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미년(乙未年) 새해 NZ 경제

을미년(乙未年) 새해 NZ 경제

0 개 2,670 JJW
소목장.jpg

러시아는 심각한 경제위기를 맞고 있고 유로존에 대한 우려는 가시지 않고 있다. 일본은 스태그네이션(stagnationㆍ장기 경기침체)으로부터 벗어나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고 미국, 영국 등 앵글로색슨 경제는 다른 서구 선진국들보다 나은 형편이다. 이것이 2015년을 맞이하는 세계 경제의 흐름이다. 그렇다면 앵글로색슨 경제의 변방에 있는 뉴질랜드의 2015년은 어떤 모습을 띨까?

경제성장세 둔화 전망
올해 뉴질랜드 경제는 지난해보다는 못하겠지만 성장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해 3기 집권에 성공한 국민당 정부의 안정적인 경제정책과 낮은 실업률, 건설업 활황, 이민자 유입 등이 긍정적인 신호이다.

하지만 낙농제품 가격 하락은 뉴질랜드 경제에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다.

지난해 국제 전유 가격은 1월 1,000t당 5,000달러 수준에서 연말 2,000달러를 조금 넘는 수준으로 50% 이상 하락했다. 

가장 큰 우유 수입처였던 중국이 수입량을 줄이고 러시아는 경제제재로 수출길이 막히면서 전 세계적인 우유 공급과잉이 빚어진 데 따른 것이다.

올해 유로 국가 간 유제품에 대한 수입쿼터(수입량 제한)까지 풀릴 예정이어서 국제 낙농제품 가격이 강하게 반등하리라는 희망은 어려워 보인다.

우유는 다른 공산품과 달리 뉴질랜드에선 공급량이나 가격에 상관없이 수출업자들이 일정량을 농가로부터 의무적으로 사들여야 한다는게 문제이다. 

그 동안 우유 가격이 강세를 보이자 낙농가들이 너도나도 황무지와 숲을 개간해 목장을 만드는 데 수백만 달러씩 투자한 것도 문제를 가중시키고 있다. 

낙농업이 가장 활발한 북부지방의 와이카토에는 10년 전 450만마리의 젖소가 있었는데 지금은 650만마리까지 늘어난 상황이다. 

중앙은행에 따르면 낙농가에 대한 가계대출이 2008년 대비 42%나 폭증하면서 가장 큰 경제리스크로 떠올랐다.

뉴질랜드경제연구소(NZIER)가 지난달 9개 경제기관들의 전망을 종합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는 민간 및 공공 소비와 주거 및 비즈니스 투자, 고용 등의 부문에서 지난해보다 상황이 다소 나빠질 것으로 나타났다. 

호전될 것으로 전망된 부문은 국내총생산(GDP)의 28%를 차지하는 수출로 나타났고 33%를 점유하는 수입은 수출보다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중앙은행과 재무부는 향후 2년간 경제성장 전망치를 지난 분기보다 상향하여 인플레이션을 감안하지 않을 경우 연간 3%로 예상했다. 

금리 안정으로 주택수요 늘어날 듯
지난해 부동산 시장은 오클랜드와 기타 지역으로 양분됐다.

이러한 부동산 시장의 양극화는 올해에도 계속될 것으로 많은 부동산 전문가들이 점치고 있다.

부동산 시장을 가장 잘 대변하는 지표인 매매량은 지난해 꾸준하게 감소했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오클랜드 카운슬의 주택감정 결과 발표로 불확실성이 많이 해소됐고 금리도 안정세를 보이면서 올해 주택 매매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중앙은행은 지난달 정례회의에서 앞으로 여전히 금리인상 가능성이 있지만 금리가 인상되더라도 올 하반기에, 이전 전망보다 낮은 수준에서 이뤄질 것이라고 암시했다.

일부 경제 전문가들은 올해 기준금리 변동이 없고, 이웃 호주에서는 경제성장을 유지하기 위해 오히려 금리를 내릴 것으로 예상하기도 한다.

이 같은 이유는 물가상승률이 중앙은행의 목표 범위 하단을 기록할 정도로 낮게 유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연간 소비자 물가상승률은 지난해 9월말 기준 1%에 그쳤다.

올해는 유가하락 등으로 물가상승률은 더욱 떨어질 전망이다.

부동산 전문가 알리스테어 헴(Alistair Helm)은 올해 오클랜드 집값 상승률을 5~8%, 그 밖의 지역에서는 3~5%로 예상했다.

그는 주택 매매량이 증가하면서 부동산 시장이 건실한 성장을 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올해 눈여겨볼 오클랜드 지역은 어디일까.

뉴질랜드 헤럴드지는 최근 부동산 정보회사 코어로직(CoreLogic)의 가격정보와 지역 부동산 중개사들의 설문조사를 기초로 주요 지역별 저렴한 가격대의 동네를 선정했다.

이에 따르면 노스쇼어의 경우 평균 집값 61만6,200달러의 글렌필드(Glenfield)가 꼽혔다.

글렌필드는 버크데일(Birkdale)이나 베이뷰(Bayview)보다 집값이 높지만 다양한 형태와 가격대의 주택들이 있고 시세차익 면에서도 다른 곳보다 좋은 성과를 보였다는 것.

오클랜드 센트럴에서는 평균 집값 41만650달러의 오타후후(Otahuhu)와 50만5,550달러의 뉴마켓(Newmarket) 아파트가 추천됐다.

글렌 베이커(Glenn Baker) L J 후커 로얄 오크(Royal Oak) 지점장은 뉴마켓의 아파트는 상점들과 가깝고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고 전했다.

오클랜드 남부에서는 평균 집값 38만3,450달러의 란드위크 파크(Randwick Park)와 44만9,400달러의 타카니니(Takanini)가 선정됐다. 

수 더글라스(Sue Douglas) 레이 화이트(Ray White) 타카니니 지점장은 란드위크 파크는 새로 개발되는 동네이고 타카니니는 새로운 쇼핑센터와 주택들로 인기를 얻고 있다고 밝혔다.

서부에서는 뉴린(New Lynn)이 50만5,000달러로 49만7,100달러의 글렌 이든(Glen Eden)보다 집값이 비싸지만 향후 빠르게 상승할 것이란 점에서 1순위에 올랐다.

광역 오클랜드에서는 평균 집값 35만4,050달러의 파라카이(Parakai)와 34만7,850달러의 오타라(Otara)가 꼽혔다.

환율 완만한 하락 전망
지난해 7월 미국달러 대비 88.35센트까지 오르며 초강세를 보였던 환율은 중앙은행의 대규모 외환시장 개입과 미국달러의 강세로 연말 78센트선으로 마감했다.

미국달러 강세는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미국달러 대비 환율은 완만하게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뉴질랜드 달러화는 유로화와 일본 엔화에 대해서는 상승하고 호주 달러화에 대해서도 강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최근 몇 년 동안 황소 장세를 이어 오던 주식시장은 올해 마침내 그 끝을 보게 되리라는 것이 주식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뉴질랜드 종합주가지수인 NZX 50은 2012년 24.2%와 2013년 16.5% 각각 상승했다.

지난해에도 84.7% 급등한 코러스(Chorus)를 비롯하여 71.8%의 메리디안 에너지(Meridian Energy), 62.3%의 피셔 앤드 파이켈 헬스케어(Fisher & Paykel Healthcare) 등을 포함해 종합주가지수는 17.6% 상승했다.

올해도 저금리로 마이티 리버 파워(Mighty River Power), 메리디안 에너지, 오클랜드 에어포트(Auckland Airport) 등과 같은 고배당 주식은 채권이나 정기예금에 비해 매력적으로 보인다.

그러나 최근 몇 년 동안의 주가 상승으로 주가가 이제 비싸졌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예전만큼 오르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투자회사 제이비워(JBWere)는 올해 뉴질랜드 종합주가지수 상승폭을 지난해보다 낮은 한 자릿 수 중반으로 예상했다.

제이비워는 중앙은행의 금리인상 중지가 주식시장에 긍정적이지만 그것 만으로는 높은 주가상승을 보장하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개의 공격으로부터 자신을 지키려면?

댓글 0 | 조회 6,096 | 2015.12.23
지난 12월 1일(화) 아침 6시 30분 무렵에 더니든의 한 주택가에서 신문을 배달하던 50대 여성이 3마리의 개들로부터 공격을 당해 큰 부상을 입는 사고가 났다… 더보기

꾸물거리는 오클랜드 주택 개발

댓글 0 | 조회 6,492 | 2015.12.10
오클랜드의 주택문제가 심각해지면서 정부와 오클랜드 카운슬은 지난 2013년 오클랜드 주택협정을 체결하고 그해 10월부터 ‘특별주택구역(Special Housing… 더보기

해수면 상승, 남의 일 아닌 NZ

댓글 0 | 조회 7,408 | 2015.12.09
지난 11월 28일(토)에 오클랜드와 웰링톤, 크라이스트처치를 비롯한 뉴질랜드의 주요 도시들에서는 많게는 수만 명, 적게는 수백 명씩의 남녀노소 군중들이 모인 가… 더보기

인종차별의 저류를 경계하며

댓글 1 | 조회 5,148 | 2015.11.26
지난 3일 국회에서 나온 인종차별적 발언이 무엇보다 우려되는 점은 한 국회의원의 의견을 넘어 많은 뉴질랜드인들이 이에 공감하고 있지 않는가 하는 것이다. 정치권과… 더보기

기나긴 싸움의 승자는 ‘H’

댓글 0 | 조회 3,233 | 2015.11.25
북섬 서해안에 자리 잡은 ‘왕가누이(Wanganui)’가 150년 만에 자기 이름을 되찾게 됐다. 도시 이름이 완전히 바뀌는 것이 아니라 단지 ‘h’라는 글자 하… 더보기

형제(?)의 나라, 호주에서 짖밟히는 키위 인권

댓글 0 | 조회 7,416 | 2015.11.12
뉴질랜드와 호주의 정상들이 만나면 양국간의 특별한 관계를 언급하며 가족 또는 형제라는 표현을 자주 사용한다. 신임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 호주… 더보기

위급한 어린이 환자를 살려라!

댓글 0 | 조회 2,982 | 2015.11.11
태어나자마자 목숨이 경각에 달렸던 한 신생아를 살려낸 기적 같은 이야기가 최근 국내 언론에 소개됐다. 이 아기를 구하는 데는 당연히 전문 의료진들의 신속했던 대응… 더보기

특별 세일이 ‘특별’ 하지 않은 이유

댓글 0 | 조회 6,505 | 2015.10.29
뉴질랜드는 세일 천국이다. 연초 ‘January 세일’부터 시작되는 세일은 연말 세일에 이르기까지 다른 제목으로 거의 연중 진행된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정가로 … 더보기

인명구조와 준법, 무엇이 우선일까?

댓글 0 | 조회 3,655 | 2015.10.28
지난 10월 16일(금) 카이코우라 지방법원에서는 한 헬리콥터 조종사의 항공법 위반 혐의에 대한 재판이 진행됐다. 이날 재판정 안팎에는 그를 지지하는 많은 사람들… 더보기

2038년, 아시안이 마오리 인구 앞선다

댓글 1 | 조회 5,495 | 2015.10.15
뉴질랜드에서 ‘인종적 다양성(ethnic diversity)’이 계속 확대되는 가운데 오는 2038년에는 아시안 인구수가 마오리를 앞설 것을 예상한 통계국(Sta… 더보기

NCEA에 대한 오해와 진실

댓글 0 | 조회 3,251 | 2015.10.14
다음달 6일부터 NCEA 외부고사가 전국적으로 실시된다. 수험생을 둔 가정에서는 요즘 학생이 최대한의 성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여념이 없을 것이다. 뉴… 더보기

투기판이 돼버린 주택시장

댓글 0 | 조회 5,988 | 2015.09.23
오클랜드 주변에서 팔린 지 얼마 안된 주택이 다시 매물로 나오는 경우를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심지어 새로운 주인을 맞은 신축 주택이 이틀 후에 매물로 나와 화제… 더보기

부동산 세금 추적에 열 올리는 세무당국

댓글 0 | 조회 5,244 | 2015.09.10
부동산 거래가 급증하면서 세무당국의 활동 또한 분주해지고 있다. 뉴질랜드 세무당국인 IRD는 특별팀을 구성하여 부동산 투자자들의 탈세 행위를 적발하는데 혈안이 돼… 더보기

유효기간 10년으로 늘어나는 NZ여권

댓글 0 | 조회 7,833 | 2015.09.10
뉴질랜드 여권(passport) 유효기간이 기존 5년에서 10년으로 연장된다. 여권 업무를 담당하는 내무부(Department of Internal Affairs… 더보기

NZ국기, 정말 바뀌려나?

댓글 3 | 조회 6,129 | 2015.08.27
▲ 뉴질랜드(왼쪽)와 호주 국기 최근 뉴질랜드 국내언론에 가장 빈번하게 오르내리는 주제는 단연 ‘국기 교체’와 관련된 기사들이며 이에 대한 논쟁은 오는 11월에 … 더보기

‘캐주얼’ 인종차별의 증가

댓글 0 | 조회 6,506 | 2015.08.26
지난달 노동당이 부동산 중개회사 바풋 앤 톰슨(Barfoot & Thompson)으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나와 있는 성(姓)을 근거로 오클랜드 주택시장 과열… 더보기

드론, 우리에게 어떤 존재?

댓글 0 | 조회 5,175 | 2015.08.13
▲ 미사일과 폭탄을 장착한 리퍼(Reaper) 지난 7월 22일(토) 뉴질랜드 ‘민간항공국(Civil Aviation Authority, CAA)’은 새로운 ‘드… 더보기

부동산 시장에 일고 있는 물결효과

댓글 1 | 조회 4,893 | 2015.08.12
부동산 시장에서 물결효과(ripple effect)는 어떤 한 지역의 부동산 가격 오르내림세가 나라 전체 부동산 가격에 파급 영향을 미치는 현상을 말한다. 과거 … 더보기

한 여고생의 발언에 담긴 교육 현실

댓글 0 | 조회 4,820 | 2015.07.29
변변한 교과서가 없고 참고서도 풍부하지 않을뿐더러 내용도 불충분한 뉴질랜드 학교에서 교사의 역할은 더욱 중요할 수 밖에 없다. 교사가 성실하게 지도하지 않는다면 … 더보기

마오리 개는 왜 사라졌을까?

댓글 0 | 조회 5,739 | 2015.07.29
▲ 웰링톤 박물관에 남은 쿠리 박제 뉴질랜드 국립박물관인 웰링톤의 ‘테 파파(Te Papa)’에 가면 지금은 볼 수 없는 개 한 마리의 박제가 전시되어 있고 다른… 더보기

뉴질랜드 달러화의 추락

댓글 0 | 조회 7,982 | 2015.07.15
많은 뉴질랜드인들은 지난 4월 7일 뉴질랜드 달러화가 사상 처음으로 호주 달러화와 동등한 가치가 될 기대에 부풀어 있었다. 그 전날 99.78호주센트에 마감된 환… 더보기

인공위성 품은 로켓 발사의 꿈

댓글 0 | 조회 4,643 | 2015.07.14
▲ ‘Electron’ 로켓 앞에 선 피터 벡(Peter Beck) 대표 지난 7월 초에 국내 각 언론에는 크라이스트처치 외곽의 한 목장지대에 인공위성을 탑재한 … 더보기

정부의 근시안적인 키위세이버 정책

댓글 0 | 조회 6,305 | 2015.06.24
오는 7월이면 키위세이버(KiwiSaver)가 시행된지 8주년을 맞는다. 뉴질랜드 국민의 저조한 가계 저축을 높여 노후에 대비하고 가계 부문의 높은 부동산 자산 … 더보기

추운 겨울 뜨겁게 달구는 교복 논쟁

댓글 0 | 조회 5,363 | 2015.06.23
아침이면 집 정원은 물론 공원 잔디밭에도 하얗게 서리가 내려 앉은 가운데 하얀 입김을 불며 등교하는 학생들의 모습이 별로 낯설지 않게 느껴질 만큼 본격적인 겨울로… 더보기

문답으로 알아보는 새로운 부동산 세금

댓글 0 | 조회 7,092 | 2015.06.10
지난달 17일 존 키(John Key) 총리는 주택 구입 후 2년 이내에 매각한 투자 주택에 대해 오는 10월부터 새로운 세금을 부과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키 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