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Neil PIMENTA
김수동
변상호경관
김지향
안호석
송하연
이정현
월드비전
김성국
크리스티나 리
배태현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유영준
이현숙
김영안
한 얼
박승욱경관
김영나
정석현
Shean Shim
CruisePro
봉원곤
Jessica Phuang
신지수
임종선

[319] Blowin’ in the Wind (바람에 실려)

코리아타임즈 0 1,968 2005.10.25 16:46
Folk Rock Music의 대부라고 불리 우는  Bob Dylan이 자서전을 냈다.  New Zealand의 비교적 큰 책방들에서는 ‘CHRONICLES(연대기)’라는 원 제목으로 그의 자서전이 문고판과 두꺼운 표지의 책 두 종류로 팔리고 있고, 한국에서도 이 책은 그의 대표곡 중 하나인 ‘Blowing In the Wind(바람만이 아는 대답)’라는 제목으로 출간되었다고 한다.  고교시절 통기타를 치며 친구들과 참 많이도 불렀던 그 노래.  군대 내무반에서 고참들의 ‘명령’에 따라 ‘일발 장전’했었던 그 노래 ‘Blowin’ in the Wind.’ “얼마나 많은 길을 더 걸어가야만 사람들은 인간이라고 불리울 수 있을까? (How many roads must a man walk down before you call him a man?)”  Bob Dylan은, 나는, 지금 인생의 어느 지점을 걸어가고 있는 것일까?

  작년에 ‘The Book of the Year’에 선정되기도했었던 Bob Dylan의 ‘CHRONICLES Volume one’에 대해 미국의 언론과 세계의 문화계는 수 많은 찬사를 보내고 있다. “A remarkable book, rich atmospheric and full of insight into his book and life. –Sydney Morning Herald- ” (“풍부한 정서와 책과 인생에 대한 통찰력으로 가득찬 뛰어난 책.”)  “With the book’s side trips to New Orleans, Woodstock, Minnesota and Points West, Chronicles; Volume one is an intimate and intesnsely personal recollection of extraordinary times.” (“책을 읽으면서 우리는 뉴올리언즈, 우드스톡, 미네소타, 그리고 포인츠 웨스트로 곁길 여행을 떠난다. 연대기 1권은 위대한 시대에 대한 친밀하고 강력한 개인적 회상이다.”)  “Dylan’s New York is a magical city of possibilities – smoky, nightlong parties; literary awakenings, transient loves and unbreakable friendships.  Elegiac observations are punctuated by jobs of memories, penetrating and tough.” (“Dylan의 뉴욕은 젊음의 가능성이 열려있는 마법의 도시이다. – 자욱한 담배 연기, 밤새 계속되는 파티들, 문학적 깨달음, 덧없는 일시적인 사랑들, 그리고 영원히 깨질 수 없는 우정들.  슬픔어린 만가조의 시각이 통찰력 있고 집요한 회상의 장면들로 인해 부각되어져 온다.”)

  1941년 5월 24일 미국 미네소타주 덜루트에서 태어난 Robert Allen Zimmerman. 그는 대학시절 South Wales 출신의 시인 Dylan Thomas(1914-1953)의 이름을 따서 자신의 이름을 Bob Dylan이라고 바꾸게 된다.  1940년대 낭만주의를 대표하는 시인 Dylan Thomas는 19살 때 첫 시집을 낸 후 ‘The Bread I break (내가 쪼개는 이 빵은)’, ‘Light Breaks Where No Sun Shines (빛이 터진다 태양이 빛나지 않는 곳에)’ 등의 작품을 화려한 폭발적 언어로 발표하며 미국 시낭송 여행을 하던 중 1953년 뉴욕에서 젊은 나이에 죽어간 빼어난 시인이었다.  시인 Dylan 못지않게 인생과 세상의 속내를 꿰뚫어 볼 줄 알았던 Bob Dylan의 노랫말들은 높은 문학성을 인정받아 왔었고, 그는 노벨 문학상 후보에까지도 거론됐었다.

  How many seas must a white dove sail before she sleeps in the sand?(얼마나 많은 바다를 건너가야 비둘기는 모래에서 잠들 수 있을까?)  How many times must the cannon balls fly before they’re forever banned? (얼마나 많은 포탄들이 날아가야 전쟁은 영원히 사라지게 될까?)  How many times must a man look up before he can see the sky? (얼마나 많이 우러러 보아야 사람들은 하늘을 볼 수 있을까?)  How many ears must one man have before he can hear people cry? (얼마나 많은 귀를 갖고 있어야 사람들이 통곡하는 소리를 들을 수 있을까?)  How many deaths will it take till he knows that too many people have died? (무수히 많은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을 때까지 얼마나 많은 죽음이 더 필요한 것일까?)  The answer, my friend is blowing in the wind. (오 내 친구여, 바람만이 그 대답을 알고 있구나.)  The answer is blowing in the wind. (그 대답은 바람 속에 실려가고 있구나.)

  Bob Dylan이 이 노래를 발표한지도 벌써 40년 이상의 세월이 흘렀지만, 세상은 오히려 더 비인간적이고 폭력적으로 변해가고 있는 것 같다.  이제는 군사적인 횡포뿐만 아니라 거대 자본의 폭력이 제어장치 없이 지구촌 곳곳에서 행해지고 있다.  인류는 아직도 얼마나 더 먼 길을 걸어가야만 평화롭고 인간답게 살 수 있을 것인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Blindsmith NZ Ltd
blind, blinds, 블라인드. 윈도우, window, 베니시안 블라인드, 우드 블라인드, PVC 블라인드, 롤러 블라인드, 블럭아웃 블라인드, 터멀 블라인드, 선스크린 블라인드, 버티컬 블라인드, Venetian blinds, wood T. 09 416 1415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어휘(vocabulary) 능력 기르기

댓글 0 | 조회 3,155 | 2009.12.23
영어를 가르치며 가장 난감한 일 중 하나가 학생 들에게 어휘(vocabulary)를 가르치고 배운 어휘를 실생활에 사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어느 정도 공부하고 나면 성취감을 … 더보기

행복한 광대

댓글 0 | 조회 2,541 | 2009.12.09
계절은 이미 봄이 왔건만, 봄이 오지 않은 뉴질랜드의 날씨 때문인지 마음은 자꾸 한국의 늦가을 속을 거닌다. 모든 것이 떨어져 내리고 흘러가 버리는 계절이다.흐르는 물 가운데 있는… 더보기

뉴질랜드에서 대학입학 시험을 준비하며

댓글 0 | 조회 2,702 | 2009.11.26
이제 막 Cambridge 시험을 끝낸 학생들은 사실상 긴 여름 방학에 들어 가고 있고 NCEA를 통해 뉴질랜드의 대학에 가려는 학생들은 아직 시험이 과목 별로 진행되고 있다. 시… 더보기

섬(an isle)

댓글 0 | 조회 2,529 | 2009.11.11
섬(an island)에 대한 사전적 정의는 "a piece of land completely surrounded by water"다. 즉, 사방의 건널 수 없는 깊은 바다로 인해… 더보기

Unfamiliar Texts - NCEA 준비 (2)

댓글 0 | 조회 2,748 | 2009.10.26
시나 산문 또는 연설문을 읽고 글쓴이의 의도와 글의 내용 또는 언어 기법들에 대한 이해력을 평가하는 시험은 한국에서도 학생들이 국어 시험에서 가장 어려워하는 유형 중 하나다. 뉴질… 더보기

Film Study(영화 연구) – NCEA 시험 대비

댓글 0 | 조회 2,875 | 2009.10.23
뉴질랜드의 term 3 방학은, 이름 그대로 공부하기 위한 방학이다. 뉴질랜드에서 공부하는 고등학생들이 term 4 기간 11월부터 NCEA 외부고사를 보아야 하기 때문이다. 뉴질… 더보기

Who Moved My Desk? (누가 내 책상을 옮겼는가?)

댓글 0 | 조회 2,362 | 2009.09.22
만일 내가 '충성'을 다 바쳐 열심히 일하고 있던 회사가 갑자기 문을 닫게 된다면 나는 어떻게 반응을 할 것인가? 1997년 시작되었던 IMF의 통제 경제의 어두운 터널을 지나왔던… 더보기

A Streetcar Named Desire-(욕망 이라는 이름의 전차) - 영미…

댓글 0 | 조회 6,214 | 2009.09.09
몇년 전 뉴질랜드 신문에 학생들에게 가짜 영어 성적표를 만들어 주는 사기꾼(conman)에 대한 기사가 실린 적이 있었다. 대학에 입학하기 위해 필요한 IELTS 서류를 돈을 받고… 더보기

개미와 덩치

댓글 0 | 조회 3,005 | 2009.08.25
6살 아이가 열심히 짓밟고 있다. 처음엔 호기심으로 시작한 일이었지만, 점점 재미가 붙고, 이제는 발로 짓이기는 일과 자신이 동일시되어 자기가 무엇을 하는지도 모르고 있다. 왜 그… 더보기

John Steinbeck의 ‘The Pearl’ - 영미 문학 산책(Ⅷ)

댓글 0 | 조회 8,914 | 2009.08.11
주로 영국문학 작품을 많이 다루는 뉴질랜드의 많은 학교들에서 예외적으로 많이 다루고 있는 미국문학 작품이 John Steinbeck의 작품들이다. 노벨 문학 상을 수상한 John … 더보기

언제 지불할 것인가?

댓글 0 | 조회 2,573 | 2009.07.29
아직도 식민지 근성이 많이 남아 있어서인지 '우리 한국 사람들'은 스스로의 것들을 너무 많이 깎아 내린다. 간단한 예로 'a place where meals are sold and… 더보기

역사 공부가 왜 필요한가

댓글 1 | 조회 2,693 | 2009.07.15
뉴질랜드에 있는 많은 한국 학생들이 어려워하는 과목 중 하나가 역사(history) 과목이다. 필자는 해가 짧은 겨울 방학 동안 학생들에게 세계사 책 한 권쯤 통독할 것을 권하고 … 더보기

잘 못 달리는 차로 인생 시작하기

댓글 0 | 조회 2,663 | 2009.06.24
어느덧 한국도 그렇게 되어가고 있지만, 서구 사회에서 운전 면허증의 의미는 '운전할 수 있는 자격증' 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내가 나만의 차를 몰 수 있는 나이, 즉 내가 나만의… 더보기

인종차별주의(Racism)에 대하여

댓글 0 | 조회 3,138 | 2009.06.09
사람들은 흔히 'difference(다름)'란 단어를 좋아하지 않는 듯 보인다. 내가 속해 있는 모임에 '우리'와는 다른 사람이 들어오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먼저 '그 다른 사람'을… 더보기

아름답고 행복한 사람

댓글 0 | 조회 2,247 | 2009.05.26
아무래도 나도 그의 얘기를 해야 할 것 같다. 어느 기자의 말처럼 그가 오늘 나를 부끄럽게 만들기 때문이다. 어려움을 딛고 정상에 오른 이들은 아름답다. 사람들은 얘기한다. 김연아… 더보기

영미 문학 산책(VII) - The Great Gatsby(위대한 개츠비)

댓글 0 | 조회 3,010 | 2009.05.13
뉴질랜드의 학교에서는 대부분 Shakespeare로 대표되는 영국문학을 공부한다. 그러나 요즈음 국제 수학 능력 시험인 IB 시험 제도를 채택하는 학교들이 늘어 가면서 미국 작가들… 더보기

영원한 마이너 리거의 노래

댓글 0 | 조회 2,639 | 2009.04.29
이미 한국에서는 '패자 부활전'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지도 모른다. 한 번 마이너 리거가 되면 영원한 마이너 리거로 살아가야 하는 것이 한국 사회의 게임의 법칙이다. 그거야 자신… 더보기

영어 공부를 위한 한국어 죽이기(?)

댓글 0 | 조회 2,784 | 2009.04.15
인간은 언어를 통해 사고를 발달시켜 나간다. 우리의 뇌 속에 있는 대부분의 지식은 교육을 통해, 독서를 통해, 즉, 언어를 통한 간접 경험으로 축적된 것이다. 물론 여행이나 살아가… 더보기

기도는 두 손 모아 한다

댓글 0 | 조회 2,647 | 2009.03.24
What do Leonardo da Vinci, Paul McCartney, and Napoleon have in common?(레오나르도 다 빈치, 폴 맥카트니, 그리고 나폴레옹… 더보기

뉴질랜드 학교 영어 정복하기(I)-Poetry

댓글 0 | 조회 3,069 | 2009.03.10
처음 뉴질랜드로 이민을 왔을 때 교육에 관련된 두 가 지 사실에 놀랐다. 첫 번째는 뉴질랜드에는 교과서가 없다는 사실이었다. 한국 교육이 획일적이라는 말들을 많이 들어 왔었기 때문… 더보기

갈매기 조나단과 김수환 추기경

댓글 1 | 조회 2,855 | 2009.02.25
먼지보다 조금 더 커 보이는 은빛 조각들이 날아 오르고 있었다. 바다 저편 한 가운데에서 터져 오르는 은빛 향연은 낚시대를 바라보던 아내와 나의 시선을 동시에 잡아 당겨 고정시켜 … 더보기

왜 뉴질랜드 영어 공부에서 정독(intensive reading)이 필요한가

댓글 0 | 조회 3,025 | 2009.02.11
한국 학생들이 뉴질랜드에 와서 영어를 공부하면서 가장 어려워하는 부분 중 하나는 아마 문학작품을 읽고 쓰는 에세이일 것이다. 영어로 '읽기'와 '쓰기' 능력이 상당히 높은 수준까지… 더보기

제 8요일, 지상의 방 한 칸

댓글 0 | 조회 3,218 | 2009.01.29
어떤 이에게 벽(wall)은 세상과 나를 차단시켜주는 극복하기 어려운 것(a barrier between two areas)을 의미하기도 하지만, 또 다른 사람들에게는 무엇인가를 … 더보기

영미 문학산책 - George Orwell의 Animal Farm

댓글 0 | 조회 2,724 | 2009.01.16
George Orwell(조지 오웰)은 영국의 소설가이자 비평가다. 그의 저서로는 'Animal Farm'과 '1984년' 그리고 '카탈로니아 찬가' 등이 우리들에게 잘 알려져 있… 더보기

1 인칭, 2 인칭, 3인칭, 그 사랑의 역설법

댓글 1 | 조회 2,885 | 2008.12.23
지금 현재 나에게 가장 소중한 사람은 누구인가? 어떤 초등학생은 "엄마요!"라고 말한다. 좀 자란 아이는 "남자 친구요, 여자 친구요!"라고 대답하고, 한국의 부모들은 배우자가 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