요가란 말의 어원은 고대 인도 언어인 산스크리트어에서 왔는데 “union”으로 인간과 자연의 결합, 몸과 마음의 통합 등을 의미한다. 즉 다시 말해서 요가는 건강을 위해 몸과 마음의 균형과 조화를 촉진시키는 고대 인도의 과학이요 철학이라고 할 수 있다. 개인 건강을 위한 요가로서는 우선 삐뚤어진 몸의 균형을 바로 잡고 늘 가쁘게 헐떡거리는 숨을 고르게 하고 조화를 갖추고 나서 마음을 놓아버리는 것 즉 마음… 더보기

ACG(Academic Colleges Group)

댓글 0 | 조회 2,598 | 2012.07.25
뉴질랜드 사립학교- 돈가치를 하는가? 한 가정에서 2-3명의 아이들을 사립학교에서 교육을 마칠려면 적어도 뉴질랜드 50만 달러는 족히 드는 현실에서 과연 경제적인 부담을 안으면서 사립 교육에 투자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일까? Auckland Grammar Boy를 졸업하고 모교에서 10년동안 교편을 잡은후 1990년도 Kelston Boys’ High 교감 직책으로 근무했던 Cole은 사립학교의 경쟁자는 우수한 공립학… 더보기

쉐비 페인팅 공예가, 박연주 씨

댓글 0 | 조회 6,775 | 2012.07.11
비가 많이 내리는 뉴질랜드 겨울과 세계경제의 악 순환으로 더욱 차가운 겨울을 보내고 있는 교민들에게 내 집을 직접 내 손으로 화사하게 변화 할 수 있는 기술을 알려주는 공예가 박연주 씨가 있다. 다양한 소재에 무궁무진하게 활용할 수 있는 쉐빙 페인팅 공예로 자신만의 솜씨를 가지고, 생활 속의 예술품을 만드는 공예가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박 씨의 손끝에서는 오늘도 평범한 생활용품이 화사한 인테리어 소품으로 변신해서 새롭게 탄생… 더보기

금강산 큰 갈비집

댓글 4 | 조회 7,719 | 2012.07.11
차별화된 맛과 서비스로 고객을 위해 요즘은 뉴질랜드에서 한식 외식문화에 대한 교민들의 니즈가 늘었지만, 일반 음식점들의 성공을 위한 셈과 해법은 갈수록 복잡해지고 있다. 하지만 때로는 단순 명료한 음식 맛에 대한 승부로 영업하는 한식 업체가 있다. 계속되는 경기불황으로 뉴질랜드 요식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요즘, 알바니에 위치한 ‘금강산 큰 갈비집’은 여전히 승승장구 중이다. 평일 정오 무렵, 금강산 … 더보기

미국 하버드 대학교 법대 합격, 김은형 씨

댓글 0 | 조회 12,726 | 2012.06.27
교민 자녀인 김은형 학생이 하버드 법대에 합격하였다. 김 양은 2012년 미국 대학원 입시에서 하버드 법대를 비롯하여, 컬럼비아 법대, 시카고 법대, 뉴욕 법대, 듀크 법대 등에 합격하였다. 지난 2008년도 당시 대입에서 영국의 최고 명문인 옥스포드를 “무조건부”로, 미국의 최고 명문인 아이비리그 빅3인 프린스턴과 컬럼비아, 다트머스 등 여러 아이비리그 대학에 동시 합격하는 등 무려 아홉개의 명문대에서 … 더보기

Equity Law Barrister Company

댓글 0 | 조회 3,121 | 2012.06.27
다양성과 전문성, 차별화된 고객 접근 방식 Equity Law Barrister 법률회사는 그들만의 색깔을 가진 회사이다. 많은 교민들께서 알고 있듯이 Barrister는 법정에서 소송을 진행하는 변호사로서 Solicitor가 담당하는 부분과는 다르다고 할 수 있다. 즉, Solicitor가 수임한 케이스가 법정 소송으로 가게 되면 Barrister가 진행하게 되는 것이다. 뉴질랜드의 다른 많은 법률회사와는 달리 Equity … 더보기

Korean Settling In 코디네이터, 메리엔 박

댓글 0 | 조회 4,271 | 2012.06.13
뉴질랜드 사회개발부 MSD (Ministry Of Social Development) Settling In 파트에서 Korean Settling In 코디네이터로 한인 교민들을 위해 일하고 있다. 노스쇼어에 있는 Raeburn House에서 (www.raeburnhouse.org.nz)근무하며 주된 일은 노스쇼어에 있는 한국 교민들의 정착을 돕고 한국 커뮤니티의 활발한 활동을 지원하며 현지 사회와 한국 커뮤니티, 이민족 커뮤니… 더보기

COMVITA ,마누카 꿀,평가회 우승

댓글 0 | 조회 3,146 | 2012.06.13
콤비타는 천연건강제품 및 내추럴 스킨케어제품 국제회사 이다. 콤비타는 천연건강과 웰빙제품 연구개발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건강, 퍼스날케어 (스킨케어 및 상처치료) 및 기능성 식품 (건강식품)을 주로 개발 및 제조하고 있다. 마누카꿀 (leptosperm)은 콤비타는 핵심제품이며, 콤비타는 세계 최대 마누카꿀 제조업체 및 마케터 이다. 1974년 Claude Stratford가 64의 나이에 여러가지 꿀벌제품을 직접 만들어 판… 더보기

오클랜드 대학교, 한인 학생회장 강원빈 씨

댓글 0 | 조회 10,264 | 2012.05.23
오클랜드대학교 한인학생회(Auckland University Korean Students’ Association; AKSA)는 오클랜드 대학교에 정식 등록된 학생단체로 1993년에 만들어져 약 20년의 긴 역사를 자랑하는 학생회이다. 현재는 약 300명의 회원이 있으며 그 중 약 80명 정도가 학생회에서 활동하는 부원들과 임원들로 구성되어있다. 학생회에는 회계부, 서기부, 행사기획부, 편집부, 디자인부까지 총 5개의… 더보기

쉽 투유(SHIP2U)

댓글 0 | 조회 10,084 | 2012.05.22
주)아이온항공, 전자상거래 솔루션 브랜드 Ship2u는 (주)아이온 항공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새로운 전자상거래 솔루션 브랜드이다. 아이온 항공은 “정직해서 강한 기업”을 모토로 한 ㈜ 아이온 카고 솔루션은 뉴질랜드의 중심도시 오클랜드를 근거지로 2004년 창사이래 비약적인 성장을 계속하여 전 세계를 무대로 수출입 항공,해상운송, 통관, 내륙운송, 프로젝트 화물운송, 국제특송, 물류컨설팅 등 전방위 물류서비… 더보기

FM 104.6 라디오 "지금 여기 우리" 최누리 씨

댓글 0 | 조회 5,260 | 2012.05.09
매주 일요일 저녁 9시40분, FM 104.6 라디오 주파수를 타고 반가운 한국말로 방송하는 젊은 교민 대학생 친구들이 있다. 비록 일주일에 한번 이지만 어떠한 보상 없이 순수 봉사 정신으로 90분 동안 우리 학생들과 교민들을 위해 방송하는 FM 104.6 라디오 “지금 여기 우리” 방송 기획자, 최누리 학생을 만나 보았다. FM 104.6 라디오 방송 “지금 여기 우리”는 코위아나(… 더보기

NZNC(New Zealand National College)

댓글 0 | 조회 4,865 | 2012.05.09
New Zealand National College NZNC는저렴한 가격에 실력있는 선생님들의 수업을 받을 수 있고, 한국인 비율이 적어 단기간에 긴 영어노출이 필요하신 분들께 안성맞춤인 어학원이다. General English + IELTS 과정 영어 수업은 General English 과정들과 IELTS과정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NZNC의 영어수업은 모두 석사나 박사학위의 선생님들과IELTS 시험관들이 진행하고 있다. 영어… 더보기

세라믹 핸드 페인팅 강사, 오영미씨

댓글 0 | 조회 9,849 | 2012.04.24
지난 2007년 오클랜드에 사시는 시누이 댁에 머무르면서 여행도 하고 뉴질랜드 생활을 즐기던 중 우연히 세라믹 핸드페인팅 공방에서 처음 작업을 하게 되었다. 키위 할머니가 운영하는 공방이었는데 나에게는 신선한 충격과 새로운 신세계로 다가왔다. 내가 원하는 예쁜 초벌 도자기를 고르고 나만의 그림을 그려 넣고 유약을 발라 가마에서 구워져 나오니 너무나 신기하고 즐거운 일이었다. 뉴질랜드 여행을 마치고 한국에 돌아가면 꼭 이 작업을… 더보기

ACG 파넬 칼리지 ,2011년 남반구 최우수 고등학교로 선정

댓글 0 | 조회 4,224 | 2012.04.24
Academic Colleges Group (ACG)는 삶과 미래를 선도하고자 희망하는 청소년들에게 변화를 창조할 수 있도록 방향을 제시해 주자는 교육의 새로운 개념을 도입하여 1995년에 최초의 학교를 설립한 이래 총 10개의 학교가 오클랜드내에 7개의 학교 그리고 인도네시아및 베트남에 3개의 학교로 운영되고 있다. ACG는 뉴질랜드내 유일한 사립 학교 제단으로 세계적인 인정 프로그램인 캠브리지를 전문적으로 교육하고 있으며 … 더보기

세계 최초 ,재외국민 투표 행사, 심상군 씨

댓글 0 | 조회 3,869 | 2012.04.11
제 19대 총선 재외국민투표가 오클랜드영사관(396 QUEEN STEERT, 10층)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지난 28일 오클랜드 교민들이 세계에서 가장먼저 투표를 행사했다. 세계에서 가장먼저 4.11 총선, 재외국민투표를 행사한 주인공은 오클랜드에 거주하는 심상군씨로 광진구 지역구에 권리를 행사 했다. 지난 1999년에 뉴질랜드로 이민 온 심상군씨는 이번 투표를 행사하면서 “ 몸은 고국을 떠나 타국 땅에서 살고 있지만… 더보기

킹콩 수영 아카데미

댓글 0 | 조회 6,587 | 2012.04.11
섬나라 뉴질랜드에 살면서 수영을 잘 하고 싶어하는 마음은 이 곳에 사는 사람이라면 누구나가 꿈꾸는 일이다. 수영은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할 수 있는 운동이다. 개인적인 운동이기 때문에 자기 자신과의 싸움을 통해 끈기와 지구력을 높여 학습능력에도 많은 도움을 준다. 또한 탄력 있는 몸매 유지와 다이어트에 효과를 볼 수 있으며, 노인들에게는 관절에 무리가 없기 때문에 수영을 통해 건강을 유지 할 수 있다. 이 모든 것들을 King…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