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Neil PIMENTA
김수동
변상호경관
김지향
안호석
송하연
이정현
월드비전
김성국
크리스티나 리
배태현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유영준
이현숙
김영안
한 얼
박승욱경관
김영나
정석현
Shean Shim
CruisePro
봉원곤
Jessica Phuang
신지수
임종선

부자 되는 돼지 꿈

한일수 0 854 2019.01.16 13:13

ee74951184972ad24dff0524fbce4534_1547597
 

기해년(己亥年) 새해가 밝아 왔다. 나이가 들수록 한 해가 너무 빨리 지나감을 느낄 수가 있다. 이렇게 일 년이 빨리 지나가다보면 어느새 100세 시대에 성큼 들어서지 않을까 두렵기도 하다. 뉴질랜드에 온지 23년이 되는데 다시 23년이 흐르면 100살이 되는 것이다. 이민 오고 나서 3년 후에 여기서 태어난 외손자 아이가 뉴질랜드에서 초, 중, 고등학교를 마치고 미국에 진학했는데 벌써 대학 3학년이 되었으니 얼마나 세월이 빨리 지나가는 것인지 실감이 난다.    

 

마릴린 먼로(Marlin Monroe, 1926-1962)가 주연한 1954년 개봉 영화 ‘돌아오지 않는 강(River of No Return)’이 떠오른다. 캐나디안 로키의 끝자락에 위치한 밴프 시내를 감싸듯 굽이쳐 흘러내리는 보우 강을 배경으로 진행 되는 영화에서 인생의 여정을 되돌아보게도 된다. 강은 뒤돌아 볼 새도 없이 쌘 물살을 일으키며 흘러내리는데 뗏목에 의지하여 떠내려가는 주인공들에게 숨 돌릴 틈도 없이 역경이 계속된다. 그러나 이러한 역경을 슬기롭게 해치고 목적지에 도착하여 아름다운 인생을 창조해 나가게 된다. 

 

우리는 농업사회, 산업사회, 정보화 사회로의 진화 과정을 몸소 겪으면서 너무 빠른 변화의 물결을 체험하고 있다. 자칫 잘못하다간 급류에 휘말릴 정도이다. 그러나 냉철이 변화의 흐름을 간파하고 적절히 대응하는 자세가 요청된다. 뉴질랜드는 대륙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만큼, 한발자국 물러서서 좀 더 먼 시야에서 관찰할 수 있다고 본다. 

 

띠를 계산할 때는 양력이 아니라 음력으로 하기 때문에 양력을 사용하는 관습에선 시기에 약간의 차이가 발생하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이다. 금년의 경우 2월 5일에 실재 기해년이 시작된다. 따라서 양력으로 같은 2019년 생이라고 하더라도 2월 4일 까지는 무술년 생이고 2월 5일부터는 기해년 생이 되는 것이다. 기해년은 황금 돼지띠의 해이다. 돼지는 신에게 바치는 제물임과 동시에 신의 뜻을 전하는 사자(使者)의 상징으로 나타난다. 고사 지낼 때는 으레 돼지 머리가 고사 상에 올려 지는데 돼지 입에 돈을 물려준다. 돼지머리도 웃는 모습이 좋은 돼지에게는 돈이 더 많이 물릴 수 있다. 돼지의 한자어 돈(豚)은 우리말의 돈(화폐)와 발음이 같다. 올해가 황금돼지이니 금화(金貨)가 되는 셈이다. 금년은 많이 웃어서 황금이 많이 물리도록 해야 할 것이다. 

 

꿈에서 돼지는 흔히 길상(吉詳)의 동물로 등장한다. 따라서 돼지꿈을 꾸면 복이 들어오는 징조이며 재물을 얻는다고 믿었다. 돼지는 한배에 여러 마리의 새끼를 낳고 잘 먹고 잘 자라는 강한 번식력 때문에 재물이 불어나고 사업이 번창하는 상징성을 띠고 있다. 

 

그러나 유대인과 이슬람교도에게 있어서 돼지는 부정(不淨)과 금기 식품의 상징이다. 이 금기를 깨뜨리면 나병(癩病)을 내리는 것으로 믿고 있다. 기독교의 경우 성서에서 돼지를 모든 추악함의 상징으로 표현하고 있다. 한편 그리스인과 로마인에게 있어서 돼지는 자연의 풍요와 비옥함의 상징으로 신에게 바쳐지는 재물이었다.       

 

꿈보다는 해몽(解夢)이라는 말이 있다. 우리는 어떤 사안을 가지고 판단을 할 때 기왕이면 긍정적인 판단을 할 필요가 있다. 긍정적인 자기 암시를 걸면 실재로 그렇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부정적으로 받아들이면 잠재의식 속에 부정적인 요소가 들어 앉아 그런 현상이 현실화 될 수 있는 것이다.  따라서 돼지꿈을 꾸고 다음과 같은 해석을 잠재의식 속에 심어보자.

 

정초에 돼지꿈을 꾸면 일 년 내내 운이 좋을 징조이며, 결혼 초의 돼지꿈은 결혼생활이 행복할 것을 암시한다. 하늘에서 떨어지는 돼지를 손으로 받는 꿈을 꾸었다면 큰 행운으로 부를 얻을 징조이고 아기를 임신하게 될 태몽이다. 돼지와 싸우는 꿈이라면 사업의 성공, 재물의 축적, 경쟁에서의 승리를 의미한다. 돼지머리에 절을 한다면 재물이 들어오거나 아들을 의미하는 태몽이다. 돼지 뒷다리를 잡고 하늘을 난다면 좋지 않은 상황이 반전되어 일이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는 것을 암시한다. 새끼돼지를 안고 있다면 돈이 들어오거나 훌륭한 자식을 낳게 될 징조이다. 구덩이에 빠진 돼지를 구해주는 꿈을 꾸었다면 행운이 들어오거나 일이 순조롭게 진행될 것을 암시하는 것이다.  

                  

흔히 연초가 되면 금년 한 해 모든 소원이 성취되기를 기원하는 인사를 나눈다. 몇 년 전에 한국에서 ‘부자 되세요’라는 인사말이 회자되기도 하였다. 모든 가치 기준을 돈으로 평가하기 때문에 재물로 부자가 되는 꿈이 일상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부자라는 말을 좀 더 범위를 넓혀 적용한다면 재물이란 일부분에 지나지 않음을 알 수 있다. 마음이 풍족한 사람은 적은 돈으로도 부를 누릴 수 있으며 정신세계에서 행복한 삶을 추구하며 살아 갈 수가 있다. 

 

새해를 맞아 형식적인 판에 박힌 인사말만 할 게 아니라 각자 한 해 동안 꼭 이루고 싶은 목표를 설정해 놓고 그 목표를 향해 정진할 때 한 해 한 해가 뜻있게 흘러 갈 것이다. 이는 자녀들한테도 해당되는 말이다. 새해의 다짐 같은걸 식구끼리 나누는 대화도 의미가 있을 것이다. 키위들이 흔히 연초에 물어 보는 ‘What is your resolution for this year?’에 대한 대답을 정해 놓고 일 년을 출발해 볼 필요가 있겠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Medi Plus New Zealand
메디플러스, mediplus, 메디플러스 뉴질랜드, Medi Plus New Zealand T. 0064 9 525 8253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Eftpos 나라
eftpos.cash register,cctv,scale,alarm,pos system. T. 0800 880 400

북쪽으로 가는 길

댓글 0 | 조회 488 | 2020.03.11
북극권에서 세상을 바라보다 (4)8세기말에서 11세기 말에 이르기까지 고향 땅인 스칸디나비아로부터 북 유럽과 중앙 유럽까지 항해하며 약탈을 일삼고 교역을 일으켜 세력을 확장해나간 … 더보기

작지만 강한 나라 - 덴마크

댓글 0 | 조회 715 | 2020.02.12
북극권에서 세상을 바라보다(3)우리는 약소국(弱小國)이라는 호칭에 익숙하다. 우리민족은 주변 강대국에게 둘러싸여 오랜 세월 주변국들의 침략과 수탈에 시달려 왔고 종국에는 일본에게 … 더보기

가장 길었던 기해년 끝자락과 경자년 정초

댓글 0 | 조회 236 | 2020.01.14
일 년이 한 달 같이, 한 달이 일주일 같이, 일주일이 하루같이 빨리 지나가버리는 요즈음 생활이다. 흔히 떠도는 말로 인생의 속도를 10대는 시속 10km, 20대는 20km, …… 더보기

못 살아도 자 알 사는 나라

댓글 0 | 조회 948 | 2019.12.11
북극권에서 세상을 바라보다(2)스칸디나비아 반도를 중심으로 한 덴마크, 노르웨이, 스웨덴, 핀란드, 아이슬란드 등 노르딕 국가들이 국민 행복지수 조사에서 왜 세계 10위권 안에 항… 더보기

12년 만의 외출

댓글 0 | 조회 880 | 2019.11.13
북극권에서 세상을 바라보다(1)그리스의 장군 오디세우스는 10년간에 걸친 트로이 전쟁을 승리로 마무리하고 귀향길을 서둘렀다. 그러나 뜻하지 않았던 갖가지 모험에 휘말리게 된다. 다… 더보기

도 법 자 연 道 法 自 然

댓글 0 | 조회 440 | 2019.10.09
플라톤(BC 428-BC 347 ?)은『국가론(國家論)』에서 ‘이상국가란 철학자들이 국가를 통치하지 않는 한, 혹은 통치자가 철학을 공부해 국가를 다스리지 않는 한 실현되기 어려운… 더보기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 입에 가시가 돋아난다

댓글 0 | 조회 402 | 2019.09.10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가 숨 가쁘게 돌아가고 있다. 동시에 국내 정세도 파국 일보 직전까지 치닫고 있는 느낌이다. 마치 격한 풍랑(風浪)을 맞고 있는 항해 중인 배안에서 서로 … 더보기

방탄소년단과 한민족의 신바람 문화

댓글 0 | 조회 423 | 2019.08.13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 원래 독일의 괴테가 ‘가장 민족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 라고 말한 바 있는데 언제부터인가 우리는 이 말을 입에 담고 살아왔다. 우리가 … 더보기

코리안 디아스포라

댓글 0 | 조회 771 | 2019.07.09
우리가 이민 온 후 2000년대 들어 한국사회도 급속히 다민족화, 다문화화라는 변화에 직면하고 있다. 이주 노동자, 국제결혼에 의한 이주자로 발생한 현상이지만 우리가 뉴질랜드에 이… 더보기

해외 한인회의 수난

댓글 0 | 조회 1,663 | 2019.06.11
1902년 12월 22일 제물포(현재의 인천)에서는 한국 역사상 첫 공식 이민선이 미지의 땅 하와이를 향해 떠났다. 이 때는 떠나는 사람이나 떠나보내는 사람이나 눈물이 앞을 가려 … 더보기

사람이 재산이다

댓글 0 | 조회 594 | 2019.05.14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 당시 두 대통령은 북한을 방문하고 통일 방안을 논의하였다. 이는 세계적인 뉴스거리가 되었으며 한민족의 통일에 대한 열망이 빛을 보는듯했다. 그 때 다… 더보기

오클랜드 한인의 날 회고

댓글 0 | 조회 968 | 2019.04.10
뉴질랜드 한인 사회의 원년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견해가 있을 수 있다. 우리보다 이민 역사가 빨리 시작된 이웃 호주의 경우 정부가 매해 발행하는 1958년도 연감에 한국인 1명이 … 더보기

3.1절 100주년의 의미와 우리의 각오

댓글 0 | 조회 373 | 2019.03.13
1865년 남북전쟁이 끝나고 노예가 해방되었을 때의 일이다. 한 흑인 노예가 전에 모시고 있던 주인을 살해한 것이다. 그 노예가 내 뱉은 말은 “왜 나를 해방시켜가지고 매일 같이 … 더보기

100년 전의 한민족

댓글 0 | 조회 610 | 2019.02.13
민족 자결의 원칙은 피 지배 민족들에게자결권을 행사하는 동기를 부여했다.한인 유학생들은 동경에서 독립선언서를 발표하고 실행 계획까지……무릇 모든 역사적 사건에는 어떤 변화나 발생의… 더보기
Now

현재 부자 되는 돼지 꿈

댓글 0 | 조회 855 | 2019.01.16
기해년(己亥年) 새해가 밝아 왔다. 나이가 들수록 한 해가 너무 빨리 지나감을 느낄 수가 있다. 이렇게 일 년이 빨리 지나가다보면 어느새 100세 시대에 성큼 들어서지 않을까 두렵… 더보기

108세에 이르기 까지

댓글 0 | 조회 701 | 2018.12.12
“인생은 연속되는 선택의 과정이자 그 결정의 총 집합이다”라고 레프 톨스토이(Lev Tolstoi, 1828-1910)는 말했다. 지난 77년의 삶을 되돌아보면서 숱한 선택의 과정… 더보기

생활의 발견과 창조

댓글 0 | 조회 494 | 2018.11.14
살아가면서 심미적 추구를 게을리 하지 말고그림과 음악을 사랑하라.책을 즐기고 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하라.인생의 목적은 생활에서 즐거움을 찾는 것이다. 미래를 위해서 현재를 희생하는… 더보기

단군조선 역사의 재조명

댓글 0 | 조회 622 | 2018.10.10
​단군조선 역사는 일제 식민사관에 의해 상처를 받았고중국의 동북공정에 의해 위기에 처해 있다.홍익인간의 기치아래 8천 5백만 한민족이 똘똘 뭉쳐 ……초등학교 2학년 때의 기억이다.… 더보기

아오테아로아의 꿈은 진행형이다

댓글 0 | 조회 624 | 2018.09.13
뉴질랜드 이민 생활은 3차원의 공간과 4차원의 시간이 융합된 시공간의 세계에서 이루어진다. 꿈은 다음 세대로 이어지고……“전생에 무슨 좋은 일을 많이 했기에 이렇게 아름다운 천국에… 더보기

뉴질랜드에서 바라보는 광복 73년

댓글 0 | 조회 672 | 2018.08.07
광복 73년의 역사는 한-뉴 관계의 역사와 오버랩 된다. 한국전쟁, 국교수립, 이민/유학/관광, FTA 체결로 양국 간 교류는 더욱 활성화 되고……​뉴질랜드에 처음 상륙한 한국인이… 더보기

단절의 시대

댓글 0 | 조회 620 | 2018.07.25
세상이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는 정보화 사회, 세대 간의 단절은 소통을 방해하고 있다. 서로를 이해하려는 노력으로 대화를 시도해야……20세기 중 경영학의 아버지로 불렸던 피터 드… 더보기

지명을 알면 뉴질랜드가 보인다

댓글 0 | 조회 1,558 | 2018.07.11
사람이나 사물은 이름을 가짐으로서의미 있는 것으로 인식된다.뉴질랜드에는 마오리어로 된 지명이 많은데그 내용을 살펴보고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그는 다만하나의 몸짓에… 더보기

고려인 - 그들의 삶과 꿈

댓글 0 | 조회 851 | 2018.06.27
연해주에서 농업기반을 조성하고한민족 시대를 꽃피우던 고려인들,한민족의 문화와 언어를 말살 당한 채중앙 아시아로 강제 이주를 당하니……​같은 한민족의 후손이면서‘고려인’으로 불리고 … 더보기

통일되어 하나 되는 세계의 한민족 8천5백만

댓글 0 | 조회 788 | 2018.06.15
한반도에 등불이 다시 켜지는 날이 올 것인가?한반도에 교류가 활성화되고 민족적인 부흥 정신이되살아난다면 제2의 한강의 기적, 압록강의 기적을……인종이 유전적 특성을 지닌 자연과학적… 더보기

런던 스모그와 서울의 미세먼지

댓글 0 | 조회 1,094 | 2018.05.23
1952년 런던에서 대규모 스모그 참사가 일어났다.서울도 걱정이다.쾌적한 공기는 인류가 생존하기 위한 절대 절명의 자산인데……우리는 흔히 ‘런던’하면 안개를 연상한다. 그런데 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