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으로 가는 일곱 번째 단계

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이현숙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변상호경관
김지향
안호석
송하연
이정현
월드비전
김성국
김경훈
Bruce Lee
크리스티나 리
김수동
배태현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김영안
한 얼
Jane Jo
박승욱경관
Neil PIMENTA
김영나
정석현
Shean Shim
조석증
봉원곤
Jessica Phuang
신지수
임종선

행복으로 가는 일곱 번째 단계

0 개 428 배태현

계속해서 앤서니 그란트 교수의 ‘행복한 호주 만들기’ 심리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가 설정한 행복으로 가는 첫번째 단계는 목표와 가치를 찾는 것, 두번째 단계는 무작위로 친절을 베푸는 것, 세번째 단계는 ‘마음 챙김’을 생활화하는 것, 네번째 단계는 강점과 해결책에 집중하는 것, 다섯 번째 단계는 감사를 느끼고 표현하는 것, 여섯 번째 단계는 진심으로 용서하는 것입니다. 이제 일곱 번째 단계는 사회 연결망으로 사람들과 이어지는 것입니다.

 

그란트 교수에 의하면 일찍이 사회과학자들은 사회 연결망(social network)이 사람들의 삶의 질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다는 것에 주목했습니다. 쉽게 말하면 행복하다고 느끼는 사람들일수록 사람들과 무리 지어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 연결망의 중심에 있을수록 사람들은 더 행복했고, 변두리에 있을수록 사람들은 더 불행하다고 느꼈습니다.  그리고 사회적 연결망은 행복을 파급하는 효과도 있었습니다.

 

우문식은 마틴 셀리그만과 에드 디너의 공동연구를 인용하면서 행복한 사람은 사회활동을 하는 시간이 많았고, 누구나 인정할 만큼 대인관계가 좋았다고 했습니다. 그들은 외향적이고, 사교적이며, 어떤 일이든 열정적으로 동참하면서 사람들과 관계를 맺고, 사람들에게서 긍정적인 피드백을 받습니다. 그들의 행복지수는 높을 수밖에 없고, 자신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족이나 주위 사람들에 나누어 주면서 계속 행복하게 됩니다.

 

행복해지기 위해서는 긍정적인 인간관계가 필수적입니다. 나 혼자 고립되어 있으면서 행복해질 수는 없습니다. 행복은 관계를 통해서 파급되는 효과가 있습니다. 실제로 그란트 교수가 제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웃이 행복하면 그의 다른 이웃이 행복해질 가능성이 평균 34 퍼센트였고, 1.6킬로미터 내에 사는 형제나 자매가 행복하면 그들의 다른 형제나 자매도 행복해질 가능성이 평균 14퍼센트에 이릅니다.

 

그란트 교수의 프로젝트에 참가한 사람들은 주도적으로 사람들과 친분을 맺고 사회적 연결만을 구축하는 과제를 부여받았습니다. 그 연결망은 타인에 의해서가 아니라 자기 자신이 주도적으로 구축을 해야 했습니다. 그것은 사람들과 친분을 쌓아가는 법을 배우고, 상대방의 말을 경청하며, 꾸준히 상대에게 연락하고, 타인의 존재를 즐기는 방식을 통해서 수행하도록 했습니다.

 

인간은 사회적 존재입니다. 그런 본질 때문에 인간은 사회적 관계 안에서 행복해질 수 있습니다. 그리고 한 사람의 행복은 그 관계 안에 있는 다른 사람들에게 파급이 됩니다. 그런 관점에서 이민 사회에서의 인간관계를 생각해 보면 참 안타까운 것이 많습니다. 쉽게 상처받고, 쉽게 관계가 깨어지지만, 그 상처와 깨어진 관계의 회복은 더디고 어렵습니다.

 

그래서 관계를 피하고 의도적인 고립을 지향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습니다. 그러나 고립을 통해 잠시 관계가 주는 부담을 피할 수는 있어도 그렇게 고립된 삶에서는 진정한 행복과 삶의 가치를 발견하기가 정말 어렵습니다. 

 

다시 용기를 내십시오. 무너진 사회적 관계망을 다시 세우십시오. 주도적으로 그리고 적극적으로 그 관계망 안으로 들어가십시오. 행복한 사람들을 찾아서 관계를 만들어 가십시오. 그들이 전해준 긍정적 정서를 관계 안에 있는 다른 사람들에게도 흘려보내십시오. 당신도 행복해질 수 있습니다.

 

생활 속의 붓 문화

댓글 0 | 조회 293 | 2020.02.12
해가 바뀌어 2020년, 경자년(庚子年)이 되자 설 날을 맞이하는 서예 전시회 하나가 열렸다. 연향회(=한우리교회 문화센터의 서예교실) 회원들이 마련한 16번째의… 더보기

내 마음의 라디오에서 울려 퍼진 우주의 웃음소리 2

댓글 0 | 조회 191 | 2020.02.12
숨을 생각과 같이해서 쉬는 거지요. 숨쉬는 것이 세상에서 제일 어려워요. 우리가 무의식 중에 쉬는 것은 호흡이 아니에요.그건 그냥 바람이 부는 것과 똑같아요. 호… 더보기

오래도록 젊음을 유지하고 건강하게 죽는 법

댓글 0 | 조회 498 | 2020.02.12
선인장 꽃밭을 가꾸기 시작한 지도 한 달 반이 되었다. 하루 만에 뚝딱 만들어진 꽃밭이 나에게 많은 기적을 보여주고 있다. 매일 물을 주면서 잡초들만 뽑아 주라는… 더보기

‘자기주도학습’은 없다

댓글 0 | 조회 305 | 2020.02.12
지인의 가족과 함께 부부동반으로 점심식사를 하러 갔을때였습니다.지금은 자취를 감춘 한 경양식 레스토랑이었는데요. 입맛이 아직 초딩인 저는 누구랑 같이 시간을 보내… 더보기

여름의 침묵

댓글 0 | 조회 212 | 2020.02.12
시인 : 마 종기그 여름철 혼자 미주의 서북쪽을 여행하면서다코다 주에 들어선 것을 알자마자 길을 잃었다.길은 있었지만 사람이나 집이 보이지 않았다.대낮의 하늘 아… 더보기

여름을 살아내는 법

댓글 0 | 조회 502 | 2020.02.11
몇일째 30도를 넘어가는 무더위가 기승하는 날들이 이어지고 있다.뉴질랜드의 여름이 이렇게 더웠던가..10년을 넘게 산 뉴질랜드의 날씨는, 문득문득 아직도 낯설고 … 더보기

중년의 선댄스 영화제

댓글 0 | 조회 329 | 2020.02.11
파크 시티 메인 스트릿은 봄 햇살이 퍼져야 다 녹는 눈 더미도 볼거리이지만 매년 1월 4번째 목요일에 열리는 선댄스 영화제로 북새통을 이룬다. 왜 하필 거기서 영… 더보기

테마를 따라 찾아가는 해밀턴 가든

댓글 0 | 조회 517 | 2020.02.11
해밀턴 가든을 처음으로 찾은 것은 2002년 여름이었다. 남쪽 Palmerston에 있는 Massey 대학을 찾아 가던 중 잠시 들렸다. 먼거리 여행으로 시간에 … 더보기

2월 월간조황

댓글 0 | 조회 356 | 2020.02.11
1월 마스덴 조황을 기대했었는데 다행히 마스덴에 트래발리가 잡혀주어서 참 감사했습니다. ㅎㅎ7,8년전에는 대부분의 낚시꾼들이 비치에 길게 줄지어 낚시하곤 했습니다… 더보기

해와 달이 된 오누이 1편

댓글 0 | 조회 251 | 2020.02.11
강자와 약자 그리고 빛나는 용기勇氣여성혐오를 뜻하는 여러 가지 멸칭 중에 ‘맘충’이라는 말이 있다. 한국어인 ‘어머니’나 ‘엄마’도 아닌 영어 mam에 한자인 벌… 더보기

음식은 이제 패션이다

댓글 0 | 조회 603 | 2020.02.11
솔직하게 말해서 예쁜 건 마다하기 힘들다. 몸과 정신이 함께 건강한 것이 삶의 지향점이 되면서 몸에 해롭지 않은 저염식과 채식주의, 오가닉 푸드는 기본이고 거기에… 더보기

풍로초 2

댓글 0 | 조회 231 | 2020.02.11
■ 정 성화동생이 전화를 했다. 엄마가 요즘 말하는 것도 귀찮아하고, 매일 챙겨 보던 TV 드라마도 재미없다고 하며 그저 멍하니 창밖을 내다본다고 했다. 폐질환으… 더보기

기침 때문에 오해를?

댓글 0 | 조회 398 | 2020.02.11
신종코로나 바이러스가 전세계적으로 유행하면서 요즘은 누가 기침을 하면 대부분 의심의 눈으로 바라본다. 병원을 찾는 환자들에게 가장 흔한 증세의 하나인 기침은 외부… 더보기

내향성 발톱

댓글 0 | 조회 609 | 2020.02.08
발톱, 손톱처럼 깎으면 ‘내향성 발톱’ 된다… 자가치료 절대 금물!– 내향성 발톱, 꽉 조이는 신발, 짧고 둥글게 깎는 습관 등으로 인해 발병– 심해지면 일상생활… 더보기

Jervois Steak

댓글 0 | 조회 578 | 2020.02.04
Jervois Steak House Restaurant은 오클랜드 시티 폰손피에 자리 잡고 있는 스테이크 하우스 이다. 뉴질랜드의 신선한 육류부터 시프드 까지 요… 더보기

2020 워크비자, 줄 때 받아야 할 지도

댓글 0 | 조회 4,036 | 2020.01.29
타이밍. 인생은 타이밍이라는 말을 자주 합니다. 오래 된 명품 중에 “접속”이라는 영화가 생각납니다. 요즘 같으면 카톡 하나면 다 해결되는 세상인데 1990년대의… 더보기

냉면과 만두

댓글 0 | 조회 1,032 | 2020.01.29
뉴질랜드에 살면서 한 가지 아쉬운 점은 한국에서 먹었던 음식에 대한 향수를 추억으로만 달래야 할 때입니다. 추억속에서 음식을 상상하고, 음식의 맛을 떠올리고, 음… 더보기

2020년 행복을 위한 10가지 행동지침들

댓글 0 | 조회 712 | 2020.01.29
올해만큼 연말 연초를 심란하게 보냈던 적이 없는 것 같다. 호주의 재앙적 산불로 인한 인명과 동물의 피해. 뉴질랜드 화이트아일랜드 화산폭발로 인한 인명피해, 교착… 더보기

수요일 애인

댓글 0 | 조회 534 | 2020.01.29
■ 김 혜정오늘도 전화벨이 울린다. 핸드폰 화면에 뜬 이름을 확인하는가 싶더니 입가에 미소를 짓는다. 눈살을 찌푸리는 나를 피해 후다닥 방으로 들어가 버린다. 아… 더보기

10조달러 돈방석에 올라앉아 쫄쫄 굶는 김정은

댓글 0 | 조회 1,998 | 2020.01.29
달콤한 열매 얻으려면 리스크 감수해야▲ 사진: The Economic Collapse Blog“왜 트럼프는 김정은을 손보지 않고 생일을 축하한다며 아첨을 부리나요… 더보기

해(年)에게서 소년에게

댓글 0 | 조회 291 | 2020.01.29
코리안포스트 독자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경자년의 첫번째 칼럼을 쓰면서 문득 생각해보니 이 일을 시작한지도 어느덧 햇수로 6년째에 접어들더군요. 그동안 … 더보기

붙잡아 둘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댓글 0 | 조회 372 | 2020.01.29
시인: 도종환분명히 사랑한다고 믿었는데사랑한다고 말한 그 사람도 없고사랑도 없다사랑이 어떻게 사라지고 만 것인지골똘히 생각하는 시간에도사랑하는 사람은 점점 멀어져… 더보기

과격한 사랑

댓글 0 | 조회 533 | 2020.01.29
내가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그녀처럼 곱고 아름다운 여인은 본적이 없다.요즘 배우나 탈랜트중엔 비길만한 미인이 많기도 하다. 그렇지만 성형으로 만들어낸 인물들도 있어…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댓글 0 | 조회 1,601 | 2020.01.29
달콤한 나흘간의 설 연휴가 끝난 다음날(1월 28일) 아침에 배달된 신문 1면에는 마스크를 쓰고 있는 사람들의 사진과 ‘우한 폐렴’ 방역이 뚫렸다는 머리기사가 실… 더보기

윈도우 유감

댓글 0 | 조회 672 | 2020.01.28
마이크로소프트사(MS)가 1월 14일을 끝으로 ‘윈도우 7’에 대한 기술 지원을 중단하였다. 윈도우 7을 사용하는 PC는 앞으로 보안 업데이트(패치)를 받을 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