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배태현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김수동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김영안
유영준
한 얼
박승욱경관
Shean Shim
빡 늘
CruisePro
봉원곤
써니 림
Mina Yang
김철환
박현득
Jessica Phuang
오즈커리어
신지수
여디디야

[280] hip과 hip hop과 glamour

코리아타임즈 0 2,938 2005.09.28 15:50
“몸짱 아줌마처럼 탄력있는 힙선을 갖고 싶은 주부반 특별모집” 한국의 한 health club의 회원 모집을 위한 광고문안이다.  일산 몸짱 아줌마 때문에 기죽어 있는 한국 아줌마들은 당연히 이때 말한‘탄력 있는 힙선’을 ‘탄력 있는 엉덩이 선’으로 받아들일 것이다.

아마 아 줌마들 뿐만 아니라 한국인들 중에서‘hip’이란 영어 단어를 모른다고 할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그런데 필자가 알고 있는 한 미국인은 hip이란 단어를 몰라 쩔쩔맸었다고 한다. 한국지사로 발령 받아 온지 일 주일 만에 회사 동료들과 같이 간 야유회에서 놀이를 하다 져서 벌칙을 받았는데 이른바‘히프로 이름 쓰기’벌칙 이었다.  

한 한국인 동료가 그에게 “Would you write your name with your hip?”이라고 하자, 도대체 왼쪽과 오른쪽, 양쪽에 있는 hips중 하나만을 갖고 어떻 게 이름을 쓰라는 것인지, 아무리 문화 차이가 심하다고 해도 그 상황을 이해할 수 없었다고 한다.
  
그림에서 보듯이 원래 우리가 말하는 엉덩이 부분을 가리키는 영어 단어는 hip이 아니라 buttocks이다.  Hips는 허리 아래 부분부터 엉치뼈 윗 부분까지를 일컫는 단어이며, pants라는 단어처럼 항상 복수형으로 써야 한다.  

따라서 문화차이로 이해 하려고 미국인 친구가 아무리 노력하려 한다고 해도 buttocks가 아니라 hips로 그것도 멀쩡하게 왼쪽, 오른쪽 양쪽에 있는 hips를 쪼갠 한 쪽으로 이름을 쓰라는 벌칙을 감당할 재간이 없었을 것이다.
  
또한 hips가 아니라 hip이라고 쓰면 속어로‘잘 알고 있는, 멋진, 현대적인,’이라는 뜻이 된다.  몇 년 전 인기 리에 방영되었던 situation comedy‘SEINFIELD’에서 한 친구가 코를 킁킁거리며 음식점 화장실을 들락거렸다.  

그 광경을 지켜보던, 합석했던 친구가 화장실까지 따라 가서 “I'm hip.”이라고 말하자 코를 킁킁거리던 친구 가 화를 내며“Hip to what?”이라고 소리치는 장면이 있었다. 미국에서는 마약 복용을 하는 사람들이 화장실에 서 코에 둥글고 흰 원이 묻도록 마약가루를 코로 들이마 시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코를 벌름거리며 화장실을 들락거리면 마약 복용을 하는 것으로 오해를 받는 경우 가 많다고 한다.  

따라서 이때“I'm hip”은“난, 알아”라는 말이고“Hip to what?”은“알긴 뭘 알아?”라는 뜻이다.
  
Hip이란 단어가 몇 년 전부터는 한국 청소년들과 연관되어 많이 쓰이고 있다.  힙합 스타일의 신발, 힙합 바지, 힙합 구두, 힙합 댄스, 힙합 가수.  CBS-TV의‘60분(60 Minutes)’에서 추적한 바에 의하면‘hip hop’은 본래 흑인들이 1960년대 빈민가 뒷골목 층계 같은 곳에 서 모여 앉아서 부르던 노래였다고 한다.

그러다가 랩음 악의 유행에 얹혀 술집과 같은 야간 업소에서 많이 불리 어지다가 갑자기 대중들에게 퍼지기 시작했다고 한다. 갑 작스럽게 인기를 끌게 된‘hip hop’이라는 명칭은 미국 에서 1960년대에 유행했던‘groovy’라는 말과 동의어 처럼 쓰이게 되었는데‘groovy’는 우리말로‘끝내주는,죽여주는’이라는 의미를 갖는 비속어이다.  
  
따라서‘hip hop’은‘멋진, 끝내주는 음악이나 춤’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는 미국 흑인들의 문화인데, 한국 의 방송 매체들의‘철없는’부추김에 힘입어 어느덧 한국 ‘청소년 문화’와 동의어처럼 사용되고 있는 느낌이 들 고 있어 씁쓸한 마음이 든다.
  
몸과 관련되어 우리가 흔히 잘못 쓰고 있는 영어단어에 glamour라는 말도 있다. 서두에 언급한 -속칭‘몸짱 아줌마’를 보고 영민 엄마가‘대단한 글래머’라고 언급 하자, 길 건너편에 사는 희영 엄마가“글쎄, 글래머는 아니지.  글래머는 마릴린 먼로처럼 풍만한 몸매를 갖고 있어야 글래머지. 우리 나라 여자들 중에는 글래머라고 할 수 있는 여자는 거의 없을 걸.” 하며 수정해 주었다.  

‘glamour’라는 단어를 모두 잘못 사용하고 있는 일상 적인 모습이다. ‘glamour’라는 영어 단어는 지난 주에 TV에서 방영 되었던 아카데미 시상식 같은 호화로운 모임에서 값비싼 모피나 커다란 다이아몬드 반지, 진주 목걸이 등으로 우아하고 화려하게 치장한 여성의 외적인 모습을 언급할 때 쓰는 말이다.  

우리가 흔히 잘못 연상하는 마릴린 먼로, 제인 러셀, 제인 맨스필드, 이사비처럼 몸의 굴곡이 확실 할 정도로 풍만하고, 육감적이며, 균형 있는 몸매를 가진 여성을 언급할 때는‘glamour’가 아니라,‘sexy’하다고 한다든지, 너무나도 매끈하고 잘록한 허리를 갖고 있는 모래시계를 빌어와‘hourglass figure’라고 표현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AMS AUTOMOTIVE LTD
전자 제어, 컴퓨터스캔, 사고수리(판넬페인트, 보험수리), 타이어, WOF , 일반정비  T. 09 825 0007

투표하러 가던 날

댓글 0 | 조회 2,042 | 2009.07.28
오늘은 아침부터 참 기분이 좋다. 어린애처럼 마음이 둥둥떠서 괜스레 콧노래도 흥얼거리고 사뿐사뿐 몸도 가볍다. "투표하러 가는 날". 이 나라에 와서 처음도 아닌데 이렇게 설레고 … 더보기

사람 구경

댓글 0 | 조회 2,384 | 2009.06.23
온갖 새들이 지저귀는 아름다운 합창의 향연이 한바탕 끝난 한나절, 유리창에 부디치는 소슬한 바람소리뿐. 인적없는 절간같이 고요만이 남는다. 이럴때 아늑하고 마냥 편안한 느낌에 책이… 더보기

꿈나무 동산

댓글 0 | 조회 2,124 | 2009.05.26
거기는 활기차고 초롱초롱한 눈망울의 어린 꿈나무들이 빼곡히 들어찬 아름다운 꽃동산이었다. 영어가 아닌 우리말로 맘껏 소리치고 노해라고 공부하면서 조국의 문화를 익히고 있는 오클랜드… 더보기

왕 밤 줏으러 갔다네

댓글 0 | 조회 2,619 | 2009.04.28
무엇을 그리도 두려워해서일까? 그 누구도 침범 못하게 단란한 가시로 무장을 하고 의좋게 달라붙어 꼭꼭 숨은 삼형제일까 삼자매일까? 윤끼 자르르한 갈색으로 매끈하지만 딱딱한 껍질 속… 더보기

희망을 주는 사람들

댓글 0 | 조회 2,365 | 2009.03.24
이른아침 산책길에서 만난 이름모를 진보라색 작은 꽃무더기, 그 보라색 꽃을 보면서 문득 가을이 느껴졌다. 그지없이 센치하고 공허해지는 가을을.... 그리고보니 피부에 닿는 바람이 … 더보기

어둠속의 아이들

댓글 0 | 조회 2,625 | 2009.02.24
길을 걸어가는데 열살안쪽 검은 애들 서너명이 거칠게 장난을 치고 있었다. 그 중 한 애가 갑자기 내 앞을 가로막고 서더니 "빼롱--" 하고 혀를 쏙 내밀며 놀리질 않는가. 어린애 … 더보기

검은 진주 가족의 아름다운 삶

댓글 0 | 조회 2,360 | 2009.01.28
딸 다섯에 막내로 아들 하나, 그 아들을 얻으려고 줄줄이 딸을 낳았을까? 여덟식구 대 가족이 한줄 긴 의자에 나란히 앉아 있으면 다른 사람들은 앉을 자리가 없는 듯 그들로 꽉 찬 … 더보기

나의 기쁨조 사람들

댓글 0 | 조회 2,460 | 2008.12.23
이 해도 마지막 달, 한 해를 마무리 하면서 지난날들을 돌이켜 보지 않을 수가 없다. 살다보면 많은 인간관계 속에서 여러 가지 기복의 감정들을 경험하게 되지만 될 수 있으면 긴 추… 더보기

양귀비꽃 하루

댓글 0 | 조회 2,055 | 2008.11.26
찌프린 하늘이 회색으로 어둡다. 그 침침함 속에 문득 시야를 밝혀 오는 화사한 다홍색 물결, 두리번거리는 낯선이의 발길을 유혹하는 곳은 잘 정돈된 넓직한 파크였다. 하늘하늘하는 몸… 더보기

쌀밥에 뉘

댓글 0 | 조회 2,303 | 2008.10.30
주차장 옆, 시커먼 고목나무 팔 벌린 가쟁이에 장난치듯 길다란 밧줄을 던지고 있는 노인, 사람 키를 훨씬 넘는 위치에 여러 차례 던져 보지만 잘 걸리지 않는다. 노인은 계속해서 던… 더보기

봄이 오는 소리

댓글 1 | 조회 2,352 | 2008.09.24
연일 쏟아지는 비속에서 그토록 안달하며 재촉을 했던가? 연두빛 봄이 찢긴 햇살사이를 비집고 성큼 성큼 한달음으로 다가들고 있다. 양지녘에 앉은뱅이 보랏빛 작은꽃이 언제 고개를 내밀… 더보기

나나니 춤

댓글 0 | 조회 2,655 | 2008.08.27
삼십년만의 큰 태풍이란다. 홍수에 집이 잠기고 고목이 뿌리째 뽑혀 벌렁 누운 모습도 보게 되는 그런 특별한 겨울이다. 이 나라가 태풍의 소용돌이에 깊숙이 갇혀 버렸는지 거센 비 바… 더보기

"DOULOS"의 사람들

댓글 0 | 조회 2,362 | 2008.08.13
그 날은 왜 그리도 비바람이 사나웠는지? 춥고 음산했다. 그 폭풍우 속을 해상에 나간다는게 잠시지만 고생을 각오해야겠기에 두툼한 옷으로 무장을 했다. 이 년이라는 시한이 훌쩍 지나… 더보기

[383] 일탈(逸脫)의 쾌감

댓글 0 | 조회 2,183 | 2008.06.25
길고 긴 여름 가뭄에 늦더위가 기승이더니 모처럼 귀한 비가 밤새 제법 많이 내린 어느 날이다. 메말랐던 세상이 한껏 물끼를 머금고 생동감으로 넘치는데 그쳤는가 했더니 아직도 낮게 … 더보기

[381] 멋쟁이 멋쟁이! (황혼에 피는 아름다운 꽃이어라)

댓글 0 | 조회 2,140 | 2008.05.28
요즈음같이 살벌하고 각박한 세상에 한줄기 밝은 빛으로 모든 사람들 가슴속에 훈훈한 감동을 심어준 아름다운 이야기 하나. 지난 4월 어느날, 아침 방송 뉴스시간에 고국소식을 알려오는… 더보기

[379] 이 가을에는.....

댓글 0 | 조회 2,173 | 2008.04.23
강산이 변한다는 십 년 세월에도 나를 잊지 않고 찾아 주는 고국의 친구들, "지금 꽃철이 한참인데 놀러 오지 않고 거기서 뭘 하느냐?"는 화사한 유혹이 번거롭다 못해 눈물겹다. 한… 더보기

[377] 우리동네 시장 풍경

댓글 0 | 조회 2,457 | 2008.03.26
화요일 아침, 다른 때 같으면 잠자리에서 게으름을 피우며 딩굴고 있을 시간이지만 벌떡 일어나 정신을 차리고 바지런을 떤다. 나이를 잊고 살자는 착각 속에 아직 여인이기를 고집해 얼… 더보기

[375] 짧은 만남, 긴 행복

댓글 0 | 조회 2,327 | 2008.02.26
금년(2008년) 설에 내 가족모임은 멋지게 끝이 났다. 이제 모두 제 자리로 돌아가 본래의 일상으로 살아간다. 마치 아무일도 없었던 듯.... 참 멀고도 먼 길을 한 걸음에 왔다… 더보기

[373] 그 나무님!

댓글 0 | 조회 1,984 | 2008.01.30
티티랑이 언덕길 위에 우뚝 서 있는 기품있게 잘 생긴 한 그루의 고목. 아무리 나무가 잘 자라주는 이 나라라고 해도 백 년은 훌쩍 넘었음직한 위용을 갖추어 지체 높은 어르신을 대할… 더보기

[371] 예술처럼 늙고 싶다

댓글 0 | 조회 2,055 | 2007.12.20
"이제 늙고 볼품없어 제대로 보아주는 사람도 없는데 옷인들 신경 써서 입으면 뭘하나 츄리닝이나 걸치고 헐렁하게 살아야지" 그 누구보다 자기 관리에 충실해서 한결같이 조촐하고 깔끔하… 더보기

[369] 나누며 사는 사람들

댓글 0 | 조회 1,901 | 2007.11.28
생각보다 무겁고 두툼한 그것을 건네 받으며 고마움보다 미안함이 앞섰다. "뭣이 이리도 많을꼬?" 금방 자를 것을 깜박하고 이른 아침에 흠뻑 물을 주어 젖어서 무거운거라는 말을 들으… 더보기

[367] 무지개를 따라서

댓글 0 | 조회 2,008 | 2007.10.24
무슨 사연인지 묻지는 못했지만 내일 한국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어느 중년의 여인. 아쉬움 속에 마지막 라운딩을 우리와 함께 하던 날이었다. 십칠홀을 끝내고 라스트 십팔홀로 옮겨가는 … 더보기

[365] 오빠와 취나물

댓글 0 | 조회 2,065 | 2007.09.26
이 나이에도 친정 식구들을 떠올리면 그냥 그때의 아이로 돌아 가는 게 그리 좋다. 언니가 보고싶어 목소리라도 들어야 한다며 전화를 주실 때, 외국생활 힘들지 않느냐고 안쓰러워 하는… 더보기

[363] 제니의 지팡이

댓글 0 | 조회 2,102 | 2007.08.28
"처음에는 네 발로 기어 살다가 두 발로 서고 나중에는 세 발로 걷는 동물 이름이 뭐게?" 어렸을때 수수께끼로 재미있어 했던 놀이였다. 허지만 철없던 시절 사람이 왜 세 발로 걷느… 더보기

[361] 바보가 되어가는 이야기 하나

댓글 0 | 조회 1,885 | 2007.07.23
"여기 우산 떨어졌는데요" 등 뒤에서 들려 오는 말에 흘낏 돌아보니 어떤 젊은이가 내 우산을 집어서 작은 돌담에 얌전히 걸쳐 놓고 간다.(어머나 큰일 날 뻔 했네)"고마워요" 철없…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