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2] 최고의 도시를 꿈꾸는 오클랜드

코리아타임즈 0 3,314 2005.12.12 11:43
뉴질랜드 전인구의 약 3분의 1이 살고 있는 광역 오클랜드시티, 지난해 '세계도시들의 삶의 질 평가'에서 이웃나라 호주의 시드니, 덴마크의 코펜하겐 등과 함께 공동 8위를 차지하는 등 '누구나 한번쯤은 살고픈 도시'로서의 화려한 명성을 꾸준하게 이어가고 있는데… 

뉴질랜드 최대의 도시인 광역 오클랜드시티는 사회ㆍ경제ㆍ문화의 중심지로써 다시 오클랜드,  마누카우, 노스쇼어, 와이타케레 4개 도시로 나뉘어져 있다. 그 커다란 규모답게 광역 오클랜드는 뉴질랜드 수입량의 50%, 수출량의 30%를 담당하고 있으며, 뉴질랜드 방문객의 80%가 이 곳을 통해 들어오고 있다.  게다가 이 곳에서 생산된 제품들은 지역 총생산량의 32 %를 차지하며, 무역, 재정, 공공서비스 부문은 전체 뉴질랜드에서 무려 43%를 차지하고 있는 등 그 비중 또한 절대적인 수준이다.

그러나 지금도 점차 커져가고 있는 광역 오클랜드이지만 그에 비례해 지역별 발전속도는 상 당한 차이를 보이는 등 불균형은 심화되고 있는 실정으로 각 도시별로 특정 이미지가 생겨나고 있다. 한 예로 마누카우는 '강력범죄가 많은 도시', 노스쇼어는 '스포츠 공원의 도시'로 불리고 있으며, 가끔 시티카운슬간의 서로 다른 행정으로 인해 마찰이 발생하기도 한다.
  
오클랜드에 사는 Jim Mora(Pt Chevalier거주)씨는 최근 늘어나는 쓰레기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그 이유는 다름 아닌 제한된 크기의 쓰레기 통으로 인해 한밤중에 이웃집의 쓰레기통에다가 아기 기저귀나 음식물 쓰레기를 몰래 버리는 원치않는 행위를 해야만 하기 때문 이다. 그는 "오클랜드를 제외한 나머지 도시들은 언제라도 자신이 원하는 만큼의 쓰레기를 버릴 수가 있다."며 "특히 폐기물수거는 매 2년마다 이루어져 매우 불편하고, 재활용 물품들은 약한 바람만 불어도 온 동네를 날아다닌다."고 불평했다.

Onehunga에 거주하는 한 시민은 "다른 도시에 사는 친구와 비교하면 오클랜드가 나은 점도 많은 반면에 불편한 점도 상당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4개 도시를 한꺼번에 관할하는 광역 카운슬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처럼 주거환경에 영향을 미치는 부분들이 도시별로 조금씩 다른 관계로 소수의 가정들은 거기에 맞는 곳으로 아예 이주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적은 학급 수를 원하는 가정은 노스쇼어보다는 와이타케레로, 보다 안전한 삶을 위해서는 그 어떤 도시보다 노스쇼어가 선 호되고 있었다. 하지만 한 오클랜더는 결코 노스쇼어에 살지 않겠다고 공언했는데 그는 "너무 백인이 많아 보수적인 경향이 강하고, 어디를 가도 한국 커뮤니티가 활성화되어 있어 오클랜드 중에서도 전혀 오클랜드 같지 않은 곳이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이는 '매일 하버 브릿지를 건너는 것이 싫다.'는 등의 이유를 들었다.  

***** 가장 살기 좋은 도시는 어디? *****                
최근 한 보고서에 따르면 각 지역별로 인종분포가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클랜드 중에서는 Ponsonby와 St Marys Bay가 대표적인 백인(Pakeha:마오리를 조상으로 갖지 않는 이)거주지로 소득수준 또한 여타 지역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높았는데 비교적 백인이 많이 거주하는 바로 맞은편 지역인 Northcote, Birkenhead와는 또 다른 차이가 있었다. 마누카우도 신주거지역의 건설로 Dannemora, Pakuranga, Howick, Eastern Beach등은 아시안과 백인이 주류를 이루었으며, 구 South Auckland인 Papatoetoe, Manurewa지역은 마오리와 퍼시픽아일랜더가 대부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클랜드 대학의 Brenda Allen박사는 "어떤이는 백인이 거주하는 지역(노스쇼어)은 상대적으로 살기가 좋다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는데 이는 분명 잘못된 사실이다."며 "가령 Titirangi 지역은 와이타케레 시티임에도 불구, 백인을 포함한 여러 인종들이 함께 섞여 있고, 소득수준은 이 지역에서 상위권을 차지한다. 그들이 여기를 선택하는 주된 이유는 조용한 삶을 즐기기 위해서이다."고 말했다.
  
지난 11월, 오클랜드 대학 Human Resource연구팀은 4대 도시 시민들을 대상으로 '현재 살고 있는 도시의 생활환경 및 시티 카운슬의 정책에 만족하는가'라는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결과를 살펴보면 대체적으로 노스쇼어는 타도시보다 높은 만족도를 나타내었는데 데본포트 지역주민들은 '단 하나뿐인 출입로(Lake Rd)를 제외하면 최고의 주거지다'고 답했으며, 타카푸나/밀포드는 '편리한 교통은 기본이고, 예쁜 주거지 그리고 부유한 동네로써  'Shangri-la(유토피아)'가 따로 없다'는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외에도 Herne Bay/Westmere, Titirangi는 지역민 뿐만 아니라 타지역민들까지 선호하는 최고의 휴양지같은 멋진 곳으로 뽑혔다. 그렇다면 반대로 오클랜드를 떠나고 싶다고 답한 이들이 이주하고 싶어하는 도시들로는 어디가 있을까? 그들은 직장문제를 생각하지 않는다면 웰링턴, 타우랑아, 베이오브아일랜드, 호크스베이, 코로만델 등 편리한 교통과 따뜻한 날씨 그리고 한적하고 여유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으며, 노후생활을 보내기에도 적합한 도시에서 살고 싶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오클랜더들이 다른 도시들에서의 삶을 꿈꾸는 주요 이유들로는 광역 오클랜드의 '심각한(Sodding)수준의 교통체증' '공격적인 운전자' '멈추지 않은 주택가격'들이 있었다. 한 응답자는 "오클랜드는 다민족문화를 형성하고 있지만 서로 융합되지 못하고 충돌이 자주 일어난다."며 "인종차별적인 공격이 자주 발생하는 등 비슷한 처지의 호주 시드니보다 상황은 더 심각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다른이는 보다 신선한 공기를 마시고 싶다며 "특히 오클랜드는 인구의 급증에 따른 과밀화로 대기오염, 수질오염, 토양오염은 물론 소음ㆍ진동ㆍ악취 및 각종 폐기물의 무분별한 방출로 환경문제가 심각한 수준이다."고 말했다.          

***** 시티 카운슬 서비스는 *****
일반적으로 뉴질랜드에서는 시민들의 편안하고 안전한 생활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범죄예방, Land rate(토지세), 도서구입, 예술, 공연부분, 공원 및 수영장시설, 생활 쓰레기수거등 거의 모든 부분은 시티카운슬이 관여를 하고 있다. 따라서 시티 카운슬의 영향력은 클 수 밖에 없으며, 이 역시 외부에 알려진 바와는 달리 도시별로 차이가 많아 광역 오클랜드가 좀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서로간의 긴밀한 협조와 조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오클랜드 시민들은 다양한 문화이벤트, 그 중에서도 특히 여름철 열리는 대형 야외콘서트에 대단한 만족감을 표시했으며, 그 외에도 도서관, 공원시설이 다른 도시보다 낫다고 평했다. 노스쇼어 시민들은 크고 작은 공원, 멋지고 아름다운 해변가를 최고의 장점으로, 단점은 시 설이 낡고 낙후된 도서관, 불편한 대중교통 시스템을 들었다. 또한 와이타케레는 조용하고 평온한 시티 분위기는 장점이지만 문화 및 도서관 시설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이 단점이었다. 마지막으로 마누카우 시민들은 주거하는 이유로 South Auckland 특유의 고요하면서 목가적인 분위기를 뽑았지만 낙서와 범죄를 생각하면 떠나고 싶다고 말했다.            
  
최고의 행복도시가 되기 위한 단계를 차근차근 밟고 있는 오클랜드, 하지만 그 길은 아직도 길고 험한데 앞으로 어떤식의 도시개발정책이 시행될지 두고 볼 일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Blindsmith NZ Ltd
blind, blinds, 블라인드. 윈도우, window, 베니시안 블라인드, 우드 블라인드, PVC 블라인드, 롤러 블라인드, 블럭아웃 블라인드, 터멀 블라인드, 선스크린 블라인드, 버티컬 블라인드, Venetian blinds, wood T. 09 416 1415

[345] 자녀 체벌, 누구의 권리인가

댓글 0 | 조회 3,558 | 2006.11.27
-부모의 자녀 체벌 권리 여부에 대한 언급은 그 자체가 어떤 부모에게는 아주 낯선 것일지 모른다. 자신의 사소한 행동이 불법이 될 수 있다는 것, 자녀들도 안 맞을 권리(?)가 있… 더보기

[344] 한국인 이민자의 기대와 현실

댓글 0 | 조회 5,732 | 2006.11.13
한국인이 뉴질랜드에 처음 발을 디디게 된 것은 1960년대 중반이었다. 대부분의 초기 정착자들은 선박 회사들의 직원들로 이민자로 분류하기에는 아주 적은 숫자였다. 그러다가 1980… 더보기

[343] 이민 정책과 아시안 이민

댓글 0 | 조회 3,710 | 2006.10.24
이민은 세계의 수백만 명 사람들의 삶에 큰 변화를 가져오는 국제적인 현상이다. 2002년 세계에서 1억 9천 1백만 명이 다른 나라로 이민했는데 선진국의 국민들이 1억 1천 5백만… 더보기

[342] 무서운 아이들, 교실이 위험하다

댓글 0 | 조회 3,362 | 2006.10.09
지난 주 목요일인 10월 5일은 유네스코가 지정 한 세계 교사의 날이었다. NZ Teachers Council 디렉터인 Peter Lind는 뉴질랜드 교육회(NZEI) 연례 회의에… 더보기

[341] 오클랜드 7개 시 합병 집중분석

댓글 0 | 조회 3,394 | 2006.09.25
지난 달 ASB의 Main Report 보고서에서 뉴질랜드의 16개 주요 지역의 경제 성장 성적표가 공개되었는데 뉴질랜드의 가장 큰 도시인 오클 랜드는 총점에서 별 다섯 개 중 겨… 더보기

[340] 뉴질랜드 경제 진단과 전망

댓글 0 | 조회 3,263 | 2006.09.11
현재의 뉴질랜드 경제 상황을 거론하는데 앞서 우선 많은 경제활동 지표들이 예상되었던 바를 상당히 앞질러 가고 있음을 지적하고 싶다. GDP 성장과 고용, 주택시장 모두 둔화시기를 … 더보기

[339] 2006년이 본 뉴질랜드

댓글 0 | 조회 3,070 | 2006.08.21
뉴질랜드 정부는 다음 10년간 '경제개혁', '가정복 지', '국가 정체성'의 세 가지를 우선순위로 두고 있다. '경제 개혁'은 지식을 바탕으로 모든 이들에게 기회를 주는 고임금 … 더보기

[338] 범죄의 물결, "몸조심 하십시오"

댓글 0 | 조회 3,707 | 2006.08.07
신문을 꾸준히 보는 사람이라면 요즘 뉴질랜드의 각종 범죄 뉴스들이 피부에 와 닿을 만큼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안전한 나라'임을 주장하며 그것을 자랑… 더보기

[337] 노년을 위한 저축 충분하십니까?

댓글 0 | 조회 3,388 | 2006.07.24
웨스트팩 은행의 조사 결과 작년 가계지출은 수입보다 14%나 많았다. 돈 쓸 곳은 너무 많고, 돈 쓰기도 너무 쉬운 세상이다. 반대로 말하면 모으기도 그만큼 힘든 일이라는 이야기겠… 더보기

[336] NZ, 지금이 아시아를 알 때다

댓글 0 | 조회 2,719 | 2006.07.10
세계는 점점 아시아를 중심으로 모든 경제와 산업, 무역이 집중되고 있다. 아시아는 세계의 다른 어느 지역보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제품과 서비스 시장을 또한 급속도로 확장해 나가… 더보기

[335] NZ는 당신의 기술이 필요하다

댓글 0 | 조회 3,287 | 2006.06.26
(표:기술 이민자들의 이민 전 종사 직종 분류(2006, 노동부) 최근 뉴질랜드는 소위 선진국들 중에서 기술 인 력이 가장 부족한 나라로 조사되었다. OECD 국가들 중 이 문제에… 더보기

[334]유학생과 교민경제

댓글 0 | 조회 3,414 | 2006.06.12
요즘 한국의 초등학교 영어수업 시간은 교사와 학생이 바뀌는 일이 종종 일어난다고 한다."선생님! 그 단어 발음이 틀렸는데요." ?선생님! 해석이 이상해요." 미국이나 캐나다 호주 … 더보기

[333]세금, 너무 많이 내고 있나?

댓글 0 | 조회 3,061 | 2006.05.22
호주가 최근 파격적으로 개정된 개인소득세 세율을 새로 내놓으면서 뉴질랜더들은 그에 대해 은근히 부러움의 눈빛을 내비치는 한편, 정부의 세율 정책에 대한 비난으로 역반응하고 있는데,… 더보기

[332] 씨티 통행료, 어떻게 적용될 것인가

댓글 0 | 조회 3,020 | 2006.05.08
정부는 출근시간 시내 진입으로 인한 교통정체 해결을 위해 진입 차량에 통행료를 부과할 태세다. 통행료 부과가 정체를 얼마나 해결할 지 두고 봐야 하겠지만 시민들 입장에서는 오르는 … 더보기

[331] 뉴질랜드는 선진국(?) 후진국(?)

댓글 0 | 조회 4,537 | 2006.04.24
매년 국제적 컨설팅그룹인 MHRC가 발표하는 세계도시들의 '삶의 질'평가에서 항상 10위권내 를 기록하는 뉴질랜드 도시들, 그러나 '유가' '환율' '금리'등 3高에 유독 휘청거리… 더보기

[330] 환율, 이민 그리고 교민경제

댓글 0 | 조회 5,267 | 2006.04.10
연초 이후 급속한 환율변동 즉 원 달러 환율이 크게 떨어지면서 한국에서는 다시 해외 유학 붐이 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지만 '과연 그러한 추세가 뉴질랜드에까지 이어질까'라는 … 더보기

[329] 뉴질랜드에서는 공부하기 싫다(?)

댓글 0 | 조회 4,512 | 2006.03.27
반(反)뉴 정서확산 및 까다로운 비자발급 등으로 외국유학생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는 소식은 이제 큰 뉴스거리에도 끼지 못할 정도로 진부한 얘기가 되어버린지 오래다. 하지만 이로 인한… 더보기

[328] 풀타임 평균 시급은 7불(?)

댓글 0 | 조회 4,108 | 2006.03.13
'난 세금 제외하고 6불인데 넌 얼마를 받니?' '나도 너와 별반 다르지 않아, 6.5불정도…' 3월초 현재 뉴질랜드의 최저임금은 시간당 9.5불(세금포함)이지만 아직도 일부는 도… 더보기

[327] 수술대에 올려야 할 NZ 의료시스템

댓글 0 | 조회 3,217 | 2006.02.27
지난 16일, Skilled Migrants에서는 이민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삶의 만족도'결과를 발표했는데 '불만족'보다 한단계 위인 '충격과 경악(Shocks And Surpri… 더보기

[326] 학교는 있다! 없다?

댓글 0 | 조회 2,896 | 2006.02.15
'무전유죄(無錢有罪), 유전무죄(有錢無罪)'라는 말이 세계 최고수준의 교육시스템을 가진 뉴질랜드 실정에 딱 들어 맞는다면 …, 요즘 교육부의 정책은 형평성과 일관성을 상실해 국민들… 더보기

[325] 불확실한 미래 … 투자ㆍ소비↓

댓글 0 | 조회 2,884 | 2006.01.31
불과 작년만해도 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에서 가장 낮은 실업률과 기업환경평가 1위를 자 랑하던 뉴질랜드가 연초부터 '환율 폭탄'에 휘청거리며 사상초유의 대량해고 사태가 발생하고 있… 더보기

[324] 이민부의 계속되는 추격전

댓글 0 | 조회 3,958 | 2006.01.16
이민부는 오랫동안 아시안 이민자들을 절망의 상황으로 몰고 갔던 신기술이민법의 의향서 패스마크를 작년말 갑자기 140점으로 상향 조정하더니 새해벽두부터는 '위장결혼 적발' '인도주의… 더보기

[323] 교민경제 살리는 유학생

댓글 0 | 조회 3,504 | 2005.12.22
어느듯 올해도 한해를 정리하고 새로운 희망을 설계하는 12월이 왔지만 주위를 둘러보아도 들뜬 분위기보다는 차분하다 못해 우울한 분위기가 팽배해 있다. 특히 올 한해에는 NZ달러 강… 더보기

현재 [322] 최고의 도시를 꿈꾸는 오클랜드

댓글 0 | 조회 3,315 | 2005.12.12
뉴질랜드 전인구의 약 3분의 1이 살고 있는 광역 오클랜드시티, 지난해 '세계도시들의 삶의 질 평가'에서 이웃나라 호주의 시드니, 덴마크의 코펜하겐 등과 함께 공동 8위를 차지하는… 더보기

[321] 이민부, '서비스에도 눈높이가 있다(?)'

댓글 0 | 조회 3,156 | 2005.11.21
Queen St 450번지에 위치한 AK 이민부, 체류연장을 위한 비자문제로 누구나 한번쯤은 반드시방문해야 할 오클랜드 '명소(?)'가 된지 오래지만 그에 반해 업무를 처리하는 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