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배태현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Neil PIMENTA
김수동
변상호경관
신지수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김영안
유영준
한 얼
박승욱경관
김영나
정석현
Shean Shim
빡 늘
CruisePro
봉원곤
써니 림
Mina Yang
김철환
박현득
Jessica Phuang
오즈커리어
여디디야

커피홀릭

강명화 0 960 2017.05.09 19:08

저는 커피를 참 좋아합니다. 

 

많은 분들이 그러하시리라 생각합니다. 

 

일하다가 먹는 커피들은 무의식 중에 입에 붓고 있을 때도 많습니다만, 쉬는 시간이 필요할 땐 커피가 좋은 핑계가 되어 주기도 합니다. 아침에 당최 깨어나지 않는 뇌를 깨워주는 좋은 역할을 해주기도 하니 어찌 좋아하지 않을 수 있을까 싶습니다.

 

8a2ae7971e9caf672679555d20c364a2_1494313
 

예전에 유럽에선 정말로 에스프레소를 아침에 일 시작하기 전 잠 깨기 위해 마시기도 했다고 하니, 틀린 말은 아니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는 뉴질랜드에서 혼자 살고 있습니다. 가족과 친구 모두 한국에 있으니 정말 말 그대로 혼자 살고있습니다. 그런 제가 10년째 같이 살고 있는 분들이 있는데요, 그 분들은 저희 부모님 나이대의 호주, 키위 노부부십니다(노부부라고 한걸 알면 화내시겠지만 한글을 읽으실 일은 없으십니다). 

 

10년을 같이 살다보니, 정말 내 가족보다 나를 더 많이 알고 있을 때도 있으시고, 또 저희 부모님보다 이분들을 더 이해하고 있을 때도 있는 것 같습니다. 정이 많으신 이 분들은 제게 우리는‘뉴질랜드 가족’이다 하십니다. 

 

이젠 가족인 것처럼 많이 알기도, 또 티격태격까지 하는 사이가 되었습니다. 이 분들은 사업을 하시는데요 집에 사무실이 있으십니다. 

 

외근이 많으시긴 하지만, 집에서 일을 한다는게 처음엔 참 낯설었던 모습이었는데, 뉴질랜드에선 좀 흔한 광경이기도 하다는 걸 얼마 지나지 않아 알았습니다.

 

 

이 분들은 그래서 출퇴근하는 사람들과 반대로 아침마다 남들 출근할 시간에 카페로 출근을 하십니다. 굳이 커피 머신까지 있는 집 놔두고 나가서 돈 써가며 커피를 마시냐고 제가 물은 적이 있었습니다.

 

남자분이 말씀하시길,‘우리는 집에서 일을 하기 때문에, 나갈 일이 잘 없으니 아침에 나가서 기분좋게 신문을 읽으면서, 커피를 마시며 아침을 시작하는거다’라고 하셨습니다. 

 

저는 이분들의 아침을 볼때마다 생각합니다. 

 

저런 여유는 타고 나야 가질 수 있는 것일까.. 생각해보면 저는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치열하게 학교를 다니고, 직장을 다니면서 이렇게 멋지게 모닝 커피를 즐기는 분들을 본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늘 아침 잠에 쫓기고, 차와 사람들에 치이고 했던 기억들만 가득한데 이분들의 아침은 너무 여유롭고 멋져 보이더군요. 제가 처음에 뉴질랜드에서 보았던 인상적인 외국인과 한국인의 삶과의 차이였던 것 같습니다. ‘여유로움’이라는 게 있는 일상..

 

우리의 아침도, 여유롭게 신문과 커피로 시작해보는 건 어떨까요. 아니, 점심이나 저녁이라도 좋습니다. 

 

저는 한국에 있는 가족과 친구들에게도 참 많이 얘기하는 것들입니다. 

 

그곳에서나 이곳에서나 우리도 우아하게 여유로운 커피 마실 수 있는 아침을 바래봅니다.

 

아침이 아름답고, 여유로운 일상은 내가 어디에 있느냐, 내 지갑이 무거운가 가벼운가가 좌우하는 것은 아니라는 걸 저는 이 두분의 아침을 보면서 배웁니다. 

 

여전히 아침엔 분주하고, 힘들게 잠에서 깨는 일상일지라도 커피 한잔만큼은 조금 일찍 출근해서, 조금 일찍 일어나서 즐기는 아침이 행복하다면 우리의 일상이 행복해 지는 거 아닐까요.

 

예전에 인상적인 커피 광고 카피가 기억납니다.‘잠깐도 쉬지 않는 세상에서 잠깐이라는 시간을 붙잡아 커피를 마십니다. 이 짧은 시간이 행복할 수 있다면, 이 순간들이 모여 행복한 당신이 되는 건 아닐까요’라던 카피는 커피를 마시는 사람의 마음을 참 정확하게, 그리고 예쁘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잠깐의 시간을 붙잡아 커피를 마시면서 행복한 시간 마련하는 거 어렵지 않습니다. 좋아하는 사람과 함께 하신다면 그 시간속에서는 함께 행복할 수도 있습니다.

 

아침에 신문과 커피 한잔으로 하루를 늘 시작하는 제 친구 부부처럼, 아침에 버스 타느라 서두르시더라도 혹은 혼자 책을 보시고 있으시더라도, 커피 한잔을 즐길 수 있는 순간은 챙길 수 있으셨음 좋겠습니다. 그 짧은 순간이 행복하여, 행복한 자신이 되실 겁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Pin cargo limited
해운운송, 항공운송, 통관, 수입운송, 수출운송 T. 09-257-1199
AIC - Auckland International College
IB전문학교, AIC, 세계명문대학진학, 오클랜드 국제고등학교, 뉴질랜드 사립고등학교, 대학진학상담, 미국대학입학, 영국대학입학,한국대학입학, IB과정, Pre-IB과정, 기숙사학교, 뉴질랜드교육, IB T. 09 921 4506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말하지 못한 말들...

댓글 0 | 조회 166 | 2019.08.13
가끔 말하지 못한 말들은말하지 못한 체남겨 두어야 한다.말하지 않음으로,어쩌면..더 많은 것들을이해하고 있을지도 모른다.가끔 말하지 못한 말들은마음에는 더 깊이 남아박힐 때가 있다… 더보기

우리의 존재

댓글 0 | 조회 120 | 2019.07.09
내 앞에는 정답 같은 얘기를 해주는 사람이 있었던 적은 없었다.없었던 사람으로 인해 혼란스러워 지지는 않는다.있다가 없는 것이 혼란스러운 것 뿐..한번도 가져 보지 않은 것을 혼란… 더보기

현실의 진실

댓글 0 | 조회 232 | 2019.06.11
세상에 있는모든 진실을 털어도나의 진실이 아닐 때가 있다.춥고 눅눅한 날씨만큼이나눅눅한 진실을현실에서 마주 할 때 마다따뜻한 햇살을 상상하고따뜻한 진실이 현실이 되어주기를 기다려 … 더보기

꽃잎

댓글 0 | 조회 223 | 2019.05.15
꿈같은 건 없어도 좋았다삶은 충분히 즐거웠고일상은 충분히 평화로웠고일은 충분히 분주했고날씨는 충분히 눈부셨다.굳이 슬퍼질 이유는 없다.모든 충분하지 않은 것들은먼지같은 모래에 덮어… 더보기

선택

댓글 0 | 조회 244 | 2019.04.09
생각해보면 10년을 넘는 시간을 뉴질랜드에서 살면서 영어보다 더 어려웠던 건 아마도 선택이었을 것이다.살다보면 생각보다 선택해야 하는 순간은 많다. 선택을 어려워하게 될수록 선택은… 더보기

잊혀지기 전에...

댓글 0 | 조회 263 | 2019.03.13
잊고 싶었지만잊혀지고 싶지는 않은 시간들..어쩌면, 시간 또한 거르고 걸러기억하고 잊혀지는 사람들일지도 모르지만..너를 오래기억하기 좋은 계절이 돌아오고 있다.잊혀지기에도좋은 계절… 더보기

길이 있는 곳

댓글 0 | 조회 227 | 2019.02.18
길을 따라길을 지나길이 아닌 곳을길처럼 걷고 걸어시간을 지나간다.이 시간을 거쳐이 길의 끝엔니가 거기서 손 흔들며 반겨 주기를..

순간순간

댓글 0 | 조회 244 | 2019.01.16
시간이 필요한 순간시간을 이해하는 순간시간을 잃어버린 순간시간을 흘려보내는 순간시간이 아쉬운 순간시간을 지키는 순간수많은 순간을 살게될새해가 시작 되었습니다.소중한 것을 소중히하는… 더보기

또 다른 한 해의 끝..

댓글 0 | 조회 276 | 2018.12.12
시간이 끝날 것 같았다.세상이 끝날 것 같았지만,그럴 리는 없다는 것도 잘 알면서,시간도, 세상도 끝나리란 확신이 들 때가 있다.한 해를 끝내면서그 시간들을 끝내고그 세상도 끝내며… 더보기

지금의 나보다 어린 사진속의 엄마

댓글 0 | 조회 538 | 2018.11.14
내 방에는 액자 안에 사진이 하나 있다. 개인적으로 나는 사진을 보이는 곳에 두고 기억하는 스타일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말이다.그런 내가 작은 액자 속에 넣어서 방안에 잘 보이는 곳… 더보기

차가운 봄날

댓글 0 | 조회 423 | 2018.10.10
소풍 같은 날얼음 같이 차가운 공기머무르지도나가지도 못하는 누군가에게..괜찮습니다,지금 그대로 있어도..이제 곧 따뜻해 질 테니까요.​

필요한 순간

댓글 0 | 조회 410 | 2018.09.13
시간이 필요했었다 내버려두고 방치해주는 시간과 공간이..그런데 그 시간은 지금에야, 늦게 내게 와있다.어떻게 다뤄야 되는건지 서툴기 그지없다.

그런 날

댓글 0 | 조회 396 | 2018.08.08
일은 빈틈없이 바쁘고 세상, 날씨는 눈부시고 몸은 지치는 날 그러다 어둑해진 하루, 너를 만나고 비가 오기 시작하고 마음이 맑아져 버린 듯한 그런 날 겨울이지만 봄이 녹아있는 첫째… 더보기

집 안에 들어온 새 한마리

댓글 0 | 조회 650 | 2018.07.11
요즘 나는 출근하기 전 뒷문을 살짝 열어놓고 출근을 한다. 렌트한 새집 에는 고양이 문이 없기 때문이다. 오늘 아침에도 나의 대충 챙겨 먹은 아 침보다도 고양이들의 밥을 더 정성스… 더보기

편지

댓글 0 | 조회 625 | 2018.06.16
누군가의 글에서진심을 생각한다.어쩌면 진심을 전달 받았을지도 모른다.순간, 생각했다.사람의 글에서 진심을 느낀다면그건 그 사람의 진심일까혹은 나의 진심일까..​

소확행을 아시나요?

댓글 0 | 조회 951 | 2018.05.10
요즘 유행하고 있는 소확행이란 단어를 들어보셨나요? 무슨 행성 이름인가 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도 그랬습니다. 소확행은 최근 한국에서 젊은 층을 상대로 불고 있는, 삶의 행복에 … 더보기

4 월의 가을

댓글 0 | 조회 546 | 2018.04.11
감정이 앙상한 순간이 있다.가을 바람이 불어오는 시간에 도달해바람을 맞으며 가로수들 사이에서햇살을 감은 눈으로 받아내고 있자면…감정은 햇살만큼 따뜻하고또 바람만큼 고독하다​

오늘을 살아라

댓글 0 | 조회 474 | 2018.03.13
나는 이 인생에서어디쯤 있을까..어느 만큼 온 걸까..궁금할 때가 있다.이제 중간즈음 온 건가..이 트랙에 반도 오지 못했을까?!미래를 위해 살았고,과거에 갇혀 살고 있는 내게..… 더보기

그냥 잠시 내버려 두세요

댓글 0 | 조회 924 | 2018.02.13
뉴질랜드에 태풍이 불어서 홍수가 몰려오면휩쓸려온 비바람을 이기지 못한새들과 펭귄들이 해안가에 쓸려오기도 한다고 합니다.그 새들은상처가 없거나 문제가 없어 보인다면착한 마음이라며 그… 더보기

2018년은 처음이라...

댓글 0 | 조회 601 | 2018.01.16
다들 그런 건지 모르겠지만, 나는 늘 연말이 되면 마음이 헛헛하다. 한 동안 그렇다.한국에 있을 때는 추운 날씨와 뭔가 쓸쓸한 회색의 겨울날들이 더 그렇게 느끼게 했던 것 같다. … 더보기

인생은 일방통행

댓글 0 | 조회 496 | 2017.12.06
너무나 당연한 얘기이지만어쩌면 누구나 아는 얘기였지만그럼에도 문득문득 잊게 됩니다.인생은 일방통행이라는 사실…그래서 우리는 뒤를 돌아볼 순 있지만돌아갈 수는 없습니다.그리운 모든 … 더보기

괜찮아 질거야 (어른을 위한 위로)

댓글 0 | 조회 578 | 2017.11.08
기억 속에 숨죽여 울던 엄마가 있었고,내 옆에 두려워 우는 누군가의 아빠가 있다.다른 시간 속의 기억은 묘하게 닮았고,그걸 기억하는 내 눈과 귀는 타인의 슬픔으로 인해트라우마같은 … 더보기

사진

댓글 0 | 조회 586 | 2017.10.10
가끔은 무거운 카메라를 들고 나서본다.햇살이 눈부신 날이면 좋겠다.여전히 세상이 아름다운 건봄날 같은 햇살이 아니라내가 담고 싶은 니가 있기 때문이라는 걸깨닫는다.그래서, 흐린 날… 더보기

엄마와 미술관 가는 길..

댓글 0 | 조회 625 | 2017.09.12
한국에 있던 어느 늦은 가을에 그날은 봄날씨 같은 날이었다. 점심으로 도가니탕과 설렁탕을 먹고, 낙엽이 예쁜 가로수길부터 도청까지 엄마랑 산책했다.엄마는 늘 우리를 위해 밥을 하셨… 더보기

새끼 고양이

댓글 0 | 조회 809 | 2017.08.08
새끼 고양이를 데려왔습니다.세상에 나온지 8주인 아이입니다.밥만 잘 먹어도 예쁘고,잘 뛰어 놀아도 예쁩니다.잠만 자도 세상에서 제일 예뻐 보이는조그만 아이가 생겼습니다.이 작은 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