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배태현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김수동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김영안
유영준
한 얼
박승욱경관
김영나
Shean Shim
빡 늘
CruisePro
봉원곤
써니 림
Mina Yang
김철환
박현득
Jessica Phuang
오즈커리어
이윤수
신지수
여디디야

손님 싫어하여 망한 부자 이야기 8편

송영림 0 620 2018.03.15 08:57

이모네  

 

‘손님이 많이 드나드는 집’하면 나에게 가장 먼저 떠오르는 집이 있다. 바로 우리 이모네이다. 이모네는 언제나 그리고 누구에게나 항상 문이 열려 있는 곳처럼 느껴진다. 그리고 그 집을 드나드는 사람들의 발길은 언제나 진솔하다. 

 

이모네가 물질적으로 풍요롭기 때문은 아니다. 오히려 너무 베푸는 나머지 가끔은 그 집의 살림살이가 괜찮은지 걱정이 될 정도이다.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그래서 그 살림살이가 유지되는가 보다 할 때도 있고. 

 

어쨌든 이모와 이모부 두 사람은 대할 때마다 참 인정이 많고 편안하며 대문뿐만 아니라 마음의 문도 늘 활짝 열려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 그리고 오는 사람마다 음식 대접뿐 아니라 갈 때는 바리바리 빈손으로 돌아가게 하는 법이 없다. 두 사람 중 한 사람이 반대를 하거나 마음이 달라도 그럴 수 없을 텐데 그 부부는 둘 다 어쩌면 그렇게 인정스러울까 싶다. 

 

그런데 물질적인 것보다 더 중요한 건 그들의 진정성과 편안함이다. 이모는 늘 오가는 사람들의 좋은 얘기, 싫은 얘기들을 다 들어주고 공감해주고 본인보다 더 기뻐하고 마음 아파하며 정말 온전하고 완벽히 내 편이 되어준다. 그래서 이모네를 생각하면 한편으론 너무 감사하고 보답하고 싶고 때로는 콧날이 시리게 감동적인 마음이 들 때도 있다. 

 

그리고 어딘가 좋지 않을 때 그 어떤 약이나 병원보다도 나를 치유해주는 곳이기도 하다. 이건 아마도 나만 느끼는 것이 아니라 이모네를 아는 많은 사람들이 함께 공감할 느낌이라 생각된다. 내게 그런 이모네가 있어 늘 얼마나 행복하고 감사한지 모르겠다. 

 

내가 이모를 존경하고 사랑하는 또 하나의 이유는 손님이 상징하는 하기 싫거나, 귀찮은 일들, 어렵거나 힘든 일들을 이모가 즐기기 위해 노력한다는 점이다. 

 

이론은 늘 그래야 한다는 걸 알지만 실천하기는 쉽지 않은데 우리 이모는 그것을 아주 잘 실천하는 사람이다. 그리고 이모는 결코 앞에 나서지 않는다. 선두에 서거나 주인공이 되거나 말을 많이 하거나 목소리조차 높이는 법 없이 늘 사람들의 뒤에서 조용히 들어주고 지켜주고 일으켜주고 챙겨주는 사람이다. 

 

그러나 시간이 조금 지난 후에 이미 우리 맘속에서 이모는 그 어떤 인물보다도 주인공이 되어 있음을 나는 아주 잘 안다. 그래서 한편으로는 이모한테 참 미안하기도 하고 마음이 아프기도 하다. 정작 이모가 아플 때는 우리에게 티 내지 않아서 알 수 없고, 결국 이모를 위해 아무것도 해주지 못한 걸 깨닫게 될 때가 너무나 많기 때문이다. 

 

우리 이모네는 내가 아는 그 어떤 집보다도 진정한 부잣집이다.

 

나에게는 이런 이모네가 있어 정말 이해할 수 있는 일이기도 한데, 길을 가다 보면 종종 식당이나 술집 등 ‘이모네’ 를 간판에 넣은 집들을 볼 수 있다. 세상 이모네들이 모두 다 우리 이모네 같지는 않을 텐데 이모네란 대체로 그런 따뜻하고 정감 있는 곳인 모양이다. 

 

나도 한 사람의 이모로서 우리 이모네와 같은 집을 꾸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해 본다. 옆에서 이미 글렀어, 하는 소리가 들리는 것 같기도 하고….  

 

6b7e944d4b3cc1b96097de0f21280533_1521057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조앤제이
조앤제이 09-336-1155 각종 뉴질랜드 이민 비자 전문 Immigration Adviser Kyong Sook Cho Chun T. 093361155
KS Trans Co. LTD (KS 운송 (주))
KS TRANSPORT / KS 운송 (YEONGWOONG Co. Ltd) T. 0800 479 248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멍청이와 왕자들 3편

댓글 0 | 조회 48 | 2019.07.10
멍청이와 왕자들잠시 후 마녀가 아들에게 세 처녀를 죽이라고 명령하는 소리가 들렸고 아들은 일생 동안 많은 사람들을 죽여 놓고 또 그러냐고 물으면서도 어머니가 무서워 시키는 대로 목… 더보기

멍청이와 왕자들 2편

댓글 0 | 조회 89 | 2019.06.26
큰언니는 하늘이 낸다?맏딸이 대표하는 여성성, 즉 여성적 리더십은 큰 힘을 발휘한다. 이 시대는 이제 더 이상 물리적인 힘이나 권위적이며 차갑고 경직된 남성성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더보기

멍청이와 왕자들 1편

댓글 0 | 조회 90 | 2019.06.12
큰언니는 하늘이 낸다?이번에 다룰 켈트족 옛이야기 ‘멍청이와 왕자들’은 처음 이야기를 접했을 때 제목이 별로 맘에 들지 않았다. 그래서 번역상의 제목일 테지 싶어 원제를 찾아보려고… 더보기

개구리왕자 9편

댓글 0 | 조회 127 | 2019.05.29
그리고 왕자들에게Me Too 이후 남자들 사이에서 여자들을 배제하고자 하는 일명 펜스룰에 대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솔직히 이 남자들 참 못났고 유치하다는 생각을 한다. 그것은 결… 더보기

개구리왕자 8편

댓글 0 | 조회 121 | 2019.05.15
도대체 왜?나는 또 남성들의 비아그라처럼 여성을 위한 ‘해피 드럭(Happy drug)’ 인 ‘애디(addyi)’ 라는 약이 있다는 기사도 접하게 되었다. 기사의 내용은 그 약의 … 더보기

개구리왕자 7편

댓글 0 | 조회 160 | 2019.04.24
나는 5월 5일 한낮 공사장에서의 성폭행 이후 A가 어떤 2차, 3차, 4차, 그 이상의 더한 피해를 입었는지 안다. 기절했던 A는 간신히 깨어나 피를 철철 흘리며 고통 속에서 기… 더보기

개구리왕자 6편

댓글 0 | 조회 182 | 2019.04.10
나는 여자라서 불편한 거 많았는데길거리에서 ㄸㄸ이 아저씨 본 게 겨우 13살 때였고14살 골목길 어딘가에서 만난 오빠들이 교회 다니자고 권유해서 얘기 나누고 있는데 한 오빠가 내 … 더보기

개구리왕자 5편

댓글 0 | 조회 164 | 2019.03.27
양서류 개구리들에게 포유류 개구리들과 비교하는 것에 대하여 사죄하며나에게는 A라는 친구가 있다. 누구보다 바르고 성실하며 선량하고 어떻게든 밝게 살아보려고 애쓰는 친구이다. 나에게… 더보기

개구리왕자 4편

댓글 0 | 조회 171 | 2019.03.14
양서류 개구리들에게 포유류 개구리들과 비교하는 것에 대하여 사죄하며주변의 많은 기혼여성들이 하는 말이 있다. 여자들에게 사랑은 마음을 나누는 것인데 남편들은 오직 몸만 나누고자 하… 더보기

개구리왕자 3편

댓글 0 | 조회 160 | 2019.02.27
개구리에서 왕자가 되기까지의 중요한 시간들개구리와 왕자는 모두 여성이 보는 한 사람의 남성을 상징한다. 사실 여자가 낯선 남자를 사랑하고 받아들이기까지는 시간이 오래 걸린다. 그 … 더보기

개구리왕자 2편

댓글 0 | 조회 284 | 2019.02.13
개구리 왕자옛날 사람이 원하는 것이면 무엇이든 이루어지던 시절 한 왕에게 아름다운 딸들이 여럿 있었다. 그 중에 막내딸은 유독 아름다워서 해조차도 막내공주에게 빛을 뿌릴 때마다 감… 더보기

개구리왕자 1편

댓글 0 | 조회 197 | 2019.01.31
Me too 그리고 With you원래 이번에 내가 다루고자 했던 이야기는 다른 것이었다. 그리고 이미 반 이상 원고를 써 둔 상태이기도 하다. ‘개구리왕자’는 사실 다음 번에 다… 더보기

하이누웰레 소녀 7편

댓글 0 | 조회 164 | 2019.01.16
자연으로의 회귀요즘 인터넷을 접하며 특히 마음을 힘들고 불편하게 하는 것은 지나치게 선정적인 뉴스들이다. 너무나 비정상적이고 상식이나 이성적인 것과 거리가 멀어서 믿기지 않을 뿐만… 더보기

하이누웰레 소녀 6편

댓글 0 | 조회 216 | 2018.12.21
옥수수 어머니모든 것을 창조한 클로스크루베(Kloskurbeh)가 지상에 있을 때 사람들은 아직 있지 않았다. 어느 날 태양이 높이 떠 있을 때 한 아이가 나타나 클로스크루베와 함… 더보기

하이누웰레 소녀 5편

댓글 0 | 조회 230 | 2018.12.11
자연과 여성성 그리고 사랑과 희생태초의 어머니인 야자나무와 아버지 아메타를 통해 하이누웰레가 태어난다는 것은 매우 의미가 깊다. 특히 ‘검은’ 또는 ‘어두운 밤’이라는 이름의 아메… 더보기

하이누웰레 소녀 4편

댓글 0 | 조회 236 | 2018.11.28
자연과 여성성 그리고 사랑과 희생문명이 발달하면서 사람들은 원시적인 생활을 하는 원주민들을 야만적이고 열등한 존재로 여겨 왔다. 그러나 인도네시아나 인디언 옛이야기 등을 보면 그들… 더보기

하이누웰레 소녀 3편

댓글 0 | 조회 261 | 2018.11.16
하이누웰레 소녀소녀의 시신 조각들에서는 당시 아직 지상에 존재하지 않았던, 그 이후 사람들의 주식이 된 식용 구근들이 생겨 났다.하이누웰레의 위는 커다란 단지가 되었고, 허파에서는… 더보기

하이누웰레 소녀 2편

댓글 0 | 조회 324 | 2018.10.27
하이누웰레 소녀누누사쿠(Nunusaku) 산에서 내려온 아홉 씨족은 세상을 떠돌아다니면서, 서(西) 세람의 이곳저곳에 머물렀다. 그들 중 결혼도 하지 않고 아이도 없는 아메타(Am… 더보기

하이누웰레 소녀 1편

댓글 0 | 조회 603 | 2018.10.13
여성적인 힘언제부터인가 세상을 떠들썩하게 하는 부정적인 이슈들 중 하나로 여성 혐오가 떠오르고 있다. 지난 해 강남역 사건을 계기로 여성 혐오 논란이 더욱 시끄러웠으나 대상이 남성… 더보기

아기장수 지킴이

댓글 0 | 조회 393 | 2018.09.29
아기장수 이야기 6편나는 아기장수 하면 노무현 전 대통령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부당한 힘과 권력 앞에서 날개를 접어 넣고 부엉이바위 아래로 떨어져 내린 아기장수가 노무현 전 대통… 더보기

날개

댓글 0 | 조회 337 | 2018.09.16
아기장수 이야기 5편‘날개’하면 새, 천사, 비상(飛翔), 비행기, 꿈, 욕망과 같은 단어들 그리고 이상의 단편소설 제목이 떠오른다. 그리고 나에게는 개인적으로 나의 어머니와 Y라… 더보기

우뚜리-아기장수 이야기 4편

댓글 0 | 조회 422 | 2018.08.25
옛이야기와 치유우뚜리옛날 권력자들이 자기 욕심 차리기에 눈이 멀어 백성들의 생활이 매우 어려운 때였다. 그러니 뼈 빠지게 일해도 입에 풀칠도 못하는 백성들의 불만이 하늘을 찔러 세… 더보기

장수 바위

댓글 0 | 조회 487 | 2018.08.12
아기장수 이야기 3편장수 바위 옛날에 어떤 사람이 아이를 뱄는데 남편이 세상을 떠났다.아이 낳을 달이 되었으나 한창 모를 심을 때여서 모 심을 들에 가서 아이를 낳게 되었다. 그렇… 더보기

아기장수 이야기 2편

댓글 0 | 조회 362 | 2018.07.28
아기장수 이야기들아기장수 이야기는 광포설화인 만큼 여러 가지의 각편들이 전국에 걸쳐 나타난다. 그러나 큰 줄기는 두 가지 정도로 나눌 수 있다. 그 중 하나가 날개 달린 아기장수의… 더보기

좌절된 꿈

댓글 0 | 조회 699 | 2018.07.12
아기장수 이야기 1편좌절된 꿈내가 아기장수 이야기를 처음으로 의미심장하게 접한 계기는 아마 최인훈의 희곡을 통해서였던 것 같다. 그리고 2002년 춘천인형극제 공식초청작품이었던‘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