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를 당할 위험성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현 0 9,522 2016.06.22 17:26

1c215f274931b0936e90953131c3707d_1466572 

▲ 크라이스트처치 경찰청의 상황실 모니터

 

 

최근 ‘정보공개법(Official Information Act)’에 따라 공개된 정부의 관련 자료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동안 전국에 있는 각종 ‘공공장소(public place)’에서 모두 2만 4천 35건에 달하는 ‘폭행(assault)’과 ‘성폭행(sexual assault)’, ‘강도(robbery)’ 사건들이 발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사생활 보호를 위해 주택 등 사적인 공간의 내부에서 발생했던 사건을 제외한 것이며 3가지 범죄의 유형도 각각 별도로 분류하지는 않은 자료인데, 거리나 공원, 상가, 위락시설 등 한마디로 우리가 매일 일상생활에서 접하는 길거리들에서 발생했던 강력사건들만을 대상으로 한 통계자료인 셈이다.

 

이 같은 길거리 범죄 발생건수를 인구 수를 놓고 따져본다면 인구 1만명 당 52건이나 되고 일 평균 66건, 월 평균으로는 2천 여건에 달해, 국내의 각 공공장소들에서는 이들 3가지 유형의 강력 범죄가 우리의 평소 생각보다 훨씬 더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번 자료는 또한 공공장소에서의 범죄 발생 상황을 건수와 발생률로 나눠 지역별로 세분화했으며, 주민들이 자기가 사는 지역과 이웃 동네, 그리고 전국 평균과도 상황을 비교해 볼 수 있도록 했다. 

 

<사람 많이 모이는 곳은 범죄도 많아> 

 

이 같은 공공장소에서의 범죄는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 자연스럽게 많이 발생할 수 밖에 없는데, 그러다 보니 범죄 발생건수 상위는 대도시 중에서도 도심지역이 절대적으로 많고 그중에서도 오클랜드 중심지가 단연 1위에 올라 있다.

 

경찰이 전국의 각 지역을 그물망 식으로 세분화시켜 발표한 관련 통계에서는 오클랜드 항구를 중심으로 한 퀸스트리트 인근의 3개 지역이 범죄발생 다발지역 중 각각 1위와 4위, 그리고 5위에 올라 있는 게 현실이다.

 

이 기간 동안 550건으로 1위의 불명예를 차지한 곳은 ‘오클랜드 도심 서부(Auckland Central West)’로 명명된 구역인데, 퀸 스트리트 서쪽으로 카지노와 스카이 타워, 유흥지역인 K(Karangahape) 로드가 포함된 1km2 크기의 이 지역에서는 작년에 모두 550건의 해당 범죄가 발생했다.

 

이는 같은 통계에서 집계된 전국 평균의 6.5배에 해당하는데, 비단 오클랜드 뿐만 아니라 해밀턴과 웰링턴, 크라이스트처치와 더니든 등 전국의 다른 대도시들 역시 도심지역에서의 범죄 발생률이 타 지역에 비해 월등히 높으며 여타 중소도시들의 사정도 별반 다르지 않다. 

 

특히 이들 도심의 상업지역은 유동인구는 많지만 상주인구가 주변의 주거지역이나 외곽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적다 보니 각 지역별 인구를 감안한 범죄건수에서는 통계가 심하게 왜곡되는 현상까지 벌어진다.

 

1c215f274931b0936e90953131c3707d_1466573
 

참고로 이번 자료에서 나타난 작년 한 해 동안의 1위부터 10위까지의 범죄발생 다발지역과 발생건수는 다음과 같다.

 

1. Auckland Central West (550건)

2. Wellington, Willis St. - Cambridge Tce. (447건)

3. Hamilton Central (380건)

4. Auckland Central East (375건)

5. Auckland Habourside (253건)

6. Palmerston North Central (190건)

7. Dunedin Stuart St. - Frederick St. (154건)

8. Otahuhu West (148건)

9. Gisborne Central (128건)

10. Papatoetoe Central (109건)

 

1c215f274931b0936e90953131c3707d_1466573
 

<도심지역 범죄는 역사, 사회적인 숙제거리>

 

이러한 범죄의 도심 집중화 현상은 근래 들어와 발생한 것이 아니라 이미 오래 전부터 이어져온 현상이며, 전 세계의 다른 나라들이라고 크게 다를 바 없다는 사실쯤은 독자들도 이미 잘 알고 있다. 

 

또한 이번에 경찰 자료뿐만 아니라 통계국에서도 이번 자료를 포함해 지난 2014년 2월부터 금년 2월까지 20개월 동안 이들 공공지역을 세분화해 각 지역에서 발생한 상기 3가지 범죄를 모두 모아 분석한 자료를 발표했는데, 여기서 나타난 결과도 작년 한 해 만을 대상으로 했던 것과 별반 다르지 않다는 사실이 확인된다.

 

즉 우리가 그동안 생각해왔던 대로 도심지역의 범죄가 타 지역에 비해 훨씬 많으며 이러한 현상은 인류의 역사와 함께 해온 것일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인 문제이자 뉴질랜드 역시 예외적인 곳은 아니라는 점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 준다고 할 수 있다.

 

문제는 이를 알면서도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인데 자료가 발표된 뒤 한 경찰관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경찰력이 어느 곳에서나 동시에 항상 존재할 수는 없는 것이 현실임에도 불구하고 사회에서는 항상 어디서나 존재하고 있는 경찰들을 원하고 있다고 나름의 고충을 토로했다. 

 

그는 이 같은 역설적인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경찰은 인력은 물론 순찰차와 CCTV 카메라 등 치안 활동에 투입되는 각종 장비를 시간대와 장소별로 효율적으로 배치하고 운용하는데 이번과 같은 자료를 활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를 통해 범죄가 다발적으로 발생하는 현장에서는 항상 어느 때라도 경찰이 존재할 수 있도록 해 범죄를 예방하거나 조기에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1c215f274931b0936e90953131c3707d_1466573
 

<병원 주변도 범죄 다발지역 중 하나>

 

통상 도심의 공공지역에서 범죄가 자주 발생하는 지역은 유흥업소가 밀집한 지역이 대부분이지만 이외에도 대형상가를 비롯한 유통시설, 법원 주변, 그리고 야간이면 치안이 불안해지는 공원을 끼고 있는 곳들도 많다.

 

또한 자료를 보면 의외로 교도소가 위치한 인근과 경찰서 인근 지역은 물론 병원 인근도 범죄발생 다발지역 중에 하나로 꼽히는데, 이는 약물 중독이나 술에 취한 사람들과 범죄에 취약한 사람들이 인근에 많이 모이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관련 자료에서도 오클랜드 시티(Auckland City) 병원 주변에서 60건, 그리고 미들모어(Middlemore) 병원 인근에서 86건의 해당 범죄가 발생하는 동안 대형상가인 실비아 파크(Sylvia Park)와 마누카우의 웨스트필드(Westfield)몰 지역에서는 각각 58건과 78건이 발생한 것을 보면 대형병원 인근 지역의 치안이 상당히 불안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한편 마약 등 약물과 알코올이 이와 같은 범죄를 부추기는 가장 큰 요소로 지적된 것 역시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닌데, 오클랜드 지역의 한 경찰 관계자는 이는 현재 도심지역 술집은 새벽 4시, 그리고 외곽지역은 3시에 문을 닫도록 한 시의 정책을 도심은 새벽 3시로, 그리고 외곽은 1시로 바꾸기를 경찰이 바라는 가장 큰 이유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현재 통계국 웹사이트를 통해 전국을 그물망 식으로 작게 구분해 나눈 지역을 대상으로 작년 한 해 동안 폭행과 성폭행, 강도 등 앞서 언급한 3가지 종류의 범죄가 일어난 현황을 볼 수 있다.

(http://statsnz.maps.arcgis.com/apps/MapSeries/index.html?appid=a02944668eae47ee92b5e65f0c388a6a

 

또한 오클랜드를 비롯한 전국 각 대도시 지역의 도심지 중에서도 금년 2월까지 지난 20개월 동안 특히 범죄가 많이 발생한 우범지역과 이곳에서 발생한 3가지 유형의 범죄 건수는 다음과 같다.

 

1c215f274931b0936e90953131c3707d_1466573
 

*Auckland 도심: Victoria St. West and Wellesley St. West, Queen St. and Elliot St.로 이뤄진 구역 (107건)

* North Shore: Albany Westfield Mall 인근 (42건)

* West Auckland: Waitakere District Court와 주변 상가 (62건)

* Counties Manukau: Middlemore Hospital 주변 (86건)

* Hamilton: Hood St. 인근 (91건)

* Tauranga: Cameron Rd.와 The Strand, Harrington St.와 McClean St. 사이 (43건)

* Wellington: Courtenay Place 인근 (158건)

* Christchurch: St. Asaph St.와 Moorhouse Ave. (73건) - 이 지역은 크라이스트처치 경찰서 주변.

* Queenstown: Marine Parade와 Camp St. 사이 (100건)

* Dunedin: 중심가인 옥타곤(Octagon)의 남동쪽 구역 (79건)

 

1c215f274931b0936e90953131c3707d_1466573
 

남섬지국장 서 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남북섬 투어 전문 여행사(8/12/23인승 다수 차량 보유)가족, 친지, 모임, 동호인, 신혼여행 및 어학연수팀 등 투어뉴질랜드 여행, 현지 여행사, 홍길동, 남섬, 북섬, 반지의 제왕, 호빗, T. (09)625-6789

살기 힘들어진 오클랜드

댓글 10 | 조회 16,889 | 2017.06.14
살인적인 집값과 높은 렌트비, 날로 심해지는 교통체증, 늘어나는 흉악 범죄, 자연재해에 무방비 등등.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조사에서 올해 3위를 차지하는 등 언제나 상위 … 더보기

전기 난방기기, 어떤 게 적당할까?

댓글 2 | 조회 10,654 | 2017.06.13
겨울이 되면 고국을 떠나온 교민들이 아쉬움 속에 그리워하는 게 이민 전 한국의 아파트 생활에서 누렸던 따뜻한 온돌과 중앙난방, 그리 큰 부담 없이 쓰던 뜨거운 물이다.뉴질랜드 생활… 더보기

'퇴색한 안작 우정' -NZ이주자에 대한 호주의 주요 정책 변화

댓글 0 | 조회 6,400 | 2017.05.24
뉴질랜드와 호주는 매년 4월 25일 공통으로 안작데이를 기념한다. 이 날은 1915년 제 1차 세계 대전 당시 호주·뉴질랜드 연합 군단(ANZAC, Australian and Ne… 더보기

누가 이민을 오고 있나?

댓글 0 | 조회 11,053 | 2017.05.23
연간 유입되는 이민자 숫자가 신기록을 이어가는 가운데 금년 9월 23일에 실시될 총선을 앞두고 정가는 물론 뉴질랜드 사회 전체에서 이민 정책이 중요한 선거 이슈로 등장하고 있다.국… 더보기

규제 일변도의 이민 정책

댓글 2 | 조회 11,330 | 2017.05.10
총선을 4개월여 앞두고 국민당 정부는 연봉에 따라 기술이민과 워크비자를 규제하기로 발표했다. 정부는 이민 신청자들의 질적 향상을 가져오기 위해 이민 정책을 변경하는 것이라고 설명했… 더보기

지역사회 뒤흔든 경찰관의 총격사건

댓글 0 | 조회 5,333 | 2017.05.09
현직 경찰관이 사이가 멀어진 아내와 그녀의 연인에게 총을 쏴 아내를 살해하고 남자에게는 중상을 입히는 충격적 사건이 벌어져 한 도시의 지역사회 전체가 술렁거리고 있다. ▲ 교통경찰… 더보기

뉴질랜드 경제 뇌관 ‘가계부채’

댓글 3 | 조회 7,671 | 2017.04.27
뉴질랜드 가계부채가 2,400억달러를 넘어섰다. 가처분소득에 비해 167% 많은 규모이다. 2008년 세계경제위기 이전보다 높은 가계부채가 뉴질랜드 경제의 뇌관이 되고 있다.가처분… 더보기

낯선 이에게 새 삶 안겨주는 장기기증

댓글 2 | 조회 3,955 | 2017.04.26
뉴질랜드 보건부(Ministry of Health)에서는 작년 7월부터 여타 선진국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조한 사망자로부터의‘장기기증(donating organs)’ 비율을 높이기… 더보기

식을 줄 모르는 주택투자 열기

댓글 0 | 조회 8,925 | 2017.04.12
정부 당국의 각종 규제에도 불구하고 주택투자 열기가 좀처럼 식지 않고 있다. 특히 오클랜드에서는 올해 들어서도 거래된 주택의 거의 절반을 투자자들이 매수해 내집을 마련하려는 사람들… 더보기

대도시도 안심 못할 대형 산불

댓글 0 | 조회 5,142 | 2017.04.11
지난 2월 중순 크라이스트처치에서는 대형 산불이 발생, 비상사태가 선포되는 등 큰 혼란이 이어졌다. 비록 열흘가량 뒤 진압되기는 했지만 불길이 삼림뿐만 아니라 주택가는 물론 새로 … 더보기

노령연금 변화에 대한 엇갈린 반응

댓글 1 | 조회 9,865 | 2017.03.22
그동안 논의 단계에서 매번 흐지부지됐던 노령연금(Superannuation) 수급조건 강화에 대한 정부 발표가 지난 6일 있었다. 사람들의 관심이 높은 사안인 만큼 다양한 반응들이… 더보기

얼음 바다를 누비는 아라온

댓글 0 | 조회 4,955 | 2017.03.21
매년 여름이면 한국에서 뉴질랜드를 찾아오는 반가운 손님이 있다. 남북극 바다를 누비는 한국의 쇄빙연구선 ‘아라온(Araon)호’가 그 주인공이다.이번 호에서는 남섬, 특히 크라이스… 더보기

뉴질랜드의 불평등한 교육 체제

댓글 5 | 조회 11,097 | 2017.03.08
이제 모든 대학들이 개강하면서 본격적인 2017학년도를 보내고 있다. 뉴질랜드 교육제도는 고등학교까지 무료로 모든 학생들에게 평등한 교육 기회를 표방하고 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 더보기

자녀 용돈, 얼마나 줘야 할까?

댓글 3 | 조회 6,655 | 2017.03.07
아이들을 키우고 또 그 아이들이 자라서 학교를 다니기 시작할 무렵이 되면 과연 용돈을 얼마나, 그리고 어떻게 주어야 하는지를 놓고 고민해보지 않은 부모는 아마 없을 것이다.용돈을 … 더보기

이민에 대한 그릇된 편견

댓글 1 | 조회 9,164 | 2017.02.22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이 전세계에서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이민자 유입이 매달 최고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뉴질랜드에서도 오는 9… 더보기

지구촌 놀라게 한 고래들의 집단 좌초

댓글 0 | 조회 4,869 | 2017.02.21
​지난 2월 9일(목) 국내외 각 언론들에는 뉴질랜드인들은 물론 지구촌 주민들의 이목을 끄는 충격적인 사진과 영상들이 일제히 실렸다.그것은 남섬 최북단 ‘페어웰 스핏(Farewel… 더보기

집값 본격 조정 --- 내집 마련 적기?

댓글 0 | 조회 11,002 | 2017.02.09
오클랜드 주택시장의 조정 국면이 확연하다. 주택 매매량은 뚜렷하게 감소하고 있고 집값 상승 속도가 둔화하고 있으며 옥션 현장의 열기도 사라졌다. 그 동안 집값이 너무 올라 내집 마… 더보기

누가 NZ 입국을 거부당했나?

댓글 0 | 조회 8,160 | 2017.02.08
1월 18일 뉴질랜드 이민부(INZ)는 ‘The Year At The Border 2015/2016’라는 자료를 발표했다. 자료에는 2015/6 회계연도에 국내 입국한 ‘입국자(p… 더보기

인권 국가 NZ에서 자행되는 ‘이주 근로자 착취’

댓글 2 | 조회 8,156 | 2017.01.26
이민자의 나라이자 세계적인 인권 국가로 알려진 뉴질랜드에서 이주 근로자에 대한 착취가 광범위하게 자행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최근 발표된 ‘뉴질랜드에서의 근로자 착취: 걱정스러운… 더보기

NZ공군, 일본산 군용기로 무장하나?

댓글 1 | 조회 5,195 | 2017.01.26
​▲ 남극기지에 착륙한 NZ공군의 C-130 허큘리스 수송기​지난 1월초 일본 언론들은 일제히, 뉴질랜드 공군(RNZAF)이 노후화된 ‘해상초계기(maritime patrol ai… 더보기

첫눈에 반한 마을을 통째로 구입한 수집광

댓글 0 | 조회 7,124 | 2017.01.11
▲ 클라이즈데일이 끄는 역마차​지난 2010년 6월, 국내 각 신문들에는 “마을 하나를 집 한 채 가격으로 구입한다”라는 제목의 기사가 일제히 실린 적이 있었다.당시 뉴스는 해외토… 더보기

이민자의 노령연금 수급조건 강화 검토

댓글 13 | 조회 19,479 | 2017.01.10
뉴질랜드 은퇴위원회(Retirement Commission)는 법적으로 3년마다 은퇴 소득 정책에 대한 개선방안을 국회에 제출할 의무가 있다. 작년 말에 제출한 최근 보고서에서 은… 더보기

떠나는 존 키, 새롭게 등장한 빌 잉글리시

댓글 0 | 조회 6,924 | 2016.12.21
▲ 빌 잉글리시 신임 총리와 폴라 베넷 신임 부총리​지난 12월 5일(월) 아침, 존 키(John Key) 뉴질랜드 총리가 갑작스럽게 총리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발표해 국내외 정계는 … 더보기

코리아포스트 선정 2016 NZ 10대 뉴스

댓글 0 | 조회 5,117 | 2016.12.20
■ 학생융자 해외 체납 대대적 회수정부는 1월 18일 20년전 학생융자를 받고 갚지 않은채 쿡 제도에서 수학 교사로 일하고 있는 가토코토루 푸나(Ngatokotoru Puna)를 … 더보기

NCEA 합격률 상승 속의 불균형

댓글 0 | 조회 4,983 | 2016.12.07
지난 2일 드라마 과목을 끝으로 17일 동안 실시된 NCEA 외부시험이 끝났다. NCEA 합격률은 최근 5년 동안 9% 이상 올랐다. 18세 학생의 NCEA 레벨 2 수료율은 지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