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실패하는 굶는 다이어트

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정동희
한일수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이현숙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조기조
변상호경관
김지향
송하연
이정현
월드비전
김성국
Bruce Lee
권태욱
여실지
김유나
박종배
크리스티나 리
김수동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이현숙
김영안
Jane Jo
정윤성
안호석
김영나
조석증
Jessica Phuang
임종선
배태현
최형만
김경훈

100% 실패하는 굶는 다이어트

0 개 958 박기태

다이어트를 시작할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살을 빨리 빼고 싶다는 욕망에서 식사량을 갑자기 줄인다. 그러나 이 방법은 시간이 지나면서 차츰 허기를 느끼게 될 수 밖에 없다. 그러니까 잘 참다가 한번에 폭식을 하게 되고, 폭식을 했을 경우 자책감 속에서 또 굶는 악순환을 되풀이하게 된다. 폭식, 굶기, 다시 폭식ㆍㆍㆍ이런 악순환이 진행되면서 살을 빼는 것은 점점 힘들어진다. 이쯤 되면 다이어트가 암 치료보다 어렵게 된다. 분명이 말하자면 배고픈 욕망을 억제하는 다이어트 요법은 100% 실패하게 되어 있다. 이런 다이어트는 ‘거식증’ 과 ‘폭식증’ 이라는 부작용을 낳을 수 있고, 실제 이런 부작용으로 인해 사망하는 경우도 있다. 

 

db4195cfa470f4ba85b98e3f3c04134e_1548805246_7329.jpg
 

따라서 다이어트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우선 다이어트에 대한 강박관념이 없어져야 한다. 그러기에 ‘다이어트를 하려면 다이어트를 해서는 안 된다’는 역설적인 말까지 나오게 된 것이다. 먹지 않는다고 해서 바로 살이 빠지는 것은 아니다. 몸이란 것은 그렇게 내 마음대로 움직여주지 않는다. 

 

살을 빼기 위해서는 몸을 달래가면서, 몸과 대화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굶다가 음식이 갑자기 들어오면 몸은 생존 차원에서 그 음식을 완전히 분해시키지 않고 어떻게 해서든지 지방으로 저장하려고 한다. 즉 기초대사율이 떨어지면서 칼로리 소비가 급격히 줄어들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음식을 많이 먹더라도 기초대사율이 높으면 비만이 되지 않는다. 이러한 이유로 해서 굶는 다이어트는 하면 할수록 살이 찌도록 되어 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우리의 현실은 많은 사람들이 이런 굶는 다이어트로 살빼기를 시도하고 있다는 것이다.

 

반면 아무리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 사람이 있다. 바로 기초대사율이 높은 사람이다. 기초대사율을 높이는 데는 규칙적인 세 끼 식사와 운동이 최선책이다. 음식이나 운동으로 기초대사율을 높이는 데는 적어도 6개월 이상의 기간이 필요하다.  몸은 시간이 지나면서 서서히 변하게 된다. 근육이 붙기 위해서도 최소한 석 달의 기간이 필요하다. 단기간에 무리하게 살을 빼는 것은 일시적인 효과는 있다 하더라도 요요 현상에 의해 다시 살이 찌게 되어 있다.

 

어떤 사람은 단식으로 10kg을 뺐다며 좋아한다. 그러나 살은 곧 다시 붙게 되어 있다. 그러기에 한 달에 10~20kg씩 뺄 수 있다는 다이어트 광고는 일단 신빙성이 없다고 보아야 한다. 다이어트는 1년 이상 세 끼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면서 서서히 해야 한다.

 

바람직한 식사 방법은 일정 시간에 일정한 양을 먹는 것이 가장 좋다. 그렇게 되면 우리 몸은 음식이 들어오지 않는 돌발사태를 의식하지 않아도 되므로 안심하면서 편안해 한다. 규칙적으로 음식이 들어오니 비상시를 대비해 굳이 영양분을 축적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해서 다이어트는 절대로 굶거나 한 가지 식품으로 무리하게 해서는 안 되는 것이다. 적정량의 음식을 제때에 섭취하여 인체가 필요로 하는 영양분을 충분히 공급하면서 서서히 해야 부작용이 없을뿐더러 다시 살이 찌는 요요 현상을 막을 수 있다.

 

이럴 경우 효과적인 한방치료가 있다. 위축소 침은 위장의 크기가 서서히 줄어들게 해주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음식의 양이 자연스럽게 줄어들게 된다. 위축소 침을 주 2회 3개월 정도 시술 받으면 음식의 양이 현저히 줄어들고 특히 복부 사이즈가 대폭 줄어들게 된다. 

 

얼굴이 붉게 달아오르고 식은땀이 나나요?

댓글 0 | 조회 546 | 3일전
인생에서 신체적·정신적으로 가장 크게 변화하는 전환기로 사춘기와 갱년기를 들 수 있다. 사춘기가 성호르몬의 분비가 시작되면서 제 2차 성장이 나타나는 시기라면, … 더보기

아이가 변비로 고생해요 ㅠ ㅠ

댓글 0 | 조회 245 | 2020.12.22
요즘 아이들에게 제일 좋아하는 음식을 물으면 으레 햄버거나 피자, 돈가스 등을 꼽는다. 실제로 식탁에서 아이들이 잘 먹는 음식을 살펴보면 계란·햄·치즈, 그리고 … 더보기

무월경

댓글 0 | 조회 422 | 2020.12.08
여성의 건강지표 중에서 월경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초경 이후 매달 치르는 이 생리현상은 개인적으로 다양한 양상을 띠는데, 어떤 원인에 의해서 월경이 갑자… 더보기

만성요통, 어떻게 대처하시나요?

댓글 0 | 조회 206 | 2020.11.24
요통은 발병원인과 그에 따른 치료법에 따라 다음 열 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첫째, 신허 요통이 있다. 『동의보감』에 의하면 신허(腎虛)란 과도한 노동이나 성생활로… 더보기

손발을 보면 몸 속 건강을 알 수 있어요

댓글 0 | 조회 746 | 2020.11.10
일반적으로 사람이 봄처럼 생기발랄하다고 할 때, 이 생기(生氣)는 팔과 다리에 제일 잘 나타난다. 어린이들이 뛰어노는 것을 보면 잘 알 수 있는데, 겉으로 건강하… 더보기

갑자기 발가락이 붓고 아픈 가요?

댓글 0 | 조회 448 | 2020.10.28
요즘 식생활의 서구화로 인해 지방질과 고단백질 섭취가 늘어나면서 이에 따라 통풍성 관절염 환자들이 많이 발생되고 있다. 이 통풍성 관절염은 갑작스럽게 엄지발가락이… 더보기

침으로 두통치료가 되나요?

댓글 0 | 조회 271 | 2020.10.13
두통이 발생된 경우에 대부분의 두통환자들은 진통제를 복용하거나, 그냥 견디거나 혹은 심하게 아플 때는 침치료를 받기도 한다.결론부터 말하자면 침치료를 받으면 두통… 더보기

항상 배가 더부룩하고 아픈 가요?

댓글 0 | 조회 479 | 2020.09.22
과민성 대장 증후군이란 질병은 말 그대로 스트레스에 의한 대장의 과민 반응이라고 해석하면 된다. 갑작스럽게 심한 복통이 찾아와서 응급실로 가게 되면 X-ray 혹… 더보기

안구건조증으로 고생하시나요?

댓글 0 | 조회 632 | 2020.09.08
나이가 들면 많은 사람들이 눈이 불편한 증상들을 호소하게 된다. 그 중 대표적인 질환이 안구건조증이다. 안구건조증이란 눈물의 양이 부족하여 눈이 시리거나 아프고,… 더보기

체질이 궁금하세요?

댓글 0 | 조회 562 | 2020.08.26
한의학에서 체질에 따라서 질병을 치료해야 한다는 의견은 한의학의 원전 이라고 할 수 있는 『황제내경』 「영추 72편」, 즉 「통천편」의 ‘오태지인 五態之人’에서 … 더보기

알레르기성 비염은 완치가 가능한가?

댓글 0 | 조회 807 | 2020.08.11
알레르기성 비염은 끊임없이 이어지는 콧물과 재채기, 그리고 코막힘 때문에 일상생활에서 많은 불편함을 야기한다. 하지만 그에 못지않은 문제점은 증세 자체에 그치지 … 더보기

땀이 너무 많아 고민이신 가요?

댓글 0 | 조회 492 | 2020.07.28
많이 덥지도 않은데 진땀이 나거나, 매운 음식만 먹어도 얼굴이나 머리에서 땀이 줄줄 흐르는 경우, 또한 긴장했을 때 손에 땀이 많이 나는 경우 등등 필요치 않게 … 더보기

남성 갱년기를 아시나요?

댓글 0 | 조회 877 | 2020.07.14
흔히 갱년기라고 하면 여성만의 질병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남성들도 40대 중반을 넘어서면 인체의 여러 기능이 쇠퇴하면서 육체적·정신적으로 위축되는데 이런 현상을 … 더보기

입 냄새 때문에 고민하시나요?

댓글 0 | 조회 937 | 2020.06.09
입 냄새가 지독해서 남들과 이야기하는 것이 두렵다고 고민하는 사람들이 있다. 심한 입 냄새는 본인뿐만 아니라 상대방에게도 불쾌감을 주고, 그러다 보니 대인관계를 … 더보기

갑자기 코피가 뚝뚝?

댓글 0 | 조회 690 | 2020.05.26
한의학에서는 병이 걸리기 전에 미리 예방적 치료를 하는 것을 上治상치 라 하여 수준이 높은 치료로 인정하였고, 이미 병이 온 상태에서 치료를 하는 것을 下治하치 … 더보기

간에 문제가 생기면?

댓글 0 | 조회 1,134 | 2020.05.12
간에 문제가 생겼을 때 흔히 발생되는 질병들을 살펴보면 간기능저하증, 간염, 간경화, 간암 등이 있다. 이들은 모두 혈액검사나 초음파 진단 등을 통해서 1차적으로… 더보기

한쪽 다리가 짧으신가요?

댓글 0 | 조회 771 | 2020.03.24
예전에 비해 우리는 실내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지고 먼 거리를 이동할 때는 자동차나 비행기 등을 이용하며, 가까운 거리조차 걷는 것보다는 버스나 지하철 등을 이… 더보기

자주 허리가 아프세요?

댓글 0 | 조회 578 | 2020.03.11
누구나 살아가면서 한 번은 요통을 경험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전체 인구의 70~80%가 일생 동안 한 번 이상 요통으로 고생하는데 그 중 10%는 만성 요통이며,… 더보기

눈이 자주 피로하신가요?

댓글 0 | 조회 921 | 2020.02.25
눈이 침침하고 아프다고 호소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컴퓨터를 매일 대하는 직장인은 물론이고 하루 종일 책과 씨름해야 하는 수험생 눈의 피로는 두말할 나위 없을… 더보기

기침 때문에 오해를?

댓글 0 | 조회 576 | 2020.02.11
신종코로나 바이러스가 전세계적으로 유행하면서 요즘은 누가 기침을 하면 대부분 의심의 눈으로 바라본다. 병원을 찾는 환자들에게 가장 흔한 증세의 하나인 기침은 외부… 더보기

고막 안에 물이 차요

댓글 0 | 조회 1,124 | 2020.01.28
환자 자신이나 주위 사람이 전혀 느끼지 못하는 사이에 병이 진행되는 삼출성 중이염은 발열이나 통증 등 염증 증세가 거의 없이 고막 안에 물만 차 있는 경우를 말하… 더보기

이유없이 손발이 떨리고 근육이 둔해지나요?

댓글 0 | 조회 1,174 | 2020.01.14
운동을 심하게 했을 때나 긴장했을 때 손이 떨리는 경우가 있다. 그런데 이러한 이유 없이 손발이 떨릴 때 혹시 풍기風氣가 온 것은 아닐까 하는 불안한 마음으로 한… 더보기

자궁하수증

댓글 0 | 조회 1,432 | 2019.12.23
자궁하수증이란 자궁이 정상 위치보다 밑으로 내려앉은 것을 말하며, 증세가 심해 자궁이 아예 외음부 밖으로 빠져 나오는 경우엔 자궁탈출증이라고 한다. 한의학에서는 … 더보기

그곳에 분비물이 많아지고 악취가 나나요?

댓글 0 | 조회 1,409 | 2019.12.11
여성이 일생 동안 한 번 이상 겪게 되는 가장 흔한 질병의 하나가 바로 질염이다. 그로 인해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증세가 냉 또는 대하라고 불리는 분비 증세이다.… 더보기

우울할 때 대추차 한잔 어떠세요?

댓글 0 | 조회 596 | 2019.11.26
최근 한방의 질병 예방 및 치료 효과가 부각되면서 주위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한약재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남용이나 오용의 위험이 상대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