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의 저류를 경계하며

JJW 1 4,703 2015.11.26 17:36
포커스.jpg

지난 3일 국회에서 나온 인종차별적 발언이 무엇보다 우려되는 점은 한 국회의원의 의견을 넘어 많은 뉴질랜드인들이 이에 공감하고 있지 않는가 하는 것이다. 정치권과 언론 등에서 뉴질랜드퍼스트(New Zealand First)당 론 마크(Ron Mark) 부대표의 발언에 대해 비난하고 나섰지만 아직도 이를 용납하고 지지하는 뉴질랜드 유권자들이 있다는 점이다. 비슷한 시기에 인종관계위원회 수잔 디보이(Susan Devoy) 위원장이 “뉴질랜드에 인종차별의 강한 저류가 있다”라고 경고한 이유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뉴질랜드 싫으면 한국 돌아가라”

이번 사건은 지난 3일 상점 영업시간 수정 법안에 관한 국회 토론에서 시작되었다.

국민당 멜리사 리(Melissa Lee) 의원은 “해외에서 자라고 뉴질랜드에 온 이민자로서 가끔 뉴질랜드 상점들이 특정 시간에 문 닫는 것을 보고 놀랐다. 다른 나라들의 상점들이 밤 10시나 자정, 또는 밤새도록 영업할 때에 뉴질랜드의 상점들은 5시에 문을 닫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마크 의원은 “오만한 태도로 뉴질랜드 사람들에게 어른스럽게 행동해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하고 있다. 거기에 대해 한마디 하고 싶다. 뉴질랜드가 싫으면 한국으로 돌아가라”라고 말했다. 

리 의원은 “급한 회의가 있어 내 발언을 하고 나서 곧바로 의사당을 떠났기 때문에 마크 의원의 발언은 나중에 전해 들었다. 국회의원으로서 한국으로 돌아가라는 말은 상당히 적절치 못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유감을 표시했다. 

그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부활절 때 가게 문을 닫는 것에 대해 토론하던 중 30여 년 전 뉴질랜드에 처음 왔을 때 5시에 가게 문을 닫는 것을 보고 외국에서 자란 사람으로서 놀랐다. 다른 나라에서는 밤 10시, 12시까지도 문을 연다는 말을 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인종차별적이라는 여야 의원들의 비판 세례에 대해 마크 의원은 자신의 발언이 열띤 토론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절대 인종차별적인 것은 아니라며 리 의원에 사과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뉴질랜드에 오는 사람들은 우리가 시대에 뒤지고 발전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그들은 두 가지 선택이 있고, 행동에 옮기면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같은 발언에서 인도 출신 칸왈지트 싱 박쉬(Kanwaljit Singh Bakshi) 국민당 의원에 대해 깔보는 듯한 말을 하기도 했다.

反이민, 인종차별의 상징 뉴질랜드퍼스트당

이번 발언이 뉴질랜드퍼스트당의 특색을 전적으로 보여 주었다는 녹색당 제임스 쇼(James Shaw) 공동대표의 지적처럼 윈스턴 피터스(Winston Peters)가 이끄는 이 극우 정당은 기회만 있으면 도를 넘는 반이민 및 인종차별적 발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

피터스 대표는 최근 부대표에 오른 마크 의원을 두둔하며 인종차별주의 주장은 말도 안 된다고 반박했다.

그는 “어떤 사람이 자기가 사는 나라에 불만이 있다면 언제나 선택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 그것이 이 나라가 가진 위대한 자유 중 하나다. 언제나 고국으로 돌아갈 수도 있는 것”이라며 마크 의원의 주장을 되풀이했다.

당내에서는 지난 7월 마크 의원에게 부대표 자리를 내준 트레이시 마틴(Tracey Martin) 의원만이 “나는 그런 말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쓴소리를 내뱉었다.

반이민 정책과 노인복지 정책으로 보수 노년 계층에 지지 기반을 두고 있는 뉴질랜드퍼스트당은 지난 1993년 당시 집권 국민당을 탈당한 피터스 대표에 의해 창당됐다.

지난해 총선에서 뉴질랜드퍼스트당은 8.7%의 정당 득표율로 지역구 당선 없이 비례대표로만 11개 의석을 챙겼다.

지난 3월 실시된 노스랜드 보궐선거에 출마해 여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 건재를 과시하기도 했던 정치 9단 피터스 대표의 뉴질랜드퍼스트당에 장악력은 절대적이다.

피터스 대표는 그동안 수없이 반이민 또는 인종차별적 발언을 하여 논란의 중심에 서곤 했다.

몇 가지 주요한 발언을 살펴 보면 지난 2002년 당 연례총회에서 “정부가 인종을 조작하고 있다. 정부의 잘못된 이민정책으로 인종분리주의가 나타나고 뉴질랜드의 정체성이 위협받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선거철에는 보수세력에 어필하는 이러한 발언을 일삼아 기회주의자라는 비판을 받기도 한다.
그는 지난해 8월 총선을 앞두고 오클랜드에서 열린 정당 집회에서 “정부가 외국인에 대한 토지매각 문제를 잘못 다루고 있다”며 “베이징에는 두 명의 웡씨가 한 명의 백인을 만들지 못한다는 농담이 있다”고 아시아인을 비하했다.

여야 정치인 및 언론의 비판 쇄도

리 의원에 대한 마크 의원의 발언이 인종차별적이었다는 점에 대해 여야 정치권 및 언론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마크 의원의 발언 당시 국회 토론장에 있었던 에이미 애덤스(Amy Adams) 법무장관도 즉각 인종차별적이라며 발언을 제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액트(Act)당의 데이비드 세이모어(David Seymour) 대표는 마크 의원의 발언은 정말 수치스러운 것으로 의회규정에도 어긋난다며 마크 의원이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종류의 인종차별주의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국회와 모든 뉴질랜드인에 대한 공격이라고 성토했다. 

피터 던(Peter Dunne) 연합미래당 대표도 “이런 식의 인종차별주의는 어떤 상황에서도 설 자리가 없다. 정말 구역질이 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질랜드 유력지인 뉴질랜드헤럴드지는 사설을 통해 마크 의원이 이민자들이 그들의 선택한 나라에 대해 비판할 수 있는 권리를 부정하고 있다며, 그러한 태도는 일상 대화에서 이민자들에게 대단히 부당하게 들린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그러한 태도는 모든 의견과 이익집단, 인종의 대표들이 토론할 수 있도록 허용된 민주주의 산실인 국회에서 더욱 있어서는 안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이민자들은 뉴질랜드의 시민이 되기로 선택했고, 크게 증가하는 소수로서 경제에 이바지하고 있다며, 뉴질랜드는 그들의 의견을 귀담을 필요가 있고 국민의 어떤 부분의 목소리를 억압하는 것은 건강한 나라가 될 수 없다는 이유로 마크 의원은 리 의원과 국회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직도 강한 인종차별의 저류

이민자의 입장에서 또는 객관적으로 뉴질랜드퍼스트당과 그 당원들의 행태가 인종차별적이라고 생각하지만 아직도 뉴질랜드에서 정당 지지율이 8%를 넘고 피터스 대표처럼 소신(?)있게 말하는 정치인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유권자들이 있다는 사실이다.

이번 마크 의원의 발언에 대해 네티즌과 신문 독자들의 반응을 살펴 보면 인종차별적이었다는 의견이 주류를 나타냈지만 그렇지 않다는 견해도 있다는 점이다.

이와 관련, 인종관계위원회 디보이 위원장은 마크 의원의 발언은 도움이 되지 않고 공격적이었지만 한국계 키위 정치인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나타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디보이 위원장은 “모든 뉴질랜더는 태어난 곳에 관계없이 의견을 표명할 권리가 있다”며 “해외에서 태어난 키위가 2류 시민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인종관계 측면에서 교차로에 있다”며 “우리가 다른 인종들과 융화해 인종 관계에서 세계를 이끌 것인지, 아니면 편견에 사로잡혀 자손에 인종관계 위기를 남길 것인지는 우리 자신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디보이 위원장은 “인종차별의 해결책은 어떠한 형태의 인종차별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개인적 차원에서 시작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공덕
< 야당 연합의 ‘노인연금 차등지급법안’ 60:61로 부결 >
교민 여러분 정치에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위법안이 가결되엇다면 이민 1세대는 2류시민으로 전락됩니다.
교민경제는 물론이고 교민사회가 축소되는건 기정사실입니다.
생각해 보십시요.연금이 보장이 되지않는다면
소수의 사람들만제외하고 이 나라에 살 늙은 교민은 없을것입니다.
교민분들 모두 자각하시어 선거에서 어떤 정당이 우리에 우호적인가를
판단하셔야 합니다.
주위에 있는 모든 나라의 이민자에게 의견을 전달하셧으면 합니다.

 플러스 광고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KS Trans Co. LTD (KS 운송 (주))
KS TRANSPORT / KS 운송 (YEONGWOONG Co. Ltd) T. 0800 479 248

교육계에 부는 개혁 바람

댓글 0 | 조회 5,211 | 2016.10.12
뉴질랜드 교육계가 30년 만에 가장 대폭의 개혁을 맞이하고 있다. 일부 개편은 벌써부터 교육 일선에서 반발하고 있다. 중요한 변화가 무엇인지 알아 보았다.취학교육법 개정안에 따르면… 더보기

평균 집값 100만달러 시대의 명암

댓글 0 | 조회 9,236 | 2016.09.28
이제 오클랜드에서 웬만한 주택을 구입하려면 100만달러의 거금을 주어야 한다. 오클랜드의 평균 주택 가격이 심리적 분기점인 100만달러를 마침내 넘어섰다. 오클랜드에서 집을 장만하… 더보기

사기 결혼의 덫에 걸렸던 키위 남성

댓글 0 | 조회 8,431 | 2016.09.28
인생의 새로운 동반자를 찾던 중년의 한 뉴질랜드 남성이 ‘결혼사기(marriage scam)’에 걸려들었다가 우여곡절 끝에 간신히 사기를 당했던 돈을 돌려 받게 됐다.뉴질랜드에서는… 더보기

새로운 도시로 오클랜드 탈바꿈되나?

댓글 0 | 조회 9,967 | 2016.09.15
오클랜드 유니태리 플랜(Auckland unitary plan, 오클랜드 통합 계획)이 지난달 오클랜드 시의회를 통과해 오는 16일까지 이의신청을 받은 후 곧 시행될 예정이다. 지… 더보기

실종 한 달 만에 구조된 등반객

댓글 0 | 조회 5,484 | 2016.09.14
▲ 출동한 구조 헬리콥 ​8월 24일 국내 언론들은 체코 출신의 한 여성이 남섬 산악지대의 외딴 산장에 머물다가 한 달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다는 기사를 일제히 실었다.이 여성은 파… 더보기

42년 만에 기록된 높은 인구증가율

댓글 0 | 조회 9,138 | 2016.08.25
지난 6월 30일 기준으로 뉴질랜드 국내 총인구가 469만 명을 넘었다는 통계국 자료가 8월 중순에 발표됐다. 이 중 여성은 238만 명인데 비해 남성은 231만 명으로 여성인구 … 더보기

주식처럼 사고 파는 주택들

댓글 0 | 조회 8,323 | 2016.08.24
오클랜드 주택시장이 점점 주식시장과 비슷해지고 있다. 많은 투자자들이 주택을 마치 주식처럼 빨리 사고 팔아 치우고 있다. 비워 있는 채로 매매 가격만 오르면서 주인이 계속 바뀌는 … 더보기

NZ의 억만장자들은 누군가?

댓글 0 | 조회 9,929 | 2016.08.11
최근 국내 경제 전문지인 ‘The National Business Review(NBR)’가 ‘2016년도 뉴질랜드 부자 리스트(rich list)’를 발표했다. 명단에 오른 이들은… 더보기

뉴질랜드 대졸 2년 후의 자화상

댓글 0 | 조회 8,498 | 2016.08.10
대학 교육이 졸업자의 생활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한 가장 종합적인 종단적(縱斷的) 연구의 1차 보고서가 지난달 발표됐다. 대학 졸업 후 2년이 지난 사람들의 생활상을 조사하여… 더보기

[부동산 플러스] 2016년4월 이후 처음으로 전국 주택 가격 하락

댓글 0 | 조회 5,416 | 2016.08.10
■ 오클랜드 수요둔화 전국적으로 중요한 변화지난 7월부터 전국 주택 평균 요청가격이 3개월 만에 처음으로 하락되었지만 수요는 계속 증가 추세에 있다.최근 뉴질랜드 제일의 부동산 사… 더보기

소수만의 낙원

댓글 0 | 조회 6,627 | 2016.07.28
뉴질랜드의 국부는 증가했지만 상위 10%가 아니라면 자신의 부가 진정 늘어났다고 느끼지 못할 것이다. 특히 최근 몇 년 동안 몰아 닥친 부동산 광풍은 빈부격차를 더욱 심화시켜 뉴질… 더보기

왜 사람들이 오클랜드를 피할까?

댓글 0 | 조회 10,194 | 2016.07.27
최근 국내의 한 언론에, “왜 사람들이 오클랜드를 피할까?(Why are people shunning Auckland?)”라는 다소 자극적인 제목과 함께 오클랜드의 심각한 주택난으… 더보기

오클랜드는 공사중

댓글 0 | 조회 6,642 | 2016.07.14
요즘 오클랜드 어디를 가든지 건물을 새로 짓거나 도로 공사를 하는 모습을 흔히 목격한다. 정부와 오클랜드카운슬이 체결한 오클랜드 주택협정의 기한이 임박하면서 주택공급 증가를 위한 … 더보기

돈 빌려서라도 내 차 바꾼다

댓글 0 | 조회 7,327 | 2016.07.13
뉴질랜드인들 중 1/3 가량은, 자신이 몰고 다니는 차량의 종류에 따라 다른 사람들로부터 평가를 당하고 있다고 느끼며, 돈을 빌려서라도 차를 바꾸는 사람도 덩달아 늘어난 것으로 나… 더보기

학교 등급 폐지될 듯

댓글 0 | 조회 7,770 | 2016.06.23
‘데실(Decile)’로 잘 알려진 학교 등급 제도가 폐지될 것으로 보인다. 학교 지원금 배정에 대한 전면적인 검토 작업을 벌이고 있는 교육부가 지난달 고문단을 구성함에 따라 그 … 더보기

범죄를 당할 위험성이 가장 높은 지역은?

댓글 0 | 조회 9,240 | 2016.06.22
▲ 크라이스트처치 경찰청의 상황실 모니터​최근 ‘정보공개법(Official Information Act)’에 따라 공개된 정부의 관련 자료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동안 전국에 있는… 더보기

오클랜드 부동산보다 높은 수익의 투자

댓글 0 | 조회 10,994 | 2016.06.09
글로벌 금융위기로 경기가 바닥을 보이던 지난 2009년 3월 10만달러의 현금을 오클랜드 부동산과 주식에 각각 투자했다고 가정하면 7년이 지난 지금쯤 얼마나 만질 수 있을까? 물론… 더보기

겨울은 ‘불조심’의 계절

댓글 0 | 조회 5,061 | 2016.06.08
매일 뉴스를 접하다 보면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게 교통사고, 그리고 또 하나가 화재 소식이다. 특히 불기를 가까이 하는 겨울이면 화재 발생이 더 많아져 소방 당국도 불조심을 강조하… 더보기

‘학비대출금 난민’ 등장하나?

댓글 1 | 조회 7,547 | 2016.05.26
지난 1월 18일(월) 오클랜드 공항에서는 출국 수속을 밟던 쿡 아일랜즈(Cook Islands) 출신의 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체포된 남성의 이름은 나토코토루 푸나(… 더보기

이민자들의 팍팍한 삶

댓글 0 | 조회 9,880 | 2016.05.25
통계청에 따르면 3월말 기준 연간 순 이민자 수가 6만7,619명을 기록하며 20개월 연속 최고치를 갈아 치운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자 유입이 지속되면서 이민자들이 오클랜드 집값 … 더보기

주택 붐, 도대체 언제까지 계속될까?

댓글 3 | 조회 9,444 | 2016.05.12
정부 당국의 부동산 투기 대책이 시행된 지난해 10월 이후 한동안 잠잠하던 오클랜드 주택시장이 최근 들어 다시 들썩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몇 년 동안 집값이 급등한 상황… 더보기

살짝 스치기만 해도 아픈 ‘대상포진’

댓글 0 | 조회 9,158 | 2016.05.11
최근 뉴질랜드 신문에 ‘shingles’라는 단어가 자주 눈에 띈다. 이는 이른바 ‘대상포진(帶狀疱疹)’이라는 질병을 의미하는데, 대상포진은 특히 중년의 나이를 넘어선 많은 교민들… 더보기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도로

댓글 0 | 조회 8,961 | 2016.04.29
우리가 사는 이 지구 상에 있는 수 많은 길 중에서 가장 ‘위험한 길(road)’은 어디에 있을까?이 질문에 답을 원하는 독자들이라면 인터넷에서 www.dangerousroads.… 더보기

태평양의 스위스를 꿈꾸는 뉴질랜드?

댓글 0 | 조회 6,170 | 2016.04.28
몰타의 집권 노동당 부당수인 콘라드 미찌(Konrad Mizzi) 보건·에너지 장관과 멕시코 재벌 주안 아만도 히노조사(Juan Armando Hinojosa)는 국가와 언어, 문… 더보기

뉴질랜드의 트럼프 같은 이들

댓글 0 | 조회 6,514 | 2016.04.14
미국 공화당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가 지난해 7월 경선 후보로 나서면서 거친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미국의 대표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