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편 예약 시, 영문 이름 표기 잘못하면 추가 비용들어

노영례 0 1,967 2018.08.30 10:14

오클랜드의 한 남성은 에어 뉴질랜드 웹사이트를 통해 동료의 항공편을 예약했다가 영문 이름 표기에 실수가 있었음을 발견했다. 

 

이 남성은 미국 뉴욕행 비행기를 예약하면서 동료의 이름인 마이클 대신에 마이크로 잘못 표기한 것을 알았다.

 

에어 뉴질랜드에서는 항공사들간에 상업적인 계약을 맺었음에도 뉴욕행 비행편 중 로스엔젤레스에서 뉴욕으로 가는 비행편이 유나이티드 에어라인이었기 때문에 이름을 변경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유일한 방법은 항공권을 취소하는 것이었고, 에어 뉴질랜드는 300달러의 수수료를 면제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남성은 프리미엄 이코노미 판매가 끝났고 동일한 항공편 예약하는데 $1,000의 비용이 더 들었다. 애초에 예약한 에어 뉴질랜드 프리미엄 이코노믹 석의 예약 비용은 $4,877였다.

 

이름을 밝히기를 원치 않는 이 남성은 항공사간 제휴를 맺었어도 이름 변경 같은 실수는 티켓 발권이 끝난 후에는 신속하게 처리가 안 된다고 불만을 표했다.

 

그러나 에어 뉴질랜드는 국제선 예약에서 예약자의 이름이 보안을 위해 여권의 이름과 일치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특히 다른 항공사를 이용하는 여행에서는 반드시 지켜야 할 부분이라 말했다.

 

에어 뉴질랜드 대변인은 에어 뉴질랜드 운항 서비스만 이용하는 예약의 경우에는 약간의 맞춤법 오류가 무료로 변경된다고 전했다.

 

그러나, 동일한 사람이 여행하며 결혼한 이름으로 예약한 후, 결혼 전 이름으로 되어 있는 여권 이름으로 바꾸는 등의 경우 등에서는 요금이 부과된다고 말했다. 

 

에어 뉴질랜드 측에서는 나중에 잘못된 비행기 티켓을 업데이트하는데 소요되는 시간 등을 불필요하게 허비하지 않으려면 고객이 예약할 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여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에어 뉴질랜드에서는 다른 항공사에 대한 국제선 여행과 관련된 티켓의 이름은 변경할 수 없고, 이러한 경우에는 발행된 티켓을 취소하고 새로운 티켓을 예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출처  News&TalkZB

 

bd28a0e842611d9c9bd556b294c4ff9b_153558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남북섬 투어 전문 여행사(8/12/23인승 다수 차량 보유)가족, 친지, 모임, 동호인, 신혼여행 및 어학연수팀 등 투어뉴질랜드 여행, 현지 여행사, 홍길동, 남섬, 북섬, 반지의 제왕, 호빗, T. (09)625-6789
Auckland Ranfurly Motel 한국인 운영
오클랜드 모텔 Auckland, Epsom, motel T. 096389059*0272052991
(주)웰컴뉴질랜드
뉴질랜드 여행, 북섬여행, 남섬여행, 패키지여행, 호주여행, 피지여행, 맞춤여행, 자유여행, 단체여행, 개별여행, 배낭여행, 현지여행, 호텔예약, 투어예약, 관광지 예약, 코치예약, 버스패스, 한 T. 302 7777, 027 488999

마운트 쿡 눈사태, 등반객 헬기로 병원 이송

댓글 0 | 조회 539 | 2019.08.14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오후 마운트 쿡 정상 주변을 등정하던 다섯 명의 등반객들이 눈사태로 인하여 이 중 한 명이 헬기로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구조 센터 관계자는 … 더보기

현장 On-The-Job 교육 프로그램, 4천 9백여만 달러 배정

댓글 0 | 조회 499 | 2019.08.14
(KCR방송=뉴질랜드) 정부가 추진하는 현장 On-The-Job 교육 프로그램​인 Mana in Mahi 에 작업 현장수를 150개 업체에서 2천 개 업체로 늘리기 위하여 4천 9… 더보기

적색 신호 위반 적발 카메라, 1년 동안 64만 달러 위반 통지

댓글 0 | 조회 743 | 2019.08.14
(KCR방송=뉴질랜드) 사거리에 설치된 고정식 적신호 위반 적발 카메라들 중 노스쇼어에 설치된 카메라가 지난 일 년 동안 가장 바쁘게 작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에스몬드 로드와 프… 더보기

홍콩 공항 시위대 점거로 마비 이틀째, NZ관광객도...

댓글 0 | 조회 843 | 2019.08.14
(KCR방송=뉴질랜드) 홍콩 공항이 시위대들의 점거로 이틀째 마비가 된 상태에서, 뉴질랜드 여행객들도 발이 묶였지만 어느 누구도 시위대들을 비난하지 않고 있다고 알려졌다.세계에서 … 더보기

7월 식료품 가격 "닭고기 등 고기류가 상승 이끌어"

댓글 0 | 조회 1,159 | 2019.08.13
지난 7월 먹거리 물가가 전달에 비해 1.1% 오른 가운데 닭고기를 비롯한 육류가 전달 대비 2.8% 오르면서 가장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8월 13일(화) 통계국이 밝힌 … 더보기

오클랜드 도심 "스쿨버스와 밴 충돌, 병원 이송된 부상자는 없어"

댓글 0 | 조회 1,099 | 2019.08.13
오클랜드 도심에서 스쿨버스와 밴이 충돌해 부상자가 다수 발생했으나 큰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사고는 8월 13일(화) 오후 2시 30분이 되기 직전에 도심의 퀸(Queen)… 더보기

3일째 귀가하지 않은 소년 찾는 노스랜드 경찰

댓글 0 | 조회 818 | 2019.08.13
10대 초반 소년이 3일째 귀가하지 않아 경찰이 주민들에게 협조를 요청했다.북섬 노스랜드의 케리케리(Kerikeri)에 사는 잔 루이프록-파머(Zane Ruifrok-Palmer,… 더보기

CHCH "위험한 범죄 용의자 3명 중 한 명 자수, 나머지는 여전히 추적 중"

댓글 0 | 조회 709 | 2019.08.13
크라이스트처치 지역에서 경찰이 며칠 동안 3명의 위험한 범죄 용의자들을 뒤쫒는 가운데 용의자 중 한 명이 자수했다.경찰 관계자는 애런 하위(Aaron Howie,47, 사진)가 1… 더보기

지역사회에 잘 알려진 마오리 노인, 집에서 시신으로 발견돼

댓글 0 | 조회 865 | 2019.08.13
지역사회에 잘 알려진 한 마오리 노인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8월 11일(일) 밤에 오클랜드 오네훙가(Onehunga)의 펠릭스(Felix) 스트리트의 공영주택 단… 더보기

언어 테러 당한 교민 경찰에서 조사 들어가..

댓글 0 | 조회 3,759 | 2019.08.13
2명의 오클랜드 교민이 지난 8월 9일 오후 1시경 협박전화를 받고 모욕감과 두려움으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2명의 교민에게 전화를 한 사람은 본인이 일본 불매운동 단체… 더보기

반복적인 음주 운전자, 알코올 인터락 없는 차 운전하다 또 걸려

댓글 0 | 조회 498 | 2019.08.13
말보로에서 음주 운전 반복 운전자가 의무적으로 알코올 인터락이 있는 차량을 운전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다른 차를 운전하다 음주 단속에 걸렸다.알코올 인터락 장치가 점화 장치에 장착된… 더보기

앤드류 리틀, 뉴질랜드에서 철수 위협한 화웨이 경고

댓글 0 | 조회 1,055 | 2019.08.13
앤드류 리틀 정부통신보안국 장관 앤드류 리틀은 화웨이가 5G 업그레이드 작업이 차단되는 경우 뉴질랜드를 떠날 수 있다고 위협한 것에 대해 경고했다.지난해 뉴질랜드 정부통신보안국(G… 더보기

수혈 수요는 증가, 헌혈자들은 줄어들어

댓글 0 | 조회 328 | 2019.08.13
(KCR방송=뉴질랜드) 수혈이 필요한 사람들의 수가 최고치를 보이고 있지만, 헌혈을 하는 사람들의 수가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매년 ¼ 정도의 헌혈자들이 줄어들고 … 더보기

어제, 남섬 밀포드 사운드 지역에서도 강한 지진 발생

댓글 0 | 조회 704 | 2019.08.13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오전 넬슨 지역에서의 지진에 이어, 남섬 하단 지역에서도 강한 지진이 일어났다.지오넷은 어제 밤 10시 35분에 밀포드 사운드 북쪽 15Km, 지하 1… 더보기

기차 건널목 건널 때는 반드시 안전 확인

댓글 0 | 조회 416 | 2019.08.13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TVNZ 뉴스에서는 기차 건널목을 건너는 사람들이 기차가 다가오는 상황에서 간신히 피했던 장면들이 공개되었으며, 관계 당국은 시민들에게 건널목을 건너기… 더보기

밤새 오클랜드 시내 항구 지역, 강한 바람으로 상당한 피해 입어

댓글 0 | 조회 519 | 2019.08.13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밤 오클랜드 시내 지역에 강한 바람이 불어오면서, 대형 보트들이 선착장에서 뒤집히거나 떠밀려 다니고 있으며, 쌓아놓은 콘테이너들이 쓰러지기도 하였다.오… 더보기

뉴 플리머스에 토네이도, 1명 부상 주택 손상

댓글 0 | 조회 875 | 2019.08.12
월요일 뉴 플리머스에서 토네이도가 강타해 한 사람이 다쳤다.화재 및 긴급 뉴질랜드에서는 토네이도가 뉴 플리머스의 Paraite Road에 있는 건물을 강타했고, 이로 인해 한 사람… 더보기

넬슨 근처 5.2 지진 발생, 피해는 없어

댓글 0 | 조회 480 | 2019.08.12
남섬 북부 지역의 넬슨 근처에서 5.2 지진이 발생했다.쿡 해협을 가로지르는 울퉁불퉁한 느낌의 지진 흔들림은 많은 사람들이 느낀 것으로 Geonet 사이트에 보고되었다.월요일 오전… 더보기

혹스베이 꿀 생산 공장, 250개 태양열 전지판 설치

댓글 0 | 조회 909 | 2019.08.12
국내 최대 벌꿀 생산 공장 중 하나인 혹스베이 꿀 생산 공장에 환경을 위해 250개의 태양열 전지판이 설치되었다.혹스베이 지역은 1년에 2,000시간 이상의 일광을 받고 있으며, … 더보기

오클랜드, 450만 달러 들여 약 8천대의 카메라 설치 계획

댓글 0 | 조회 2,651 | 2019.08.12
오클랜드 교통국에서는 도시 전역에 더많은 CCTV카메라를 설치해 네트워크에 추가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으며, 이는 공공 안전 개선의 핵심이라고 밝혔다.그러나, CCTV전문가는 … 더보기

전기 작업, 라이센스 있는 기술자 불러야...

댓글 0 | 조회 999 | 2019.08.12
(KCR방송=뉴질랜드) 한 전기 공사 회사에게 수습 기사를 감독하지 않고 작업을 한 두 차례의 작업 사유로 만 달러가 넘는 벌금이 부과된 것으로 알려졌다.2017년에 있었던 일로,… 더보기

법률 협회, 파티에 "섹시한 드레스 코드" 요청으로 비난 받아

댓글 0 | 조회 999 | 2019.08.12
(KCR방송=뉴질랜드) 법률 협회와 같은 The New Zealand Law Society는 최근 법률 회사들에서의 성 희롱과 추문으로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는 가운데, 파티에 여… 더보기

인종 차별에 맞선 웰링턴 열차 승무원, "용감한 시민" 찬사 받아

댓글 0 | 조회 910 | 2019.08.12
(KCR방송=뉴질랜드) 웰링턴 열차 서비스 종업원은 다른 승객에게 인종 차별적인 욕설을 한 십대 소녀를 강제로 내리게 하고, 인종 차별에 대하여 다른 모든 사람들도 용납하지 말아야… 더보기

어제, 강풍으로 오클랜드 시내 이벤트 센터 지붕 뜯겨

댓글 0 | 조회 889 | 2019.08.12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전국적으로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피해를 일으켰던 날씨를 보였으며, 오클랜드 지역에서도 강한 바람이 불면서 시내 중심 이벤트 센터의 지붕이 뜯겨졌으며,… 더보기

위험 인물 3명을 한꺼번에 뒤쫒고 있는 캔터베리 경찰

댓글 0 | 조회 1,497 | 2019.08.11
캔터베리 경찰이 가석방 조건을 어긴 살인범과 은행강도, 사람을 치어 사망하게 만든 뺑소니 수배범 등 모두 3명의 위험 인물들을 한꺼번에 추적 중이다.경찰에 따르면 이들 중 애런 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