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배태현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Neil PIMENTA
김수동
변상호경관
신지수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김영안
유영준
한 얼
박승욱경관
김영나
정석현
Shean Shim
빡 늘
CruisePro
봉원곤
써니 림
Mina Yang
김철환
박현득
Jessica Phuang
오즈커리어
여디디야

유틸리티 주식에 주목하라

조석증 0 665 2019.03.27 16:41

불황기에 대비한 투자전략 (3편)

 

325da1e56685662bb9710f49ad67b298_1553657
벼랑끝 대결, 뿔이 엉겨붙어 해결이 쉽지 않다 

 

하노이 회담 결렬 직후 암암리에 미북간에 ‘힘겨루기’가 진행되는 와중에 3월 7일 베네수엘라에서 대규모 停電사태가 발생했다. 일주일만에 복구됐지만 문명에서 야만으로 되돌아가는 것은 종이 한장 차이라는 사실을 실감케 한다. 최근 크라이스트쳐치 테러사건으로 ‘안전한 천국’ 뉴질랜드의 이미지가 크게 손상됐지만 과거에도 뜻밖의 장기간 정전사태로 체면을 잃은 적이 있었다. 만 21년전인 1998년 2-3월 오클랜드 시내가 66일 동안 정전되는 바람에 시내의 고층빌딩 계단을 오르내리고 촛불영업을 하던 이발소에서 머리를 깎던 기억이 새롭다.  

 

325da1e56685662bb9710f49ad67b298_1553657
 

NZ전력회사 주식, 얼마나 안전한가?

 

유틸리티(Utility) 주식은 전기, 가스회사 주식을 말한다. 유틸리티는 속성상 국가의 안보와 직결되기 때문에 어느 나라나 공기업으로 운영하거나 민영화시키더라도 정부가 과반수 지분을 보유해서 의결권을 행사한다. NZ 유틸리티 회사는 5개회사가 소매시장의 95%를 점하고 있는데 모두 上場돼 있으며 이 가운데 3개 기업은 정부가 51% 지분을 갖고 있다. 

 

325da1e56685662bb9710f49ad67b298_1553657
 

정부의 소비자가격 규제에도 불구하고 경쟁으로 인한 생산성 향상으로 주가가 꾸준히 오르고 배당금도 연간 6-7% 를 지급하기 때문에 매력있는 주식으로 각광받는다. 현재 은행금리가 3%대인 점을 생각하면 저금리 시대에 노다지가 아닐 수 없다. 불황이 닥친다고해도 누구나 전기는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인프라, 의료, 양로원 사업과 함께 ‘불황을 모르는’ 주식에 속한다고 할 수있다. 불황이 오면 주가는 내려가겠지만 언젠가는 다시 올라갈 것이고 전력회사가 폭망하거나 파산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흔히 정부와 地自體(지방정부)가 발행하는 채권이 안전하다고 생각되지만 그리스, 베네수엘라처럼 나라가 흔들거리거나 망하는 경우도 있고, 미국의 오렌지 카운티처럼 부도가 나는 경우도 있다. 

 

NZ 전력시장, 어떻게 생겼나?

 

뉴질랜드의 전력시장은 1998년 전력개혁법(Electricity Reform Act) 시행을 계기로 국영 ECNZ가 해체되면서 민영화돼 현재의 5개 전력회사로 개편되었다. 그 후 2003-2010년 수차례 법개정을 거쳐 현재는 전력청(Electricity Authority)이 통제를 하고 있다. 5개회사 중 3개사는 정부가 과반을 소유하고 있고 콘택트에너지(CEN)와 트라스트파워(TPW)는 100% 민간소유로 넘어갔다. 

 

전력시장 구조는 발전(Generation), 송전(Transmission), 배전(Distribution), 소매(Retail), 소비시장(Consumption), 규제(Regulation) 6개부문으로 나뉜다. 발전은 위 5개사가 대분분 담당하고 있다. 송전은 TPW가 幹線網 11,000Km 및 남북섬을 연결하는 611km의 고압직류선을 담당하고 있다. 배전은 29개 회사가 15만 킬로미터에 이르는 중저압선을 분할해서 맡고 있다. 소매는 위 5개사가 소매시장의 95%를 담당하고 있는데 전력은 Spot 현물시장에서 경쟁입찰을 통해 거래되며 TPW가 관리를 맡고 있다. 댐의 수위와 降雨量 전망, 지역간 전력 수요에 따라 가격이 결정된다. 

 

325da1e56685662bb9710f49ad67b298_1553658
 

NZ의 發電은 대부분 再生에너지가 차지하는데 발전량을 보면 전체 42.2gwh (기가왓트) 중 남섬에서 18.7gwh, 북섬에서 23.5gwh이며 남섬 생산량의 98%는 인버카길 및 테카포 인근에 산재한 수력발전소에서 생산된다. 地熱발전은 대부분 Taupo와 BOP에서, 風力발전은 웰링턴 인근 Manawatu와 Cook Strait 해협에서, 석탄발전은 해밀턴 인근의 Huntly에서, 潮力발전(파도)은 헬렌스빌 인근의 Kaipara Harbour와 Cook Strait에서 생산된다. 과거 국민당 정부는 2025년까지 전력의 90%를 재생에너지(Renewable Energy)로 생산하다는 야심찬 계획을 세운바 있다. 흥미로운 사실은 뉴질랜드 정부가 1968년, 1976년 두차례에 걸쳐 오클랜드 노스쇼어 북쪽에 위치한 Kaukapakapa에 핵발전소를 건설하기 위해 계획을 세워 놓았다가 Maui 유전에서 충분한 매장량의 가스와 석유가 발견되는 바람에 중단했다는 사실이다. NZ에서 핵발전소 건설은 違法이 아니며 핵발전 군함이나 무기만 금지되어 있다. 淸淨國인 NZ도 핵발전을 검토하는 마당에 (핵발전은 사실은 公害가 없다) 한국이 非원전 정책으로 나가는 것은 생각해 볼 일이라 하겠다.        

 

NZ전력회사 주식, 얼마나 매력적인가?     

 

지난 일년동안 NZ 주식시장이 호황을 나타냈고 이 호황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데 특히 전력회사들의 약진이 돋보인다. 지난 3년동안 (2016 3/20-2019 3/20) 5개사의 주가는 평균 32.2%가 올랐다. 이 시세차익에다 3년동안 지급받은 배당금을 합치면 실질수익률은 평균적으로 최초투자액의 50.7%에 이른다. 

 

만약 어느 투자자가 3년전에 메리디안에너지(MEL) 에 $1,000,000을 투자했다면 그는 그동안 주가가 올라서 시세차익 $473,740을 얻고, 3년간 배당금 $153,010을 예금통장으로 수령해 모두 $626,750의 수익을 거두었을 것이다. (도표 ‘투자원금 연도별 증가추이’ 참조). 여기에 더해서 만약 이 투자자가 3년간 개인소득세를 낸 것이 있다면 연말정산 때 Imputation Credit (배당금 지급액의 약 30%) 을 IRD에 청구해서 세금을 돌려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수익률이 더 높아졌을 것이다. 그동안 만약 은행에 100만불을 넣어 두었더라면 세금을 공제하고 실질수익이 10만불도 안되었을 것이다. 위 투자에서 시세차익(Capital Gain)은 사업자가 아닌 이상 세금이 없고, 배당금은 오히려 회사가 법인세를 납부하고 지급했기 때문에 Imputation Credit 청구권을 갖는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다음에 추가로 설명할 기회가 있을 것이다. 

 

325da1e56685662bb9710f49ad67b298_1553658
(주) 3년전 10만불을 투자했을 경우 주가상승 및 배당금을 감안한 실질수익임

     

주식투자에서 과거의 실적이 미래를 보장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과거에 꾸준한 성장세를 나타냈다면, 그리고 배당금을 꾸준히 지급했다면, 특별한 이변이 없는한 다소의 차이는 있어도 앞으로도 비슷한 추세를 보일 것이라고 예측해 볼 수 있다. 위 도표에서 보면 연도별로 기복의 차이는 있어도 모든 전략회사들이 3년째 가서는 골고루 40%-60%의 수익률을 거둔 것을 알 수 있다. TPW는 첫해에 주가가 떨어져 원금이 줄어들었으나 다음해에는 이를 만회하고 콘택트에너지(CEN) 보다 오히려 더 좋은 실적을 거두었다.   

 

인생에서 극복해야 할 가장 큰 적은 두려움이다, 두려움은 無知에서 비롯된다. 알지 못하니까 두려운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죽음을 무서워 하는 것은 두려움 때문이다. 죽은 다음에 어떻게 될지 아는 사람들도 있지만 대부분은 확신이 없기 때문에 무서워한다. 두려움은 동물이나 인간들이 가진 속성의 하나로 당연한 현상이다. 워렌 버핏은 성공을 가로막는 세가지 요인중 하나로 두려움을 지적했다. 주식투자를 가로막는 가장 큰 적은 두려움이다.

 

▲ 이 칼럼은 필자의 개인적인 견해를 나타낸 것이며 사용된 데이타는 최대한 정확을 기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오차가 있을 수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이 칼럼에 근거해 투자하시더라도 필자나 회사는 책임이 없음을 알려드리며 실제로 투자를 결정하실 때에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KS Trans Co. LTD (KS 운송 (주))
KS TRANSPORT / KS 운송 (YEONGWOONG Co. Ltd) T. 0800 479 248

와이헤케 와인 투어

댓글 0 | 조회 634 | 2019.05.15
Waiheke island wine tours오클랜드 동쪽 앞바다에는 와이헤케 섬이 있다. 페리로 사십분 정도면 오갈 수 있는 가까운 거리이다. 이른 아침부터 늦은 저녁까지 배편이… 더보기

‘보여주기’ 와 ‘보기’

댓글 0 | 조회 258 | 2019.05.15
‘보여주기’는 자신을 소진하고 ‘보기’는 충전하는 행위대표적 ‘보기’ 습관인 독서ㆍ여행ㆍ산책은 영혼의 충전소​우리의 일상은 ‘보여주기’와 ‘보기’로 구성되어 있다. 가령 외모를 가… 더보기

개구리왕자 8편

댓글 0 | 조회 142 | 2019.05.15
도대체 왜?나는 또 남성들의 비아그라처럼 여성을 위한 ‘해피 드럭(Happy drug)’ 인 ‘애디(addyi)’ 라는 약이 있다는 기사도 접하게 되었다. 기사의 내용은 그 약의 … 더보기

영주권/시민권자와의 파트너쉽 워크비자법 특강

댓글 0 | 조회 1,576 | 2019.05.15
이민1세대들의 자녀들인 1,5세대, 그리고 이어지는 2,3세대들과 비영주권자 사이의 결혼이나 사실혼을 통한 워크비자와 영주권 취득은 20년 넘게 이민컨설팅을 제공해 온 저에게는 참… 더보기

잊혀진 건 잊혀진 것이 아니다

댓글 0 | 조회 195 | 2019.05.15
글쓴이 : 최 재호잊혀진 건 잊혀진 것이 아니다.잠시 내속에 숨은 나에게 그렇다고 믿게 하고 싶을 뿐어느 뜻하지 않은 골목, 방심한 순간에 다시 내 마음에 밀려올 테니까사랑하는 건… 더보기

내 나이가 어때서…

댓글 0 | 조회 346 | 2019.05.15
올해도 날짜가 어디로 몽땅 새어 나갔는지 벌써 5월이다. 아직 뉴질랜드의 가을을 맞이 할 준비조차 안된 나는 5월이라는 단어가 당황스럽기만하다. 버나드 쇼라는 작가는 “우물쭈물하다… 더보기

SOUL BAR & BISTRO

댓글 0 | 조회 243 | 2019.05.14
SOUL BAR & BISTRO 레스토랑은 오클랜드 시티 VIADUCT하버에 자리잡고 있는 서양요리 전문 레스토랑이다. 하버 앞에 자리 잡고 있어 오클랜드 부두 전경을 한눈… 더보기

5월 2째주 주간조황

댓글 0 | 조회 260 | 2019.05.14
파키리, 망가와이 비치 밤낚시가 절정에 달하는것 같습니다. 어린 딸을 데리고 간 조사님이 어린 딸에게 킹카와이 한방으로 내기에서 패했다는 말을 전해듣고 킹카와이가 많이 잡히기는 잡… 더보기

행복으로 가는 네번째 단계

댓글 0 | 조회 157 | 2019.05.14
계속해서 앤서니 그란트 교수의 ‘행복한 호주 만들기’ 심리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가 설정한 행복으로 가는 첫번째 단계는 목표와 가치를 찾는 것이었고, 두번째 단계는 무작… 더보기

[포토 스케치] 박명을 기다리며....

댓글 0 | 조회 179 | 2019.05.14
▲ 박명을 기다리며....Katiki Beach​​

사람이 재산이다

댓글 0 | 조회 380 | 2019.05.14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 당시 두 대통령은 북한을 방문하고 통일 방안을 논의하였다. 이는 세계적인 뉴스거리가 되었으며 한민족의 통일에 대한 열망이 빛을 보는듯했다. 그 때 다… 더보기

사랑을 지치지 않게 하는 숙주 - 맞사랑

댓글 0 | 조회 350 | 2019.05.14
아들이 하나 있다. 성질이 급한놈도 아닌데 27주만에 세상에 나와서 온 식구들 다 깝놀하게 만들었는데 입이 짧아서 어릴때부터 늘 이놈 먹이는게 고민이었다. 빨리 커야지 살좀 쪄야지… 더보기

유전자도 마음을 바꾼다

댓글 0 | 조회 208 | 2019.05.14
만약에 내가 유전학자라면 꼭 한 가지 밝히고 싶은 게 있다. 사람의 유전자에 내재해 있을 이타적 사랑에 대한 것이다. 아직은 누구도 시도해보지 않아서 그렇지 마음 단단히 먹고 연구… 더보기

잡종의 생존법칙

댓글 0 | 조회 312 | 2019.05.14
와인의 품질은 포도 품종 자체가 가지고 있는 개성에 크게 지배된다. 결국 품종이 같다면 재배지가 다르더라도 품질 면에서는 약간의 차이가 있을 뿐이라고 말할 수 있다. 하지만 동일한… 더보기

무료 독감 예방 주사와 자격

댓글 0 | 조회 655 | 2019.05.14
독감(Flu)은 감기와 달리 심각한 질환의 일종으로 간주됩니다. 여러분이 다른 건강상의 문제가 있는 경우 그것의 상태를 더욱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한 번의 독감 예방 접종으… 더보기

무늬만 경찰 1

댓글 0 | 조회 425 | 2019.05.14
전날 당직을 마치고 퇴근하는 길, 8월 한낮의 태양은 아스팔트 위로 아지랑이를 피워 올리며 세상을 모두 녹여버릴 듯 뜨거운 열기를 뿜어대고 있었다.오늘따라 무슨 차가 이리 막히는지… 더보기

조현병(調絃病)

댓글 0 | 조회 861 | 2019.05.11
최근 조현병 환자에 의해 발생한 ‘묻지마 범죄’로 인하여 조현병에 관심이 높아 지고 있다. 지난 4월 17일 경남 진주시 가좌동 주공아파트의 방화ㆍ살인 사건으로 사상자가 발생했다.… 더보기

코막힘, 재채기, 가려움, 콧물 등 그 원인은?

댓글 0 | 조회 761 | 2019.05.11
해마다 봄가을과 같은 환절기가 오면 이비인후과를 찾는 많은 수의 환자들이 코막힘, 재채기, 가려움, 콧물 등의 증상을 호소한다. 번개처럼 목숨을 위협하는 정도는 아니지만 가랑비에 … 더보기

2020 한국대학 수시요강 발표

댓글 0 | 조회 654 | 2019.05.11
5월초 한국 대부분의 대학이 2020년 수시모집요강 확정 안을 일제히 발표하였다. 물론 3년 예고제에 따라 이미 정해진 틀 내에서 2018년 5월 전형계획안이 발표되기는 하였으나 … 더보기

Sushi wa Kim chef

댓글 0 | 조회 1,432 | 2019.04.24
Sushi wa Kim chef 레스토랑은 오클랜드 시티에 자리잡고 있는 일본 스시 전문 레스토랑이다. 본인이 직접 스시를 선택 할 수 있어 뉴질랜드 사람들에게 인기가 좋다. 가족… 더보기

행복으로 가는 세번째 단계

댓글 0 | 조회 321 | 2019.04.24
계속해서 앤서니 그란트 교수의 ‘행복한 호주 만들기’ 심리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가 설정한 행복으로 가는 첫번째 단계는 목표와 가치를 찾는 것이었고, 두번째 단계는 무작… 더보기

턱 관절에서 소리가 나거나 통증이 있나요?

댓글 0 | 조회 744 | 2019.04.24
말을 하거나 음식을 씹는 행위를 제외하고도 하루 중 우리의 턱 관절은 침을 삼키기 위해 잠을 잘 때에는 1분에 1번, 잠을 자지 않을 때에는 1분에 2번 움직인다. 한 번 움직일 … 더보기

세상을 다 가진 느낌

댓글 0 | 조회 436 | 2019.04.24
누구나 원하고 계획한데로 모든 것이 잘 되어가면 마치 세상을 다 가진 것 같고 이보다 더 신나고 좋을 순 없을거라 말할 수 있다. 그리고 뭐든 다 잘할 수 있다는 넘치는 자신감은 … 더보기

해외에서 뉴질랜드 부동산 구입

댓글 0 | 조회 1,482 | 2019.04.24
뉴질랜드에서 바라 보는 해외 거주자들의 부동산 취득에 있어서 정부의 규제가 계속 진행중이다. 현재 부동산 경기 하락세의 이유이기도 한데 현정부의 부동산 안정화를 위한 외국인의 부동… 더보기

약 오르면 진다

댓글 0 | 조회 562 | 2019.04.24
어릴 적에 보았던 연속극의 한 대목이 지금까지 기억난다. 어떤 큰 부자가 집사에게 큰일을 해결하고 오라고 파견하면서 한 말이다.“약 오르면 진다.” 심리적으로 동요하면 이길 수 없…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