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1] 쨈돌이 파이팅!

[301] 쨈돌이 파이팅!

0 개 2,446 코리아타임즈
“주님 오늘도 그 아이에게 힘을 주시고 용기를 주시어 어렵지 않은 하루로 마무리 지을 수 있도록 해 주소서”
  요즈음 내 기도는 그렇게 시작되고 끝이 난다. 일곱살짜리 어린 것이 엄마 아빠 손에 이끌려 이민와서 산지가 벌써 10년, 열 일곱의  소년이 된 쨈돌이가 이번 학년말에 모국 국토종단 행사에 참가했다. 키가 나만큼 자란 손주를 올려다보며“너 할 수 있겠어? 겁 안나”하고 물었더니 반 죽을 각오가 되어 있다고 의젓하게 대답해 믿음 직 서러웠다 .
  밖으로 나돌기보다는 방안에서 컴퓨터와만 살다시피 하는 골샌님이 많이 어려울 것 같아 이 할미의 마음을 안쓰럽게 했다. 한국이 요즘 춥다는데 그 추위를 견딜 체력이나 되는 건지…, 발이 부르트고 물집도 생길텐데, 힘이 빠져 주저앉을 것 같은 괴로움도 있을텐데, 부모 곁을 처음 떠난 외로움도 만만치 않을 것이다.
  지난 3일부터 시작된 행사에 꽤 많은 인원이 참가한 모양이어서 그래도 힘은 덜 들을 듯싶다. 제주도로 내려가 4일간 제주 일주를 마치고 페리로 토말(土末)에 도착해 하루 30Km씩 걸으며 북으로 북으로 북상해서 16일에 잠실 종합운동장에 도착한단다. 그 애는 이번에 아주 좋은 국토순방을 하는 것이다. 도착하는 새로운 곳곳마다 시간이 허락되고 형편이 되면 유적지나 명소들을 돌아본다고 한다.
  우리말보다는 영어가 더 편해진 아이가 조국에 대해 많은 것을 보고 듣는 좋은 체험을 하고 뻗어 나는 청소년의 기개도 맘껏 발휘하리라. 쨈돌이는 아주 어릴 때부터 어른을 귀찮게 하지 않는 착하기만 한 아이였기에 오히려 그 쪽이 너무 아이답지 않아 염려를 할 정도였는데 이번에 제법 그럴듯한 바깥 나들이 선택이 잘 된것 같다. 요즈음  곱게 예쁘게만 키우려고 안으로 보듬어 안을 줄만 아는 젊은 부모들이 걱정스러운데 겨울 추위에 익숙지도 않은 아이를 떨구어 보내어 어려운 체험을 하도록 계획한 딸애의 교육방법이 돋보여 칭찬하고 싶다. 2주간의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날들을 매일 쉬지 않고 걷는 아이의 모습을 떠올리며 많이 성숙해져 올 것만 같은 기대에 잔잔한 감동이 온다.
  쨈돌아-, 네 조상이 뼈를 묻고 네 부모가 태어나 뿌리를 내린 그 곳이 너의 조국이란다. 몸은 여기 뉴질랜드에 살지만 너는 분명 한국인이야, 산천초목 하늘 빛 땅 냄새까지도 아주 많은 것을 기억하도록 노력해야 된다. 네가 사회인이 되려고 할 때 조국을 많이 알아야 조국도 너를 찾는단다. 부름을 받는 거야, 미래의 꿈나무인 네가 멋지고 훌륭하게 성장해서 좋은 재목으로 조국을 버티어 내고 빛나게 해 주길 이 할머니는 늘 기도한단다. 이제 아주 작은 일이지만 조국을 알아 가는 일을 시작한거야 쨈돌이 시대는 지나갔고 “철”이란 의젓한 이름으로 불러야겠지. 쨈돌이란 호칭이 귀엽고 정스러워 언제까지나 그렇게 부르고 싶지만 말이다.
  물질이 범람하고 사이버 공간을 넘나들며 세상을 좁혀 사는 시대이지만 결국 그런 것들을 창조해 내는 것도 사람이지 않니, 기계의 노예가 되지 말고 인간미 물씬 풍기는 다정다감하고 예의 바른 사람으로 커 주기를 나는 바란다.
  네가 도착하는 날 그 고행의 멋진(?) 행사를 끝내는 날 너를 환영하려고 꽃다발 들고 대기할 이모 가족과 이모 할머니까지 기대가 대단하다는 소식 여기서도 듣고 있다.
  너는 결코 조국이 외롭지 않은 거야. 할머니는 여기서 큰 박수로 환영할꺼다. 파이팅!  


Hot
2005.09.28

[315] 골프장에서

코리아타임즈 0    2,3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