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소 암 국제 캠페인 런던 광고판, 4명의 키위 여성 등장

난소 암 국제 캠페인 런던 광고판, 4명의 키위 여성 등장

0 개 809 노영례

981f6e8c58c78834732c73bb996f7793_1620517602_5736.png
 

뉴질랜드에서 난소 암은 여성들이 사망하는 원인 중 다섯번째로, 매 48시간마다 1명이 이 질병으로 사망한다.


치명적인 희귀암 진단을 받은 4명의 키위 여성이 국제 캠페인의 일환으로 런던에서 가장 유명한 광고판에 등장했다고 TVNZ에서 보도했다.


더니든 출신의 제인 루데만은 피카딜리의 상징적인 광고판의 사진 몽타주 캠페인에서 전 세계 29명의 여성들과 힘을 합쳐 뉴질랜드에서 중요한 연구 자금이 부족한 질병인 난소 암에 대한 관심을 유도했다.


32세의 그녀는 난소암은 국제적 규모와 지역적 규모 모두에서 너무 오랫동안 무시되어 왔다고 TVNZ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제인 루데만은 여성들은 정당한 이유없이 죽어 가고 있으며 난소 암이 절실히 필요로 하는 투자와 자원을 확보할 때라고 덧붙였다. 


이전에 검안사로 일했던 제인 루데만은 2017년에 난소 저급 장액이라는  액성 암종 진단을 받았다. 저급 장액이라는 난소 암의 변종을 진단받았다. 


저급 장액 진단은 좋은 결과를 의미하지 않는다. 이 진단을 받은 여성은 흔히 젊고, 진단 후 9년이 지나면 절반 미만이 살아난다.


제인 루데만은 4년 전 희귀 질환 진단을 받은 후 두 번의 수술을 받았다. 그녀는 유방암이나 전립선 암 환자가 자주 사용하는 약을 매일 복용하고 있다. 


제인 루데만은 그러한 약들이 심각한 형태의 폐경에 빠뜨리고, 처음 9개월 동안 골밀도의 10%를 잃었다며, 자신은 아이를 가질 수 없다고 말했다. 


오클랜드 여성 알리시 택-카우푸시는 4년 전 성관계 중 피로, 팽만감, 통증을 경험한 후 이 질병을 진단 받았는데, 나중에 그 통증들이 난소 암의 징후인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그녀는 진단받은 후, 삶이 고갈 된 것처럼 느껴졌고, 그것은 영혼을 으스러 뜨렸다고 말했다.


알리시 택-카우푸시는 지난 4년 동안 치료에 의존해야 했고, 자신에게 더 많은 시간을 주는 것에 대결하고 있다고 말했다. 28세의 통가 출신인 그녀는 특히 마오리와 파시피카 문화에서 금기시되고 낙인 찍힌 질병에 대해 그녀의 목소리가 빛을 발하기를 원한다고 말한다.


알리시 택-카우푸시는 키위 여성이나 마오리와 파시피카 자매들에게 여러분의 몸에 귀를 기울이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그녀는 본인의 몸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은 자신이라며, 의사에게 가서 여성 건강 문제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고 말했다.


'당신이 암에 대해 놓칠 수 없는 광고'라는 중요한 메시지가 담긴 광고판은 영국 런던 중심부에서 10분 정도 보여지고 있으며, 영국 전역의 350개 이상 사이트에 올려지게 된다. 


또한 세계 난소 암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타임 스퀘어의 광고판에도 등장할 예정이다. 


이 캠페인은 암을 앓고 있는 여성들의 시급함을 말해준다. 


지난해 38세의 나이로 난소암 진단을 받은 영국 공동 주최자 케이티 윌킨스는 런던 중심부에 서서 광고판이 나오는 것을 보며 특별한 감정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녀는 TVNZ과의 인터뷰에서 현실은 자금이 충분하지 않고 저급 장 액성 난소암에 대한 연구가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


케이티 윌킨스는 광고 캠페인이 난소암의 인식을 높이고 발생하는 연구의 양, 연구에 대한 자금 지원 및 궁극적으로 같은 진단받은 여성의 결과를 개선하려는 노력에 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 세계적으로는 난소암이 7번째로 가장 흔한 여성 암으로, 선진국에서는 더 많은 발병률을 기록하고 있고, 매년 전세계에서 30만 명 이상의 여성이 난소 암 진단을 받는다.


난소 암은 전립선 암보다 18배 적은 연구 자금을 받고 있고, 젊은 여성의 난소 암에서는 저 등급 장액이라고 하는 암이 흔하다.


올해 세계 난소 암의 날(World Ovarian Cancer Day)은 5월 8일, 호주, 오스트리아, 캐나다, 덴마크, 인도, 뉴질랜드, 영국, 미국에서 난소암을 가진 여성들이 함께 모여 광고를 마련했다.


방과후 교실부터 성인 영어, 아이엘츠까지, NSLS 교육으로...

댓글 0 | 조회 1,174 | 2021.05.11
뉴질랜드의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 하는 영어 공부, NSLS(North Shore Language School)에는 유아부터 성인까지 각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되어 … 더보기

시드니 확진자, 지난 토요일 웰링턴 방문

댓글 0 | 조회 678 | 6시간전
최근 COVID-19 커뮤니티 집단 감염자가 발생하고 있는 시드니 확진자가 웰링턴을 방문했다가 시드니로 돌아갔다는 소식이다.호주 뉴 사우스 웨일즈(NSW) 주 보… 더보기

호주 NSW와의 무격리 여행, 72시간 동안 중단

댓글 0 | 조회 297 | 6시간전
보건부는 호주 뉴사우스웨일즈(NSW) 주와의 무격리 여행을 72시간 동안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6월 22일 화요일 밤 11시 59 분(뉴질랜드 시간)부터 무격리 … 더보기

NZ “3월까지 연간 경상수지 72억불로 확대”

댓글 0 | 조회 287 | 9시간전
지난 3월 분기에 계절적으로 조정된 뉴질랜드의 ‘경상수지(current account)’ 적자가 50억달러로 크게 확대됐다. 최근 나온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이… 더보기

“경찰견에게 물렸어요” 민원 제기한 도둑

댓글 0 | 조회 359 | 9시간전
주류판매점을 털었던 도둑들이 체포되는 과정에서 경찰견에 물린 사건은 정당한 공무 집행이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건은 지난 2019년 11월 초에 일당 4명이… 더보기

쏟아지는 눈이 반가운 스키장들

댓글 0 | 조회 318 | 9시간전
본격 겨울이 되면서 비가 잦은 가운데 기온도 떨어지자 남섬의 주요 스키장들이 속속 문을 열고 있다. 캔터베리의 대표 스키장인 ‘마운트 헛(Mount Hutt)’이… 더보기

뉴질랜드,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국가 31위

댓글 0 | 조회 1,921 | 13시간전
2021년 미국의 3대 시사잡지 중 하나인 US News에 따르면 뉴질랜드가 세계에서 강력한 국가 순위 31위에 랭크되었다.이 신문의 순위는 군사력, 그리고 국제… 더보기

물먹은 건초에 깔려 사경 헤매는 농부

댓글 0 | 조회 821 | 14시간전
수백 kg에 달하는 무거운 건초더미(hay bale, 곤포)에 깔렸던 한 농부가 사경을 헤매다가 간신히 살아났지만 병원에서 여전히 힘겨운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 더보기

‘로드’ 내년 2,3월에 NZ-호주 투어

댓글 0 | 조회 500 | 14시간전
뉴질랜드 출신의 세계적인 가수인 ‘로드(Lorde)’가 내년 초에 뉴질랜드와 호주 투어를 갖는다고 발표했다. ‘Solar Power Tour’로 명명된 이번 투어… 더보기

손상된 비행기로 관광객 태웠던 조종사 벌금형

댓글 0 | 조회 422 | 14시간전
관광객을 태운 채 기체가 손상된 비행기를 몰았던 조종사가 뒤늦게 상당한 액수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이 조종사가 몰던 비행기가 밀퍼드 사운드… 더보기

개도둑 꼭 잡고 싶다며 협조 요청한 경찰관들

댓글 0 | 조회 378 | 14시간전
남섬의 한 지역 경찰관들이 개도둑을 수사하면서 주민들에게 범인을 꼭 잡을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19개월 된 블루노즈 스태퍼드셔(bluenose Staffo… 더보기

코카인 반입 폴란드인들 징역형, 복역 후 추방 예정

댓글 0 | 조회 339 | 14시간전
4kg의 코카인을 들여와 판매하려던 2명의 외국인들에게 장기 징역형이 선고됐다. 6월 22일(화) 오클랜드고등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폴란드 국적의 패트릭 루카즈 … 더보기

기스본 북부 일부 비 피해 지역, 복구 작업 진행 중

댓글 0 | 조회 383 | 21시간전
East Coast 민방위 관계자들은 지난 주말 이 지역의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 작업을 돕기 위하여 모두 피해 현장에서 일을 하고 있다.기상청은 기스본 북… 더보기

토네이도 피해입은 파파토이토이 지역, 좀도둑들 설쳐

댓글 0 | 조회 897 | 21시간전
지난 토요일의 토네이도로 폐허에까지 이르는 피해를 입은 파파토이토이 피해 지역에 도둑들이 나타나 가전과 집기들을 훔치면서 이재민들에게 이중의 시련을 가하고 있다.… 더보기

정부의 전기차 리베이트 방침, 반대 효과 불러

댓글 0 | 조회 982 | 21시간전
전기차 가격을 낮추려는 정부의 전기차 리베이트 방침이 이미 반대 효과를 부르고 있다.다음 달부터, 새로 전기차를 구입하는 사람에게 리베이트가 적용되어 보조금이 지… 더보기

12~15세 “화이자 백신 사용 잠정 승인”

댓글 0 | 조회 943 | 1일전
뉴질랜드의 의료 심의기관인 ‘메드세이프(Medsafe)’가 12~15세의 청소년들에게 화이자 백신 접종을 잠정적으로 승인했다. 그러나 이번 승인에도 불구하고 정부… 더보기

새 확진자 3명(국경), 최근 시드니 확진자는 9명

댓글 0 | 조회 579 | 1일전
보건부는 6월 21일 새 확진자가 3명이며, 모두 해외에서 귀국해 격리 중 확진되었다고 발표했다. 지난 7일 동안 국경에서 발견된 새로운 확진자는 하루 평균 1명… 더보기

버리는 음식물 비용 “가구당 연간 $1259”

댓글 0 | 조회 490 | 1일전
뉴질랜드에서 한 가정에서 버려지는 음식물이 연간 평균 1259달러어치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 4월에 ‘라보뱅크(Rabobank)’와… 더보기

재외국민 우편투표 가능토록 '공직선거법' 개정안 발의

댓글 0 | 조회 336 | 1일전
재외국민 참정권 보장 <공직선거법> 개정안 발의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천시을)은 재외국민의 투표 편의를 제고하고 참정권을 보장하기 위하여 재외국민의 … 더보기

심야 갱단 칼부림에 통가 출신 근로자 사망

댓글 0 | 조회 1,378 | 1일전
남섬 북부인 말버러 중심 도시인 블레넘(Blenheim)에서 통가 출신의 노동자가 갱단 단원들의 칼에 찔려 숨지는 사건이 벌어졌다. 사건은 6월 20일(일) 새벽… 더보기

COVID-19 잘못된 정보 퍼뜨리는 의사, 실직할 수 있어

댓글 0 | 조회 669 | 1일전
의료 위원회(Medical Council)는 의사들에게 COVID-19 전염병과 백신 접종 롤아웃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퍼뜨리게 되면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고 경… 더보기

화요일 밤부터 호주 빅토리아주와의 무격리 여행 재개

댓글 0 | 조회 588 | 1일전
6월 22일 밤 11시 59분부터 호주 빅토리아와 뉴질랜드 사이의 무격리 여행 임시 중단이 해제된다.이는 보건 위험이 낮다고 판단한 뉴질랜드 공중 보건 공무원의 … 더보기

뉴질랜드 가정에서 버려지는 음식, 매년 $1259

댓글 0 | 조회 399 | 1일전
새로운 설문 조사에 따르면 키위 사람들은 2019년보다는 식량을 덜 낭비하고 있지만, 버려지는 음식은 가구당 매년 약 $1,259로 증가했다.지난 4월에 Rabo… 더보기

마나와투 농부,부상당한 양 학대로 8천 달러 벌금

댓글 0 | 조회 296 | 1일전
북섬마나와투(Manawatū)의 한 농부는 부상당한 양을 살리기 위해 노력하지 않고, 안락사를 받아야 할 정도의 상태에서 불필요하게 고통을 겪게 하였고, 병든 양… 더보기

강한 바람 경고, 남북섬 오가는 페리호 취소

댓글 0 | 조회 475 | 2일전
MetService는 웰링턴에 심한 바람이 불 것이라고 경보를 발령했고, 남북섬을 오가는 페리호 두 척의 운항이 취소되었다.웰링턴에서 출발하는 오후 1시 30분 … 더보기

상수도관 파열, 엘러슬리-팬뮤어 고속도로 진출입로 통제

댓글 0 | 조회 1,148 | 2일전
오늘 아침 상수도 관이 터지면서, 월요일 새벽 6시 30분경 엘러슬리-팬뮤어 하이웨이 모터웨이의 진입로와 진출로가 모두 통제되면서 출근길의 대혼잡을 일으키고 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