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괴롭힘에 시달리는 키위 어린이들

노영례 0 1,074 2018.08.26 09:43

키위 어린이들이 전 세계 사이버 괴롭힘에 가장 큰 영향을 받는 그룹 중 하나인 것으로 나타났다.

 

28개국을 대상으로 한 불안한 행동에 대한 새로운 조사 결과에 따르면, 뉴질랜드의 부모나 보호자  중 27%가 그들의 자녀가 사이버 괴롭힘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28개국 중 인도와 브라질만이 뉴질랜드보다 더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세계시장조사 그룹인 입소스(Ipsos)가 실시한 이 설문조사는 지난 7월에 501명의 뉴질랜드 부모 또는 보호자를 대상으로 완료했다.

 

"사이버 괴롭힘"은 인터넷상에서 아동 또는 아동 집단이 의도적으로 위협하거나, 다른 아이 또는 어린이 그룹을 위협 또는 공격하거나, 불쾌감을 주거나 당황하게 하는 것을 말한다.

 

이번 조사는 올해 3월부터 4월까지 스웨덴, 이탈리아, 남아프리카 및 프랑스를 포함한 28개국에서 실시한 20,793건 이상의 인터뷰를 통해 응답과 수집된 국제 데이터와 함께 집계를 낸 것이다.

 

뉴질랜드에서는 부모나 두 번째 보호자가 그들의 자녀나 보호하는 어린이들이 18세 생일이 되기 전까지 광범위한 지역에서 사이버 폭력을 경험했다는 것을 알고 있음을 발견했다.

 

입소스의 전무이사인 카린 허콕씨는 관련 연구 결과를 발표하며 뉴질랜드가 종종 세계 최고 순위에 있는 것을 좋아하지만, 이번 결과는 결코 최고가 되기 원하지 않는 분야라고 말했다. 허콕씨는 뉴질랜드에서 피해자가 비슷한 또래로부터의 사이버 괴롭힘을 당하는 비율이 비교적 높다고 언급했다.  

그는 다른 국가의 경우 나이든 사람들이 개입하는 경우가 발생했고 그것을 더 불안해하고 있는데 뉴질랜드에서는 아직까진 그런 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했다.

 

사이버 괴롭힘이 가장 심한 나라인 인도에서는 자녀가 사이버 괴롭힘을 경험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부모의 37%가 그렇다고 답했다.

 

브라질은 자녀가 사이버 폭력을 경험했다고 답한 부모나 보호자가 29%로 뉴질랜드보다 약간 더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뉴질랜드 시민들의 81%가 사이버 괴롭힘에 더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현재의 조치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답했다.

 

뉴질랜드에서 사이버 보안은 책임지고 있는 기관인 Netsafe의  Sean Lyons이사는 이번 조사 결과에 조금 놀랍다는 평가했다. 그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조치가 취해졌다고 지적했음에도 불구하고, 사이버 괴롭힘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널리 퍼져 있다는 의견에 대해 논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출처 : News&TalkZB


6178a00155d92a28bcad003cf1b0da0a_1535233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Auckland Ranfurly Motel 한국인 운영
오클랜드 모텔 Auckland, Epsom, motel T. 096389059*0272052991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포토뉴스] 새와의 소통...

댓글 0 | 조회 278 | 2019.08.10
이 사진은 찰리양 작가의 페이스북에서 가져온 것이다.찰리양 작가는 2018년 "같은 공간 다른 생각"이라는 타이틀로 노스아트 갤러리에서 사진 작품 전시회를 했다.또한 그는 6년 동… 더보기

오클랜드 홍역 확진 369건, 오클랜드 대학에서도...

댓글 0 | 조회 967 | 2019.08.10
오클랜드 대학에서 여러 건의 홍역 확진 사례가 확인되었다.수백명의 의학 및 과학 관련 학과의 학생들이 홍역 전염병에 접촉했을 수 있다.오클랜드 대학의 학생과 교직원은 홍역 증상이 … 더보기

중국 커뮤니티, 개인 폭죽 금지령 반대 의사 밝혀

댓글 0 | 조회 908 | 2019.08.10
오클랜드 카운실에서는 개인의 폭죽 놀이를 제한하고, 공식 행사에서만 불꽃놀이를 할 수 있도록 제안했고, 이 제안에 89%의 사람들이 찬성했다.지난 10년 동안 폭죽이나 불꽃놀이로 … 더보기

웰링턴 기차에서 인종 차별 발언 10대, 기차에서 내려져...

댓글 0 | 조회 2,035 | 2019.08.10
지난 목요일, 웰링턴 기차 안에서 인종 차별적인 발언을 한 10대 소녀가 열차 승무원에 의해 내려졌다.16세 정도의 소녀는 기차 안에서 힌디어로 말하는 다른 승객에게 "당신 나라로… 더보기

'우버 이츠' 음식 배달 앱의 높은 수수료 비난

댓글 0 | 조회 1,488 | 2019.08.10
우버 이츠(Uber Eats)가 제공하는 음식 배달 앱에서 높은 수수료를 챙기고 있다는 비난이 레스토랑 운영자로부터 나오고 있다.마리포사 레스토랑 홀딩스의 최고 운영 책임자인 타일… 더보기

오클랜드 차 사고, 1명 사망 1명 중태

댓글 0 | 조회 997 | 2019.08.10
금요일밤, 오클랜드에서 차가 나무를 들이박은 사고로 한 명이 사망했다.경찰은 금요일 밤 10시 직후 하이랜드 파크에 있는 애비모어 드라이브에서 사고가 발생해 구급차가 호출되었다고 … 더보기

철도 막고 나선 환경 단체 "석탄은 캐지도 쓰지도, 수출도 말아야"

댓글 0 | 조회 558 | 2019.08.09
석탄 사용에 반대하는 환경 단체 회원들이 철로를 막고 시위에 나섰다.시위는 8월 9일(금) 오전에 100여 명의 'Extinction Rebellion' 소속 운동가들이 울스턴(W… 더보기

1억불어치가 넘는 마약이 쏟아져 나온 오클랜드 아파트의 옷장

댓글 0 | 조회 2,658 | 2019.08.09
무려 1억 4000만달러어치가 넘는 막대한 양의 마약을 숨겨두었던 2명의 외국인이 체포됐다.경찰은 지난주에 오클랜드 시내의 한 아파트 내 옷장에 숨겨져 있던 11개의 박스 안에서 … 더보기

무자격 훈련생에게 작업 시킨 전기업체 대표에게 벌금형 선고

댓글 0 | 조회 1,063 | 2019.08.09
자격이 없는 훈련생에게 작업을 맡겼던 전기업체 주인에게 벌금이 선고됐다.8월 9일(금) 경제혁신고용부(Minister of Business, Innovation and Employ… 더보기

주말, 더니든을 포함한 남섬 일부 지역에 폭설 예보

댓글 0 | 조회 680 | 2019.08.09
MetService는 이번 주말, 오타고와 캔터베리 일부 지역에 폭설이 내릴 가능성이 있고, 일부 지역에서는 폭우가 내릴 수 있다고 예보했다.MetService는 이번 주말에 타스… 더보기

뉴질랜드 유치원 교육, 수준 저하 우려

댓글 0 | 조회 1,307 | 2019.08.09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뉴질랜드 부모들은 정부의 유아교육 허가와 감사 시스템을 신뢰할 수 없어 자녀들이 높은 수준의 교육을 못 받게 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오타고 대학에서 유아교육… 더보기

"코리안가든 건설 본격화된다"

댓글 0 | 조회 2,966 | 2019.08.09
코리안가든 트러스트는 지난 7월 25일 오클랜드 카운슬로부터 지반공사 정식 인가를 받아 건설부지인 Barrys Point에 공원 설립 지반 조성공사를 실시한다고 알려왔다. 코리안가… 더보기

루아토리아 여성 사망 사건, 경찰 조사 중

댓글 0 | 조회 619 | 2019.08.09
루아토리아에서 발생한 한 여성의 설명할 수 없는 사망 사건에 대한 경찰의 조사가 계속되는 가운데, 경찰은 대중의 도움을 구하고 있다.포리루아 출신의 캐슬린 카와나(46세)는 지난 … 더보기

시가 3백만 달러 상당의 코카인 든 봉지, 오클랜드 해안에서 발견

댓글 0 | 조회 1,125 | 2019.08.09
(KCR방송=뉴질랜드) 시가 3백만 달러 상당의 코케인 가루를 담은 여러 개의 비닐 포장 백들이 오클랜드 서부 해안에서 바닷물에 밀려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어제 경찰은 오클랜드 … 더보기

카운트다운 수퍼마켓, 일부 스낵팩 제품 리콜

댓글 0 | 조회 1,647 | 2019.08.09
(KCR방송=뉴질랜드) 카운트다운 수퍼마켓은 225그램 Woolworths Crunchy Natural Almonds 스낵팩 제품을 리콜 수거하는 것으로 밝혔다.이 제품에 들어있는… 더보기

해수면 10cm 상승하면, 수 만명 거주지 이동해야...

댓글 0 | 조회 1,227 | 2019.08.09
(KCR방송=뉴질랜드) 해수면이 10Cm 상승하게 되면 수 만 명의 뉴질랜드 사람들에게 거주지를 이동하게 하는 상황이 일어나게 될 것으로 한 조사 연구에서 알려졌다.만약의 상황을 … 더보기

뉴질랜드 여성들의 브래지어, 남태평양으로 전달

댓글 0 | 조회 1,555 | 2019.08.09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 여성들이 모은 브래지어들이 남태평양 국가들의 여성들에게 새로운 의미의 자유로움을 선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두 개 정부 기관의 여성들은 천 5백… 더보기

베트남 학생, 비자 지원서 중 47건 사기 서류 적발

댓글 0 | 조회 2,283 | 2019.08.08
이민성에서는 베트남에서 학생 비자를 신청한 지원서 중 47건의 사기 서류를 발견한 후, 이들의 뉴질랜드 입국을 막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이민성 지니 멜빌 부본부장은 올해 초 … 더보기

ASB 은행 모기지 금리 인하, 다른 은행도 뒤따라...

댓글 0 | 조회 1,821 | 2019.08.08
ASB는 수요일 오후 중앙은행이 공식 현금 금리를 0.5 % 포인트 인하하여 기록적으로 최저 1%를 기록한 후, 뉴질랜드에서 제일 먼저 모기지 금리를 인하했다.ASB의 가변 주택 … 더보기

뉴질랜드 한인 단체, 일본 경제보복 규탄 성명 발표

댓글 0 | 조회 1,151 | 2019.08.08
뉴질랜드 한인 단체들이 일본의 경제 보복 행위에 대해 일본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오늘 (8일)오후 발표하고 아베 정권의 경제 보복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식을 내일 오후 12시 오클랜드… 더보기

34살 차이 부부, 파트너십 비자 거절당한 부인

댓글 0 | 조회 4,078 | 2019.08.08
34살 차이가 나는 부부가 수천 킬로미터 떨어져 살고 있으며, 부인의 파트너십 비자를 신청했으나 거부당했다.68세의 웨인 그린우드 씨는 지난달 필리핀에서 34세의 여자 친구 리자 … 더보기

키위, 1회용 플라스틱 금지 압도적으로 원해

댓글 0 | 조회 1,073 | 2019.08.08
콜마 브런튼 설문 조사에 따르면, 뉴질랜드 사람들은 포장, 병, 빨대와 같은 1회용 플라스틱 금지를 압도적으로 원하고 있다.설문 조사 응답자의 82%는 지난달 발효된 1회용 비닐봉… 더보기

오클랜드 한 학교 통학로, 자전거와 보행자 공유로 학생 안전 위협

댓글 0 | 조회 696 | 2019.08.08
오클랜드의 한 학교 교장은 자전거와 보행자가 공유하는 학생들의 통학로의 위험성에 대해 다시 문제를 제기했다.뉴턴 센트럴 스쿨(Newton Central School) 교장은 오클랜… 더보기

이후마타오 시위현장, 평화로운 시위 당부

댓글 0 | 조회 493 | 2019.08.08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망게레 이후마타오​지역에서 계속되는 마오리 부족의 시위를 경계하러 출동한 경찰에게 욕설을 하고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는 등 인종 차별적인 발언이 나오… 더보기

작업자 부상으로 '전신마비 불구', 회사 50만 달러 벌금과 보상금

댓글 0 | 조회 895 | 2019.08.08
(KCR방송=뉴질랜드) 노스랜드에 위치한 한 회사는​붐 리프트를 타고 작업을 하다가 떨어져 영구적으로 불구의 몸이 된 작업자에게 50만 달러 이상의 벌금과 보상금을 지불하도록 어제… 더보기