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배태현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Neil PIMENTA
김수동
변상호경관
신지수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김영안
유영준
한 얼
박승욱경관
김영나
정석현
Shean Shim
빡 늘
CruisePro
봉원곤
써니 림
Mina Yang
김철환
박현득
Jessica Phuang
오즈커리어
여디디야

2019 뉴질랜드 이자율 전망

정윤성 0 1,185 2019.01.15 15:23

세계 경제, 금융 기관들이 각국을 포함한 세계의 경제 전망을 쏟아 내고 있다. 전반적으로 살펴보면 공통점이 있다. ‘경제 성장이 둔화세로 돌아섰다!’ 이다. 작년 연말 IBRD 와 Word Bank 그리고 IMF 등의 기관에서 예측했던 2018년도의 경제 성장률 상승 국면은 이제 종료되었다 한다. 그리고 뉴질랜드도 2.8% 에서 올해 2.7%로 하향세이다.  

 

중앙은행 금리정책

 

아무래도 시중 금리에 영향을 주는 주요 변수는 중앙은행의 금리이다. 지난 해 뉴질랜드의  인플레이션은 1.9%, 중앙은행 고시 이자율 1.75%으로 마감했는데 2018년도 중앙은행의 정책 중 두가지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하나는  투자용 부동산에 대해 자기 자본 비율을 70%까지 허용하면서 은행의 주택 담보 융자 정책에 확장성을 부여한 것이고 두번 째는 이자율 인상의 시기를 뚜렷한 물가 인상이 있기 전에는 하지 않을 것으로 확신감을 시사했다는 것이다. 위 두가지는 실업률이 4% 미만으로 떨어 지던 그 시절 발표되었다는 것을 보면 2019년 뉴질랜드 경기 상황을 예측할 수 있을 것이다.  

 

시중은행의 이자율 동향

 

지난 해 연말 뉴질랜드 은행들은 앞 다투어 3% 대의 이자율로 융자 마케팅을 강하게 했었다. 부동산 시장이 냉각되어 가던 2018년 한해 중 융자 시장은 오히려 가장 뜨거웠던 시간이었는데 이것은 뉴질랜드 소비 시장의 전통적인 연말 세일 마케팅으로 이해하면 되는데  반복할 가능성이 높다. 놓쳐서 너무 아쉬워 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이러한 저이자율 마케팅의 근거도 향후 경기 둔화가 자리하고 있다. 그리고 저이자율로 현금까지 잔뜩 챙겨주는 것을 보면 손해 보는 것 같지만 절대 아니다. 뉴질랜드 은행들은 지난 몇년간 사상 최대의 순이익을 챙기고 있다고 연일 보도 되었던 것을 기억하면 이해에 도움이 될 것이다. 특히 은행 스테이트먼트만 보고 85%까지 융자해주어 줄부도가 났던 금융위기 시절은  가고 정확한 수입이 보이는 안전한 고객을 유치할 수 있다면 더 자주 할 수도 있을 것이다. 특히 해외투자나 해외 수입으로는 융자가 어려운 해외 바이어가 거의 사라진 내수 융자 시장을 겨냥한다면 향후 은행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지 않을까 기대를 해본다.

  

국제 금융의 경향

 

작년 말 2019년 최소 두번의 금리인상 인상(골드만삭스는 5번 인상을 예상하기도)을 예상했던 미연준이 새해들어 태도를 바꾸고 있다. 물론 트럼프의 파월의장의 해고 협박이 무서워 생긴 일은 아닐 것이다. 트럼프의 재정 지출 확대와 세율 인하로 쭉 상승할 것 같던 미국 경제가 그의 지대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하향세로 돌아 섰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경제 관련 전문가들은 미국의 가계와 기업들의 부채가 사상 최대로 확장이 되어 있는 지금 3% 이상의 연준 금리로 인한 시중 금리 인상에 저항력이 준비되어 있지 않다고 본다. 정부 중앙은행 금리가 마이너스인 일본, 제로금리인 유럽연합은 다가 올 경제 위기에 사용할 총알이 없어 백병전을 해야할 상황이다. 연준과 유럽 중앙은행은 2019년 하반기 인상 가능성을 비추고는 있지만 불투명해서 뉴질랜드 금리에 영향을 주는 국제금리의 변동폭은 매우 적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뉴질랜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호주 중앙은행의 금리는 1.5% 로 2년 반째 동결중인데 자국내 주요도시인 시드니와 멜번의 부동산 급락으로 부양 정책을 고민 중이다. 중국인이 몰려와 폭등한 대도시의 부동산 시장, 그들을 따라 달려 온 중국인 부동산 투자자의 엄청난 공급 물량으로 호주는 몸살을 앓고 있다. 그 들의 대부분이 뉴질랜드가 아닌 호주로 갔다는 것은 다행중 다행이다. 더 다행인 것은 뉴질랜드 은행들은 호주의 모은행들에게 지난 3-5년간 자본금 상환하느라  대형 공동 주택을 건설할 자금 공급이 어려워졌고  아직도 주택 공급은 태부족인 상황이다. 호주의 자회사들이라 힘이 없어 생긴 현상이 오히려 뉴질랜드 주택시장의 ‘경착륙’을 막는데 일조를 한 셈이다.

 

 4e0bf36ec08a2da74a922a5ce70133b7_1547519 

 

종합을 해보면 초저금리로 인한 자산버블 및 부채급증에 따른 리스크를 제외한다면 급격한 변화가 아닌 저성장 기조로 2019년도 뉴질랜드는 저물가와 저금리라는 ‘뉴노멀’의 틀에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Eftpos 나라
eftpos.cash register,cctv,scale,alarm,pos system. T. 0800 880 400
AIC - Auckland International College
IB전문학교, AIC, 세계명문대학진학, 오클랜드 국제고등학교, 뉴질랜드 사립고등학교, 대학진학상담, 미국대학입학, 영국대학입학,한국대학입학, IB과정, Pre-IB과정, 기숙사학교, 뉴질랜드교육, IB T. 09 921 4506

일본의 입장에서 본 경제보복

댓글 0 | 조회 1,040 | 2019.08.05
뉴질랜드의 언론이나 국민들은 한일간 무역전쟁에 거의 관심이 없는 듯하다. 언론에서 언급하는 기사도 거의 찾아 볼 수 없다. 다만 일본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한 사망자들을 애도하는 기… 더보기

뉴질랜드인이 한국제품만을 찾는 이유

댓글 0 | 조회 2,470 | 2019.07.12
오래전 그러니까 25년전 즈음, 전자제품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노엘리밍 안으로 들어 서면 화려하고 밝은 조명 아래 온통 소니와 파나소닉 제품들이 그득했다. 어둑한 구석을 찬찬히 보… 더보기

부동산 오른다

댓글 0 | 조회 694 | 2019.05.28
최근까지만 해도 옥션장에서 20%를 간신히 상회하는 수준이었다. 매물이 부족해서 사전에 웃돈 주고 팔리며 끝없이 오르던 부동산 시장의 분위기가 바뀐 건 대략 2년전부터이다. 이렇게… 더보기

해외에서 뉴질랜드 부동산 구입

댓글 0 | 조회 1,477 | 2019.04.24
뉴질랜드에서 바라 보는 해외 거주자들의 부동산 취득에 있어서 정부의 규제가 계속 진행중이다. 현재 부동산 경기 하락세의 이유이기도 한데 현정부의 부동산 안정화를 위한 외국인의 부동… 더보기

이자율 인하 가능성 높아져

댓글 0 | 조회 731 | 2019.04.09
OCR 대폭 인하 예고지난 달 3월 27일 OCR(Official Cash Rate)를 또 다시 1.75%를 유지한다고 중앙은행의 총재 애드리안씨는 밝히면서 다운턴인 세계 경기와 … 더보기

보험가입이 안되는 도시

댓글 0 | 조회 927 | 2019.03.27
호주, 뉴질랜드에서 화재보험사로는 최대 규모인 IAG 보험사가 웰링턴의 CONTENTS INSURANCE(이하 가재보험) 가입 중단에 이어 HOUSE INSURANCE(이하 주택보… 더보기

달라진 뉴질랜드

댓글 0 | 조회 1,848 | 2019.03.14
뉴질랜드 정부의 결정에 세계의 관심이 집중하고 있다. 현재 뉴질랜드 정부를 이끌고 있는 자신다는 중국 통신기기 제작사인 화웨이 장비 구입의 재검토에 아주 곤란한 입장에 서있기 때문… 더보기

성공할 사업은 없다

댓글 0 | 조회 856 | 2019.02.27
너무 비관적인 제목인 것 같지만 가까운 미래에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이 될 일이며 어떤 준비를 해야 할지 한번은 진지하게 고민해 봐야 할 내용일 것이다.‘5G 통신 체제’와 ‘아마… 더보기

올해 NZ 금융환경 변화 예상

댓글 0 | 조회 1,458 | 2019.02.14
지난 주, 과거 3년 이래로 당일 주가가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던 금융주, 주춤하던 호주, 뉴질랜드 주식 시장을 흥분시켰다. 이유는 호주 ‘Royal Commission’에서 지난… 더보기

뉴질랜드 이자율 대폭 인상 예고?

댓글 0 | 조회 959 | 2019.01.30
스위스 은행인 UBS에서 뉴질랜드의 시중 금리가 0.8~1.25% 정도 인상될 수 있다고 지난 18일자 헤랄드지에서 밝혔다. 필자의 지난 글에서 2019년은 경제와 금융 분야에서 … 더보기
Now

현재 2019 뉴질랜드 이자율 전망

댓글 0 | 조회 1,186 | 2019.01.15
세계 경제, 금융 기관들이 각국을 포함한 세계의 경제 전망을 쏟아 내고 있다. 전반적으로 살펴보면 공통점이 있다. ‘경제 성장이 둔화세로 돌아섰다!’ 이다. 작년 연말 IBRD 와… 더보기

저금리 정책 언제까지?

댓글 0 | 조회 1,070 | 2018.12.11
지난 달 말경 중앙은행이 발표한 주택 융자 완화 정책으로 실제 적용해서 나타나는 효과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 이유는 ‘주택융자’는 결국 시중 은행의 몫이지 중앙은행이 … 더보기

부동산 지금 투자해야 하는 이유

댓글 0 | 조회 1,891 | 2018.11.28
언제 우리의 경제가 호황이라고 즐거워 했던 적이 있었나 싶다.경제 관련 전문가들의 견해를 글이나 방송을 통해 보고 들을 때면 그들이 말하는 경기는 누구를 위한 경기일까? 늘 생각해… 더보기

경기부양대신 경기억제?

댓글 0 | 조회 632 | 2018.10.25
2주전 목요일, 세계 증시 관계자들은 이날을 ‘검은 목요일’이라 불렀다. 미증시의 폭락은 뉴질랜드를 포함 세계 주식시장을 흔들며 가뜩이나 불안한 시장에 금융위기의 전운을 감돌게까지… 더보기

이자율 내려간다

댓글 0 | 조회 1,888 | 2018.10.09
우리가 늘 긴장해 왔던 미연준 금리 인상과는 달리 뉴질랜드 은행들의 대출 금리는 내려가고 있다. 이 현상을 우리는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나의 융자 이자율은 2년 이상 장기로 가… 더보기

렌트집 구하기 어려워진다

댓글 0 | 조회 3,572 | 2018.09.14
뉴질랜드의 정부의 MBIE(비지니스, 혁신 및 고용부)에서 오는 10월 21일까지 세입자 관련 법안(Residential Tenancies Act)의 서면 제안을 종합해 개정안을 … 더보기

무역전쟁과 금융위기

댓글 0 | 조회 1,010 | 2018.08.22
지금 세계는 미국발 무역 전쟁이 한창이다. 세계 각국은 미 트럼프 정부의 관세 부과에 각기 대항하고 있으며 정치적으로 불안한 터키와 아르헨티나는 이자율이 20%와 45%까지 오르고… 더보기

100% 현금으로도 집 못사는 처지

댓글 0 | 조회 2,252 | 2018.07.26
가까운 미래에 현금으로도 주택이나 자동차를 구입하기 어려운 시대가 도래한다. 이건 분명 가상 현실이나 실현 가능성의 문제가 아니라 뉴질랜드를 포함한 글로벌 미래의 실제 상황이 될 … 더보기

폭발적인 키위빌드 인기, 비관적인 이유

댓글 0 | 조회 2,125 | 2018.07.12
현정부의 공약 중, 주택 10만채를 공급하기 위한 20억불 정부투자 플랜이 가동되고 있다. 오클랜드만 5만채를 건축해서 집없는 국민들을 위한 정책이다. 멋진 공약의 실천에 보답하듯… 더보기

상업용 부동산 투자의 꿈과 현실

댓글 0 | 조회 999 | 2018.06.15
지금까지 안전한 투자처로 발전해 왔던 상업용 부동산 투자는 향후 다가올 미래에도 지속적인 성장을 해 나갈 수 있을까?주제로 넘어 가기 전에 현재 필자의 주변에서 일어나는 몇 가지 … 더보기

세금을 피하려 매출을 줄인다면

댓글 0 | 조회 2,216 | 2018.05.25
뉴질랜드 정부는 2018년 올해 예산안을 지난 주 발표했다. 예산을 늘린 곳과 줄인 곳이 엇갈렸는데 당연 집권당이 노동당이므로 걸맞는 예산 편성을 했다고 여론은 평가하지만 국민당 … 더보기

정부의 부동산 정책, 규제외는 대안이 없나?

댓글 0 | 조회 1,041 | 2018.04.24
주택가격 상승을 억제하면서 무주택자들에게 좀 더 저렴한 주택을 보급하려는 정부의 생각이 구체적으로 토론되고 있다 .“이러한 뉴질랜드 정부 정책 중 해외 바이어들에 대한 규제는 자유… 더보기

자기 무덤파는 개발업자들

댓글 0 | 조회 1,423 | 2018.03.13
최근 3년 동안 아파트 개발 계획들이 줄을 이어 중단되고 있다.중단 이유는 향후 시장의 변화에 따른 수익성이 보장되지 않거나 청약율이 낮아 은행으로부터 건설 자금에 대한 융자가 어… 더보기

2018년 뉴질랜드 이자율 전망

댓글 0 | 조회 2,556 | 2018.02.13
뉴질랜드 이자율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여러가지 요인들을 먼저 살펴 보자.중앙은행 금리지난주 8일 뉴질랜드 중앙은행은 국제원자재가의 상승과 세계 경기회복에도 여전히 예상보다 낮은 국… 더보기

2018년 경제 성장률 3% 넘긴다

댓글 0 | 조회 1,188 | 2018.01.16
- 지난해 7월 배럴당 45달러였던 미텍사스 중질유 가격이 2018년 첫달 63달러로 40%가량 폭등하고 있다.- 미연준은 올해 단계적으로 4번 정도 이자율을 인상할 계획이라며 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