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물주 이야기 5

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이현숙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변상호경관
김지향
안호석
송하연
이정현
월드비전
김성국
김경훈
Bruce Lee
크리스티나 리
김수동
배태현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김영안
한 얼
Jane Jo
박승욱경관
Neil PIMENTA
김영나
정석현
Shean Shim
조석증
봉원곤
Jessica Phuang
신지수
임종선

조물주 이야기 5

0 개 407 수선재

바로 ‘영혼’이란다.

인간은 누구나 마음의 문을 활짝 열고 영혼의 소리에 귀기울이면 자신이 조물주처럼 얼마나 장대한 존재인가를 느낄 수 있대.

 

인간의 영혼에는 ‘마법의 스프링’ 장치가 되어 있어서 태어날 때의 순수한 마음을 잘 간직하고 살면 영혼의 키가 쑥쑥 자라나지만, 마음에 때가 많이 낄수록 영혼의 키는 쭉쭉 줄어들어 버려서 콩알만큼 작아지기도 한대.

 

영혼의 키는 어디까지 자라날 수 있느냐고?

그야 물론 온 우주를 다 덮을 만큼 커-다랗게지!

 

내가 말했잖아.

인간은 누구나 조물주의 마음 한 자락씩을 갖고 있다고. 인간 모두의 영혼이 때묻지 않은 순수함으로 하나가 되면 온 우주를 다 덮고도 넉넉한 조물주의 마음이 되는 거래.

 

어때?

네 영혼의 키는 지금 과연 얼마만할지 궁금해지지 않니?

네 영혼이 전혀 느껴지지 않거나 콩알만큼 작게 느껴지더라도 너무 걱정하지는 마.

인간이 제 아무리 무시하고 버리려고 해도 결코 없어지지 않는 게 영혼이라고 하니까 말야.

마음에 때가 낄 새가 없도록 네 마음의 거울을 자주 들여다보면, 네 영혼의 키가 부쩍부쩍 자라서 언젠가는 조물주에게 가 닿을 거야.

 

인간을 다 만들어 놓고 나서 조물주는 한잠 푹 잤을까?

아니면 아직도 쿨쿨 자고 있을까?

혹시 실수한 건 없는지 살피느라고 여태 못 자고 있을까?

글쎄, 거기까진 나도 아직 들은 바가 없는 걸.

아마 요즘도 가끔 번개 치고 천둥 울리고 주룩주룩 비가 내리기도 하는 걸 보면, 조물주가 쿨쿨 잠만 자고 있는 것 같지는 않지?

또 모르지.

자면서 그 옛날 옛적 생각으로 잠꼬대를 하느라고 그러는 건지도.

 

그럼 눈은 왜 내리느냐고?

아!

그건 내가 들어서 확실히 아는 건데 말이지, 눈은, 조물주처럼 순수하고 창조적인 마음을 아직도 잘 간직하고 있는 인간들에게 조물주가 선물로 보내는 거래.

별 모양의 하얀 솜사탕으로!

의심 나면 현미경으로 눈송이 하나 하나를 잘 살펴 봐. 아마 똑같은 모양은 하나도 없을 걸.

 

이 넓고 넓은 우주에 똑같은 별이 하나도 없는 것처럼. 

눈 내리는 날, 가만히 두 눈을 감고 혓바닥을 내밀어 봐.

혓바닥에 닿으면서 사르르 녹아 드는 눈송이 맛은 설탕 안 들어간 솜사탕 맛일 테니까!

어쨌든, 순수한 영혼을 간직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내 말이 틀림없다는 걸 단박에 알게 될 거야.

 

내 얘기 재미있었니?

그렇담 친구들에게도 꼭 들려주길 바래.

혼자만 알고 있기엔 좀 아까운 얘기잖아?

그럼, 안녕.

 

참!

날마다 잠들기 전에 네 영혼의 키가 얼마만큼 자랐는지 네 마음에게 물어보는 거 잊지 말고.

그럼 진짜 안녕!!

 

황진이 선인과 대화를 시작하며 1

댓글 0 | 조회 128 | 2020.06.23
황진이 책을 내는 이유를 말씀 드리기… 더보기

선계에 가고 싶다

댓글 0 | 조회 269 | 2020.06.09
나는 길눈이 어둡다. 지하도에서 나오… 더보기

예수님 인터뷰 중에서

댓글 0 | 조회 450 | 2020.05.26
율법사 니고데모와 대화 시에 ‘사람이… 더보기

내 마음의 라디오에서 울려 퍼진 우주의 웃음소리 6

댓글 0 | 조회 189 | 2020.05.13
채널링은 바로 이 길의 전 대역을 커… 더보기

내 마음의 라디오에서 울려 퍼진 우주의 웃음소리 5

댓글 0 | 조회 388 | 2020.03.24
우리는 아무 것도 아닌 것에 현혹되기… 더보기

내 마음의 라디오에서 울려 퍼진 우주의 웃음소리 4

댓글 0 | 조회 206 | 2020.03.11
눈 한번 꽉 감고 버려보면, 그 다음… 더보기

내 마음의 라디오에서 울려 퍼진 우주의 웃음소리 3

댓글 0 | 조회 200 | 2020.02.25
우주의 미소는 염화시중의 미소랍니다.… 더보기

내 마음의 라디오에서 울려 퍼진 우주의 웃음소리 2

댓글 0 | 조회 191 | 2020.02.12
숨을 생각과 같이해서 쉬는 거지요. … 더보기

내 마음의 라디오에서 울려 퍼진 우주의 웃음소리 1

댓글 0 | 조회 218 | 2020.01.28
본지 편집부는 국내에는 채널러가 없을… 더보기

박경리선생의 삶과 문학(작가론) 4

댓글 0 | 조회 270 | 2020.01.15
선생은 ‘역사는 인간의 자유를 위한 … 더보기

박경리선생의 삶과 문학(작가론) 3

댓글 0 | 조회 324 | 2019.12.23
<토지>는 오랜 기간에 걸… 더보기

박경리선생의 삶과 문학(작가론) 2

댓글 0 | 조회 276 | 2019.12.10
‘소설은 혼자 하는 작업, 외로운 시… 더보기

박경리선생의 삶과 문학(작가론) 1

댓글 0 | 조회 333 | 2019.11.27
박경리 선생(본명: 금이今伊)은 19… 더보기

함께 해줘서 고마워 3

댓글 0 | 조회 414 | 2019.11.13
고통은 내게, 다른 문을 열어주고 있… 더보기

함께 해줘서 고마워 2

댓글 0 | 조회 370 | 2019.10.23
최고 학벌에 부모의 기대를 한 몸에 … 더보기

함께 해줘서 고마워 1

댓글 0 | 조회 361 | 2019.10.09
‘이제 괜찮아질 거야. 조금만, 조금… 더보기

현재 조물주 이야기 5

댓글 0 | 조회 408 | 2019.09.25
바로 ‘영혼’이란다.인간은 누구나 마… 더보기

조물주 이야기 4

댓글 0 | 조회 285 | 2019.09.10
지구의 온갖 것을 다 만들고 나서맨 … 더보기

조물주 이야기 3

댓글 0 | 조회 386 | 2019.08.28
아무래도 내가 큰 실수를 했나 봐.조… 더보기

조물주 이야기 2

댓글 0 | 조회 435 | 2019.08.14
이건 너무 심심한 걸.좀더 재미있는 … 더보기

조물주 이야기 1

댓글 0 | 조회 512 | 2019.07.24
내가 재미있는 옛날 이야기 하나 들려… 더보기

박하사탕 2

댓글 0 | 조회 456 | 2019.07.09
그 중 한 분이 강 할아버지다.처음 … 더보기

박하사탕 1

댓글 0 | 조회 501 | 2019.06.25
아침 8시 15분. 오늘도 조금 일찍… 더보기

작가 정을병의 마지막

댓글 0 | 조회 434 | 2019.06.11
“나는 외로움을 많이 탔다.좋을 때도… 더보기

무늬만 경찰 2

댓글 0 | 조회 831 | 2019.05.28
모두들 안타까운 심정으로 발만 동동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