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한국대학 수시요강 발표

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이현숙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변상호경관
김지향
안호석
송하연
이정현
월드비전
김성국
김경훈
Bruce Lee
크리스티나 리
김수동
배태현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김영안
한 얼
Jane Jo
박승욱경관
Neil PIMENTA
김영나
정석현
Shean Shim
조석증
봉원곤
Jessica Phuang
신지수
임종선

2020 한국대학 수시요강 발표

0 개 1,077 최성길

5월초 한국 대부분의 대학이 2020년 수시모집요강 확정 안을 일제히 발표하였다. 물론 3년 예고제에 따라 이미 정해진 틀 내에서 2018년 5월 전형계획안이 발표되기는 하였으나 전형일정 모집인원 등 최종확정은 2020년 5월 초에 발표한 것이다. 해외에서 고등학교를 다니는 학생들에게는 이 최종안이 나올 때까지 지원할 대학을 정할 수 없다. 특히나 호주나 뉴질랜드처럼 IB, NCEA, CIE 졸업시험이 대부분 11월에 있고 비행시간이 12시간 가까이 걸리는 나라에서는 면접일정에 따라 지원할 대학을 선택하여야 하므로 대학별 면접일정이 지원 대학 결정에 중요한 요인이 된다.  

 

첨부한 표와 같이 해외고 학생들이 수능 최저학력 없이 지원 가능한 대부분 대학들의 면접일정을 보면 2019년 10월 19일부터 12월 1일 까지 진행이 된다. 참고적으로 NCEA 레벨 3와 4 시험일정은 11월 8일 시작하여 12월 3일 끝나고, IB 11월 시험은 11월 4일 시작하여 11월 22일 끝난다. CIE도 비슷하게 진행된다. 따라서 거의 대부분의 시험과 면접이 한국대학 면접일정과 겹치게 된다. 

 

단, 한국대학 면접은 전부 토요일과 일요일에 진행되므로 시험일정에 따라 평일에는 현지 졸업시험을 치르다가 주말에 한국대학 면접을 다녀와야 하는 극한 경우도 있다. 그러나 한두 시간 거리도 아니고 직항을 타더라도 12시간이나 걸리며 경유 항공편을 타게 될 경우 20시간 가까이 걸리기도 하므로 사실 쉬운 일은 아니다. 다녀오더라도 여기에서 치르는 졸업시험에 막대한 지장을 주게 마련이다. 물론 면접 없이 서류 100%로 선발하는 학생부 종합 전형도 4개 대학이나 있으나 합격 성적이 높은 학교들이다.

 

전형 별로 면접일정을 세분하여 분석해 보면 대학별 특기자 전형 중심으로 10월 20일경부터 11월 초까지 있고 학생부종합전형은 11월 중순 이후에서 12월 초까지 진행이 된다. 따라서 다음과 같이 지원전략을 세울 수 있다.

 

 1안​ 

 면접 없이 서류 100%로 진행하는 학교만 지원​ 

 2안​ 

 11월초까지 면접이 진행되는 대학을 중심으로 지원하고 면접 후 뉴질랜드로 와 졸업시험 응시​ 

 3안​ 

 가급적 졸업시험을 다 치르고 한국으로 귀국하여 면접이 가능한 대학을 중심으로 지원​ 

 4안 

 중간 중간이라도 한국에 가서 면접을 치르고 졸업시험도 치르는 방안​ 

 

1안의 경우 성균관, 서강, 중앙, 아주대학교가 그에 해당된다. 그러나 이 4개 대학은 한국에서도 in Seoul 대학들 중 상위권에 해당되고 국내고 학생들과 같이 경쟁하여야 하므로 합격을 보장 할 수 없고 최초합격은 거의 불가능해서 12월 20일이 넘어 추가로 합격자 발표하는 일정에 결과가 나오게 된다. 아무리 고등학교 내신성적이 좋더라도 학생부 종합은 성적과 비교과 활동 등 종합적인 정성적 평가이며 지원학과와 경쟁률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게 된다. 

 

2안의 경우 국민, 고려, 연세, 이화, 외대, 상명, 성신, 숙명대 등 특기자와 학종 입시가 있고 11월 중순까지 최초 합격자 발표가 나오기 때문에 최초합격을 할 경우 졸업시험이나 나머지 일정에 여유가 있게 된다. 그러나 이 또한 국내고 학생들과 같이 경쟁하는 전형들이고 특기자전형은 어학성적 등이 필요하고 학생부 종합전형은 학생 프로파일링이 잘 되어야 좋은 결과가 가능하다.

 

3안의 경우 졸업시험이 11월 20일경 끝날 수 있다면 시험을 다 치르고 한국으로 귀국하여 면접을 치를 수 있는 학교를 중심으로 지원하는 방안이다. 이 경우 대부분 면접이 11월 30일과 12월 1일에 거의 시행되므로 선택의 폭이 많이 줄어들게 된다.

 

4안의 경우 불가피하게 졸업시험 일정 중간에 꼭 지원하여야 할 대학들의 면접이 있다면 예를 들어 서울대학교와 연세대학교 전형의 경우가 그런데 꼭 지원하여야 한다면 졸업시험의 일정을 고려하여 졸업시험 중간이라도 지원하는 대학들의 일정에 맞추어 항공권 예약 및 발권을 하고 대비하여야 한다.

 

이와 같이 한국대학 지원에 있어서 특히 수시전형의 경우 면접 일정이 가장 큰 변수이므로 매년 달라지는 모집요강과 전형 일정을 꼼꼼히 체크하여 무리수를 둘 건지 아닌지 결정하고 진행하여야 한다. 올해는 과거 대비 해외고생들이 가장 한국대학 진학의 기회가 넓어지는 첫해이다. 그동안 학생부 종합전형으로 해외고생을 선발하지 않거나 수능최저학력 기준을 적용하던 학교가 다 해외고생들에게도 지원을 허용하고 수능최저학력 기준을 폐지하였기 떄문이다. 각 대학별로 모집요강을 꼼꼼히 파악하면 성적이 조금 부족하더라도 길이 보일 수 있다. 또한 한국대학 상위권 그리고 해외대학 약간 등 다양한 지원 전략의 구사도 필요하다고 사료된다. 

 

단,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다 다 놓친다는 속담을 기억하고 전략을 짜야 한다.

 

741d1ecfdb96b352ce04b5bab2ed2405_1557546579_0477.jpg
 

 

코로나 19가 이민을 바꿀 지도 (1탄)

댓글 0 | 조회 6,571 | 2020.04.03
핵무기를 앞세운 제3차 세계대전이 아니더라도 우리 사는 동안에 천지가 개벽할 일이 그 언제라도 발생할 수 있음을 여실히 증명한 코로나19 또는 코로나바이러스(이하… 더보기

정부, 9개 은행을 통해 상공업자 금융지원 개시

댓글 0 | 조회 2,863 | 2020.04.02
뉴질랜드 정부는 이번 COVID-19에 따른 중소상공업자들에게 9개 시중은행을 통해 ‘GOVERNMENT BUSINESS FINANCE GUARANTEE SCHE… 더보기

선운사 도솔암 가는 길

댓글 0 | 조회 758 | 2020.04.02
시인 김 영 남만약 어느 여자에게 이처럼아름다운 숲속 길이 있다면난 그녀와 살림을, 다시 차리겠네.개울이 오묘한 그녀에게소리가 나는 자갈길을 깔아주고군데군데 돌무… 더보기

정부 상가 렌트비 검토하기 시작

댓글 0 | 조회 3,906 | 2020.04.02
뉴질랜드를 포함한 전 세계적를 위협하고 있는 COVID-19 사태는 진정 기미가 보이질 않고 있다. 이번 사태에 안전한 사람이 단 한명도 없어 보이는 것이 현실임… 더보기

집순이를 위한 5분 홈트레이닝 & 파워 요가

댓글 0 | 조회 1,414 | 2020.04.01
예전처럼 외출과 야외활동이 쉽지않은데다, 체육관을 비롯한 운동시설도 사용하기 어려운 요즘, 여러분은 어떻게 체력 관리하고 계신가요?안녕하세요. 몬트리올 요가강사이… 더보기

봄 같지 않은 봄

댓글 0 | 조회 952 | 2020.03.31
‘코로나19가 종식되었다’ 4월 1일 만우절(萬愚節, April Fool’s Day) 아침에 듣고 싶은 말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은 2… 더보기

가을 포도 향기, Campbell-Early

댓글 0 | 조회 1,021 | 2020.03.30
고향 뒷동산에는 포도나무 한그루가 있었다. 새로 이사 온 집이라 정확히 누가 심었지도 몰랐다. 초가을 어쩌다 보면 작은 송이에 포도가 몇 알씩 달리는 데 좀처럼 … 더보기

COVID-19 UPDATE(4), 당장 이것 하여야 한다!

댓글 0 | 조회 7,282 | 2020.03.29
사업체를 운영한다면 현시국에서 먼저 해야 할 일이 비용을 극소화 해야 한다. 아직도 머뭇거리는 고객이나 독자들을 위해 꼭 챙겨야 할 세가지를 정리해 보았다. 중요… 더보기

[추가 업데이트] Wage Subsidy

댓글 0 | 조회 5,416 | 2020.03.28
조금전 Wage Subsidy 내용이 다시 바뀌었습니다. 아래 링크에서 확인가능합니다. 어제와 같은 소재목의 내용을 아래에 달겠습니다. https://workan… 더보기

[업데이트] Wage Subsidy 변경

댓글 0 | 조회 4,120 | 2020.03.28
어제 Wage Subsidy 변경전에 이미 신청된 Wage Subsidy 관련하여 명확하지 않은 부분이 있어서 안내드립니다.우선 명확한 부분 말씀드리겠습니다. 어… 더보기

Wage Subsidy 변경내용 업데이트

댓글 0 | 조회 6,596 | 2020.03.27
조금전 정부웹사이트에 Wage Subsidy 변경내용이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아래에 업데이트내용을 알려드립니다. 앞으로 Wage Subsidy 신청하는 고용주는 … 더보기

세번째 이야기 : 융자 상환 유예 및 조건 변경

댓글 0 | 조회 1,742 | 2020.03.27
3월 27일 12시 현재까지 은행 융자 관련 업데이트 된 부분을 아래와 같이 안내드립니다. 지난 번과 중복 되는 부분이 있거나 변경이 없는 내용일 수 있습니다. … 더보기

두번째 이야기 : COVID-19 렌트비 관련 정보

댓글 0 | 조회 5,694 | 2020.03.26
제인 홀랜드씨의 렌트비 면제 관련 인터뷰 3월 25일 자정부터 뉴질랜드는 4주간 LOCK DOWN 을 시작되었다. 정부는 연장 가능성도 있음을 시사했다. 그런데 … 더보기

정보 공유와 오픈 소스

댓글 0 | 조회 1,139 | 2020.03.25
2020년의 첫번째 텀이 끝나가고 있지만, 전 세계 모든 시스템은 마비된 것 같다. 20년전, 1999년에서 2000년으로 넘어가면서 전 세계적으로 걱정했던 Y2… 더보기

정윤성의 COVID-19 금융정보(1) 은행 융자 상환 유예((Repaymen…

댓글 0 | 조회 2,237 | 2020.03.25
뉴질랜드가 Lock Down 되면서 은행들의 융자 상환 유예(Repayment Holiday) 정책 시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그러나 아직 구체적으로 진행시기와 절… 더보기

영화와 도시

댓글 0 | 조회 421 | 2020.03.25
뉴욕 출신 거장 영화감독들이 만든 뉴욕 스토리‘인생은 흘러가고 흘러가는 것’우디 앨런, 마틴 스콜세지 등 참여​한때 뉴욕이란 곳에서 3년 정도 살아보고 싶다는 생… 더보기

해와 달이 된 오누이 4편

댓글 0 | 조회 216 | 2020.03.25
옛날 어린 삼남매를 둔 어머니가 살고 있었다. 하루는 어머니가 삼남매를 두고 사나흘 동안 무명을 매러 갔다. 어머니는 일을 해준 대가로 메밀묵을 얻어 함지에 담아… 더보기

100년만에 찾아오는 금융시장의 기회

댓글 0 | 조회 3,403 | 2020.03.25
현금은 왕이다 (Cash is King)“100년만에 찾아오는 금융시장의 기회! 유례없는 부의 증식!” 한국 어느 유튜버가 자신의 방송에 붙인 타이틀이다. 투자가… 더보기

이웃 3 - 밴트와 마샤

댓글 0 | 조회 386 | 2020.03.25
■ 이 한옥밴트가 목에 깁스를 하고 베리와 이야기 중이었다. 우리 집과 베리 집과 밴트 집의 뒷마당 경계점은 앵무새 키아 Kea 한 쌍이 사는 포후투카와 나무와 … 더보기

열심히, 하지만 안 열심히

댓글 0 | 조회 748 | 2020.03.25
한마디만 던졌다가는 금방 눈물을 뚝 떨굴것만 같았던 Z가 오히려 먼저 입을 열었습니다.“왜.. 그럴까요...? 왜 저는 성적이 안 오르는 걸까요?”애먼 창 밖 구… 더보기

한국에서의 편입 분투기 II

댓글 0 | 조회 1,217 | 2020.03.25
한국 대학으로의 편입 시험 중 필기시험과 면접은 같은 날 진행된다. 그리고 이날 마주한 흥미로운 광경을 아직도 난 기억한다.필기시험은 영어 에세이 라이팅과 한국의… 더보기

타이 프렌즈 레스토랑

댓글 0 | 조회 890 | 2020.03.25
Thai Friends Restaurant은 폰손비에 자리 잡고 있는 태국 전문 레스토랑이다. 매콥한 동양요리에 반한 현지인들이 많이 찾는 레스토랑으로 뉴질랜드의… 더보기

Covid-19 Lockdown

댓글 0 | 조회 2,077 | 2020.03.25
오늘 (3월 25일) 오후 11시 59분부터 뉴질랜드 정부에서 Level 4 Lockdown을 실시 합니다.​

소리 없는 관찰자

댓글 0 | 조회 909 | 2020.03.25
COVID19가 남쪽 끝의 작은 섬나라인 뉴질랜드에도 도착했다. 과거의 바이러스와 달리 무척 똑똑한 바이러스로 빠르게 진화를 해가면서 퍼져 나간다.사람의 의식만 … 더보기

내 몸에 침투하는 온갖 바이러스, 매일 5분 요가로 거뜬히 막아내자!

댓글 0 | 조회 914 | 2020.03.25
체온을 1도만 높여도 면역력이 5배가 증가한다죠?안녕하세요. 몬트리올 요가강사이자 유튜버(YOGA SONG - HAYEON)의 송하연입니다.체온이 상승하면 혈액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