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배태현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Neil PIMENTA
김수동
변상호경관
신지수
김지향
안호석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유영준
이현숙
김영안
한 얼
박승욱경관
김영나
정석현
Shean Shim
빡 늘
CruisePro
봉원곤
Mina Yang
김철환
박현득
Jessica Phuang
임종선

선택

강명화 0 317 2019.04.09 16:54

생각해보면 10년을 넘는 시간을 뉴질랜드에서 살면서 영어보다 더 어려웠던 건 아마도 선택이었을 것이다.

 

살다보면 생각보다 선택해야 하는 순간은 많다. 선택을 어려워하게 될수록 선택은 더 늘어나는 듯한 착각도 든다.

 

aa0e2b6a417865c3f5b697d41b1b2450_1554785
 

생각해보면 한국에서 살던 어린 시절은 그다지 선택해야 할 것들이 많지 않았다. 어쩌면 내가 선택하지 않고 그냥 남들처럼 따랐기 때문일지도 모를 일이지만..

 

나의 인생 선택들이란, 어려서 엄마 손잡고 유치원을 갔고, 엄마의 선택을 따라 무섭고 싫었지만 유치원을 다녔다. 그리고는 사회가 선택해서 일러준대로 학교에 다녀야 된다길래 학교를 갔다. 그렇게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를 12년동안 다녔다. 그 중에도 작은 선택들이 있었을테지만, 인생은 그냥 남들 사는대로 사는 건지 알았다. 모든 선택은 사회가 정해준 대로, 혹은 부모님이 정해준대로 였다.

 

수능 또한 다들 원서쓰고 시험을 치기에 나도 치뤘고, 줄 세워진 대학들 중에 내가 갈 수 있는 최선을 골라 줄을 서고, 받아주는 곳에 들어가 또 시간표 따라 살았던 것 같다. 선택하기 보다 선택되어지는 선택을 했을 것이다.

 

생각해보면 20살까지 아니 직장을 가지고 직장에서 원하는 인재가 되기까지, 그러니까 20대 후반까지 인생에서 정말 나의 선택은 딱히 없었다. 남들 하는 공부, 남들 가는 학교, 남들 치는 시험을 치고 그 행보를 따라 내 최선만 다하면 되었다.

 

그러다 뉴질랜드에 온 나는 처음부터 선택의 잔인함 앞에 놓여졌다. 영어 공부를 더 하기 위해 어학원을 가야할지, 경험을 쌓기 위해 여행을 가야할지부터 뉴질랜드에 살고 싶은지 아니면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은지까지 어떻게 보면 인생을 좌우하는 선택들에 나는 끝없이 던져졌다.

 

어떻게 보면 나이와 무관하게 남들이 가지 않은 길을 어느 순간 들어섰기 때문이겠지만, 주변에 같은 경험이 있는 사람이 한명도 없다는 사실이 또는 혼자 모르는 길을 가고 있다는 사실이 순간순간 심장 떨리게 두려워서 어떤 것도 선택하지 못한체 오랫동안 시간만 보낸 적도 참 많았다. 그리고 아무에게도 나의 이 심정을 이해받지 못하는 것이 조금은 서운하고 지쳤고, 두려웠다.

 

살다보면 어떨 때는 남들이 가지 않은 길을 가는 사람들이 부럽다가도, 내가 정작 그 길을 가게 되면 사실은 그게 얼마나 외롭고 험난한지 당사자만 알게 된다.

 

물론, 나만 그랬다는 말이 아니다. 나만 그런거 같은 기분으로 가득차게 된다는 말이다. 나 또한 혼자 그런 기분으로 가득차 두려웠다. 자기 연민에 빠지기도 자괴감에 빠지기도 하는 순간들..

 

그렇게 10년을 버티다 보면, 어려운 일이 반복되기도 하고, 두려웠던 일이 익숙해지기도 하며, 어느 순간 두려운 순간들이 더 이상은 문제가 되지 않는 일이 되기도 한다.

 

긴 시간을 참고 견딘자만이 알 수 있는 유연함이 생기는 순간이 온다면, 그 순간에야 내가 그 긴 터널을 지나왔음을 문득 깨닫게 될 때가 있다.

 

물론, 그게 수 많은 터널 중에 하나일지라도 혹은 여전히 또 다른 터널을 지나는 중일지라도 버텨낸 경험은 앞으로의 두번째, 세번째 터널까지도 버틸수 있게 해주는 용기를 주는 듯 하다.

 

그래서 심리학자들은 얘기한다. 큰 성공 하나보다 작은 성공을 자주 경험하는 것이 우리에겐 더 큰 좋은 영향을 미친다고..

 

매일 매일을 살아내고 있는 우리에게, 외국살이를 성공적으로 버텨내고 있는 우리에겐 매일매일이 인생을 좌우하는 선택들이고, 남들은 걷지 않은 길을 가는 힘든 길이지만, 우리의 작은 성공들은 차곡차곡 쌓여가고 있다. 그래서 우리의 선택과 선택의 성공은 조금씩 조금씩 커져가고 있다고 믿으면서, 오늘도 작은 성공을 하나 이루며 내일 또 하나의 성공을 위해 이제는 조금 쉬어야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Total Cleaning & Total Paint
cleaning, painting, 카펫크리닝, 페인팅, 물 청소, 토탈 크리닝 T. 0800157111

[포토 스케치] Mackenzie Field

댓글 0 | 조회 184 | 2019.09.18
▲ Mackenzie Field

오클랜드 식물원의 Biosecurity trail

댓글 0 | 조회 340 | 2019.09.11
오클랜드 공항 입국장에서 신고를 마쳤다. 통관에 있어 검역에 관련 신고할 사항이 없다는 녹색선언이다. 이제 출구를 거쳐 공항을 빠져 나올 수 있다. 그런데 통로 한 가운데에 탐색견… 더보기

임대손실 Ring-fencing - 1

댓글 0 | 조회 559 | 2019.09.11
지난주에 지난 6월말일경 국회를 통과한 임대주택 과세손실 Ring-fencing에 대한 IRD자료가 공개되었다. 이번호에는 해당 자료를 근거로 개요를 간단히 소개하고, 다음호에는 … 더보기

소주, 이슬같이 투명한 그대

댓글 0 | 조회 355 | 2019.09.11
1991년 프랑스 보르도에서 제 1회 세계주류박람회가 열렸을 때 한국의 국민주인‘희석식 소주’의 출품을 문의했다. 그러나 발효주가 아니라는 이유로 출품을 거절당했다. 발효나 증류과… 더보기

보험료를 지불하지 않아도 되는 보험

댓글 0 | 조회 605 | 2019.09.11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어느 시점에서는 어떤 보험이던지간에 이 보험을 들어야하나, 말아야하나를 생각하게 된다. 그러면서 다양한 정보를 찾아보기도 하고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도 들어보기도… 더보기

멍청이와 왕자들 7편

댓글 0 | 조회 136 | 2019.09.11
맏딸 콤플렉스와 자기 통합피의 다리에서는 폭력과 죄악 같은 것들이 떠오른다. 피의 다리를 건널 수 없다는 것은 죄악과 폭력이 고착되어 있거나 그런 것들로 인해 더럽혀진 영혼을 상징… 더보기

Khao San레스토랑

댓글 0 | 조회 603 | 2019.09.11
카오산 (Khao San)레스토랑은 뉴마켓에 새롭게 오픈한 태국음식 전문점이다. 시원하면서도 가벼운 느낌과 현대적인 태국 음식을 맛볼 수 있어 현지인들에게 인기가 좋다. 태국의 전… 더보기

[포토 스케치] 테카포의 일출

댓글 0 | 조회 190 | 2019.09.11
▲ 테카포의 일출

공부의 왕도 5편 -쓰기

댓글 0 | 조회 210 | 2019.09.11
그동안 지지리도 공부 안하던 학생이 맘먹고 책을 펼쳤을 때, 무엇을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 멍~하게 앉아있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공부의 왕도 시리즈가 이제 5편을 맞이 했습니… 더보기

왜 누구는 건강하고 누구는 그렇지 않은가?

댓글 0 | 조회 320 | 2019.09.11
세계 보건 기구 (World Health Organization, WHO)는 “건강하다”는 의미는 단순히 질병이 없는 상태만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신체적, 정신적, 그리고 사회적 … 더보기

삼겹살을 뒤집는다는 것은

댓글 0 | 조회 375 | 2019.09.11
시인 : 원 구식오늘밤도 혁명이 불가능하기에우리는 삼삼오오 모여 삼겹살을 뒤집는다.돼지기름이 튀고,김치가 익어가고소주가 한 순배 돌면불콰한 얼굴들이 돼지처럼 꿰액 꿰액 울분을 토한… 더보기

천식으로 고생하는 아이, 너무 안타까워요 ㅠ ㅠ

댓글 0 | 조회 334 | 2019.09.11
공업화가 진행되고 식생활과 생활환경이 바뀌면서 기관지천식을 앓는 어린이들이 부쩍 늘었다. 천식은 알레르기성 염증 반응, 즉 기관지 평활근의 수축ㆍ점막의 부종ㆍ분비물의 증가로 인해 … 더보기

10월 1일부터 “이티~에이(ETA)” 하라

댓글 0 | 조회 1,634 | 2019.09.10
그동안 역사에 없었던 “ETA”가 10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입니다. 비단 한국인에게만 적용되는 법이 아니기에, 뉴질랜드 정부는 대대적인 홍보를 통하여 보다 많은 국제 여행객들이 … 더보기

나이 들어서는 음•체•미

댓글 0 | 조회 654 | 2019.09.10
10대 후반에 학교 다닐 때는 ‘국어•영어•수학’ 과목이 중요하다. 여기서 결판이 난다. 명문대학에 들어가는 것도 국•영•수가 좌우한다. 진로와 직업은 명문대학을 졸업한 것하고, … 더보기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 입에 가시가 돋아난다

댓글 0 | 조회 236 | 2019.09.10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가 숨 가쁘게 돌아가고 있다. 동시에 국내 정세도 파국 일보 직전까지 치닫고 있는 느낌이다. 마치 격한 풍랑(風浪)을 맞고 있는 항해 중인 배안에서 서로 … 더보기

OTT, 꼭대기 위에?

댓글 0 | 조회 183 | 2019.09.10
미국 여행 중 호텔에서 노트북으로 넷플릭스에 들어가 한국 드라마를 보다가 노트북을 HDMI 케이블로 TV에 연결하고는 큰 화면으로 편하게 보았다. 시차 때문에 잠이 안와 내친김에 … 더보기

안전한 귀가, 안전운전

댓글 0 | 조회 473 | 2019.09.10
지난 주, 로토루아에서 여러 명의 사상자가 나온 교통사고가 있었습니다. 이렇게 큰 교통사고들이 뉴질랜드 전국적으로 계속되어 일어 나고 있습니다.뉴질랜드 경찰은, 매년 교통사고 사상… 더보기

조물주 이야기 4

댓글 0 | 조회 134 | 2019.09.10
지구의 온갖 것을 다 만들고 나서맨 마지막으로 가장 까다로운 과정이 남아있었을 때,아아으--- 졸려.조물주는 자기도 모르게 하품이 계속 나오는 걸 어쩔 수가 없었대.하긴, 지구 설… 더보기

파격의 미

댓글 0 | 조회 252 | 2019.09.10
나는 수필가이다. 하지만 학창시절에 어려워하고 하기 싫어했던 과목 중의 한 과목이 국어였으며, 특히 작문시간이면 고역스럽기 짝이 없었다. 어디 작문뿐이었던가? 고전은 어땠으며 시를… 더보기

9월 둘째주 주간조황

댓글 0 | 조회 241 | 2019.09.10
봄을 시샘하듯 8월 마지막 주말은 거의 대부분의 포인트에서 꽝!소리가 많이 울려 퍼졌던 것 같습니다. 멀리 파노스에 출조한 분들도 꽝! 동네에서도 꽝! 바다가 그리도 먼데 어쩌면 … 더보기

남편의 그녀

댓글 0 | 조회 464 | 2019.09.10
그가 슬며시 지나간다. 그녀를 만나러 나가는 것이리라. 눈치는 채고 있었지만 알은 척할 수 없다. 알은 척 했을 때 맞닥뜨리게 될 그의 반응이 두려워서다. 오히려 앞으로 당당하게 … 더보기

2080의 의미를 제대로 알자

댓글 0 | 조회 428 | 2019.09.07
TV에서 2080이라는 이름으로 20개의 건강한 치아를 80세까지 가져가자는 광고를 접하게 된다.사람의 치아는 윗턱, 아랫턱으로 구별하여 한턱당, 앞니4개, 송곳니 2개, 작은 어… 더보기

부정맥(不整脈)

댓글 0 | 조회 656 | 2019.09.07
“대한민국이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선 벤처기업(venture business) 창업이 활성화되고, 민간에서 주도하는 창업 생태계가 조성돼야 한다”고 생전에 강조해 온 이민화(李珉… 더보기

[포토 스케치] 아침 산책길 2

댓글 0 | 조회 225 | 2019.09.05
▲ 아침 산책길 2

주거 침입 신고, 수사, 예방

댓글 0 | 조회 1,124 | 2019.09.02
바쁜 일과를 끝내고 집에 왔을 때, 문은 열려 있고, 집안은 난장판이고, 평상시 애장하던 비싼 물품들이 사라졌을 때 심적으로 얼마나 힘들지는 피해를 받아본 분들이 아니고서야 정확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